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작품실 2

narrae 2015. 5. 1. 02:07

천지인의 원소 주기율적 배분과 퍼즐성 입체의 관상학

 

우리가 퍼즐이라는 입체성이 어떻게 규칙성을 갖고 있는가가 법등명의 진수인 것인데 

실제 코를 天으로 人中을 人으로 입을 地로 할 때 

이 것이 퍼즐로서 아래 위로 세 개가 함께 움직이면 천지인으로서 함께 움직이는 것이고 

옆으로 움직이는 것은 내린 볍령을 양쪽으로 편 듯이 좌로 돈 것과 같이 좌우로 돈 것과 같다는 것이다 

즉 八字線 법령이라는 것이 八字形이 수평인 것으로서 곧 바다가 수평이라고 하나

둥금으로서 사방 균일하다는 평균성이라는 것으로 양 팔로 하듯이 하는 것이다

이 것이 대천인 머리라고 할때 중천성은 상체의 팔과 가슴을 말하는 것이고

소천은 바로 인간의 생식기와 배출성의 자리인 것으로 하는데

우리가 爻의 음양을 陽은 한 줄로 連이라 하고 陰을 갈라진 절의 모양으로 함은

 양인 말 발굽과 음인 소 발굽의 차이로 표시를 한 것이라 하는데

이 음과 양효를 三爻로 이룬 괘상이 될 때

각각  초효가 항문이고 중효가 자궁문이고 상효가 요도가 되는 것이다 

이 것인 천지인으로 한 괘가 되는 것이고  

이는 다리 八자로서 入자의 관골이 벌어짐으로서 八字形인 것으로

이는 爻마다에 이미 三爻가 이뤄진 것이니 小千인 地에 속하는 卦에 해당이 되는 것이되고  

상체의 팔에 벌린 八字形은 쇄골로서 벌어진 사이로 목이 목이 나온 것과 같은 것으로 中千인 人으로 하는 것이다 

그리도 얼굴의 법령이 八字로서 콧망울을 사이로 벌어진 곳이 코를 통해 山根으로 머리를 도리어 박는데

이 법령이 팔과 같은 것이니 大天이라는 것이 되는는 것이다  

만일 한 부피성에 무거운 원소가 다 찬다면 이는 공간성의 차이로 大千일 수 있으나 

또한 묶으면 공간성은 같아도 중력성이 반비례한다는 것이 된다  

이는 마치 태초의 평원이 침식으로 계곡을 이룬 평야의 볼기와는 다른 선천적 기운 

즉 핼륨이 중성자 두 개를 가지고 평원이 되었을 때 양성자 둘은 갖고 있는 것이 이마라는 것으로

에너지가 도리어 침잠이 디어 가라앉아 중력성의 무게를 보태어 초신성이 됨과 같다

 

 

인간 얼굴 볍령의 끝이 몸의 난소에 해당이 된다

 

입술이 달의 공전율이라고 했듯이 볍령(法令)은 달무리에 해당이 된다

이는 달무리가 난자가 완성되는 공전성의 난소라는 것이고

이 난소에서 법령을 타고 콧망울 아래에 이르면 子宮인 것이고 

이 자궁에서 부풀어 오른 것이 젓통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관상학적으로도 콧망울로 유두의 크기를 보기도 하는 것이다

즉 입은 얼굴의 地로서 볍령의 팔자 아래지만 

이는 하체인 다리를 팔자로 할 때 항문에 해당이 되는 것으로 

이는 입이 숟갈에는 받아들이는 음에 속하는 것이지만 

몸 속의 심으로서는 속으로 밀어 변으로 나오는 것이니

이 나오는 바깥이 도리어 음에 속하는 것으로 음적 지의 입출관이 되는 것이다 

이는 곧 똥은 흙과 같이되어 흙으로 돌아감만 같은 것에서 생명적인 것이

곧  땅에서 지렁이가 나듯이 하는 아지랑의의 애너지체라고 보는 것이고

그 위에 자궁의 입구인 질은 人門이니 이는 기문에서도 八門性으로 人으로 함과 같은 것이고

爻 하나에 속한 三을 가진 형상이 되는 것이다

즉 이 자궁의 입구인 질은 人에 속하니

이는 얼굴의  人中에 해당이 되는 것으로 전이 원소로 하는 것이다

이 전이는 다 차야 10 개월의 임신을 채우고 태어나는 것이 된다

이 것이 또한 삼천대천으로 나눌 때는 머리 人中은 大千이요 子宮은 小千이 되는 것이다 

이는 곧 소천은 세포 하나가 양수에서 대천으로 키워져야 얼굴에 인중이 드러남과 같다는 것으로 

이는 소천과 대천에 있어 자궁의 머리와 이 공간의 머리는 같은 대천성이 된다 

그럼 실체 임부의 배는 중천성을 띤 것으로 양팔이 벌린 법령성과 같은 것으로 八字인 것에 

그 사이 목이 나오고 인중과 같음이 가슴 중심으로 패인 가슴뼈를 말하는 것으로 

이 것이 배인 것으로 채워 부푸는 것이 중천으로서 소천을 받아주는 것과 같은 것이고 

소천은 극미립의 입자서에서서 부터 살펴키워오는 형태를 말하는 것이다  

이로 질과 가슴뼈와 인중을 하나로서 포함하는 것에서 천지인이 되는 것으로

이는 법령이 팔자요 팔자가 볍령인 것으로 팔과 다리까지 포함됨을 말하는 것이다

그럼 달은 지구의 정기에 붙은 胎의 눈이라고 봐야 하는데

이는 이 법령이 두르면 원(圓)이요 펴면 팔을 편 것과 같다는 것이다

이는 이 三天이 어떻게 정기를 제공하는가와도 같은데

이는 곧 달걀 내에서의 탯줄이 노란자에까지 뻗쳐 먹고 탯줄도 없이 큰 듯이 깨어나옴과 같다       

즉 계란의 흰자와 같은 달무리 위에 태의 눈이 있듯 생성된 것이 곧 난소라는 것이니

법령이 둥글다고 할 때 그 공전 궤도에 氣가 모인 것이 난자로서 곧 흰자 위의 태의 눈이라는 것인데

이는 곧 달이 달무리로 입을 대니 달무리 선 밖의 흰자를 

사방의 지상에 닿을 때까지는 흰자를 들이킨 것이고 나머지 대륙인  노른자를  삼킴이 다 소화하는 것으로서  

이렇듯 다 들이켜야 달은 지구의 정기를 다 채운 것으로  원만함을 나타내는 것이다

 이렇듯 란탄족과 악티늄족이 들이켜 낳은 것이 인중인 것이고 질인 것이 전이 원소 10 달이 되는 것이다  

이는 어쩜 매우 정감 없는 이야기같지만 이 표현도 그림으로 치면 자연 그대로 실은 것인데

어떤 심볼성으로 희귀한 감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내숭이고 더 돌발성을 유발하는 것보다야

도리어 한결  매우 자연경치적으로 여길만 하다는 것인데

자연스레 보는 병원에서의 인체도 보다야  이러한 표현은 

더욱 휴머니즘적으로 가까워지는 친화력의 표현이라고 봐야 한다

 

 

 명(命)과 령(令)의 기호학 

 

이 命字는 얼굴 가리마에 이마 주름을 그은 아래 양눈에 코인 것으로 

이는 天에 속하니 命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令은 법령이 갈라진 것에 인중인 것으로 점을 찍은 것에 

입과 턱으로서 人과 地에 속하니 令이 된다  

 

 

양각과 음각의 차이

 

볍령은 패였으니 음각성이고 금이 간 골을 말하는 것인데

이기에 골을 메워 찬 것이 도리어 두터워져 그 독자성으로 움직이닌

이 것이 상체의 팔이 되는 것이고 다리도 또한 마찬가지이다

이는 양각성과 음각성인데 다면 공간의 흡수성이 있다는 것에서의 양각화와 같다는 것이다

이는 수리의 순행과 역행의 관계도 밀접한 것이로 보는데

마치 볍령골은 선천수처럼 메꾸어 들 듯 수리가 줄어드는 역류성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선천이 머리라면 그 수가 음각을 메워 줄어드는 대신

상체의 팔은 양각성으로 불어난다는 것이다 

다만 후천수는 균형잡힌 대칭성으로 가장 안정적이니 핼륨성과 같은데

중성자성이라고 해도 비교성의 중간이라는 것이니 자체의 강도나 중력성이 없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본래 선천수는 9에서 부터 출발하는데 이 9가 팔인 핼륨을 넘은 1인 수소와 같은데 

이는 핼륨성 중력을 끼고 있는 용량이라는 것이니 그  창고성 적재를 끼고 있으니 방출하는 것이다 

즉 수소 9에서 역행으로 8인 핼륨으로 줄면 4인 자리인 탄소족에서 머문다 

그래서 유기물이 최고로 많은지 모른다

이 사를 넘지 못하니 원소가 3족까지로 필두로 원소가 늘어나 공간을 채우니

이 것이 수리적 상수의 임신성인 것이다

본래 오행의 성질로 수리를 응용하지만

달인은 수리만으로 원소성이 어떻게 되어가는가는 보면 

물질의 반감기만 잡아도 물질의 알 수 있는 것이고 

물질만 보아도 반감기를 알 수 있기도 한 것이다      

 

 

원소는 다 소숫점 안에 있으니 원소라

 

왜 DNA는 두 줄인가 

그야 1은 갈라지지 않는 연의 일이지만 

0은 일이 갈라진 음이니 1은 다 0의 소숫점 안에 다 든다고 원소성이다 

그러니 연이 졀이 되면 두 라인의 DNA가 독이 갈라지듯 갈지는데 

절이 두 라인 안에 있으니 일이라고 꼰대되어봐야 이라고 입을 열면 소숫점이니 

원소들은 다 소숫점에 있으니 원소라 함이라

우리가 진을 선으로 할 때 부채살과 같은 것이면 그 사이의 갈귀같음이 손인 것이고 

잎인 면으로 하는 것인데 

이는 선의 대칭성으로서 음적으로 그 송곳같음에 면으로서 수옹하는 하는 것이 

음양의 관계인 것이다

우린 그 어떤 확대경보다 환상적으로 사는 인생인데

무엇보다 소숫점이라는 것은 무일무의 수학적 표기와 같다

즉 소숫점이란 곧 한 원소 안에 다 드는 것이고 한 원소 미달에 다 드는 것이지

밖도 아닌 유일에 허증을 내는 듯이 사는 것으로 億이니 兆니 숫자는 배가 불어터지게 살아요

일이라는 개념성을 넘은 양자물리학이란 것이 원자의 유일성 평균율 안에 있다는 것이니 

물질은 다 소숫점 안에 있으니 원소성의 소숫점은 넘으면 0일 뿐인 궤도만 돌린다는 것이다   

 

 

손은 난소성 작용

 

보통 인간의 난소가 생성되는 것이 우주의 행성력(生成曆)과 같은 것인데

이는 곧 인간의 팔 끝 손으로 만물을 다루고 셈하는 적분성으로 하는 것에서

난자가 하나 생성되는 속성이

마치 사천왕천의 여자 난소가 한 달을 생성하는 과정이면  

인간세 천오백 년이라는 차이의 우주를 어루만지는 손과 같다는 것이다  

손은 난소의 공간성을 끌어들이는 행위처럼

손이 무엇이든 짚고 조형하는 섬세성만큼이나 난소가 이뤄지는 것과 같다

즉 난소가 펴진 형태가 손이라는 것이고

즉 난자도 갑작스레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듯 손은 들린 듯이 움직이는 것이고

지구 자전은 알알이 구굳은 살이듯 채우며 쌓이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결국 볍령은 달 공전의 달무리로서 파먹기와 같은 것에 있는 것과 같다 

즉 지구의 외곽을 도는 원심의 축적율과 같은 곳으로 달무리가 속을 채우는 것이다 

여기에는 개가 불성이 있느냐가 곧 피의 순환이 머리까지 도는데 

이렇게 합께 도는 순환에

각기 따로 생각이 뛰어나고 쳐지기보다 두뇌성을 함께 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다리의 분열성 이분법

 

우리가 다리를  볼 때

그 팔자 다리 아래 천지인이 다 몰려 있는 것인데

그 중에 최 아래가

항문인 地인 것이 원소 6 주기율과 7 주기율이 나오는 것이고 

이는 30 개의 이빨로 삼킨 배설물이니 이도 같은 섬세셩으로 지로 하는 것이고  

전이 원소 10궁을 채워 나오는 18 족이 자궁과 질이니人인 것이고 

이는 배가 가슴을 숨차도록 채워 다시 밀어내는 것으로 풍선과 같은 것이고

이는 팔자인 젼형 원소 법령과 팔과 다리의 형상 아래서 이뤄진 것이니

이는 곧 다시 天으로 태어나 사는 꼴인데 왜 하늘이 따로 있는가는

마치 팔자로 태어난 것은 양성자가 중성자에 된 데서

인간이 자궁에서 부풀어 다시 나가는 것에서 絶이 되는 것인데 

이 것을 인으로 하는 것에서 인간은 발로서 태 중을 차는 것이다 

이 것이 곧 庚은 庚을 만나려 세상에 태어나는 것인데 

이는 庚이 乾인 뜻으로서 움직여 나오는 것이 세상의 듯과 부합되어 나오는 것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그릇에   

다시 양성자를 펴 수소족이 된 것에서 물에서 육지족으로 태어난 것이다 

 

 

거부성의 접목인 난자의 손

 

팔괘의 대칭성은 서로 붙지 않는 거부성인 것인데

오직 震巽 대칭을 접붙어 산다는 것이다

그래서 접붙은 접착제와 같은 것인데

이는 같은 나무여도 정 반대성이 상호 적응성으로 교합에 새 생명이 되는 것이다

이는 곧 전기가 변합기성으로 붙을 수 있으니 잎새가 되는 병렬식이 된다는 것인데

이는 사이라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낱말이나 어휘나 가사나 다 따로 있어 무의미한 다른 소재성이나 

접붙으면 낱말도 뜻이 되고 음의 스텝을 밟든가 윤율을 타야하든가

이렇게 조합이된 비빔이어야 손이 되는 것이다 

이렇게 삼효가 합해 소리만의 음정을 나타내면 진인 것이고 운율을 나타내면 손인 것이고

그림을 그릴 수 있으면 수인 것인데

이 것이 다 혼재해 동시에 움직일 수 있으면 진손의 대칭이 접붙은 것과 같다는 것이다

이는 손은 방귀이기도 한 때 이 냄새도 신경인 진뇌에 붙으면 신경을 거슬리기도 한 것이지만 

이 또한 자연스레 신경에 붙은 형상으로 사는 것이기도 하다  

또한 우리의 상체 몸을 팔과 손으로 두른 핵으로 뭉쳐졌다고 할 때   

이는 원소 6 주기율이 요도성이고 7 지기율이 항문성이라면 

4 주기율과 5 주기율이 전이 원소 10을 더해 임신을 하니 

이를 척추와 가슴뼈로 신경을 생성하는  人의 본궁이라는 것이다  

이는 巽이 雷가 역류성이면 손은 외부와의 열 손가락의 적자성으로 

팔의 접목이 되어 나무에 접붙은 같은 생명력으로 거부감을 없앤 것으로 

신경 감각에 함께 부응된  감각의 신경으로서 뇌에 전달됨과 같다

인간 몸의 화학성은 巽風이지만 ,

즉 이 風인 肉質만으로서는 비전도성이지만 반도체성으로 잎이 넓어져 적응이 된 것과 같다

이는 전기가 외부적으로 반응한 적응성 즉 외부 자극에 대한 상대적 합이 되어 붙은 것에서

나무에서 이어져간 것으로 보지만 실제 반대의 개념성이 깃들어 있으니 

이 것이 반물질적인 정도에 까지 미치는 것일 수 있는 것이다 

즉 논리상 접목성의 이분성에는 빗금을 보일 수 있는 뉘앙스를 남길 수 있는 여지인 것이다  

 이는 無가 궁극적으로 피동성으로 있는 것에서 

 대칭적 접목이 신경선으로서의 접목인 것으로 연결로 센스를 낳을 수 있음을 말하는 것이다      

 

 

인간의 두뇌는 원소 주기율을 퍼즐에 집어넣은 것으로  결정적이다  

 

