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 Story/농업IN 이야기

GSnJ 2015. 2. 27. 17:28

 

 

 

정직한 먹거리에 품격을 심는 ‘낭만농부’

 

 

 

 

농업에 문화를 접목해 자연친화적 농법을 되살리고 바른 먹거리를 실현하자는 행사가 지난달 30일 대구에 있는 고메 쿠킹 아카데미(원장 유지희)에서 열렸다. 행사의 제목은 ‘맛 콘서트’. 2013년 10월부터 시작된 이 콘서트는 서울에서 12회까지 열렸고, 이번 대구 행사는 전국 투어의 첫 개최지로 진행됐다.

이 콘서트는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콘서트와는 사뭇 다르다. 음악이나 무용 등 예술이 아닌 바른 식재료와 요리가 주인공이다. 관객들이 쿠킹 공간에서 바른 먹거리 철학을 가진 농부가 재배한 건강한 먹거리로 만든 요리를 즐기는 그야말로 요리의 향연이다. 취지는 건강한 땅에서 정상적으로 자란 먹거리로 요리한 음식을 콘서트라는 형식의 문화를 입혀 함께 공감함으로써 자연 친화적인 농업에 대한 필요성을 확산하고 깐깐한 농법을 지켜가는 먹거리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자는 것이다...

 

 

 

기사원문 보러가기

[출처] 대구신문 (2015. 2. 22)

 
 
 

농업 Story/농업IN 이야기

GSnJ 2015. 2. 27. 16:55

 

 

“행복은 조건이 만들어주는 게 아니예요”

미래를 여는 젊은 여성농부들 ⑥한국농수산대학교 특용작물학과 박정자 씨

 

 

산골 생활에 대한 동경이 만들어 낸 제2의 인생
한국농수산대학 입학으로 시작된 본격적인 농부의 삶

 

 

 

▲30년만에 이룬 산골생활의 꿈= 전형적인 386세대 대학생에서 강남 엄마로 여유로운 삶을 살다 마흔 중반의 나이에 농대를 입학해 지금은 평창 산골 오지에서 홀로 메론과 마카, 삼채와 아마란스 등 8천여평 규모의 농사를 짓고 산다.
듣기만 해도 참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양갈래로 딴 머리, 카랑카랑한 맑은 목소리, 얌전하고 여성스러운 몸짓. 평창에서 만난 박정자(56) 씨는 시골에 어울릴 듯 어울리지 않는 참 특이한 모습이었다...

 

 

기사원문 보러가기

[출처] 농촌여성신문 (2015. 2. 27)

 

 

 
 
 

농업 Story/농업IN 이야기

GSnJ 2015. 2. 23. 18:37

 

 

 

탈북청년 4명 의기투합…유정란 생산·판매 R FOOD 창업

 

 

 

 

양계업에 뛰어든 탈북 청년들이 있다. 이들은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통일이 되면 습득한 사육기술과 유통 노하우를 바탕으로 남북한의 가교역할을 하는 게 목표라고 말한다. 아직은 시작단계이지만, 꿈을 키우며 실행하는 이들을 만났다.
탈북 청년 김주영(28), 유현서(27)씨 외 두 명 등 총 네 명이 모여 유정란을 생산하고 판매하는 R FOOD라는 회사를 만들었다. 김주영 씨는 평안남도 순천이 고향이고 탈북 9년 차로, 현재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회계와 고객관리를 담당하는 유현서 씨는 탈북 8년 차로 함경북도 청진이 고향이다...

 

 

 

기사원문 보러가기

[출처] 한국농어민신문(2015. 2.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