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성용 입니다/딸딸이 아빠

달려라꼴찌 2009. 11. 30. 06:43

딸 아이들 목욕을 못해줬던 아빠의 변명

 

 

다현이와 서현이 두  딸아이들 모두 목욕을 시켜주었습니다.

생각해보니 이 아이들 둘을 한꺼번에 아빠가 씻겨준건 처음입니다.

 

 

 

첫째 형님 무릎에 안긴 세살짜리 저 어린아이가 지금은 흰머리도 희끗하고 가운데 숱도 많이 빠지기 시작한 중년의 나이에 접어 들었습니다.

 

 

 

저는 딸 없이 아들만 다섯인 오형제 중의 막내로 태어났습니다.

첫째 형님과는 열두살 차이이고, 그리곤 열살, 아홉살, 그리고 네째 형님과는 여섯살 차이인 그야말로 막둥이로 태어났었습니다.

그 당시는 집에 샤워시설은 커녕 수도꼭지가 있는 집도 거의 없던 시절이라

명절이 가까와오면 온 가족이 단체로 대중목욕탕에서 때를 밀곤 했던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형님들이 늘 저를 씻겨주고 닦아주었기에 어린시절 어머니를 따라 여탕이란 것을 가본 기억도 없습니다.

게다가 아버지께서는 당시 직업군인이셨기에 얼마나 권위적인 서열로 집이 돌아갔는지는 짐작이 갑니다. 

우리 가족 중 유일한 여자였던 어머니는 말썽만 부리던 다섯 아들들의 시달림 끝에 제가 중학교 2학년때 결국 돌아가셨습니다.

 

그러다보니 성장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여자에 대해 익숙하지 않았던 저로서는

아빠가 볼일 보고 있는 화장실까지 쫒아와서는

아빠 팔 붙잡고 빨리 끝내고 같이 놀자고 하며 보채는  딸 아이들이 적응이 잘 안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ㅡ.ㅡ;;;

그래서 볼일을 중간에서 부랴부랴 끝내고 아이들 손에 이끌려 화상실 밖으로 끌려간 날이

마음놓고 볼일 본날 보다 더 많다는...ㅠㅜ

 

 

 

 

그렇게 딸딸이 아빠답지 못하게 딸 아이들에게도 쑥스러움을 타던 저에게

우연한 기회에 이웃 블로거인 탐진강님을 통해 천연 올리브 비누를 얻게 되었습니다.

올리브의 효과와 효능에 대해서는 이미 전세계적으로도 많은 연구가 있었고 또, 입증이 된터이지만,

안그래도 사실은 3살 딸아이 서현이는 아토피가 종아리쪽에 많이 있던터라 엄마 아빠는 늘 안쓰러웠습니다.

 

지금까지 아내와도 단 한번도 함께 씻어본 적이 없던 아빠는

서현이의 아토피에도 도움이 될 것 같은 믿음에 두 딸 아이들과 함께 목욕을 하자고 덜컥 제안을 해버리고 맙니다.

 

헉...그런데 아이들 반응이 어찌나 좋아하던지 장난 아닙니다.

사실은 이번주에 모교 치과대학에서 발표가 있어서 자료를 정리하고 파워포인트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주말 내내 이 일에 매달려야 하는 아빠로서는 모든 일을 마치고 한가한 마음으로 목욕을 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다현이, 서현이가 서재에까지 달려와서 어깨에 매달리고, 오른손에 올라타며 빨리 목욕해달라고 조르는 통에

도통 일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ㅠㅜ

 

 

 

 

천연올리브 비누가 보석같이 예쁘다며 온몸에 바른채 욕조 안에서 너무 해맑게 웃으면서 목욕을 즐기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아빠와 함께 목욕을 하는 것이 좋아서 그런건지, 물놀이를 할 수 있어서 그게 더 좋은 건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앞으로 더 자주 더 많이 아이들을 아빠가 직접 씻겨 주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어느덧 부쩍 커서 이 아이들이 아빠를 멀리하게 될 것을 생각한다면,

이렇게 아빠를 좋아할 날이 생각해보면 그리 많은 날이 남아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믹시

 


 