즉 퍼즐 한 면 속에 작은 면이 9 개인데  이 것이 육방체인 면이니

이 것을 卦의 여섯 개의 爻로 한 줄로 세운 것과 같은 기하형으로 해도

그 퍼즐을 돌려 움직이면 그 것이 괘의 動爻가 정확하게 되는 것으로 보면

그 인지성 구성으로만 조립이 되어도 하나 어긋남이 없이 맞물린다는 것이다

이는 곧  한 면에 아홉 조각을 구궁으로 하는 것이 九宮圖化라고 하는 것이다

즉 앞 면이 평면으로 할 때 옆으로 돌아감은 구궁도가 돌아감이고

앞 , 뒤로 끌어 당겨 돌림은 爻를 전, 후로 해서 캐내는 것이고 보내는 것이고 잠기는 것이니

이는 動爻가 되어 變爻가 됨을 나타내는 것이다

즉 이 六爻라는 것이 卦로는 線으로 설명하는 6 줄의 라인이지만

이 여섯 線이 퍼즐로는 여섯 입방체를 나타낸다는 것에서

周易이 곧 입방체의 구성요소임을 퍼즐로서 가장 실체성으로 드러냄과 같다는 것이다

六面에 한 면마다 아홉 조각의 면이 있는 평면이 여섯 개가 모이면 정방형의 입체성이 되면

또한 이 정방형을 둥글게 하면  球體가 되는 것이다

이는 곧 周易에 있는 六爻의 필요성은 필요성이라기 보다

이러한 입체성을 평면적으로 보일 수 있는 가장 적절함이 드러난 것의 표현일 뿐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한 爻가 10 日인 전이원소의 구성요소를 갖고 있는 것이면  

이는 시방이 팔괘인 것에 상하를 더한 것으로 十方하는 것에서

다시 상하를 뺀 것으로서 보면 팔방이 곧 팔족과 팔괘와 같다는 것이 된다

즉 그러니까 1 주기율을 뺀 나머지 여섯 개의 주기율을 반으로 나눠 세 주기율씩 이 등분으로  함에

상하괘가 되는 것으로

이는 또한 六十 甲子의 納音도 두  개씩 뭉쳐 30 개인 것을 다시 이 등분으로 15 개씩으로 상하로 한다는 것이

곧 이빨이 상하로 맞물리는 것으로 함에 그로 이빨의 신경 요소가 뇌를 발달시킨 것이니

이는 란탄족과 악티늄족으로 씹는  달 공전의 섭생으로 인간으로 태어나는 장치가

두뇌핼맷이듯 차고 난 것과 같다는 것이다

전이 원소 10 개인 십진법의 메카니즘과는 다른 패턴이라는 것이다

즉 전이 원소가 도리어 후속적으로 그 섭생이 섭생의 몸을 임신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이는 六爻를 퍼즐로서는 六方體으로 하는 것에서

팔괘의 면모가 다 같이 유기성으로 함께 움직인 것에서

우리가 순간의 한 포인트를 퍼즐 한 면을 돌림으로서

삼차원적 시공성을 넘나드는 데 있어 퍼즐 안의 메카니즘을 해명하는 것이 된다

이는 시공의 순간적 당면으로 시발의 점이 되는 것으로  

육효의 전면성이 육방체의 한 면으로 현시점으로 해서  

뒷면에서 앞으로 나옴이 점적으로 잠긴 것의 부각이 動爻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한 면이  한 爻位요 그로서 動爻가 八卦를 다 드러내는 바탕으로 나온다는 것이 된다

즉 한 조각의 면이 움직이는 것은 그 것이 세 번의 蓍草를 움직여 낸 것과 같이 세 개가 같이 붙어나온다는 것이다

이는 八方이 八卦에  九宮으로서 면의 중심이 아니라 六 입방체의 핵을 갖고 多方性을 갖는다는 것이 된다

즉 평면성이 아니라 극미의 입자체가 球形으로서 팔방으로 흩어짐과 같다는 것이다 

다만 앞 면이 어느 색의 출발로 하느냐는 마치 어느 궁을 본궁으로 하느냐와 같은 것이다 

이는 마구잡이식으로 맞추는 데 급급한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어느 앞면을 기쥰으로 움직이는 것이냐에서 한 스텝도 놓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니 첫 스텝이라는 것 자체가 周易으로 보면 64 卦요 384 爻가 되는 것이니

이로 인문적이고 심인성의 발로를 결정 짓는다고 볼 때

원소 주기율은 물리적 성질을 구성하고 있으면서 이미 그 혼합물도 자신이 소멸되지 않은 혼합이니

이 것이 결국 정신이나 물질이 선천적으로 

퍼즐의 메카니즘을 정확히 미분과 적분을 다 채워진 상태의 한 부분으로서 드러난다는 것이다  

마치 이미 뒷 쪽에 있는 뒷 쪽 면의 시간도 함께 돌아나오는 것이니

이를 가리켜  없으면 三世가 없다는 것이요 있으면 삼세가 함께 있어 움직인다는 것과 맞물리는 말이다

그러니 뒤에서 나올 때는 시간적 차이로 드러날 수 있음이 현시적으로 물려 나옴과 같으니   

이도 다  현재와 같이 물려 드러나는 것의 혼재 속에서 시차성의 예언을 발하기도 하는 현상이도 한 것이다

 

 

공간성 마킹을 성분으로 분류한 원소 주기율표

 

보총 六爻의 動爻는 10 旬이 있는 것이고 

10 개의 전이원소로 원소 3 족에서 늘어나는 것은 이는 퍼즐의 3 면이 한 선으로 같이 움직이니 

결국 3 족에서 분할하는 방식이 있는 것이다 그러니 三人一足으로 움직이는 것이니 

三十 日이 一 旬으로 十日로 해서 10 개월을 임신하니 이는 천지인이 합한 상태의 임신선이 곧 

원소 3 족에서 출발하는 十干 씩의 전이원소로 채워 8 족인 팔자에 낳는다는 것이 된다 

그럼 이 三族에서의 임신은 10 달 후 출산을 하고 다시 4族로 회복해 전형 원소인 팔자의 여자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이 것은 원소 3 族이 태양에 속하는 것이니

결국 수소나 핼륨이 범우주적 갤럭시에 해당이 되는 피질이라고 할 때 

돌아다니다 태양계애 들어섬으로 싼 것이 심장이니

이 것은 만두 被인 갤럭시가 태양계를 쌈으로서 심장이 부여된 것이다 

이 것을 우리가 우주적 공간성 마킹이라는 것이니 

우리가 99 세를 白壽라고 할 때 우리가 9 곱하기 9가 81이라는 평면적 결과물과 달리 

이 구십구를  십승적 차원의 공간성 차이에도 곱하여 81이라면 이는 90 곱하기 9이니 810이어야 하는데 

그냥 81이라는 것은 결국 원소 주기율적 해석의 표시

즉 시야성 채크보다 코의 냄새성이나 혀의 맛으로 훨씬 민감한 촉각이라는 것으로

무거운 주기율의 센스가 된다는 것이다  

즉 81은 한 주기율 내의 곱이라면 결국 810은

십 단위를 하나씩 빼는 것만큼 주기율이 하나 더 늘어난 것과 같은 것이니

원소 2 주기율이 81이라면 원소 삼 주기율이 810이라는 것이 되는 것인데 

 이는 곧 주기율은 달라도 족은 같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두 시공이 달라도 같은 족이라는 마킹이 성분으로서의 차이를 보내는 것이지 

상호 유기성 간의 이해 관계는 전반성보다 매우 감성적인 문제라는 것이다 

결국 인간의 정신 세계나 종교관이 어떤 법식에의 이성보다 매우 감정적으로 이끄는  원동력으로

음악과 미술 등 예술적 사회성의 접착럭으로 있는 개인적 위치성으로서의 센스 공유를 나타낸다는 것을 

자유롭게 보장 받으려는 의지와 같은 것인데

이 것이 감성에 출실한 이기심의 우월성으로 우열을 가리는 맹목성을 드러낸다는 것인데

이는 지성 사회여도 지성적 문명이 진보된 사회의 장애가 되는 적자생존적 방식이고 보면 

다 아전인수격인 문화화로 문화를 지배할 수 있는 것으로 착각을 한다는 것이니

이도 다 인간은 단순해 질 수 밖에는 생리의 여러 다급성에 중독되어 있음에 근거한다 봐야 할 것이다 

결국 인간은 손해보는 짓은 안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인생은 성공의 댓가가 비싼 것이 아니라 

실패의 댓가를 성공에 감가삼각비로 채워야 하는 것이니 

결과적으로 더 길고 우회적이었다는 깨우침도 

결국 한 방이면 나을 것을 평생을 끌어 자식 교육비 벌었다는 의사의 고백과 같은 인생이 되는 것으로

이는 의료 실업보다 더 심각한 교육 실업의 식욕과 같으니 

늘려가며 우려내야 하는 잇점에도 모자라는 판에

졍제 수치 삼각비는 고지식을 볼모로 학원를 문 닫게 할 손해는 안 볼 것이다 

그래서 하루 하루가 다급하게 살아지는 것이니

인간이나 신이나 같은 퍼즐을 굴리는 듯이   

늘 그런 감질나는 구원의 맛으로 길들여져야 굳건한 집단 의식이 되듯이

그렇듯 몰리며 몰아가며 살아온 것으로 만족하면

그나마 시대에 부합된, 또한 위치에 부합된 무난한 인격으로서의 결론을 내고 떠나는 것이다

세상에는 공짜가 없다

제로섬에 감가삼각비가 정확하다

인간은 어리석음으로로 저질러놓은 만큼  원가에 보태야 하는 것이다 

이는 실수를 넘은 오만의  덤태기 감가삼각비에 댓가를 지불해야 하는 것이다 

문명은 자신들의 실수를 괴는 소모품이다 투명한 것에 빛처럼 보이는 살얼음의 실금에

전부가 하야니 광선인 냥에 매달려 도리어 줄을 메우는

즉 하얀 줄을 메우는 것으 허증으로 문명의 댓가를 지불 하는 것이다 

본래 자연은 공짜다 즉 가장 과학적 합치는 인스턴트 쪽집게의 믿음이 아니다 

문명은 어리석은 소모성에 감가삼각비를 붙인 가치일 뿐이다

그 적자성은 결국 적자생존이라는 구실로 더 믿음화되는 것으로 믿음을 강조한다 

입으로야 거창한 신세계가 따로 있는 대합실인 냥  하지만 

이는 인류 최고의 문명이라는 자연성을 파기하고 거역하면서 순도의 위치는 늘 따로 있는 듯이 한다  

이는 곧 역설적 순도의 골진 빛인 실금이 하얀 광선인 냥 잡은 것으로 얼음을 녹여 먹는 것과 같다

  

 

눈빛

 

인간의 귀가  두 개이니 이중 수소라는 것이면 이 수는 6 수라고 할 때

그럼 이중 수소가 하나가 더 있어야 융합을 하는 얼굴이라고 할 것이다

즉 인간도 장작불과 같이 탔다 하얀 재와같은 얼굴이 있고

늘 용광로와 같은 눈빛이 있는 법인데

실제 석고상처럼 윤곽이 분명한 얼굴보다  잿빛같은 얼굴로 까다로운 지성도 많은 것이고 보면

매우 전형적인 스타일이 더 그런 면모가 많다는 것이 회색성의 날이라는 것과 같다  

허나 실제 공자님의 사주처럼 金水가 맑은 성질을 이루는 것보다

木火로 불타는 항우의 사주가  좀 더 눈빛으로 매력을 발하여 우희를 따르개 헸는지 모르겠다 

즉 귀가 이중 수소라면 이 수소의 양성자인 이중 수소는 융합으로 해서 불꽃으로 화하는 부분인 것과

중성자로 남는 부분이 따로 있는 것에서 불꽃 부분이 눈인 것이고 

나머지 중성자로 화하는 것이 신경을 타고 산소 족으로 해서 핼륨으로 빠지는 것으로 할 때

얼굴 전체의 두뇌성으로 다 포함하는 것이면

6이 두 개로서 이중 수소가 되는 것으로 하는 것이고 

그 중에 6의 반이 3인 離火가 두 개로서 불이 되는 부분이고 나머지 3이 중성자가 된 부분이라는 것이

눈과 귀의 사이인 공간 살을  채워 부각한 얼굴과 같다는 것이다

그럼 이렇게 되는 것이다

즉 얼굴은 핼륨이라는 것이다

즉 귀가 양성자 두 개인 데다  그 양성자에 빛인 부분인 눈이 水의 반으로 3과 3인 것이고 

그 나머지 반인 3은  대지 부분인 부부궁 즉 눈 꼬리로 쌍인 것이 

처음에는 수소인 바다였으나 차츰 섬처럼 일어나 대륙이 된 것이 겱국 바다 보다 큰 형태를 띤 것이고 

그로 평원을 가로질러 귀인 바다로 흘러 듦과 같다는 것이다

그럼 귀와 눈은  구멍인 것으로 채워 찬 것이 또한 중성자 3에 나머지 3은  상

대적으로 양성자적 유동성을 가진 듯이 활동을 한다는 것이다

고로 중성자인 얼굴의 뼈와 살이 쌓인 것이 

결국 八卦에 大地性이 찬 辰戌丑未인 季신이 차 12 地支가 된 것이다

배보다 배꼽이 큰 듯이 고래 등을 내밀은 듯이 보인다는 것이다  

그러니 얼굴 전반적으로 보면

양성자 두 개와 중성자 두 개의 얼굴에 빛을 발하는 중이라는 것이니 

여기에 전자가 둘글게 도니 이 얼굴 안에 중성자적 觀相인 것이 빛을 발하는 양성자인 것이니 

이는 六根이 다 무르다는 것은 곧 수소가 무르다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이는 수리가 5와 5를 합한 10 코인 것이고

그리고 코는 山인 동시에 눈물이 속으로 흐르는 것이다

이 것이 一이라는 線으로 할 때 수소라는 것이면 이는 이목구비와 양쪽으로 갈라져 있는 대칭이라는 것이다 

이는 바로 핼륨이 2 라는 陰數의 관계되어 爻가 갈라진 형상이  이목구비가 양 쪽으로 발생한 근원으로 한다는 것이다

이로부터 나이를 먹음으로서 그 숫자가 산성쪽과 알카리족으로 대칭을 이루며 콧날을 세우는 것이라 봐야 한다  

 

원호 주기율로 보자면

 

 

 

 

인간계 중성자 별  

 

우리가 전자의 오비탈을 깨려면 부처님 말씀의 三輪을 잘 이해해야 한다

즉 전자가 수륜이고 태양풍인 양전자가 풍륜이고 중성자가 금륜이 되는 것인데

인간은 金輪 위에 있으니 중성자 별처럼 철분을 몸으로 돌리는 것을 기본으로함과 같다

또한 인간은 심장을 중성자 핵으로 하는 것이지 태양을 핵으로 하지 않는다는 데서 

태양의 심장은 사라져도 옇혼의 심장은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태양을 심장이라고 해도 몸의 부위로 하는 것이고 머리의 혀로 심장으로 하는 것은 

중성자 별의 핵처럼 연하다는 것과 같다 

또한 내 몸이 여기 있어 전파를 타는 것이나 

공간적 무대 자체가 몸인 것으로서 연극 자체가 전파를 타는 것이나

결국 몸의 구성요소와 함께 분석이 되는 것이니  

전자의 굴레로 있으면서 그 전자의 한 범위가 몸과 같다고 할 때 전파로 전할 수 있음은 

바로 세포 중에 하나로 유전성 보존으로 전할 수 있음과 같다는 것이다 

이는 곧 우리가 수륜 내에 있으면서 그 속도성 내의 무대 연극이

금륜이라는 내의 금속성으로 전파되어 그 금속성 내의 전선으로도 전하는 것과 같다는 것인데 

이는 원보다 선적으로로 자연스러운 면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 전파처럼 빠르게 전이되는 것으로 할 때도 원심성으로만 하지 않는 것이다  

오비탈이 은하수인 공간성에 

좀 더 핵심인 것이 금륜인 두뇌에 미침과 같다는 것이 된다

또한 괘의 대칭성이 결국 바로 음과 양이 맞춰지면

음도 아니고 양도 아닌 것의 무마성 같기도 하고 중화성같기도 하고 아예 無같기도 한 것이니

이런 음양성이 아예  중성자성으로 가라앉은 것이고 보면  

실제 음양의 중심에 있으니 결국 金輪 위에 있다는 것이 된다

  

 

六十 甲子의 주기율에의 納甲가 納音

 

원소 族의 납갑과 납음

 주기율과 족

 1 족

 2 족

 3 족

 4 족

 5 족

 6 족

 7 족

 8 족 

 1 주기율

 甲, 壬  

 

 

 

 

 

 

