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0년 10월

21

21 2020년 10월

21

여러 신부님들의 강론 ~ ' 깨어 있음' 예찬 - 행복하여라, 깨어 있는 사람들! / 이수철 신부님~

2020.10.20.연중 제29주간 화요일 에페2,12-22 루카12,35-38 '깨어 있음' 예찬 - 행복하여라, 깨어 있는 사람들! - 오늘 복음은 짧지만 강렬하고 아름답습니다. 복음의 주제도 선명합니다. ‘깨어 있어라’, 바로 우리 수도원의 문도미니코 수사의 종신서원 상본의 성구요 성전 뒷벽 양쪽 커다란 올빼미 눈이 상징하는 바 역시 이와 일치합니다. 제의방에 있는 핀란드 흰올빼미 도자기 작품의 초롱초롱 빛나는 까만 눈도 깨어 있음을 상징합니다. 마침 얼마전 읽기를 끝낸 베네딕도 16세 전임 교황님의 ‘종말론 책에서 언뜻 본 말마디도 생각납니다.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깨어 있어라.”(마르13,37). 부활하신 분과 세상 시간의 특별한 관계에 인간이 부합하는 방..

21 2020년 10월

21

여러 신부님들의 강론 ~ 연중 제 29주간 수요일 / 한재호 신부님 ~

오늘의 묵상 두 부류의 종이 있습니다. 하나는 주인이 없을 때 하인들과 하녀들을 때리고 또 먹고 마시며 술에 취하는 행태를 보입니다. 다른 하나는 주인이 올 때까지 늘 충실하고 슬기롭게 일을 합니다. 이 두 사람의 차이는 자신을 그 집의 ‘주인’으로 착각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있습니다. 그런데 주인 행세를 하려던 이는 도리어 쫓겨나고, 주인이 아님을 확실히 깨닫고 종으로서의 위치에 충실한 이는 주인의 모든 재산을 맡게 됩니다. 주인이 아니면서도 주인과 같게 된 것입니다. 이 비유에 비추어 볼 때 ‘깨어 있다.’라는 것은 ‘내가 주인이 아니다.’, ‘내가 하느님이 아니다.’라는 사실을 깨닫는 것입니다. 처음 주임 신부로 발령받았을 때의 일입니다. 발령받은 본당에 도착하여 성체 조배를 하며 이렇게 기도하였..

21 2020년 10월

21

조욱현 신부님 ~ 연중 제 29주간 수요일 / 조욱현 신부님 ~

연중 제29주간 수요일 복음: 루카 12,39-48: 충성스러운 종에 대하여 매 순간을 충실한 삶으로 준비하라는 어제의 말씀에 이어 오늘은 더욱 구체적으로 충성스러운 종과 불충한 종의 비유를 들어 항상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충실히 수행하고 준비하는 삶의 자세를 말씀하신다. 베드로는 “주님, 이 비유를 저희에게 말씀하시는 것입니까? 아니면 다른 모든 사람에게도 말씀하시는 것입니까?”(41절) 물었다. 베드로는 이 비유가 사도들에게 하신 말씀인지 알고자 했다. 그러자 주님께서는 이 명령이 교사의 역할을 맡아 남보다 영향력 있는 자리에 앉은 사람들이 더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행복하여라,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그렇게 일하고 있는 종! 주인은 자기의 모든 재산을 그에게 맡길 것이다.”(43-4..

21 2020년 10월

21

여러 신부님들의 강론 ~ 연중 제 29주간 화요일 / 반영억 신부님 ~

2020년 10월 20일 연중 29주간 화요일 (루카12,35-38) 매일미사 말씀보기 2020.10.20.mp3 행복하여라, 깨어있는 종들! 베드로의 편지에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정신을 차리고 깨어 있도록 하십시오. 여러분의 적대자 악마가 으르렁거리는 사자처럼 누구를 삼킬까 하고 찾아 돌아다닙니다. 여러분은 믿음을 굳건히 하여 악마에게 대항하십시오”(1베드5,8-9). ‘깨어있다’는 것은 하느님의 은총을 감지하는 영적인 감각이 살아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잠시라도 ‘한눈을 팔면 안 된다’는 말씀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습니다. 누구나 자기의 몫이 있는데 그 몫에 충실하지 않으면 생각지도 않은 어둠이 우리를 지배하게 됩니다. 따라서 우리에게는‘이만하면 됐다’는 안일함이 허락되지 않습니다..

21 2020년 10월

21

여러 신부님들의 강론 ~ 너희는 허리에 띠를 메고 등불을 켜 놓고 있어라 / 이영근 신부님 ~

루카 12, 35-38(연중 29주 화) 어제 에 이어지는 ‘세상걱정과 하느님 나라’ 그리고 ‘보물을 하늘에 쌓아라.’는 부분을 건너뛰고, 오늘 은 “깨어있어라”는 종말에 대한 주제로 이어집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말씀하십니다. “너희는 허리에 띠를 매고 등불을 켜놓고 있어라.”(루카 12,35) 여기에서, 깨어있음의 표시는 두 가지입니다. 곧 ‘허리에 띠를 매고 있는 것’과 ‘등불을 켜놓고 있는 것’입니다. 이는 하느님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파스카 음식을 먹을 때 삼가 조심하라고 일러주신 말씀을 떠올려줍니다. “그것을 먹을 때 너희는 허리에 띠를 매고 발에는 신을 신고 손에는 지팡이를 쥐고, 서둘러 먹어야 한다.”(탈출 12,11) “허리에 띠를 매고 있어라”는 것은 육체노동을 하는 이들이 허리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