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사랑과 은혜

하나님께 영광을!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안에서 이루어진것을 감사합니다.

[겨자씨] 고요한 밤

댓글 23

국민일보 겨자씨

2020. 7. 27.

[겨자씨] 고요한 밤

 

 


“하늘에 별이 1000년에 한 번 나타났다면 사람들은 모두 모여 별을 바라보고 황홀경에 빠졌을 것입니다. 하지만 별은 매일 밤하늘에 떠 있고 사람들은 TV를 봅니다.” 미국의 작가 폴 호켄이 한 말입니다.

2000년 전 베들레헴 고요한 밤에 하늘의 하나님이 전능의 옷을 벗고 빛나는 별로 나타나셨습니다. 분주히 일터로 향하는 사람들, 지하철에 앉아 스마트폰을 쳐다보는 사람들, 오늘 하루만이라도 행복하기를 소망하며 살아가는 그 누군가를 위해서 말입니다.

예수님은 빛으로 임하신 분, 불확실의 골짜기에서 헤매는 어린양에게 지팡이가 되시는 분입니다. 인생의 한 장면이 아니라 인생의 이야기 첫 줄부터 마지막 에필로그까지 확신의 편지가 되시는 분, 그 빛이 매일 밤 우리를 비추고 계십니다.

“나는 세상의 빛이니 나를 따르는 자는 어둠에 다니지 아니하고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요 8:12)

전담양 목사(고양 임마누엘교회)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48841

'국민일보 겨자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자씨] 생존자  (8) 2020.07.29
[겨자씨] 은퇴식은 있지만…  (72) 2020.07.28
[겨자씨] 고요한 밤  (23) 2020.07.27
[겨자씨] 잡초밭  (56) 2020.07.27
[겨자씨] 과거 현재 미래  (5) 2020.07.24
[겨자씨] 믿음의 품새  (61) 2020.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