 乙. 癸

 2 주기율

甲, 壬 공망성

丁공망성 氣管

己 공망성 氣管

庚 공망성 호홉

辛 공망성 호홉

戊 호홉 물질 

丙 공망성 기관

 乙. 癸 공망성

 3 주기율

甲, 壬 상자목

己 양류목

庚 장류수

辛 금박금

戊  검봉금

 乙. 癸대해수

 4 주기율

甲, 壬 차천금

己 백랍금

庚 송백목

辛 벽상토

戊노방토

 乙. 癸석류목

 5 주기율

甲, 壬 대역토

己 성두토

庚 벽력화

辛 평지목

戊 대림목

 乙. 癸천상화

 6 주기율

甲, 壬 천하수

己 간하수

庚 옥상토

辛 산하화

戊 노중화

 乙. 癸사중토

 7 주기율

甲, 壬 복등화

己 산두화

庚 천중수

辛 사중금

戊 해중금

 乙. 癸 대계수

간단히 말하자면 燐인 금박금이 DNA를 발처럼 엮은 것이고 대계수는 아래로 처짐이라 블핵홀과 같다 

이는 대계수가  무거운 것으로서 우주 공간의 은하수라고 할 때

대해수는 가장 가벼운 스치로폼과 같은 거품 위에 놓인 바다와 같다는 것이다

그리고 해중금은 블랙홀인 것이고 노중화가 핵융합의 별이고 대림목이 핵 연료가 몰리는 것이고 

 노방토가 행성이고 검봉금이 위성이 행성에 꽂힌 형태가 된다

다만 음괘는 역류를 해야 하는 것이니 납음도 역류성으로 배치를 해야하는데

 모두 양괘와 같이 배분을 했는 데서 무리가 나오는 것인가는 나름 추론하기 바람

즉 원소 3 족인 이화궁은 역행이 설명이 순리적인데  역설적인 면도 있다 

즉 산두화는 최고봉이라면 내려 오는 순서가 맞으나 

도리어 간하수가 은하가 블랙홀로 빠지는 지류이고  

수리로도 兆와 京과 垓와 秭와 壤과 溝와 澗과 그 위에 正과 載와 極이 되어야 하는 광대한 숫자의 골짝인 것과 같다

성두토는 중성자와 같고 正이라는 숫자의 위치와 같고  

백랍금이면 대기권이나 피부처럼 봉한 중력이 있으며 벌들이 날라 바른 집과 같아 載와 같은 것이고

거기에 인류가 있을 별도 많음에 양류목이 되어 

이는 極이 수양버들처럼 쳐져 쌈에 몸의 피부와 같은 것이고

그 속에 찔레쫓처럼 돋음이 털과 같다는 것이 된다

즉 이 것이 순행이나 성질은 陽의 역행성을 띤다는 것이다

이는 산두화가 우주로 깔려 펴지는 형상과 같다는 것이다  

즉 이는 성질이 역행성을 띠는 데

다시 역순으로 배포를 하면 순행성으로 맞춰지는 병행 되어 

산 아래  대지로 퍼지는 형상이 된다는 것이 된다  

陽乾이 핵으로서 퍼져나가는 상에 

 陰火는 원심의 점에서 구심의 천체성에 듦을 上으로 행하는 것과 다름을 혼돈하게 한다는 것이다

또한 우리가 원소 2 주기율과 7 주기율이 납갑이 丁과 丙인 것으로 할 때 

이는 정과 병은 이온이 두 개와 한 개의 응양적 관계의 홀과 짝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는 이온의 요소만 되더라도 납음의 수리가 영향을 받는다는 것에서

그 수 자체가 불안정한 상태라는 것으로 넘치거나 모자람이 있다는 것에서 兌艮의 대칭성에 있는 것인데

이 것이 대칭 되기도한 면이 반비례성 합해야 제로가 되는 평형의 충족이 되는 것이 동적인 끝을 맞추는 것에서 이고

또한 반비례성이니 대칭이 아니라는 것은 그 상태의 정적인 불균형에 있어서일 것이다  

 그러니 숫자로서도 상수성을 띠지 못한 다는 것에서 납음의 오행을 부여하지 못함과 같다는 것이다

즉 어떤 기준에 넘치너나 모자람의 성질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육십간지의 납음오행표, 六十甲子竝納音表

 

海中金[死]해중금 爐中火[生]노중화 大林木[衰]대림목 路傍土[旺]노방토 劍鋒金[祿]검봉금 支空 納空 干空 行空
甲子(浴) 乙丑(衰) 丙寅(生) 丁卯(病) 戊辰(帶) 己巳(旺) 庚午(浴) 辛未(衰) 壬申(生) 癸酉(病) 戌亥

山頭火[墓]산두화 澗下水[旺]간하수 城頭土[生]성두토 白蠟金[養]백랍금 楊柳木[死]양류목 支空 納空 干空 行空
甲戌(養) 乙亥(死) 丙子(胎) 丁丑(墓) 戊寅(生) 己卯(病) 庚辰(養) 辛巳(死) 壬午(胎) 癸未(墓) 申酉 庚辛 金氣

泉中水[生]천중수 屋上土[墓]옥상토 霹靂火[胎]벽력화 松柏木[祿]송백목 長流水[墓]장류수 支空 納空 干空 行空
甲申(絶) 乙酉(絶) 丙戌(墓) 丁亥(胎) 戊子(胎) 己丑(墓) 庚寅(絶) 辛卯(絶) 壬辰(墓) 癸巳(胎) 午未 丙丁 火氣

沙中金[浴]사중금 山下火[病]산하화 平地木[養]평지목 壁上土[胎]벽상토 金箔金[絶]금박금 支空 納空 干空 行空
甲午(死) 乙未(養) 丙申(病) 丁酉(生) 戊戌(墓) 己亥(胎) 庚子(死) 辛丑(養) 壬寅(病) 癸卯(生) 辰巳 戊己 土氣

覆燈火[帶]복등화 天河水[胎]천하수 大驛土[病]대역토 叉釧金[衰]차천금 桑自木[浴]상자목 支空 納空 干空 行空
甲辰(衰) 乙巳(浴) 丙午(旺) 丁未(帶) 戊申(病) 己酉(生) 庚戌(衰) 辛亥(浴) 壬子(旺) 癸丑(帶) 寅卯 甲乙 木氣

大溪水[病]대계수 沙中土[帶]사중토 天上火[旺]천상화 石榴木[絶]석류목 大海水[帶]대해수 支空 納空 干空 行空
甲寅(祿) 乙卯(祿) 丙辰(帶) 丁巳(旺) 戊午(旺) 己未(帶) 庚申(祿) 辛酉(祿) 壬戌(帶) 癸亥(旺) 子丑 壬癸 水氣

 

 

핼륨과 수소의 중추선과 인체

 

등심의 질기기와 주기율마다  두 개씩 합으로 압판을 한 구도의 DNA의 2 라인과 저장성으로서의 立志性  

주기율과 족  

 5 족

 6

 7

 8 핼륨

 1 수소

 2

 3

 4

 1 주기율

 

 

 

 未 머리  뇌수

 午 백혈구 핵

 

 

 

 2  化金

 

 

 

 震 등뼈 백혈구

 酉 골수

 

 

 

 3  化火

담 유전성

신장 유전성

비장 유전성

 卯 등뼈 혈소판

 戌 골수

 

 

간의 수요에 의한 적혈구

 4  化木

쓸개의 신경

신장 신경

비장 신경

 亥 등뼈 신경라인 세포체 수상돌기

 寅 골수

 

 

간의 신경

 5  化木

 

 

 

 亥 등뼈 신경  축색 종말단추 

 寅 골수

 

 

 

 6  化水

 

 

 

 巳 등뼈  척수  

 申 골수

 

 

 

 7  化土

 

 

 

 丑 등뼈  33 마디

 子 골수 33 원소  

 

 

 

 센타가  겹겹으로 두꺼워졌을 뿐 합은 벌어지지 않은 상태를 말하는 것이다 

즉 子丑에 寅亥가 벌어진 것이 아니라 둘 다 센타에 드는 것이고 卯戌 또한 같은 팽행선일 뿐이라는 것이다 

대칭으로서 設立의 合 즉 4 震雷와 5 巽風의 합으로 乾坤이 소멸 되는 것.

즉 모든 대칭은 爻가 음양의 정합이 되어 서로의 요구성이 소멸하는 것

그러니 子와 丑이 합하여 소멸하면 다른 두께가 또 합했다 소멸하는 것이고 또한 다음 두께가 모여 소멸하니

결국 六合의 겹쌈이라는 것이 겹이 아닌 한 라인의 선이 된다는 것이다

       

 주기율과 족

 1 족

 2 무기질

 3 혈관

 4 震宮 신경

 비타민

 6 

 7  임파선

 8

 1주기율  

 

 

 午

  未  

 

 

 

 2  化金

 

 

 폐 혈관계

  辰  폐 신경

  무기질

 

 임파선의 뇌문

 

 3  化火

혈관

 

관상 동맥

 戌  심장 신경

  卯  A

 

임파선의 심장 부위

 

 4  化木

 

 

간 혈관계

 寅  간 신경

  亥 C E

 

입파선의 중추 집결지

 

 5  化木 

 

 

 담 혈관계

 寅  담 신경

  亥 B

 

임파선의 세포 부위

 

 6 化水 

 

 

신장 혈관계

 申 신장 신경  

  巳 B

 

임파선의 전신 부위

 

 7 化土

 

 

위장 혈관계

 子 비장 신경  

  丑 D

 

임파선의 근육 부위

 

 나무가 신경의 슬로우 비디오성인데 그러면 나무가 수상 돌기로 뿌리는 뻗으면 위로도 자라는 나무와 같다고 할 때

가지가 뻗어나감은 축색인 것이고 꽃이 피니 열매가 됨은 종말 단추에 해당이 된다

결국 이 종말 단추가 대지의 전달체에 떨어짐으로서 신경이 전달함과 같은 것인데

그러면 이 종말 단추의 여러 향이 곧 바람과 짐승을 불러들이는 요소와 함께 연결됨이 인연의 냄새와 같은데

마치 도인이 산에 가만히 앉아 있는데 어떻게 새가 알아 전달체가 되었을까 하는 의문에 드는 듯이 한다는 것이다

시공이 복잡한 뉴런에서 단발적인 것이 이런 공간성으로  광활하다는 것이다

또한 4 震雷가 신경인 것인데 정확하게 신경의 구성 요소가 칼슘이라는 것이고 

이는 원소 3 주기율의 燐이 離火로서 용접선과 맞물리는 만큼이나 중심적이라는 것이다 

이는 또 핼륨과 수소가 겹쳐 포갠 것으로 등뼈로 하는 것에서 

원소 4와 5 주기율이 포개지는 것에서 신경선으로 중추적일 수 있는 공유는 되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아니면 수소와 핼륨의 사이의 모든 족이  압축된 것으로 중추에 다 든 것으로 신경선인 것인가 하는 것이다

  

논현의 실사구시선

 

인천이 동쪽으로 귀 기울일까 하니 

오이도에 가서 귀를 빌리라고 한다 

에너지 넉넉하니 가기는 충분한 仁荷 

전하랑이 많으니 너나 없이 몰려든다

송도가 도송이라

수명이야 늘어남을 기본 다 원인이 있는 재를 올림이라

단지 체로 낳으니 엉덩이 펑퍼짐히 넉녁하지만

어쩐지 호랑이가 입을 벌리고 천당과 지옥의 문인 듯이 여는데

논현도 다 벽을 논함이라 무엇이 문제인가

소래가 다시 소생으로 이끼풀이 듯 나니

또 달이 인과을 낚는다고 하는데 만만찮은 날일 달월 밤에도 깨으나 

뱀밭처럼 독기로 물기도 하는 앞을 

어즈버 뒤돌아 보니 돌아갈 길도 호랑이 입이라   

오이도가 여시아문이라 귀를 기울려 말한다 하니

곧 바로 왕하리니 새로운 길이로다 

마침내 안락할 것이니 편안함이 산이로다

어진 자들이 고개를를 논하고져 논현에 모이니

소래가  밝게 오는 뭍으로 갔다  

다 자신들의 개성이요 역할만의 최선이었는 듯이

군락을 이룬 듯 먼 바다를 본다

달이 낚시를 한다

고리같은 꼬챙이로 낚시를 한다

월곳은 아직도 천진 낭만 시대인가

가방에 넣을 수 있음에도 그 책을 넣울 수 없는 인격의 보루처럼  

그 것은 배고픈 시절의 최고의 낭만이기도 했을 

굶어도 선비정신은 놓치고 싶지 않은 정신력같은 것으로 

그 것이 네 마리의 용을 날게 했 듯   

아직도 달은 날 日 달 月 

달월에 가면 아직도 천자문을 달달 외운다

하늘 天 따 地 검을 玄 누룩 黃

집 宇 집 宙 클 洪 거칠 荒

날 日 달 月 찰 盈 기울 仄

오! 오이도에는 에스컬레이터가 없구나

왜?

烏耳 봤니?

제 얼굴에도 바다에 잠긴 듯이 같이 검을 뿐인 바다의

그러면 오이는 귀가 아닌겨?

왜 아니겠어요

그래도 마치 H2O에 수소인 H가 귀인데

H가 O에 붙어 H2O이면 도합 70 수에 십분의 일인 7인데

이 수소는 칠칠이 사십 구에서 50 이면 또 대지로 넘어간다우

이는 백의 반으로 반으로 넘기는 것이라우

그런데 칠팔이 오십육에 붙은 귀는  오십육에 붙은 것이 아니라

70에 잠긴 것이라 하네요

그러니 칠칠이 사십구가 수소의 면적분인 칠진법인 것인데

여기서 전이원소 10 배율이 70이라니까요 

그리고 사주팔자로 전령원소로 태어났다니까요 

거린 바닷물이 오이도를 내놓은 이유를 알겠지요? 

그래도 그 오르내리는 높이의 이유를 몰라 

오이도엔 에스컬레이터가 없지요 

그러고서야 어떻게 인간을 첟도 레일에 올려놓을 수 있겠어요 

은하철도가 은하에 빠진들 신호가 가겠어요? 

생각과 논리도 이 머슴을 몰라 머슴하라고 해도 모르지요

그러니 걸러지는 것도 아닌 손도 댄 것 없이 그냥 떨어져 

입에 개나 발린 욕이나 진창 먹어대는 급이나 되는 것이죠 뭐  

오이도에는 오르고 내린 자국이 모기발에 워크같아야만 하는 것이여? 

그러니 있다는 조차 모르는 것이여? 

그래서 에스컬레이터는 깔 수 없는 것이여?  

烏耳島에는 雀耳島라고 해도 에스컬레이터도 없다? 

다수결로 흰 부분이 작아서? 까치도 잠수하고 말았네 

그래서 까치는 인간에 잠수될까 버드 나무 최고 위에서 버드 체통 지키는 것이여?

 

 

얼굴 확장판

 

우리가 56억 년이라는 것도 얼굴 하나라고 할 때

0을 다 빼면 56인 것

이는 얼굴의 수소인 귀 7과 面인 8을 곱한 56과 같은 것이라고 할 때

인간 수명이 八萬 年에 떡! 하니 달아붙었다

이 거야 원 완전 개 꼬리에 담비털인 것이여?

인간다워야 복도 복일 것이지

百萬 歲인들 하루 아침에 이별의 강이기도 할 것을

이는  인간 수명의 단위가 수소로 7만 년으로 해서 

여덟 배율의  팔만 년인 것을 곱하여 56인 것과 같다면

56 억으로 0을 붙여준 것과 같으니  

좀 더 논리적 공간성를 확보한 것과 같다

 

 

視線의 실

 

실이란 것이 銀보다 金이 더 展性이 좋아  길이를 빼니 

눈이 線 속으로만 가던 視線이 

金線의 길이에 길이 끊겨 그만 어둡다 

그래도 금쪽같은 생이라고 하니 

금하는 줄 치고 늘어나니 그 또한 金 줄이라도 생긴 것인지 

한 풍류도 길고 깊게 보고 간다고 하는데 

그만 원소 8 족을 넘으니 족보 없는 듯이 잠기고 말았으니 

그대의 의식은 인간  소프트 웨어의 끝이라 

DNA조차 물질의 展性을 쫓지 못해 六根을 넘지 못하게 당겨 놓은 六根의 법칙

인간 세포가 60 兆가 되는데 이만한 숫자 게임이야 껍값이지 

그래도 바코드 하나에 잡히는 꼴이지  

시각성 너머의 六根이 있어도 강을 넘은 金줄의 시선도 못 따르는 DNA의 연출d인 영혼? 

북로구주 인간?

