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사랑과 은혜

하나님께 영광을!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안에서 이루어진것을 감사합니다.

[겨자씨] 남 일, 내 일

댓글 61

국민일보 겨자씨

2020. 4. 3.


[겨자씨] 남 일, 내 일

몇 해 전 강원도에 큰 산불이 났을 때 일입니다. 건조한 날씨에 불길이 급속도로 번져갔습니다.

불길이 큰 하천 앞에 멈추어 섰을 때 강 건너편에 있던 주민들은 잠시나마 안심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바람이 불자 불꽃을 머금은 재가 순식간에 날아 올라가 강 건너편 나무에 옮겨붙었습니다.
바로 전 남의 일이 이제 내 일이 된 것입니다.

아시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날로 위세를 더해 갈 때 미주나 유럽에선 남의
일처럼 여겼습니다. 그러나 이제 전세가 역전돼 남의 일처럼 여기던 문제가 내 일이 되고 말았습니다.
많은 국가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보건 외교 등 각 방면에서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이 혼란을 미리 겪은 대한민국은 방역과 검진, 선별진료 등 전 세계에 줄 것이 많아졌습니다.
사재기 대신 서로 돕고 극복하는 모습을 세계가 주목합니다. 이제 선택된 제사장의 나라의 책무를
다하며 강도 만난 이웃 같은 열방을 섬기는 성도가 되도록 기도합시다.

이성준 목사(인천 수정성결교회)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30521




'국민일보 겨자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자씨] 꽃아 일어나거라  (62) 2020.04.04
[겨자씨] 우리에게는 답이 없습니다  (23) 2020.04.03
[겨자씨] 남 일, 내 일  (61) 2020.04.03
[겨자씨] 베토벤 머리카락  (10) 2020.03.31
[겨자씨] 빼앗긴 봄  (68) 2020.03.30
[겨자씨] 비교당하는 봄꽃  (27) 2020.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