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베이징오토쇼』

북경선성서비스 2008. 4. 23. 18:27

베이징(북경) 모터쇼(오토쇼)/Auto China 2008 in Beijing 2008는 1990년 제1회 대회를 개최한 이후 2년 주기로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국제 규모의 모터쇼로 프랑크푸르트, 제네바, 파리, 북미와 동경 모터쇼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오토 차이나 2008'는 20일 중국 베이징 외곽의 신중국국제전람센터에서 언론공개를시작으로 개막하였다. 

'꿈, 조화, 새로운 비전'(Dream, Harmony and New Vision)을 주제로 한 이번 모터쇼에는 1천800개 중국업체를 포함해 전세계 18개국 2천100개완성차 및 부품 업체들이 참여하였다. 또한 총 55종의 콘셉트카를 비롯해 890개 모델이 전시되며, 이 가운데 7종의 차량이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차량은 24종에 달한다. 특히 중국 자동차시장(상용차 포함)이 작년 기준 878만대 규모로 미국에 이어 세계 두번째 자동차시장으로 올라선 데다, 매년 두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또한 자동차 생산에 있어서도 중국은 지난해 887만대를 생산해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 3위 자동차 생산국으로 성장했으며, 올해는 1천만대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올해 베이징모터쇼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개최된다는 점에서관심을 끌고 있다.

 

 

 

 

 

 

 

 

 

 

 

 

 

 
 
 

『2008 베이징오토쇼』

북경선성서비스 2008. 4. 23. 13:13

베이징(북경) 모터쇼(오토쇼)/Auto China 2008 in Beijing 2008는 1990년 제1회 대회를 개최한 이후 2년 주기로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국제 규모의 모터쇼로 프랑크푸르트, 제네바, 파리, 북미와 동경 모터쇼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오토 차이나 2008'는 20일 중국 베이징 외곽의 신중국국제전람센터에서 언론공개를시작으로 개막하였다. 

'꿈, 조화, 새로운 비전'(Dream, Harmony and New Vision)을 주제로 한 이번 모터쇼에는 1천800개 중국업체를 포함해 전세계 18개국 2천100개완성차 및 부품 업체들이 참여하였다. 또한 총 55종의 콘셉트카를 비롯해 890개 모델이 전시되며, 이 가운데 7종의 차량이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차량은 24종에 달한다. 특히 중국 자동차시장(상용차 포함)이 작년 기준 878만대 규모로 미국에 이어 세계 두번째 자동차시장으로 올라선 데다, 매년 두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또한 자동차 생산에 있어서도 중국은 지난해 887만대를 생산해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 3위 자동차 생산국으로 성장했으며, 올해는 1천만대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올해 베이징모터쇼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개최된다는 점에서관심을 끌고 있다.

 

베이징오토쇼

 

베이징모터쇼

 

2008베이징오터쇼

 

2008베이징모터쇼

 

2008 모터쇼 북경(베이징)

 

2008오토쇼 베이징 북경

 

2008 모터쇼 베이징 오토쇼

 

2008 오토쇼 베이징 모터쇼

 

2008 모터쇼 북경/베이징 오토쇼

 

2008 오토쇼 베이징/북경 모터쇼

 

2008 북경전람회

 

 

 
 
 

『2008 베이징오토쇼』

북경선성서비스 2008. 4. 23. 12:57

 

 

 

 

베이징 모터쇼는 1990년 제1회 대회를 개최한 이후 2년 주기로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국제 규모의 모터쇼로 프랑크푸르트, 제네바, 파리, 북미와 동경 모터쇼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볼보자동차는 오는 20일부터 28일까지 중국 베이징(북경)에서 개최되는 ”2008 베이징 모터쇼”에서, 안전과 미래를 주제로 올 가을 유럽 시장에 첫 출시 예정인 크로스오버 모델 볼보 XC60을 아시아에 최초 공개하는 것을 비롯, 컨셉트카인 C30 Plug-In Hybrid 등 총 7개 모델을 전시한다.

이번 모터쇼에서 볼보자동차는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된 XC60 및 오는 4월 말 국내 출시 예정인 최고급 세단 All-New S80 Exe를 선보이며 볼보의 혁신적 디자인 변화와 함께 앞선 기술력을 어필할 예정이며, 지난 200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돼 환경성과 고효율성으로 호평을 받은 친환경 컨셉카 C30 Plug-In Hybrid도 출품한다.

■ 볼보 XC60

볼보 XC60은 크로스컨트리(XC)와 스포츠세단S60의 스타일링을 완벽하게 조합한 모델로, 근육질의 다이내믹하면서 스포티한 디자인이 내뿜는 카리스마와 에너지가 돋보인다. 또한 XC60은 지난 해 컨셉트카를 통해 공개한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 차량 앞 유리 상단에 장착된 광각 카메라 시스템을 통해 전방 교통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 해 30km 이하의 저속 추돌을 방지하는 시스템)시스템을 최초로 장착, 도심 지역에서의 안전을 획기적으로 보강함은 물론 각종 첨단 안전 시스템을 탑재해 볼보 역사상 가장 안전한 차세대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국내에는 내년 초 선보일 예정이다.

■ 볼보 컨셉트카 C30 Plug-In Hybrid (C3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지난 해 9월 200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공개한 볼보 C30 Plug-In Hybrid(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배터리에 전기를 충전해 구동하는 최고의 친환경 모델이다. 각각의 바퀴에 전기 모터를 장착하고 전원을 공급받도록 설계된 C30 Plug-In Hybrid는 일반 전기 콘센트에 3시간 가량 충전으로 약 100km까지 운행할 수 있으며, 일반 가솔린 차량에 비해 약 80% 가량의 비용 절감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어 뛰어난 효율성까지 겸비했다는 평가다.

볼보의 미래 기술력을 잘 보여주는 이 모델은 충전한 전력이 모두 소모되면 볼보의 4기통 1.6L 터보 디젤엔진으로 전환 구동되도록 설계되었으며, 약 64km/L의 탁월한 연비를 자랑한다. 또한, 최고 160km/h의 속력을 낼 수 있고, 시속 100km/h까지 도달하는 데 불과 9초 밖에 걸리지 않아 상용화에도 무리가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