 

 

합으로의 변신

 

 본래 한 주기율 라인에 다 드는 것인데 그러면 납음을 나열하지 못하니 다른 주기율 선에 심는 것인데

실제 원소 6 주기율이 갑자 순에 속하니 6 주기율에 다 넣을 수 있는 한 라인으로 하느냐와

원소 1 주기율부터 하는가를 유심해야 하는데 막상 아래와 같이 배분을 하니

갑과 을은 핼륨과 수소의 사이로 하고 지지가 다른 면으로 같은 천간으로 배분을 하니 늘 그 족에 해당이 되는데

다만 주기율이 느는데 따라 두 개가 하나로 함축성이 되는 납음이 되는 것인데

이는 원소 주기율에도 주기율이 느는데 따라 금속성이 하나 씩 늘어나는 것을 보면

그 늘어나는 것이 하나같은 것이 아니라 납음과 같이 양태가 각기 다른 성분이라는 것이다

즉 1과 8 대칭 2와 7 대칭 3과 6 대칭 4와 5 대칭 갑을이 대궁으로 이어지고

병정이 대칭궁으로 이어지고 무기도 대칭궁으로 이어지고

경신도 대칭궁으로 이어지고 임계도 대칭궁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결국 양극 간의 이음새에 정적이 상태가 된 물질성이 곧 납음이라는 말이 된다

이는 곧 대칭이 건곤으로서 사라지는 것 건곤 대칭 감수 대칭 태간 대칭 진손 대칭은 괘가 정면으로 음양이 합하여

제로성을 띤 즉 건이라 할 수 없고 곤이라 할 수 없는 면이 있는데  무로 화했는데도 납음의 향기는 난다는 것이면

납음의 양상으로 내재되었다는 것이다

즉 갑자 을축이 하루 사이일 뿐이고 병인 정묘도 하루 사이로 같을 뿐인데

팔족 사이 즉 팔 일을 좁히면서 씹듯이 한다는 것이니  족의 폭이 좁아지는 것이고

또한 핼륨이 수소족과 하나로 등심을 이룰 때는 반대로 벌리는 형상을 보인다는 것이다    

 족

 1 수소

 2

 3

 4

 

 5

 6

 7

 8 핼륨

 주기율

  갑자

 

 

 

 해중금  

 

 

 

을축 

 

 

  정묘

 

 

 노중화

 

 

 병인 

 

 

 

 

 기묘

 

 대림목

 

 무인

 

 

 

 

 

 

 경진

 노방토

 신사

 

 

 

 

 임오

 

 

 

 검봉금

 

 

 

계미

 

 이렇게 보면

 란탄족과 막

 티늄족은 天

 干에 해당이

 안 되는 地支

 의 성분이라

  할 수 있음

 

 

 

 

 

 

 

 

 

 

 

 

 

 

 족

 5

 6

 7

 8 핼륨

 

 1 수소

 2

 3

 4

 주기율 

 

 

 

 을축

 해중금

 갑자

 

 

 

 

 

 

 병인

 

 노중화

 

 정묘

 

 

 

 

 무인

 

 

 대림목

 

 

 기묘

 

 

 신사

 

 

 

 노방토

 

 

 

 경진

 

 

 

 

 계미

 검봉금

 임오

 

 

 

 

 이렇게 보면

 란탄족과 악

 티늄족은 天

 干에 해당이

 안 되는 地支

 의 성분이라 

 할 수 있음

 

 

 

 

 

 

 

 

 

 

 

 

 

 

종자를  잘 가려야 심는다?

 

우리가 물리와 화학과 수학을 딱딱한 것인 곱하기와 나누기의 기하형이라고 하지만 

실제 내가 보기에는 마치 같은 리듬으로서 곱이기도 하고 나누기도 한  라벨의 볼레르 춤과 같은 것인데

이는 마치 같은 것의 공유인 언어로 share에 해당하는 것이란 것으로

이는 한 사람의 춤을 핵으로 해서 八族인 반환점의 궤도로 둘러쌈으로 해서    

다시 여러 주기율로 에워싸 듯이 하는 성곽에 외지인인 수소의 무리들이 모인듯이

태양에 수성인 궤도처럼 머물러 대기를 하듯

매우 예술적 승화는 그림 보듯이 소리와 빛이 같은 성분성으로 할 수 있음과 같다 

또한 베토벤의 첼로 소나타 3 번 2 악장을 보면 우리 나라 굿거리 장단과 같은 것인데 

이도 가만히 빛가 색의 연출로 보면 아래 검은 옷이 첼로 장단이요 윗 흰 옷이 소리의 굿거리 장단인데 

그 것이 상하 한 옷으로 움직이는 것과 같다는 것일 뿐인데  

그러나 굿은 무식한 샤머니즘의 기념품이니 첼로와 같이 놀 수 없다?

괴이한 외계인 종자?

제 얼굴에 침이나 뱉으면서 글로벌? 

그래도 상하가 다르니 간특함도 모를 정도로 미소지으며 호쾌해라?   

 

 

丑과 未

 

이 丑에 未라는 것이 아닐 未이다

즉 소 가죽에 염소 가죽으로 폭을 잴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화전밭에 좁은 벼랑 위로 골을 타도 소는 소요 대도는 대도라는 것이다

염소가 벼랑 위를 잘 타도 소국은 소국이라는 이야기인 것이다

또한 사계 중에 열렬한 여름의 끝자락을 싼 피부 포대가 물 주머니처럼 역마살이 끼어도

겨율을 넘은 대 평원의 소나무 소보다는 못 하다는 것이다

커서 싱급다지만 소는 커서 다 근육의 도다

우리가 未來라는 말을 잘 쓴다

실제 한자는 여기에 未字가 많이 붙는 편이다

염소 가죽으로 재어가며 당겨봐야 소가죽 당기는 것이다

역사는 하루 아침의 것으로 교훈을 주지 않는 것이고

임시 보기 좋게 염소 볼기짝이 좋아보여도 未福인 것이다

열렬한 격정 끝이 넘어가는 허무가 아니라고 해도  

아니라고 할 수 없음에 가을의 안개를 받아들이느니

뿌허연 여름의 이방인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재생은 火生土한 것으로 다시 가을로 넘기지 않기같은 볼로장생 약 

잘 나봐야 곰 발바닥보다 다람쥐 발바닥이라

염소는  소가죽 평수만 재나 소는 느긋한 설원을 바라보는 것

차갑게 내려옴이 다 내려 오지 못하고 아침이면 바리 바리 올라가는 것

미련한 견우가 백야의 오로라는 타고 꿈을 꾼다

우둔해 보이고 신고같아보여도 그 인과 다음이 봄이라

<너 자신을 알라 >

누구에게나 꿈과 함께 평등하다

꿈을 깨게 하지 말 것이며

제 꿈도 못 깨면서 남의 꿈을 운운하지 마라

소는 고샅길을 타도 평야가 그립고 염소는 대 평야에 살아도 높은 곳이 그립다

서로 잘 났네 못 났네 할 이유도 없다 제 분수를 알면 그로 복 짓는 것이다

 

 

나무는 왜 크는가

 

우리가 나무는 왜 크는가 하는 질문 자체가 어리석고 

맛도 그 맛의 부위가 달다고 하니 달다는 것만으로 논리의 진화일 수는 없다

즉 단맛도 그 이루는 메카니즘이 중요한 시대에 단맛이 그 부위가 있다는 것 정도로 

남에게 알만큼 다 안다는 것으로 줄만 잘 서면  된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다 

나무가 크는 이유는 원소 8 족의 대칭성이 가장 밀도로 모여 발산하는 것이

나무처럼  크는 것인데

이는 중성자 별의 핵애서 X 선이 발하는 아지랑이성의 파장성으로 보는 것이다

즉 머리칼도 왜 칼이냐 하면 마치 인간 남자도 늑대라고 하듯이 칼이라 함도

이런 X 선은 마치 잔자봉과 같이 태양 관선 조차 베는 연금술의 공장과 같기에 

인간의 두뇌는 칼 보다 펜이 장한 듯 

화살이 오르페수스의 리라에 흐느적기리듯 머리칼이 허느적거리며 나오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중성자? 

즉 강한 듯하면서 중용의 미이듯 마치 어린 아이가 선성설이기고 선악설이기도 하나 

방향성이 후천적이듯 실제 중심은 음악을 듣는 화살과 같은 춤이 머리칼이라는 것이다 

이 것이 나무도 춤을 추는 슬로우 비디오와 같은 것이다

우리가 블랙홀을 북극으로 할 때  이를 은하수라고 하면

결국 중성자별은 해중금으로서 빙산이 잠겨 떠다니는 것과 같다

결국 이는 은하가 혹성과 위성을 녹여 풀리는 은하수라고 봐야 한다 

그럼 달이 도리어 중성자의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일어난 것이라 봐야 하는 것인데 

이는 곧 침수 중에 먼저 일어난 것이 혹성이지 태양이 아니라는 것이다 

즉 태양이 훨씬 애드벌룬적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인류 인간들의 체온이 태양을 2만 개나  만든다고 해도 다 중성자 반죽에 수제비 떼는 것과 같은데 

이 것이 혹성이라면 도리어 그 위에 띄운 것이 태양이라는 것이 되고 

지구는 중성자의 부유물과 같다는 것이 된다

 

 

 

그리어 부처는 돌이여

 

그리어 부처는 돌이여!

대단한 양반 나셨구만

원소 주기율이 얼마나 역사적 헌신으로 이뤄놓은 발견인데

거기다 八卦를 붙여 애기한다?

돈 놈 아니여?

유식을 갖다 붙여도 붙일 걸 붙여야지

제 무식 꼴깝 떨며 드러내는 줄 모르고 설쳐대는 것 아니여?

거기에 어데 팔괘가 끼일 자리여?

우물 안 개구리가 글러벌 지식을 모른다니까!

아는 자는 침묵하는 선비거늘 어데다 양반을 들먹여?  

그리어!

다 듣고 봐도  부처가 돌일 뿐이니 

그 돌 새겨서는 창작이라고 해봐야 무슨 소용이리

무슨 작품이 나올 것이여

그  성분성만 갖고 밤낮 쪼아봐도 예술이라고? 

아서라  

부처가 돌이니 

냉굴에 눈을 감아도 찬 바람이 분다 

돌 대가리 돌 가슴이라 해 봐라 눈 더 뜨겠는가  

심장은 양성자처럼 띄워 올린 것 

이 것만으로 따뜻하다고 해도

중성자는 도리어 뜨거워도 차갑게 굳은 것이란다 

녹여 붉은 피톨로 도는 것 

얼음처럼 굳은 백혈구의 화석이 일어나 해파리처럼 나른다 

그냥 중성자의 필름에 화석같은 뼈인가에 해파리가 양성자 스크린에 드러난 듯이 

동시에 필름이나 스크린의 화상은 같은 것 

철분인 중성자의 전율을 백혈구가 춤을 추면 필름에 눈발처럼 날리면   

적혈구가 이어 받아 온 몸의 畵像이 같혀 모눈적 화소의 세포성에 갇힘과 같다  

 

 

퍼즐과 九宮의 관계

 

퍼즐은 6 각면에 9 개의 멀티로 되어 있다

만든 자가 정확히 알아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이는 동양철학의 논리성이다

퍼즐은 小成卦와 大成卦를 함께 갖고 팔괘를 구성한 것이다  

기하형을 띄는 수리학과 물리성을 함께 하는 유기성을 갖고 있는 것인데

보통 蓍草를 세 번 움직여야 하나의 爻가 되는 것에서

略筮法으로는 한 번으로 삼효를 이룬 것으로 한 것과 같다

이 것이 三에 三이니 곱하여 九가 되는 것이 九宮이다

이 것은 샴효의 구성  하나로 소성괘가 되는 것이고

여기다 六面인 것이니 이 9에 6을 곱하여 54가 되는 것이다

이는 팔팔이 육십사 괘와는 10의 차이가 나는 것은 팔에 구는 중궁성인 기둥이니 

이 기둥성에 10층의 상하성이 있다는 것에서 10의 차이가 나는데 

다만 10 수 안에 구구단이 곱하는 단위가 얼굴이라는 것의 기햐학이라는 것이다  

결국 이 세 효의 세 단위 점층이 三千인 것에는

1에서 10까지 더한 55에는 차지 않았으나 

이 54가 겉면의 총합인 것으로  중심인 핵을 하나 더하면 55가 함수관계로 있다

그런 54가 표면성 대지라면 이 면을 긁어 모은 수에 구심의 중력성을 합하여 55인 핵이 되는 것인데

이 것이 결국 50인 몸에 5인 세포성이 생기는 것이니

이는 곧 50의 공전율에  나머지 5인 원심적 궤도의 자전율인 피부 세포로서의 복사성으로

위성적일 수 있는 세포성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얼굴의 표면성으로 점점의 위치마다 함수관계로 드러나는 기색에 관찰력을 배가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마치 도래미에서 파가 반음이듯 

세 개의 爻로 이룬  소성괘 너머 대성괘로 합할 때 그  사이가 공간성으로 음계성처럼 있다면 

이는 천 단위를 넘은 만 단위의 자리르 깔았다는 것이 된다   

1이는 곧 한 단위가 더  차면 萬인 것인데

이 것은 괘 사이의 공간성과 같은 것이니

결국 괘 사이의 공이 만인 것으로 멍석은 깔린 것과 같다는 것이다

즉 퍼즐의 아홉 개 소성을 옆으로 돌리면 온전히 그 구궁을 돌리는 현상이 것이고

앞으로 당기면 前中後인 세 개로 앞으로 돌려짐과 같다는 것이니 

한 번으로 세 개의 蓍草를 새겨 들임과 같다  

이는 곧  퍼즐이 단순한 게임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럼 만일에 꼭 대칭성이라고 하더라도

그 面 속의 색깔들이 혼재되 듯이

그 한 점으로서의 색의 소속은 원소 화합물로서 섞인 것과 같은 것이다

또한 얼굴의 산소 나이 용량이 귀 7 곱하기 面 8로  56 이면

이는 퍼즐의 한 면 속 9와 6 면을 합한 54와는 2 개의 차이가 나는데

이는 귀 水 6은 코인 1字線과 맞물려 7이라는 숫자가 되어 두 수가 겹치는 것이라 2를 뺀 54가 되는 것인데

무엇보다 6 수소는 두 개의 이중 수소의 핵융합성으로 몰려 恒星이 되는 것이니

이 것을 하나로 하는 융합의 코 꿰기가 합해 7인 것이니  

곧 태양과 같은 불이라는 것이라 7 陽火가 되는 것이다

이는 또 6 이라는 水가 핵이라는 융합으로 태양이 되는 7이라는 데서 씨앗의 눈이라고 할 때 

이 것의 확장판으로 눈이 코가 된  데서

3과 3인 것은 陰性數理인 2 등분으로 나뉘니 눈이 두 개로 됨과 같은 것인데  

이 융합성을 눈으로 드러냄이 3 火인 것이고  

또한 1~10까지 더한 천지 기본수 55란 것이 54가 거풀인 전자의 굴레라고 할 때

다시 중심인 1을 더하여 55가 되는데

이는 십 단위 50을 뺀 나머지 5가 세포로서 복사된 분리라는 것인데

그 유전성을 가지고 분열로서 복사를 하는 것으로 土에 土가 되는 것이다

즉 각각 십 단위로 시공의 차이를 드러냄과 같은 것인데

이는 곧 퍼즐의 한 면이 9과 함께 바탕성으로 10으로 함과 같다는 것으로 

 9 면을 앞으로 당기면 세 개가 앞으로 당겨지는 것으로  한 효의 변효를 당기는 것과 같다는 것이 된다  

이는 천지인 세 개가 함께 움직인다는 것과 같다

그러니 퍼즐이 6면이니까  육효가 한 면씩 되는 것이다

그로 상하괘가 이루어지는 것이고 

거기에는 퍼즐이 앞뒤로 대칭이 있는 것과 같이 괘도 정확히 대칭성을 끌어 들이는 것이다

또한 왜 코를 양 손인 핼륨인 토와 수소인 수로 할 때 맞잡은 형상인가의 의혹인데  

이 또한 반대로 말아붙이면 양변이 도리어 붙은 중추선으로 콧등이 되는 것이니

결국 이는 변이든 심이든 같은 이치로서 

 乾坤인 양 손을 2 개 뺀 것으로 六으로 한 것과 같은 퍼즐이라는 것인데

이는 곧  손을 중성자성으로 해서 양성자성을 다루는 것이 그 상피성의 전자량을 다루는 것과 같은 것으로

이는 곧 태양열이 중성자성의 핵으로 六千 도라면 코로나는 千萬 도가 되는 것과 같아도 

오히려 거푸성의 밀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설탕과 솜사탕만큼의 팽창성의 기하학이나 미분 적분인 수학성이 늘어난다는 것이

마치 빛이 렌즈에서 사탕이 되면 빛도 그 구조성의 팽창성을 따르니 결국 크게 보이게 되는 것인데

이는 코로나의 자기장성에도 이렇게 온도의 차이가 나도 헛된 성질이 아니듯

렌즈의 확대된 것도 열의 팽창성과 같은 실질성이 있다는 것이 된다

즉 설탕이 솜사탕이 된 것이다

이는 태양의 중심 열이 코로나 열로 팽창한 것이

수소가 설탕이라면 솜사탕처럼 그 범주를 갖는 것이 핼륨이라는 것이다  

즉 모든 괘가 마치 어느 族에서 출발을 하든  그 출발선으로 돌아오는 것은 귀혼인 것으로 본궁으로 하는 것은

본궁에 상대적으로  상하 두 괘가 펼치는 구성원이니 여기에는 건과 곤인 괘는 포함되는 것이니   

이는 핼륨과 수소도 빠짐 없이 들어가는 굴레와 같다  

결국 乾坤이 손바닥인 것이나

이는 퍼즐의 6 면과 빠짐 없이 함께 드는 것으로 팔괘로 하는 것이고

이는 퍼즐과 함께 본궁의 어느 요소가 되게 되어 있다는 것이니 다 함수관계로 든 인연인 것이다

즉 모든 괘의 본궁,

즉 1과 6 水 귀는 이중 수소성인데 

이는 코를 불 때는 고로로 한 융합성으로서의 1이라고 할 때 이 1을 더하면 7이 되는 것이니 

코에는 밑은 물이 흐르고 위는 건조하게 되어야 정상임과 같다 

이는 곧 6 陰水가 7 陽火로 化한 의미와 같은 핵융합인 것이다 

우리가 시공 간의 복사여도 물체성이 다르다는 것은 

곧 필름 속의 심장과 스크린 상의 심장이 다르다는 것이다 

즉 중성자적 영상이 양성자 선으로 비쳐도 같으나 물질감은 다르다는 것이다

 

 

하얗게 떠나는 인생은

 

하얀 철죽이 피면 

붉은 피로 어둠 속을 건져 옮이 하얗다

어둠 속에 눈이 내린 것은 하얗다 

해저 동물의 눈사람처럼 세운 빌딩한 몸은 

누른 생강엿조차 바람든 막대 엿처럼 하얀  달콤한 인생이고져 꼬리 친다 

인생길 하얀 머리칼을 뺄 때 인간은 해저 동물의 자등명

자꾸 자신의 진액을 뿜는 것이듯 

겉 뿐만 아니라 속까지 하얬을 인간 탄생이

다시 몰만난 듯이 가는 것이라고 머리가 햐얗다    

백혈구의 고향을 적혈구가 들어가니 

칼슘이 화석과 같은데 전하기는 혈관처럼 전했다는 것이고 

그로 유연성이 덜하니 심장의 맥박이라 원소 3 주기율 급이라고 하니

여기에 처진 박자가 신경의 뉴런인 원소 4 주기율이라

이 심장보다 더 고도의 유연성이 원소 2 주기율적이니 

이는 혈맥의 파장성을 뛰어 넘는 것 장이 있는 것이여? 없는 것이여? 

