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향 그리고 음악

率巨明雲 2008. 8. 8. 15:21


       
      여름은 가을로 가는데
      
      최명운
      
      
      깃털 새 같은 우리는
      맞닿으면 터질 듯 부풀어
      돌아서고 말지만
      청명한 
      가을 하늘 뭉게구름은
      양풍 음공 열애하여
      수만 가지 형상 만들어 준다
      
      건너 산 능선
      가을 하늘 뭉게구름은
      맞닿으면
      황홀경 마술궁전이지만
      
      고깃배 포구에 닿을 적
      포효하며 울부짖는 바다는 
      가슴앓이 마음이며
      여름 보내는 아쉬움
      대통 맞은 병아리 훔치는 것 같기만 하다,
      
       
       

      "도깨비 같은 놈" 최명운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작열하는 불볕 더위 마저도 보내야만하는 아쉬움
오는 결실의 계절 가슴으로 보듬어 보건만
걸음걸이를 재촉하는 가을이 쓸쓸하게 닥아오고 있나 봅니다.
시인님의 보내야하는 계절의 아쉬움을 담은 고운시 감사합니다.^^
나를좋아해님 안녕하세요
오랬만입니다
이제 한밤에는 시원한 바람이 붑니다
건강한모습으로 뵈니
올여름도 슬기롭게 보내셨으리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