이전 댓글 더보기
예쁜 따님이 둘이니 행복또한 두배겠네요.^^
행복하시다고 너무 자랑 하시는 것 아니예요?^^
하하...맞습니다. 행복 두배입니다 ^^
아토피가 말썽이군요 ㅠㅠ 그래도 너무 행복해보여 너무 보기 좋네요~^^
워크투리멤버님도 좋은 아빠 되실 것 같은데요? ^^
꼴찌님께서 남형제들만 있는 가족들 중에서
생활 하셨음에도 정말 다정하고 자상한 모습들이
보는이로 하여금 즐거운 미소와 행복함을 느끼게 하는군요.
아기들의 해맑은 모습들이 어찌나 귀여운지...
정말 사랑스럽습니다. ^^
여자들은 이슬만 먹고 사는지 알았답니다. ^^;;
아이들과 더 좋은 시간 많이 가져야 겠습니다.
아이들이 크면 함께 요리하기를 도전해보려고 합니다.
사는동안 만큼은 사랑하는 사람과 무언가 늘 함께 하려고 노력하겠습니다.
깍~! 다현이 서현이! 완전 신나요! 하는 기분이 표정으로 고스란히 전해지네요! ㅎㅎㅎ
가츠님도 어릴때 딱 저랬을 듯 ^^
너무나 다정다감하신 달려라꼴찌님이 어머니를 제외하면 모두 남자이신...
그리고 아버님은 군인이셨다는 것이 살짝 믿기지 않는데요..^^
달려라 꼴찌님의 옛 이야기도 좀 더 듣고 싶어집니다....

그러고 보니 저희집도 딸만 둘인데... 아빠가 목욕시켜주신 적은 거의 없었는데..
혹시 쑥쓰러우셨던 건가 싶은 생각이 이제야 드네요....^^
하하..블로깅을 하다보면 자연스레 제 옛이야기가 나올 수 밖에 없겠죠...
라라윈님도 따님만 둘이셨군요...
왠지 라라윈님은 막내일 것같은 기분이 듭니다 ^^
제가 첫째이긴한데...
동생이 어른스러워서 제가 동생 같긴해요...^^;;
두 따님이 아주 천진난만하게 행복하게 웃고있네요.
서현이 아토피 있는 부위에는 매번 올리브 비누로 씻어주세요. 그러면 증상이 완화 될겁니다.
http:casablanca90.tistory.com/7 으로도 트랙백 부탁 드려요.
트랙백 감사드려요. !!
올리부비누 "카사블랑카" 잘쓰시고 서현이 아토피 나아지면 좋은 소식 나중에 또 알려주세요.
감사합니다. 열심히 써보겠습니다 ^^
아이들의 밝은 표정이 정말 이뻐요...
아빠와 따님들의 사랑이 이어진 모습이 행복해 보입니다.. ㅎㅎ
아이들이 제일 행복한 것이 어떤 것일까 생각해보았습니다.
슬쩍 눈물이 나죠. ㅜ.-

꼴찌님의 부성애는 특히 더더욱...
하하..눈물까지야 ^^;;
누구나 저마다의 그리움은 품고 사는 것 같습니다.
ㅎ 서현이랑 다현이 표정이 완전 신났네요 ㅎㅎ 앞으로 두 따님들이 꼴찌님한테 자주 씻겨달라고 할 것 같아요 ㅎㅎ
앞으로 아이들 목욕담당은 제가 하려구요 ^^
아빠가 목욕시켜주신 적이 한번도 없었다능..ㅠㅠ
부럽네요ㅋㅋ행복해보여용
너무 어린나이어서 기억이 나지 않는 것 아닐까요? ^^
자주자주 좋은 시간 가지셔야겠네요..
저도 꼭 기억해야겠습니다..^^.
그러게 말입니다 ^^
가슴이 짠~~하네요 꼴찌님,,

목욕 시켜달라는 딸래미들 귀엽습니다.
지금이 행복한때임을 꼴찌님,,ㅎㅎ

맞습니다. 가장 행복할 때입니다. ^^
저도 어렸을때 아빠랑 같이 목욕했던 기억이 잠깐 스쳐가네요 ㅎㅎ
^^
따님들 얼굴에 기쁨이 가득하네요^-^*
지난주에도 목욕을 시켜주었답니다.
여전히 너무 좋아하더라구요 ^^
아들만 있는 집에서 자라셔서
딸들과의 목욕이나
아내와의 목욕이 쑥스러우시겠네요

딸들뿐만아니라
부인까지
가족모두가 함께 목욕해보세요~~!

물속에서 느끼는 스킨쉽
그때가 가장 행복한 것 같아요~~제 경험으로론
그렇군요...
이번 크리스마스때 온전을 가기로 했는데 한번 시도해봐야겟습니다. ^^
왜 갑자기 우리아빠한테 미안해지지...훌쩍..
미안해지실 것 까지야 ^^;;;
어느 날 문득, 엄마로서 딸들에게 해줄 게 별로 없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자식으로부터 자유로워져서 좋을 것 같지만
해 줄 게 없다는 사실이 슬퍼 눈물이 났답니다.
그들이 결혼할 때도 그런 마음일까요?
해줄게 없다는 것은 저도 생각만해도 슬플 것 같습니다. ㅠㅜ
욕조에 들어있는 아가들이 인형인줄 알았잖아요~~~ ㅋㅋ
감사합니다. 인형같이 이쁘게 봐주셨네요 ^^
행복하시겠어요~ ㅎㅎ
어릴 때 아빠가 딸 목욕을 시켜주면 사회성발달에 좋다는 얘기를 들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