무슨 시공성의 통과를 봐야 알지 텔레파시선과 같은 것  

햐얀 철죽이 피면

심장의 붉은 노래가 율곡을 타고 흐르던 것이

하얗게

하얗게

붉음보다 더 전율하며 갔다

 

 

그루터기 일생

 

그루터기가 돌면 

신경의 축색에 종말 단추를 궤고져 할 것이니 

그루터기 길 잃은 방향으로 복령이 되었다 

그루터리에 순이 났다

머리가 났다 

신의 종자는 그루터기여도 머리를 붙여 주는 듯 

순이 엉덩이 뿔처럼 났다 

허나 머리에 났으니 신의 얼굴이다 

짐승마져도 

개에게 불성이 있는가 

그루터기의 이야기라  

그리 아쉬워 눈물 흘리는 것인가 

그류터기가 기압골처럼 주저 앉는다 

바람이 속내인 듯이 스며들면 

돌도 뼈골이 아리할 것인데 

땀으로 오줌으로 빠지지 못한 것 

눈물샘처럼 고인 것

늙은이의 이마에는  미네르바처럼 탄생한 얼굴

제우스도 그루터기를 돌리는 

그루터기가 똥을 누니 

그루터기가 입을 열어 먹는다 

서서히 이마의 주름을 보이는 것에 

미네르바가 주름 위로 탄생을 한 인간  

입으로 먹음에

머리에 양류라

인간들이여! 모두가 天子임을 알리는 바라

 

 

하얀 철쭉이 피면

 

하얀 철죽이 피면

사천왕천의 내 딸이 보내준 듯

거기서 백 년이면

인간세 수 백  만 년인 것을

인간세 철쭉을 심어놓고 소식을 듣는다

인간 大運 궤도는

인간세 위 인공위성 궤도와 같은 것

그리어 백 배율의 고도성에 있는 것이지

난 그 아이의 꽃이 안테나임을 알지

사천왕천이 냉정히 보여도 인간세보다 한 층 높은 이유

그 것은 하얀 정의라는 순백이라

정의 없는 삶으로서 순백으로 갈 수 없음이니

눈도 녹아야 물로 돌아감이라

몰로 돌아감이 수소 단위 하나로 돌아가는 것

전륜성왕이 물을 가로고 오리라 했나니

 

 

삼천 세계와 퍼즐

 

퍼즐은 삼천세계를 매우 기하학적으로 드러냄과 같은 것인데

이는 퍼즐이 평면으로 三인 것을 세 단위가 되니 千 단위가 되는 것이고

이는 천지인의 자리를 각기의 층으로 나뉜 것으로 하면 千 단위가 나는 것이니

결국 수평 세 개가 千인 것이고 수직 3이 三이니 삼이 세 개니 이는 三千大千이 되는 것이다

결국 이 것이 평면적으로야 九宮圖와 같지만 앞뒤, 상하로도 다 삼으로 일어나는 것에서

우리가 아는 三千은 각기 다른 시공성의 이빨로 하는 것이지만

이 퍼즐은 동시적으로 세 공간이 함께 움직인다는 것만으로 다른 개념으로 해야 하는가 이다

즉 원소주기율이 八卦와 같이 펴진 평면성이라면 여기에 구심인 중궁을 더하여 九宮이면

이는 중심인 九도 上下性으로 天盤 地盤을 압핀으로 꽂은 형상을 띠는 것으로 보면  

이 것을 불어 채우면 퍼즐을 불어 球形으로 만든 형상과 같은 것이라는 것이다

이  퍼즐이 상하로 돌면 위가 불로구주가 되고 아래가 남섬부주가 되는 것이고 

좌가 동족이 되고 우가 서족이 되는 것이다

즉 한 구체로서 퍼즐의 중심에서 메카니즘을 이룬 커뮤니티가 형성이 되면 

우리가 사는 인간세 단면은 붉은 면의 쪽이고

그 반대 뒷면에 검게 칠하는 것으로 하면 불로구주가 된다는 것이다    

이 것이 결국 원소 8 족 7 주기율이 퍼즐 안에 입체적을 채운 것으로 꽉 짜여진 헝태라는 것이면  

이는 주역이 인문학적이고 역동적인  유기성으로 이루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이렇듯 논증조차 과학적으로 꽉 짜여진 적분성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음계의 반음의 요소

 

본래 원소 1 주기율에는 수소와 핼륨 뿐인 것으로 

수소의 반음적 요소가 있어 甲이 半이고 壬이 半이고 또 핼륨의 乙이 半이고 癸가 半이니

이는 甲乙을 半으로 두고 壬癸는 截路空亡인 셈이다

이 것이 원소 7 주기율 구성에 1 주기율이 음계의 半音인 파와 시에 속하는 것으로

수소와 핼륨 간으로 바닥의 폭을 보인 것과 같은 것인데 

이는 곧 千의 끝에 萬인 바닥의 폭을 보는 것

즉 壬水와 癸水가 있어도 이는 은하적 공간성이니 허공인 듯이 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결국 도래미가 下卦인 다음의  파가 사이 공간인 半音이고

솔라시가 上卦로서 그 이상 또한 半音으로서 시에 해당이 된다는 것이다  

이는 곧 삼 단계  천 단위 위에 한 단계를 더해 만 단위로서

전자 자루의 공간으로서 양손 접시저울과 같으니

이는 전자량이 어느 쪽으로 기울든 과반수에 민감도를 쥔 것이니

이 이온적 음양에 수평대로서 좌우에 이온이라는 무게까지 달 저울대같은 것이다

이는 결국 산성과 알카리성이라는 것이 이 사이의 평균율에 의한 성질이라고 봐야 하는 것이니 

이는 곧 파가 없으면 솔라시의 징검다리가 없음과 같다 

그래도 그 제로섬적 균형으로 넘겨 주는 것은 어떤 저울보다 편향이 없으니 

음악이 마약과 같다고 해도 자체 균등성에는 벗어 나지 않게 되어 있다는 것이다

우리가 꽃의 향기에 심취해도 내 코의 도취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결구 꽃의 자연성에 돌아가는 것이라는 것이다

괘 사이를 만 단위가 깐 멍석으로 하는 것이다 

다만 주기율에 따라 그 속도성의 경직성으로 휘는 유연성은 달라도그 성질의 형태는 같다는 것으로 

마치 음표로도 이분 음표면 팔괘나 원소 8 족이나 다 같은 속성이니

반으로 이 분된 알카리와 산성의 대칭인 것이 되는 것이고

사분 음표는 이 등분 내에서 다시 이 분되는 것이고 팔분 음표는 원소 대로의 순서과 같다는 것이고 

16분 음표는 음양으로 분할해  이중으로 묶음과 같다는 것이다

이는 어느 주기율이든 팔족이 각기 늘이는 띠와 같다는 것에서

시공성이 달라 직선과 곡선율의 차이가 마른 장작과 무른 나무와의 경직성만큼의 차이인 것이어도

같은 족의 띠의 시공성에서는 다 같은 리듬성으로 느끼는 요소들이란 것이 원소성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음정이 무지개처럼 휘어 뭉쳐지는 것으로 색계의 발원이 된다면 

음이라는 요소도 원소성으로 만들어가는 과정 중의 하나의 요소가 되는 것이다     

이는 무지개가 둥글 듯 휘는 것은 이 X선에 상대적으로 휘는 요소가 되는 것에서인데

그래서 흙도 물과 같아 저 무거운 물체를 핵으로 잠기게 할 중량의 물질이 있음이라

아래로서 위를 바라볼 때 위가 토벽이니 10이고  

위로서는 하나의 물로 보일 수 밖에 없는 1 단위성 감수성이라는 것이 된다

이는 중력성 X 선이나 신경의 뉴런이나 다 원소의 주기율 사이의 마디를 족의 띠로 이어붙여 넘어야 하는 것이다  

우리가 신경선 뉴런마다의 이음새나 빛의 파장으로서의 이음새나

그 빛 속에서도 X 파가 있어 레이저보다 더 곧을 수 있는 것으로의 이음새가 있다는 것이니

즉 신경의 원소 4 주기융적 이음새나 빛인 원소 3 주기율적 이음새나 중력장적 X 선인 원소 2 주기율적 이음새나

이는 곧 빛이 희다는 것의 금속성과 같은 밀착의 강렬성인데

결국 이 레이져 부분은 빛 속을 통과하는 다른 에너지 선이라고 봐야 하는 것이다

즉 빛인 원소 3 주기율로 무지개처럼 휘는 공전과 자전성의 구체로 최초의 입자 단위로하는 것에서

그 호환성이 兌艮的 불균형을 대칭성으로 수평을 맞추려는 요구성에 이온 메우기같은 것에 바람인 것으로 

이는 곧 수소 안의 양자 단위의 구성도의 복사성처럼 조직이 일어남과 같은 것이다

 

 

신경계의 心線

 

 주기율과 족

 1 족

 2

 3

 4

 5

 6

 7

 8

 1 주기율

 융합

 

 

 빅뱅

 힉스 입자

 

 

 혹성

 2

 퀴크

 

 

 

 

 

 

 중성자

 3

 

 

 

 

 

 

 

 

 4

 

 

 전등

 전기

 전자  

 정전

 

 

 5

 

 

 

 

 

 

 

 

 6

 

 

 

 

 

 

 

 

 7

 

 

 

 

 

 

 

 

즉 2 족이 양전하이나 음전하일 수 있는 것으로 하고

7 족이 음전하일 수 있으나 양전하일 수 있는 것이 후천수적 음양 합이라는 것에 있어서이다

광선이란 광선보다 떠 강하고 빠른 X선이 수소의 구멍을 빠져 나감으로서

빛이 붉은 것은 적외로 중앙의 밖으로 내밀어 보푸라기 일 살처럼 두고 

더둑 빠르고 강렬한 선은 레이저처럼 중앙을 굳거히 지키며 나아가는 흰색이라는 것인데  

색광인 오솔길처럼 휘고 굽은 것이 빛의 정체라면

이 빛을 관통하는 심지가 또 있다면 

이는 곧 원소 3 주기율인 광선에 원소 2 주기율적 심이 밖혀 있는 레이저 선이라는 것으로 

이는 빛의 개념과 다른 X 선이라고 봐야할 고속도로처럼 뻗는 선과 같은 것이다 

이는 곧 광자가 선이든 점이든 내외가 있는 것으로 늘씬하고 통통한 형태일 뿐 

내장은 감은 구비성과 같다는 것이면  

결국 장독도 숨을 쉰다고 수소의 오비탈이 빛 구멍으로 전자가 숨을 쉴수 있는 듯

이는 마치 인간이 호수의 물고기처럼 위를 보니 살얼음이 거미줄처럼 금이가 모두 하얗게 보이듯이 

빛도 수소의 오비탈이 살얼음판처럼 금이나 새면 샐수록 하얗게 새는 듯이 하는 광선 속 심이라는 것이 된다

즉 나무에도 허공적 심이 있듯이,

이 빛이 정오의 손처럼 내리 뻗으면 어둠인 심해를 하얀 그물로 거둬들이는 듯 

심해의 고기는 살결이 어두울수록 하얀 것은 나름의 고 밀도의 정응성인 몸이 

색의 밀착도와 같이 일어난 것과 같다는 것이 된다  

이는 곧 얼음이 눈처럼 거푸집처럼 일어섰기에 하얀, 

마치 생강엿이 바람 먹고 하얗게 딱딱한 가락엿이듯이빛이 어둠을 끌어 수압처럼 밀도로서 당기니 

나름의 X 선도 방출하는 것과 같이 하얗다

이는 그 밀도의 중력성으로 빛을 그물 쳐 당겨먹음에

속내 나는 자기장성이 X 선이라는 것으로  이도 곡선이니 구체로 말릴 수 있는 것이나

빛인 광선보다는 엄청 빠른 직선율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이는 빛 또한 어둠의 밀도로 자정의 어둠을 서쪽으로 뒤돌려 놓으니

이는 다시 서쪽인 금속성에서 다시 북쪽으로 녹을 것

다시 양성자인 나무로 숯이 되기 전에 중성자로 돌아간 듯 

광선 속에 선은 흰색으로 광선은 휘어도 그 속의 선은 휘지 않으니 허중이 아닌 실제성의 심지인 것   

다만 드러나지 않으니 허중인 것이다

그 보푸라기는 굳은 각질과 같이 딱딱하게 드러나는 것으로 

이는 마치 수소 오비탈인 퍼즐의 54 개의 면면을 구멍인 냥 투과를 하니 

모든 색색들이 무지개처럼 뭉쳐져 음계처럼 모임과 같다는 것으로  음정처럼 모래알 같음에  

생멍체의 한 부분인 인간이라는 개체의 모임이라는 것에 있다는 것이다

 

 

사돈 남말 

 

누군가 요즘 휴대폰만 잡으면 옆은 없는 것인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를 새삼스레 묻는다 

그러니까 눈은 빠져 있고 귀에는 도리어 내시경으로 보는 듯이 하는 것으니 

자기 외모에 더 눈 떼지 못하는 것에 심도를 거울성 밖에는 찾을 수 없는

뭐든 보이는 그대로 심플하게 바빠진 것이겠지 하고 말았는데 

그리 길고 질겨보이지 않는 것으로 요점적인 것은 야무지기를 바라니 

부연하자면 사돈 남말인 것이지 

대원군보다 더한 쇄국이여! 

그래! 대원군은 큰 덩어리 원망일지언정 군자의 쇄국이여

지금은 그 보다 작으니 원망 축에도 안 든다? 

모래 밭로 푹푹 빠지는 늪같은 것으로 알알이 자기 소관일 뿐이다?   

요즘 쇄국이 더 자업자득이 아닌가? 

완전 소인배보다 못한 쇄국인 것이지  

왜냐고? 

아직도 자유가 없다고? 

대원군이 아직도 자유를 주지 않았나?

