카테고리 없음

유치찬란 2006. 4. 12. 11:44
오늘은 정신이 없었다..

                     아침에 서울대 병원,오전엔 교보 문고,

                                      남는시간에   삼청동 수제비(유명한)집을 들려봤다.

                                                           오후엔 밤늦게 까지 일을.....;;

 

초등학교 ,,,어렸을때 추억이 생각난다.

멸치국물에 감자,파,마늘만 넣고 만들어 먹던 담백한 수제비..맛

                                                                  그 추억의 맛을 느끼게 해주는 것  집이다...

 

단순한 음식이라고 생각되는 수제비지만,.

                                              수제비 특유의 단백한 맛을 내는 집은 드물었던거 같았다...

 

(개인적으로 제입맛에 딱맞는 음식이지만)

                     전체적으로 맛있다....라고 하기 보단.

                                           담백하고 깔끔한 뒷맛이라는게 맞는 표현일꺼 같다

 




위치**> 경복궁옆 삼청동 길, (성대 후문에서 약 1킬로미터 정도의 위치)

 

첫 느낌 ++> 쫄낏쫄깃한 수제비 질감이 아니라 넘 아쉽지만,.

                       먹을때  녹는듯,..부드럽게 넘어간다..

                            이집만의 특징인듯 한다..쫄깃한 질감보단 아주 얇게 만든 수제비의 부드러움이..

 

맛 하나 ++>이집의 별미는 찹쌀수제비다.

                                           멸치국물+들깨의 오묘한 국물맛과 찹쌀 씨알,,

 

               하지만, 전 수제비는 수제비 다워야 한다는 생각에 일반 수제비를 즐겨먹는다.

 

맛 둘 ++> 담백한 멸치 국물을 극대화 시키는..

                                               조갯살과 감자,호박,부드러운수제비..넘 잘어울리는것 같다.

              

맛 셋 ++> 제 입맛에는 크게 아쉬운점이 있다..

                       후추가루의 첨가로...특유의 멸치국물의 담백한 국물맛이 반감된다는 점이다.

 

 

               깔끔하고 담백한 국물을 원하신다면..

                                             후추가루를 넣지 말아달라거나 적게 넣어 달라고 하는,," 센스""

               




녹두전

 

맛 하나 ++> 일반 다른집의 녹두전과 다르다

                   100%녹두전이 아닌것 같았다..그 단점을 조갯살과 여러 야채가 들어가면서 커버를..

                   암튼 맛괜찮았다.

 

맛 둘  ++> 이집만의 부침전의 장점이자 단점이 있다..."넘 바삭 거린다는..:

                   부칠때 기름을 넘 많이 쓰는듯 하다..(튀김도 아니고..;;..그래도 맛있으니 ;;인정:)

 

맛 셋 ++> 갠적으론 녹두전 보다 깔금한 맛의 감자전을 추천한다..(담백했었던 기억이..)

 


 

 

@@쫄깃하게 먹을수 있는 수제비 반죽만드는 팁

                                                           (레몬즙약간..+반죽의 몇시간의 숙성이 ......)

             

 

@@@집에서 맛있는 감자전 만드는 팁

        강판에 감자를 간다..(색깔이 변할수 있으니약간의 소금을..)

             강판에 갈고 나온 국물은 과감히 버린다.(아까워 하지 마시라 ;;맛있는 감자전을 원하신다면,,)

                국물을 버리고 남은 갈은 감자 (녹말)을 후라이팬에 부치면 맛있는 감자전이 된다.

 

    ***후라이 팬에 부칠때 잘,..넘 잘 들러 붙는다... 잘 부칠 자신이 없는 분은

             강판에 갈고 나온 감자 국물 버리지 말고 약간의 부침가루를 추가해 부치면 맛있는 감자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