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사랑과 은혜

하나님께 영광을!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안에서 이루어진것을 감사합니다.

[겨자씨] 나다움이 아름다움

댓글 22

국민일보 겨자씨

2020. 7. 3.

[겨자씨] 나다움이 아름다움

 

 


“레오나르도 다빈치에게 물었다. ‘당신의 인생에서 가장 큰 업적은 무엇입니까.’ 그 질문에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이렇게 말한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바로 나 자신이다.’”

작가 윤슬의 책 ‘책장 속의 키워드’ 중 한 구절입니다. ‘바로 나 자신이다!’ 그의 당당한 모습이 멋집니다. 하나님은 만물을 보시기에 좋게 창조하셨습니다. 만물에는 하나님의 선하심과 아름다움이 스며있다는 의미입니다. 꽃은 꽃이 될 때, 구름은 구름이 될 때, 나는 내가 될 때 하나님께 가장 큰 영광을 돌리게 됩니다.

다빈치는 미켈란젤로가 되려 하지 않았고, 고흐는 드가와 마네, 르누아르, 세잔이 되지 않고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을 그리면서 집중할 때 고흐가 됐습니다.

하나님은 각자에게 아름다운 사명을 주셨습니다. 그 사명에 집중해 나는 나답게 당신은 당신답게 그는 그답게 자기다움으로 돌아갈 때 세상은 아름다워집니다. 나다움이 아름다움입니다.

“하나님이 지으신 그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창 1:31)

한재욱 목사(강남비전교회)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45507

'국민일보 겨자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자씨] 확신 한 모금  (47) 2020.07.07
[겨자씨] 롤러코스터 같은 인생  (6) 2020.07.04
[겨자씨] 나다움이 아름다움  (22) 2020.07.03
[겨자씨] 치지 못한 종  (50) 2020.07.03
[겨자씨] 중간평가  (25) 2020.07.02
[겨자씨] 은혜의 단비  (48) 2020.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