 

 

인생 리드미컬

 

우리가 16분 음표를 어떻게 핵 융합성으로 해야 팔분 음표의 팔족이 될까

이는 곧 이중 수소를 하나의 수소로 하는 것에서 8분 음표가 되는데

이는 곧 수소가 핼륨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이미 팔족이 팔분 음표처럼 채우게 되어 있는 것에서

16 분음표라는 것이 나오니 이중 수소로 묶어 둔 것인데

이 놈이 전자에 손오공처럼 갇혀 있어야 할 것이 나오긴 나왔는데 그 또한 갇힌 형태의

즉 중성자에 남아 살아가는 형태가 된다 즉 중성자의 기억에 묻혀 사는 것이 된다

그럼으로서 과연 주기율만큼이나 중성자의 량이 다르니 결국 천상층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이 된다

즉 중성자성이 지상이니 말이다

결국 팔족이란 것이 16분을 어떻게 융합하여 팔족으로 하는가와 같다

즉 수소성을 16분음이라고 할 때 이를 네 등분으로 하고

다시 음양 관계로 8 족이 짝이됨과 같다

이 때 사 등분일 때 삼까지가 사분의 삼 박자인 것인데 곧 3 족에서 원소가 늘어남과 같다

이는 4 등분으로 나뉘어 4분의 3박자로 올림과 같은 것인데

그래야  三三은 九인 퍼즐이 되는 것이니 이는 곧 한 효의 단면이라는 것이다

이 것이 수소 4 개에 전자, 중성자, 양성자로서 3 박자로 맞추는 것이 곧

원소 1 주기율을 뺀 6 개의 주기율에 두 개씩의 짝이 세 개인 것과 같은 것이다

마치 족을 주기율로 전환하는데 있어 융합성을 나타내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즉 팔족이 다 임신을 하면 16 족이 되는 것인데

이 것은 분모인 수소 네 개의 함수로서 나누는 네 기둥이라고 할 때 

그 안에 천지인인  전자와 중성자와 양성자라는 전환으로 호환이 됨을 말한다

즉 4분의 3 박자가 되는 것이 천 단위로 하는 것이면 4 분의 4 박자는 만 단위로 찼다는 것이다

 

 

원자의 필름성

 

과연 양자물리라는 것이 원자의 내부성으로 짜여진 메카니즘만으로 

확대성 스크린으로 할 수 있는 것인가 

즉 원자 내부를 필름으로 하면 그 투과로 이 공간성의 궤도에 들어 우리가 입체성으로 움직이는 것이라면

이는 면으로서 스크린화가 아니라 공간적 허공으로서의 스크린화가 입체적으로 일어남과 같을 수 있는가에서

전형 원소 8 족이 팔자라고 할 때 나자마자 팧자가 입체성 스크린을 띠는 팔자의 주인공인 것이라고 할 때

그런 전형 원소 에 수소는 양자물리로 내적 완성도로 할 것이냐 아니면 이 외적 우주의 반사성을 굴절 시킴으로서

물아놓은 것을 푸는 형상에 불과한 것이고 양자는 단순한 요소에 불과한 것인가 하는 것이다

이 것이 대 우주와 소 우주의 관계라는 것이다

즉 원자 내에서 아예 결정된 것으로 주기율 상으로 올려 복사하는 것인가

아니면 이 공간의 년월일시가 다 합한 중력보다 훨씬 무거운

즉 태양의 중력이 원소 3 주기율 시공이라고 할 때

원소 2 주기율은 거의 중성자 중력에 가까운 것으로 필름을 감은 것으로의 입자가 극 미립자이나

빛도 정적으로 펴진 면이 있듯이 이 중력도 정적으로 펴진 확장 궤도에 있다는 면이면

모든 시공이 금의 展性이 길이가 되듯 면이 된다는 것으로 정점이 되는 시점이 있다는 것에서 

나무도 늘 확산되는 동적인 것으로 뻗으나 그루터기를 보이고 나이테를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곧 역방향으로 그 지반성을 감아   그 공간성은의 넓이를  필름화한 것이니

이는 결국 펼쳐진 외적 상태의 기록성과 같은 것을 감아 다시 풀어 내는 것이지

양자물리적으로 원자 내에 심어진 독자성으로 공간성이 다른 듯이 

 너무 소프트웨어적 철학성을 부여하기도 어렵다는 것이다

다만 어찌 되었든 두뇌의 대뇌피질처럼 진화를 하는 것이 입의 섭생에 의한 진화이듯

이는 곧 두뇌는 십진법의 총아로 모든 학문의 짜임새를 다 구성하는 것으로

모든 최대 적분의 유용은 10 곱하기 10이 100인 안에 다 있는 구구단 내의 응용이요 융합이듯이

더하고 빼고 나눈 구성으로 엮어 올리는 것이 두뇌의 총량성이니 

 맞고 아니 맞고의 그 적합성도 결정하는 것에서 그 밖일 수는 없다는 것이 된다  

이 정도 안에서 우리의 머리가 구상력을 이루게 하는 조건은 되어 있다는 것이고

결국 이 것은 윗니 악티늄족 아랫니 란탄족으로 15 개씩 물린 섭생을 충족하게 하는 것에서

전이 원소가 10 달을 채워짐에 임신으로 두뇌를 진화하게 하니

이는 인간 두뇌의 기능을 십진법으로 다 담은 기하급수적 구성도에 

그 수리성에 달의 공전으로 이루는 천체성의 물질로 부과한다는 것이 된다   

이도 제우스가 미네르바를 머리로 낳은 생산적 세포 기능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생각의 세포성이 따로 있음으로서 생각만으로 실물을 낳을 수 있는가의 생산성 문제인 것이다

이는 곧 달은 생각만으로 낳을 수 없는 번복성으로 감은 내에서의 육질로 낳은 것이니 

인간 영혼의 두뇌를 제어한 상태와 같다고 봐야 하는 것이다 

즉 달은 생각만으로의 밝기와 눈 떴다 감았다 하는 것의 번복이지  

빅뱅처럼 바로 실질성으로 연결되어 이루는 것이 아니라는 것과 같다

 

 

박자와 파장성

 

우리가 원소 4 주기율에서 접히는 괘가 물질성으로도 철과 니켈의 중량을 기준으로 

에너지를 발하든다 에너지가 웅크리든가 하는 것이 곧 뱀이 똬리트는 가을이든가 

스물스물나오는 봄이든가 하는 분기점과 같은 것이다 

이는 또한 나무가 수심의 깊이에 따라 가라앉고 떠오름과 같다는 것이 되는데

다만 은하수의 수심과 이 지구 위의 수심이 다를 뿐 같은 원리인 것과 같다

또한 에너지를 가둔다는 개념은 원소 4 주기율적 전기와 에너지의 관계에 있는 것이고

원소 3 주기율적 피막이라는 것은 광자의 영역인 것으로 전자의 에너지성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즉 전기도 전자가 보충이 되는 에너지원이 되는 반물질적 위치성이라 가정할 때

光子는 에너지로서 일어나는 플러스적 방광과 같은 것이고 電子는 음성적으로 에너지의 뒤를 충당하는 것과 같다

그리고 16 분 음표가 팔분 음표 내에서 두 개씩 동위원소로도 파장을 이어갈 수 있는 리듬성인가 하는 것이다

이는 같은 족 끼는 평면적 곱이 되는 것이고

주기율의 차이는 10 단위의 차이로 봐야 하는데

평명성에는  8에 상하 2 개의 구심성을 합하여 10이 되지만

관상처럼 10 단위의 굴레를 띠처럼 둘어 70 세인 7 굴레로 하는 것인데 있어서는 마찬가지 10진법이나

외양적으로 드러나는 것은 팔방성으로만 두르는 길이로 한다는 것과 같다

이는 곧 같은 주기율에 있어서의 융합성은 동위원소가 많이 나온다는 것이 되는데

이는 곧 원소 1 주기율 사이 빈 것이 16 분 음표인데 주기율은 8 분음표라

이는 곧 8 분음표가 16 분음표를 임신을 하는 것에서 다시 열 달을 채우니

이는 곧 전이원소 10을 합한 18 원소가 되는 자리인 4 주기율에 올려놓음과 같다는 것이다

즉 한 전자 내의 두 개 양성자라면 한 껍질 내에서 서로 진동이 파장으로 전달되고 난 후 

다음의 이중 수소와 자연스레이 연결이 되어 움직이는가 하는 것이다

이는  이중 수소가 상대성이 맞게 전자와 핵 끼리 모일려면 전자 띠를 벗겨야 하는데

이 벽을 깨는 것이 삼중수소에서 양성자 하나가  찢어 갈라 나와야 한다는 것과 같다

즉 양성자 네 개가 융합을 하려면 

삼중 수소의 하나가 전자 궤도를 벗어나 동위성을 벗은 정상적인 원소의 두 개의 띠로 형성이 되는 전자막이라면

그 속에 중성자 2 개 양성자 2 개인 4 개가 되는 것인데 

이는 얼굴이 껍질 궤도가 20 년이고 알맹이가 70 년이고 그 사이가 10 년이라는 것이고  보면

20 년 껍질은 프라즈마 상태의 핵융합로라고 봐야 하는 것이다

또한 족과 주기율이 서로 上下卦로 구성되는 것은 10 배율, 100 배율, 천 배율로서 호환하게 되는 것인데 

그래도 수평적으로 만난 것과 같은 것은 주기율은 달라도 그 족의 성질을 가진 것에 의한 것이다  

이는 곧  爻는 같은 위치여도 괘의 구성도에 따라 성형과 동태가 일어난다는 것에서는 

단순이 원소의 성질보다 마음이 일으키는 향기까지 접근한 것이라고 봐야 하는 것이다 

그래서 삼생이 함깨 움직인다는 말은 퍼즐성과 함께 정확하게 미분 적분성이 드러날 수 있다는 것이다

 

 

잠의 공간성

 

우리가 좀 더 물리적으로 잠을 보자면 

잠은 금국에 속하는데 실제 해중금이란 잠과 같다는 것이 된다 

이는 파와 마늘처럼 매운 맛은 신경을 제어하는 안전감이 있는데서 수면하고 관계가 깊다

금은 똬리를 트는 동면의 시작이고 巳는 끈을 푼 형태로 모든 것으로 같이 느슨하게 한다  

또한 水가 밤이면 이는 이 밤 속에 영상은 해저 동물이나 극지 생활이 하얗다는 것이 된다 

이는 곧 영상성이 암흑에는 보이지 않지만 밖에는 드러나듯 

실제 잠 속의 명암이 있다는 것은 곧 우리의 시선에는 어둠에서 벗어나야 보이는 것과 같은 것이다 

즉 그들은 양지에서 움직이는 것이나 우리의 꿈에서도 어둠에서 보이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즉 우리가 은하수가 수소의 바다라고 할 때 결국 이 바다는 어둠이다 

그런데 이 수소 내에서의 원소로 돌아갈 때는 밝음의 밭이 피부성으로 드러나는 것이라는 것이다 

즉 은하수가 어둠으로 램프 밖이라면 수소라는 원소 안은 밝다는 것이 되는데 

이 밝기의 조명도가 곧 융합적으로 늘어나서 물질화나 육질화가 딘 것과 같은 것으로

우리의 눈의 시야에 들어도 꿈처럼 지워지지 않은 구조물이 되었다는 것이다

즉 이라한 잠김으로서 드러나지 않아도 금인 백색을 띠는 것으로 공간성을 확보한 것이면 

그 공기가 찬 것 만큼 드러나는 빙산과 같은 거푸성과 같은 구조가 백색인 것인데 

이 것은 녹아 물로 되는 어둠이지만 그 속의 얼음과 같은 것이 우리의 얼과 같다는 것이다 

이는 곧 시공성의 다른 원소성 조각들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그런데 왜 이런 잠의 본능에서조차 깨어냐야 하는가   하는 것은

우리가 이 원소의 우주에 잠처럼 빠진 것은 주기율보다도 더 원소적이라는 것이 된다

그 이 원소성에서 깨어나지 않으면 그 원소성처럼 취급받는 집단성의 모뎀이라는 것이 된다

이는 곧 빛과 볕의 靜占으로 펴진 고요의 상태가 광자처럼 미치는 것이면

우리가 동적으로 일으키는 성질은 전자가 전기를 일어키게 하는 것과 같은 것으로 하는 것인데

이는 삼 이화로 펴서 평정이 되는 것을  6 감수로서 전자를 일으켜 원소 4와 5 주기율로 펴는 데서

원본적인 것 즉 물 즉 어둠에 잠긴 금에서 부터 아버지가 되어 건인 것일 때 금생수로서 어둠의 자락이 되는 것에서

다시 인간이나 동물의 유기성으로 나무가 되는 것으로는 밝은 상태가 아닌 원소성의 위치에 불과하다는 것에서다

그러니까 보이는 그대로 인식하고 판단에 와 닿으면 그 원소의 상수서잉 화석과 같은 연대를 보존하는 것이면

이느 탄소 연대기에 다든 행성의 역사라는 것도 매우 생물학적 유기성의 억 대를 넘는다는 것과 같다

 

 

전 삼삼과 후 삼삼 

 

전 삼삼 후 삼삼이란 말은

삼삼은 九인 것이다 

이는 곧 세 단위가 천이고 천이 세 개 모이면 삼천대천이라는 것인데 

이는 곧 퍼즐의 옆면이 삼으로 움직이고 이 평면을 대표해서 위 아래로 돌아감이 또한 삼이다 

이는 사주 운행의 태세의 음양과 관계가 있는데 이 태양에의 공전성만으로  음양의 배분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즉 태양의 자전성과 물려 음양으로 하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즉 갤럭시에서 음양을 부여 받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허나 운행은 달로 계산하는 주기성이니 이는 달과의 전극성에 의한 음양의 배분이냐 하는 것이다

즉 태양의 그 궤도 일관되게 한 쪽 방향으로 도는데 운행만 음이라고 뒤로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기준에 따른 시각의 위치성이 일치하든가

아니면 달이 음양 관계이니 태양은 거기에 따라 정류자처럼 한 바퀴마다 극이 바뀌는 것인가

즉 마치 외곽이 손으로 모은 자석으로 달 공전이라고 할 때 회전 축이  지구 자전인 것이면

이 자전은 30 일이니 30 개의 이빨의 구성력과 같다 이 것은 태양의 자전축와 공전율의 맞춘 것이

잇몸이라면 금성이 통니라고 할 때 지구는 그 통니를 30 개로 나뉘었다는 것이 된다

이는 곧 전기에 전자성으로 맞물리지 않아도 음양이 따로 생겨 나가도 회전 방향은 같이 움직인다는 것이 된다

이는 또한 선천수가 역류성으로 오려면 어떤 발로에서 부터 짚어야 하는가 하는 것이 있꼬

후천수의 생수와 성수의 음양 관계로 맞물리는 것은

원소 주기율의 두 개씩의 짝을 이루어야 맞물리는 것도 있다는 것이다

즉 핵융합성에서 드러나는

 

 

先庚三日의 문제와 震雷宮의 문제

 

庚과 震雷는 원소 4 주기율에 있어 에너지의 분기점이라는 것이 곧 인간이 탯줄을 끊어 나옴과 동시에

하늘의 뜻이 담긴 독립체라는 것으로 乾宮으로 하는 것인데

우리가 주역의 重巽風에 九五 爻가 先庚三日 後庚三日라는 爻辭가 있는데

이는 巽은 납갑이 辛인데 왜 庚을 취용했을까 하는 것이고 

또한 五爻는 卦의 심장부와 같은데 庚으로 하는가이다 

본래 경은 목인 나무의 부력을 떨구든가 가라앉히든가 하는데

이는 철과 니켈을 에너지의 분기점이면 震雷인 4 주기율에 해당이 되는 것이고 

여기에 맞물리는 대칭으로 접붙을 수 있는 것이 巽宮인 것이니 

이는 곧 원소 4 주기율에 있는 庚인 철분과 맞붙는 형태가 되는 것이다 

이 것이 三族에서 전후로 따져서 일으키는 작용과 같다는 것이다

이는 곧 경이란 괘로는 납갑이 한 줄로 같은 궁으로 이어지니 

결국 庚이 세 개인 小成卦를 의미하기도 하는데 

그러면 진뇌는 나무의 기둥이니  전경삼일은 나무의 윗부분에 접목을 한 것이고 

후경삼일은 나무의 아래 부분에 접목이 되는 것이니 어느 쪽이든 붙은 날이라는 것도 되는 것이다      

그래서 陰金은 저린 음식으로하는 것이고 

또한 에너지화와 중력화의 분기점과 같은 것인데

본래 巽은 꺾꽂이 형태를 띠는 것인데 경은 탯줄을 자른 시점이다 

 

 

to be star

 

인생은 햄릿처럼 결정적이길 바란다

그래도 오래 살았다는 것이 결정적이지 못 하니

시니컬하게  시니어인가

자조스럽다 못 해 냉소가 난다

to be star 라고 하는데

나야 or not to be 이지 않는가

왕을 위한 겹살이도 지겨운 판에

천상 천하 유아독존까지 끼일 자리더냐

to be며는 to be대로 살지 말라 했나

내 인연이 아니면 말 못할 일

삼생의 인연이 다하면

미래가 어데 있고 과거가 어데 있어 이어갈 감정을 시룰 것이냐

떠나면 선도 없고 점일 것을

한 점에 욌다 한 점에서 공인 것을

이을 것도 자를 것도 없이 남았으면 됐지 무슨

인생 치매와 함께 결정일 수 있으면 그나마 반가울 때가 되겠구나

 

 

음정의 무게도 파도의 옥타브에 다 드는 부력성과 같은 것이 흰색인 것과 같다

 

우리가 성질을 제로로 하는 데서 출발하는 원자 알맹이의 數理만으로 성질을 매김할 때 

이 것이 원소성을 낳는 마킹이라고 할 때 

리듬성에 음정은 같아도 성량이 다른 것으로 주기유성이 다르다면 

이는 족이 같아도 같은 리듬성을 탄다는 것은

이는 셩량이 원소 7 주기율은 통턴

즉 색을 다 합한 무채색의 선에서 프리즘적으로 나온 것과 같다는 것이다

즉 퍼즐적 입체성이 갖는 기하학성이 하나의 용량에 드는 것으로

선으로 푸는 코와 같은 것이 신경선으로 이어지는 것과 같은 센스의 라인일 때

이를 다시 짜 X와 Y선으로 면으로 짜는 복구성이 원소 주기율이라는 것이다  

이는 수소인 코로 주기율을 짜는 데 있어

32 분음표를  팔분은 음표로 핼륨화하여 네 마디로 하는 것

16 분음표를 4 분음표로 네 마디로 하는 것에서의 핼륨화라든가 하는 것에서 

수소가 하나의 자루로서  사방으로 함축하는 것 등이 있는데 

이 것은 7 주기율로 할 때 요일로서의 배분셩과 맞물리는 형태는 

요일은 토요일을 핼륨으로 하고 태양을 다시 일요일인 수소족으로 하면 

주기율마다 하나의 태양이 시공이 달라도 같이 뜬다는 동시성을 낳는다는 것이다 

그러면 태양이 저울의 매단 벼리와 같은 것이면 달은 담아 달 수 있는 쟁반과 같은 것이 된다 

이는 곧 태양이 저율 눈금으로 평면적으로 배분하는 것이면

달은 거기에 달아 물건을 올려놓을 수 있는 것을 말하는 것이고 

화수목금은 사방의 줄인 것이고 토인 핼륨은 저울접시의 바닥을 말하는 것이다  

그러니 요일은 일방적인 연쇄성으로 이어진 듯이 해도 이는 상대적 균형성에 기인하는 것인데 

이는 요일을 동양적 철학의 배분성으로 보는 데서이다  

즉 후천수의 생수와 성수의 음양적 균형성이 그대로 맞춰진 균형을 말하는 것이고 

선청수 987654로 여섯 마디로 끝나 하루를 공일로 하는 것이면 연쇄성의 끝은 맞으나 

그 오방성은 아니라는 것이다 

또한 구궁의 이궁에서의 역순으로 9이 8 간 7 태 6 건 5 중궁 손 4이면 구궁을 반으로 갈라 나오는 것인데 

그 핵심이 경금인 것으로 전경 삼이 되고 후결 삼이 되는 것으로 소성괘가 되는 것이다

 

 

중성자성의 재생

 

본래 수의 성수가 6이라면 이는 5인 핼룸성을 지난 즉 토를 지난 1 수소성의 합이니 6인 것인데

 이는 중성자성을 낀 양성자인 수소족이라는 것이다

귀가 6 음수인 것이고  이 분이 되어 얼굴이 사이이니 1을 더해 7로서 하는 것이고 

이 7은 양화이니 눈에서 빛이나는 것으로 3의 이분성이라는 것인데 

이는 삼이 이분이든 2가 2 분이든 4가 2 분이든 주기율은 수리는 달라도 족은 같은 성질을 띠고 있다는 것에서 

원소 3 족은 빛을 낸다는 것이고 고로와 같다는 것이다

즉 12를 네 등분해야 3이 되는데 이는 4 주기율적 등분이라는 것이야 하는 데 

그 둥분과 상관 없이 3이 화라는 것만으로 빛인 원소성을 갖는  것이지 

톱니성으로 정확하게 나눠진 3이여야 한다는 것도 아니라는 것이다 

즉 눈인 두 개가 33인 것인데 합해 6 밖에 안 되는 데 나머지 삼은 어떻게 되었는가는 

이는 다른 적분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즉 눈은 火인데 6인 그대로 배뷴을 하여 맞춘다고 火이지는 않다는 것이다  

즉 3인 火인데 나머지 3은 다른 흡수율로 치환되었다는 것은 될 수 있다

 

 

막연성인 공간에서이냐 늘 이어진 이미지의 상대적 의식이냐  

 

실제 우리가 생각이나 행위가 결정되기 전에는 막연한 공간성에 발하는 것이지 

미리 그 사람의 마음이 어떻게 변할 것이다고 하는 것은 신통에나 가능한 것인데 

다만 우리가 쌀 한 줌으로 미래를 알 수 있고 모래 한 줌으로 미래를 알 수 있다함은 

하나의 형식성에 눈길을 돌리게 하고 이미 과정도 필요없는 인식을 마술처럼 눈을 속이는 것인가

즉 절차성의 노력의 댓가에 관문성인 것이지 실제 답은 나와 있다는 것이면

주역이라는 굳이 학문성으로 인정할 이유도 없는 것인데

다만 우리가 인지를 하는 것은 물질성이고 감각적인 것에 있는 것으로

초탈성만이 순수한 솔직성에 가깝다고 하면

인생은 애들처럼 마술이나 즐기다 가지 굳이 학문, 특히 수학이나 이공계쪽으로 심혈을 기울일 필요가 없다 

오직 신의 선택에만 매달리면 되는 것으로 그려면서 명문이니 뭐니 하면서 진 다 빼는 것고 학대와 같은 것이다 

그럴려면 확실히 보여 주어야 하는 것인데 그 것이 물리적고 화학적이지 않으면 쪽집게처럼 안 믿음에도 

그 보편성으로 공기처럼 누리면 또한 무료한 것인지 자기인생 자기 각본인 듯이 짜보는 인문이라는 것도 

참 유치하고 어지보면 사악하고 교활한 작태로 희곡인 냥 한다는 것이다

역사는 신이알면서소도 침묵을 했다고 하면 귀싸대기를 갈겨도 모자랄 판이다 

그런데 그 전능을 팔아 먹으니 더 가공할 일이 아니겠는가 

그러니 귀신보다 사람이 더 무섭다는 말도 나오는 것이다 

그러니 이런 인문성의 교활을 멀리하려면 지혜로워야 하는데 무명은 끝이 없으니 

부처님도 더 깊을 예기하려 해도 도움이 안 될 거란 말씀을 한 것이다 

그러니 수소를 무성으로 치고 제로성으로 하고 수리만의 성질로 일으켜 세움이 필두로 

모든 쟉용을 살필 수 밖에 없는 것에서

그 물질화가 되는 것으로 영혼이나 신명이 어떻게 깃들어 있는가를 규명할 수 밖에 없는데

이 것이 먼저 우리의 행위나 생각이 허공성에서 발하였다고 할 때

이 리듬성이 모래알이 염주처럼 이어 붙은 것에서 수리의 성질이 부여된다는 것으로

일본 만화 캐릭터의 인물의 캐릭터가 성격성으로 공간적으로 일어나도

그 원소성의 물질에 깃들어 있는 성분성으로 같은 것으로 치환이 되는 것이라는 것인데

이는 선인 DNA와 면인 원소 주기율 입체인 퍼즐성으로 풀었따 짰다 하는 것으로 하면

먼저 퍼즐의 입체성이 삼면으로 반이고 다시 반으로 중궁을 가른 손에서 반이 갈라진 형태에서

경이라는 것이 된다

즉 구궁에는 선과 면과 입체성이 함께 움직이나 선으로 빼기도 면으로 빼기도 입체로 빼기도 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인간 자신이 세 번의 작동으로 상하괘에 변효까지 낸다면 이는 마음의 삼변인 것인데

이 것인 효  하나에 들면 10 진법 안에 든 것이고 번이 원소로 든 것이고

또한 약서법으로 보면 소성괘 하나에 내 생각이나 행위가 든 것이니

이 무한 공간에서 내가 마음을 내어 괘를 내면 그 때부터 괘가 즉 理가 物을 남듦에 있어 내 마음의 동요를

그려내는 것과 같은 것으로 원소성을 이루어 물질을 이룬다는 것이다

 

 

천체와 인체의 유주성

 

우주 탐사선같은 퍼즐이 원소 마다에서 접힌 채 입체성을 띠는 것이면

이는 수소나 핼륨이 우주에 차지하는 것만으로 은하수라고 할 때

이 것은 곧 은하수에서 물고기의 알처럼 깨는 것이 있고

어머니 양수에서  깨는 것인 있는 것인데 이 것이 5 토를 넘은 성수로서 

지구상의 물이 되는 것과 같다 

즉 산소도 8인 것이면 물이 아닌 것이나 주기율이 접힌 6 족인 것에서 물이 되는 것으로 

수소의 주기율 위의 물이 되는 것이지 수소 자체의 수는 아니라는 것이 될 수 있다 

이 것도 어찌 보면 주기율의 착시현상과도 같은 것인데 주기율로 2가 접힘으로서 은하수가 

H2O로서 뻑뻑해져 묽어진 것이다

이 것은 마치 주기율의 속도성 차이로 스치는 감각성에 의한 차이로 보는 것인데

이 것이 곧 핼륨이 중성자성으로 농도는 더한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이는 곧 은하수에 물고기처럼 불생불멸처럼 살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우리가 원소 단위에서 어머니의 양수 속에 퍼즐의 구형으로 들었다면

이 것은 양수에 우주선이 착륙을 한 것이라고 봐야 한다

이 것이 날개를 펴 접은 것을 편 것이라면 이는 

즉 우리가 한 숟갈을 넣는 입의 용량이 달의 입인 것이면 

이 하나의 세포성이 60 조 개라는 것이 전부 입이라는 30 개의 신경에 맞춰진 허공성의 

귀 기울임과 같은 것이니 뭔서 수소가 말을 한다기 보다 먼저 융합으로 듣는다는 것이고 

보는 것을 듣는 쪽으로 화하면 그 화한 귀가 다시 세상을 보는 것이 관세음과 같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퍼즐성이 입체성을 띠고 움직일 때 육근이라는 면모의 신경선이라는 것인데 

이는 각기 육근으로 드러낸 방향성의 구심성 홀과 같은 것이고 

퍼즐같은 소금쟁이가 지상의 물에 나오고 보니 들어갈 문이 듯 볼 수 밖에 없는 듯 

소금쟁이는 인간 거인을 부려 스마트폰을 양동이 들고 다니게 하듯 끌고 다닌다

 

 

수리의 생성을 윤곽화한 형태학

 

우리가 삼효로서 삼순으로 치는 것은 

10일이 한 효로서 일 순으로 하는 것인데 

이는 전이 원소 10 개가 늘어난 원소 3 주기율에서 부터이다 

그럼 전이 원소는 뉴런이 작용하는 범위를 말하는 것이다 

여기서 전경삼이 순행으로 몰리는 것이 진괘로서 4 주기율이면 

후경삼이 삼은 역행성으로 맞물리 수 있는가 하는 대증도 팰요한 것이고 

이는 손이 진뇌에 접붙어 순으로 자라는 것이지먄 

잎새로서는 역행적 진행으로 먹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 

즉 역설적으로 선천수가  줄어들면서 먹혀드는 것이 둘 다 맞물리는 것으로 원소성을 나타내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결구 이 손궁의 5 효가 경삼인 것에 물린 것이니 

이 경의 자형이 탯줄을 잘라 묶어 놓은 것과 같은데 

이는 꺽꽂리여도 산다는 경의 부위와 같다는 것이 

즉 어떤 결단의 경에 의해 잘린 부위로 시작이니 경이 되는 것이다 

즉 갑은 씨앗으로 뒷받침 되는 것이면 경은 접목의 경계가 있는 의지처가 있다는 것이다 

즉 절개로서 주입을 하여 생하는 것이 된다 

우리가 원초적으로 전이 원소의 금속성이 더 민감한 것이나

신경인 진뇌가 끊기면 고통을 모른다는 것이 되는데 

실제 섬세와 민감성의 조직은 그 부위의 통증은 엄청난 것일 수 있다는 것이다

 

 

三을 넘지 못하는 것은 선천수도 마찬가지라

 

우리가 선천수가 9에서 역순으로 짚어 4에 머물면 여섯 단위로서 끝인데

그 너머를 진행하지 못 함은이 4가 진사의 자리인 손궁인 것이니 

이느 뱀이나 지네는 자기 꼬리를 잘라도 산다는 것이니 

이는 곧 선천수는 다시 선천으로 돌아가도 산다는 것이고 

선천이 소멸해도 3 이상은 넘지 못하니 결국 인류도 남는다는 격리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1인 정자와 2인 자궁과 3인 자식인 선을 넘지 못한다는 것인데 

이는 역이 늘 움직인다는 것은 흐르는 물을 썩지 않는다는 말과 같이

선천수도 역으로 미치지 못함에 인간인 원소 3 족에서 전이원소가 늘어난다는 것으로 

동효도 인간적 유기성으로 일어나니 이는 선천성과 관계가 없다는 것이지만 

선천성이 미치지 않는 공간이나 같이 흡수되는 것으로 내공성을 가진 것으로 이 우주인 것에 

인간이 운명성으로 맞물려 있다는 것이다

눈은 늘 깝박거린다 

이는 눈이 천지인인 것으로 눈섭이 달이 뜬 듯이 하면

눈섭이 인당의 달빛처럼 두른 깃이면 천이요

눈두덩이 전택을 말하니 이는 지로는  하는 것이고 아래 와잠을 인으로 하는데

이는 늘 움직이니 선천수가 미치지 못하는 눈만의 호수가 있는 것이다

이는 60 조 개의 세포로 둘러쳐서 앞이 다 가리워져도 눈빛으로 나오는 것은

선천수를 능가하는 것이 신경선을 능가하는 감각의 선과 같다는 것이 있다는 것이다

그럼 원소 2 주기율성과 원소 3 주기율이 맞물리는 것으로 아래 위 속눈썹이라고 봐야 하는데

이는 눈이 이마에서 들어간 언덕 밑으로 택으로 하는 것이고 눈이 일어난 것으로 화로 하는 것인데

이는 상하 깜박거리는 유리창 닦기로 마주한 것으로 원소 2 주기율과 3 주기율이 맞물려 가는 것으로

문명성을 쫓는다는 것이 된다

그리고 원소 4 주기율과 5 주기율이 맞물리는 것은 동적인 것인데

이는 호홉성과 소리는 같이 섞여 나오게 되어 있는 것으로 낱말이나 자음 모음 등이

이빨처럼 또한 수리처럼 전이원소처럼 전달체를 가진다는데서 짝으로 하는 것이다

이는 전파 속에 소리를 심어 전하는 것이고 이는 선으로 면으로 잎새처럼 펴 보일 수 있는 면면이 있다는 것이다

 

 

묘생어인(卯生於寅)

 

묘생어인(卯生於寅)이라는글귀가 있는데 

본래 진신인 것이면 그 사람의 이동성인데 

퇴신이어야 돌아오는 것인데 

묘생어인이라는 것은 자식이 손자를 낳은 형태가 되는 것이다 

이는 곧 유전자가 진신인 것이지 개체라 자에서 손으로 옮겨졌다는 것은 

寅의 궁으로서 子인 것이고 卯의 궁으로서 孫인 것이 되는 것이다 

또한 財空은 부인의 임신일 수 있다는 것도 공망의 묘한 변통수인 것이다

이는 곧 손은 낳았다는 의미의 복사성이라는 진신이 되는 것이고 

부가 진신이면 계약이 늘어난다는 뜻이지 더 진전된 이사가 아니라는 것이다

또한 부모님의 노파심이 늘어난다는 것이다

또한 퇴신이면 선대에 선대인 것이다

관이 진신이면 정년이 늘어난 형태다

더 좋아진 곳에 이사를 가더라도 문서가 퇴신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형효가 늘어나면 동업자가 계속 늘어나는 것이다

즉 어떤 육친성보다 행위의 진전에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文이 退神으로서 합이 되면 학력이나 이력을 전 단계로 낮춰야 한다

 

 

퍼즐과 중궁성

 

中宮이 핼륨이 되고

乾宮이 지상 위의 金이되는 것이 奇門의 烟局이 되는 것이고

中宮에서 핼륨이고 坎宮으로 빠짐이 洪局인 것으로 수소족으로 빠지는 것

금속성이지만 물렁한 묵과 같은 것이면

土가 烟局과 함께 중력성이면 수소족 쪽은 시계바늘처럼 돌아가는 순행성과

乾宮에서 兌宮으로 역행하는 것이나 기문의 순행과는 맞바람을 맞듯 농축하는 것으로

경도가 높은 중에 눈처럼 거풀로 부풀리는 작용이라는 것으로 

회전성의 역류는 곤궁으로 기문은 간궁으로 양극을 이루게 되는데서 다시 이궁에 모이는 것이 된다

이궁은 정오와 같은 것이니 두 괘의 사이를 말하는 것이고

이는 본래 연국은 중궁을 건너 뛰는 것이니 사이가 나는 것이다

이는 산의 돌출성과 비대칭성을 녹여 다시 순행의 곤궁으로 지평화하는 면이 궁극적으로 있어

금속성이 지상 위의 금속이 되는 것이고

역류성으로는 巽宮인 동방으로 빠지니 酸性쪽으로 빠지는 것인데

 이는 震雷가 가장 활성적인 움직이다가 艮宮으로 가면 정적이면서 향기를 발하는 것과 같다

이는 곧 족은 공전과 회전성의 원심적 향기인 것이고 주기율은 구심적 上下의 축적도를 나타내는 것이다

결국 구궁도에서 연국은 상하를 나뉘는 부분이 있고 이는 손궁과 건궁으로 가르는 것이고

洪局은 中宮의 핼륨성을 중성자로 하는 것에서 다시 수소족으로 구심의 주기율을 더하여 두껍게 하니

그 한 층 높임으로 원심으로 돌아감에 한 층을 더하는 것이면 수미산인 감궁이 높이의 척도처럼 된다

이러한 사선적 교차성이 정방의 입체성으로 퍼즐과 같이 짜여진 입방체로 들어온 혼재성이라는 것으로

이를 구중이 아닌 7로 할 때는  오방성을 바탕으로 바닥과 꼭지점을 알게 하는 것이 일주일의 오행 배분이다

그래서 일주일은 선천수의 선적인 리듬과 같은 DNA라는 것과 면으로 할 수 있는 오방성의 후천수라는 것이다

그리고 오를 넘으면 입체성의 발로라는 것이 되는데서

이는 태양이 일요일이고 꼭지점이면 지구인 반죽을 송편피처럼 현 것을 달 공전이라고 할 때  월요일인 것이고

태양이 저율대이면 그 꼭지점으로 매단 줄이 네 개의 화수목금이 되니

이에 남쪽의 화는 구인 태양성이 아니고 화성을 의미하듯 방향성의 대칭성으로 접시를 바닥으로 토인 중심으로 하면

이 핼륨성으로 하나의 저울로 입체성을 나타낼 수 있음이다

 

 

펴즐의 순환과 구궁의 순환성

 

九宮은 괘의 삼효가 완전히 변하여 연쇄성으로 염주를 꿰듯이 순환함이 상수성으로 생명을 주기성을 하나같이 하고 

있으나 그 내적인 변화의 속도나 내구성은 다른 면이 있는 것은 그 성질성이라는 것이고 

구궁의 순환으로보면 평균율이라는 것이고

다른 그 내적 괘의 성질로 인한 상대적 조급성은  비교적일 수 있는 발생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같은 방향성으로 만나면 음양성이 卦로 소멸을 하는데 

이는 퍼즐의 구궁성에서는 평균율적 상수성에 있다고 하더라도 

이 것인 아홉 조각 중에 세 조각이 함께 돌리는 것으로는 세 효인 한 소성괘가 사라지는 것이니 

이는 같은 방향성이 같은 방향성으로 만나는 찰라성 즉 자신이 자신을 만나는 시간성에 반대로와 있다는 것인데 

이는 음양 간으로 서로의 잔여가 없는 소진성으로 이이 진다는 것이다

그러니 구궁성 자체는 균일의 상수성으로 돈다는 것이 된다 이는 洪局이 中宮인 핼륨이 坎宮인 수소로 빠지는 것과 

이로 이음새라는 것이 은하수인 이 천체로 빠지는 뱡향성이 그래도 블랙홀적 중력의 한 부분인 것이라는 것과 

웜홀과 화이트홀을 주변성으로 보며 돌아 가는 것을 말하는 것이고 

烟局처럼 乾宮으로 빠지면 완전히 원소성으로 든 것 즉 얼음처럼 경직인 된 것으로 상수성을 빌딩 짓는 것과 같은데 

이 煙局이 卦 사이를 건너 뛰듯이 사이가 있다는 것이 된다 

이는 곧 烟局이 離宮과 坎宮이 건너 뛰는 것으로  원소 4 족에서 상대와 극이 벌어진 것이고 

洪局이 다시 당겨옴이 은하수로도 可飮盡이 된 것이다  

 

 

코를 풀면 알 수 있다

 

눈은 선경 삼일과 후경 삼일이 되는데 이는 눈의 와잠이 長中少를 다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경의 진궁인 장손의 납갑인데 이는 곧 와잠이 장남의 자리로서 하괘가 되면 

윗 눈꺼풀은 상괘로서 붙었다 떼었다고 하는 것에서

도래미가 하괘가 되면 파는 갈라진  반음인데 거기에는 공인 아닌 눈이 있다는 것으로 반음이 있다는 것이다

즉 눈이란 것이 공인 듯 공이 아닌 것으로 반음을 넘어 솔라시가 상괘인 눈거풀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선경 삼일이 후경삼일인 눈 한번 깜박할 사이에 있는 것이니

길다싶어도 다 부처님 눈 한 번 찰라에 하루라는 말씀인 것이다

이는 손이 곤궁과 대칭성의 쌍인 것이 있고 코를 중심으로 1을 더해 3 더하기 3에 1을 더하니 7인 간산이 된다

그러닌 산근이 되는 것이고  

그리고 후전수 7은 양화에 속하는 성수인 것으로 눈에는 빛이 나고 코는 건조한 것으로 한다

이는 양쪽 6 귀를 코로 걸은 것으로 7인 것으로 웃으면 입이 귀로 찢어지듯이 블랙홀에 부표처럼 상층처럼 순환

하는 것이다

이는 눈은 코와 합해 4인 신경선의 척추를 말하는 것이고 

귀가 7로 합함은 혈소판을 생산하는 艮山의 역할로서의 등뼈인 것과 같다

 

 

나무여도 庚金을 가장 솜사탕적으로 그물을 만든 納甲이다

 

庚의 해석에는 庚은 서방이고 金이고 결단을 의미한다 

그런데 왜 동방의 납갑인가 

이는 金은 침잠성이고 똬리를 말하는 것으로 원소 내의 세포성 단위까지 말하는 것이다 

이 것이 어떤 동태로 움직일 기미인가도 나름의 소프트웨어적이라는 심인성이 있고 

이는 동방 震宮에서 신경성으로 이룬 세포성이라는 것으로 

금속성의 원소를 솜사탕처럼 업그레이드한 것이 나무라는 것이다

이는 庚으로서의 이음새는 같은 족으로서 주기율의 마디를 이어간다든가 

같은 주기율로서 족으로 이어간다든가 하는 이음새의 영속성과 같다

 

 

영혼의 자궁성 두뇌  

 

팔이  원소 8 족을 말하는 전형일 때 

그 팔에 열 손가락이 나니 전이원소로 인식을 심는 것으로

이는 人中이 10인 것이 손이라면

오히려 법령인 팔이 코로 몰려 열 손가락을 받은 곳이 人中이라는 역설이 나온다   

이러한 인식은 팔의 손이 집합함의 섬세성이 자궁이 되는 것으로 인중이라는 것인데  

또한 여기에 손 마디가 15 개이니 악티늄족과 란탄족이다

이는 곧 손의 무지개성에 있는 光子를 나누듯이 이음새를 갖고 

연주를 하듯 리드미칼하게 살아라는 듯 생물적으로 타고난 태교와 같은 것이다  

이러한 놀라움은 이빨과도 맞물려 있음은 우주가 함깨 악기를 연주함과 같이 

金星을 이빨로 끌어 올려 혹성들의 깊이가 우러나옴과도 같다

이는 머리의 법령이 자궁과 생각을 잉태하는 두뇌가 돌아간다는 것이니

이는 생각이 그 어떤 창작보다 리듬성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에술도 사고의 리듬성에조차 무딘 단편이라는 것도 된다 

이는 곧 섬세성이 색이 무지개를 내는 전형이 원소 전형원소 8 족에 해당이 되어 팔과 같다면 

이는 투수의 팔 정도가 된다면 손과 손가락의 종합성은 그 섬세성 어떻겠는가 

즉   관선을 팔로 하는 기준의 전형에 있어서 말이다

이는 곧 水에 흙을 일구어 흙탕물이 도리어 생명의 리듬성으로 부각시키듯

이 것이 은하수 수면으로 볼 때의 악기성으로 보면 

물도 구름성이 되는 것으로 수소가 핼륨성이 된 것과 같은 것인데

이는 우주풍에도 전파가 목소리의 파장처럼 살아 움직여도

원소 4 주기율적 전기 자체의 센스성에는 둔탁해지며 나아가는 것이다

 

 

부드런 戊土의 창 戈

 

이 戊는 흙 土인 것으로 돌창이라도 되는 것인데

이 돌창이라는 것은 구석기 시대의 운동인 것이다

그러면 이 戊자에 창 戈가 이 문명시대의 가장 원시적 활동이라는 것이니

바로 이 창인 戈로 찌를 듯이 하는 것이 위장의 酸인 것이다

즉 胃의 연동 운동이

胃山으로 구석기시대를 그대로 사는 것이 胃腸이라는 것이다

이 것은 죽을 때까지 먹는 것 밖에 모른다

戊는 水와 함께 水庫에 드니 戊는 坎卦의 납갑이 되는 것이고

巳인 뱀의 藏干으로서 長生이 되는 것이기도 한다

이 두 개가 陽土인 戌과 辰의 피부성을 말하는 것이고

九宮 순서로는 乙이 離宮 되는 것이고 己는 坤宮이 되는 것인데

坤은 乙인 것이고 離火가 己인 納甲에 차이를 보이나

그래서 그런지 乙과 己의 자형이 비슷하다는 것이다

또한 곤의 乙은 하괘 반으로 한다는 것에서도 己 자형에서 좀 모자란다

그런데 곤궁의 기는 방형이 두렸한 己인 것인데 이는 곤은 계수와 혼합의 음토이니

소묘된 상은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곤은 사문인 것인데 을을 나타내는 것이 몸인 기르 나타낸듯이

죽은 자의 영혼이 새에 깃들어 나타날 수 있는 어떤 개연성으로 검증할 필요는 있다

 

 

하루의 자업자득성

 

日이 하루의 자전성에 비치는 볕이라고 할 때

핵의 융합에 있어 원소 3 주기율로서의 태양인 빛이 나오기 전에

수소가 원소 1 족성이고 핼륨이 원소 8족성인 1 주기율은

子와 丑의 合으로서 土가 되는 것이니 坎宮과 艮宮의 주기율성에서 출발을 하는 것이니  

이는 1족에서 8 족까지의  전형을 쥐고 있다는 것에서도

아직 빛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2 주기율로 하는데

이 인해의 합으로 건궁과 산궁이 합을 이루는 것이 원소 2 주기율이라는 것이다

결국 묘술이 합해야 불이 나는 것이고 광이 나는 것이니 

곧 원소 3 주기율은 세 번째 지지의 합인 묘술 합火를 나타내니 광자의 노출이다 

이는 금요일인 건궁과 산궁이 목요인일 진궁과 건궁이 합해서 너머오면 

여기에는 축이 죄우로 기울어 합하는 것이니 이가 황,흑도와 같은 회귀선과 같다

이 것이 결국 가장 볕이 좋은 화요일을 펴서는 

달인 월요일을 비추고서는 지구가 일요일이 되는 것이다 

이 지구는 토요일 위에 있다 

이는 곧 태양이 일요일이 아니라 

지구 인구마 ㄴ합해도 지구를 이만 개나 만드는 일요일인 것이다    

화요일로서의 빛을 드러내기  전의 목요일이

빛의 명도로서의 크기를 나타내는 척도성이 되면 융합성은 도리어 목요일에 있다

즉 숯에 있다는 것이다  

즉 태양의 빛은 늘 그대로 있으나 

핵 융합성으로서 서서히 밝아지는 지는 밀도는 달이라는 것이니 

곧 전기가 양쪽으로 몰리는 현상에서 비롯됨이 목요일에 해당이 되는 것이다      

이 것이 화요일과 일요일이 쥐고 있는 것이면 토요일은 지구인 핵으로 하고

일요일은 자기장성으로 하는 것에서 마치 태양의 코로나와 핵의 온도차와 같은 것으로 하는 것이다

그러니 지구의 중력성으로 보면 

일요일이 태양인 것으로 월요일이 열린 지구이고 화요일이 화성인 것이로 하기엔 무리가 되는 것이다 

 

 

 

유리처럼 맑아도 투명히 어리는 결같은 왕자와 공주는 다 벌거숭이 임금님일 뿐이다

 

귀머거리 삼 년 눈봉사 삼 년 서러워 마라 

살고 보면 귀머거리 평생 눈동자 평생이

신지식이라고 유리창처럼 번지르르하다만 

다 소금쟁이가 지나온 자리를 되돌아보는 관성과 같구나 

상대적이기 싫어도 상대적이어야 하는 삶이면 

차라리 웃어주고 말아라

다 자신의 그림자 길이에 짧아 목말라 하는 것이 태양의 경사에 괜히 길구나 

 

 

폐의 원소성 입구

 

폐는 화학성의 공장이고 보고인 것이다

이는 수소인 원자 단위 이상은 그 미립성이 코 세포를 능가하지 못 하듯

코가 세포의 수로도 쫒아간 것과 같다

이는 코가 내가 이 냄새를 이렇게 자극받았다 전한 것이지

내가 냄새를 맡았으니 우두머리께서 냄새를 분리해 주시오 하면

과연 코에 그 많은 세포한가 하는 것이다

이 법령 쪽 콧망울에 든 것

조항 조항같이 그 얼음같은 상수성으로 쥔 폐라

가슴뼈로 적응하면 마음만으로 살 수 있다고 한다

마음도 모아 결정하는 듯이하면 

법령은 생각을 人中의 골로 빼면 

몸은 마음의 가슴의 골로 배를 채운다

다리 팔자로 디딘 소산 굳은살엔 물질성 육질이 일어난다

 

 

卍字 결국 원심이 뭉쳐인 이유를 찾으란 것이다

 

卍字의 형태는 四方을 間方까지 수용을 함으로서

십자가 만자로 꺽인 형태를 말하는 것으로 

그래서 팔다리의 관절이 꺽이게 되어 있는 것이다

즉 안이야 어떻든 네 다리 여덟 관절로서 

전형 원소로 해 전이 원소를 낳은 형태가 되고 임신한 형태가 되니 

관절 사이로 아이를 낳는 자연성이 있게 되는 것이다

 

 

禽星과 死의 관계 

 

보통 坤宮은 예성(芮星)에 속한다 

그런데 中宮이 坤에 寄宮인데 중궁을 禽星이라고 한다

이는 곧 곤이 사문인 것에서 중궁은 살아 있는 것이니

결국 새처럼 살아 있다는 것이다

이는 새가 사이라는 것인데 새가 中宮인데 사이가 어데 있는가 間卦도 아닌 것에서

이는 중궁은 천반성과 지반성이 하나로 하는 것은 상하를 뜻하는 사이가 있음을 나타낸다

 

 

강을 건느면

 

광나루를 건느면

눈에 띄는 것은 天湖의 눈

그런데 千戶의 눈이니 벌의 눈

열 집 반

백 집 통 

천 집 동이라 소천이니 

소똥구리 생도 행복하여라 

天戶의 눈이면 

天湖에 눈 떨려나 

요람이라는 것도 어찌 그리로 좌우든가

여왕벌을 늙어도 당뇨를 몰라

千戶의 여왕이로다 

이 눈이나 

저 눈이나 

다 녹고 보면 

어느 새 강동이라 

웬 일이여 

이젠 쉬어야 하는데 웬 동쪽이여? 

웃자랄 보리 때가 아닌데 왠 동쪽인 것이여? 

둔촌이 둔자야 

순을 잘리고 뿌리는 굽으니 더 크지 말란다

둔촌이 그루터기로 여니 

우구가 나이테를 열어 개롱이 되었다 

갇혔던 새가 눈을 드니 고덕이 상월로 떴구나 

그대가 작아보일 때 그대가 거인이로다

램프 밖의 巨余! 

巨余!  

동이가 꽃피는 계절에 

오금을 켜고 놀려무나

페갓소스가 은하 철도를 건넜다는 소식을 마천에서 듣는다

福井이 중앙이고 보니 

수서가 그 서쪽이라고 악착같이 복타령이다 

수서가 고향길처럼 이어붙였다 

대화를 끝으로 돌아온 울먹인가 

가락에 낙양성인가 풀고 

우물 인심으로 복이거니 풀면

그나마 거문고 소리에  

신중조차 아픈 생을 위안 받는다     

 

 

 

   

 

 

 

 

 

예쁜 꽃들이 향기와 고운 빛깔로 유혹하는 멋진 5월입니다.
삶의 무게에 고달픈 우리 몸과 마음이 봄의 고운 자태에
잠시나마 입가에 미소를 띄울 수 있게 해줍니다.

바쁜 일상 짬짬이 봄의 아름다운 유혹에 빠져 보면서 즐겁게 보내시면 좋겠습니다.
사랑의 달 5월 사랑하는 사람과 고마운 사람들께 사랑과 감사 전하면서
행복하게 아름답게 5월 보내시길 소망해 봅니다.
narrae님(!)

그간 (안녕)하셨어요(?)
넘 올만에 문안 여쭈어 미안합니다
5월의 여러축제와 연휴도 이제 어지간이
지나 간 듯하네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드립니다"감사" -남경-
즐거운 주말되십시오
우왓! 행복한 하루되세요 ^_^
좋은 시간되십시오
모셔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