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업 이슈

GSnJ 2016. 7. 20. 14:45

 

 

 

[뒷북경제] 한미 FTA의 그늘...천정부지 한우값

 

 

수입 소고기 증가→농가 한우사육 급감→공급 줄고 가격 폭등 '악순환'
한·육우 ㎏당 1만8,414원, 1년전보다 30%나 치솟아
유통비도 판매가의 41.5%, 키워도 농가이윤 거의 없어

 

(전략)한우 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는 것은 일차적으로 공급부족 때문이다. 한우 농가들은 한미 FTA 발표 시점인 2012년을 기점으로 가격 폭락을 우려해 사육 마릿수를 크게 줄였다. 농협 축산경제리서치센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한우 사육호수는 한미 FTA가 체결된 2012년 15만4,000호에서 2016년 8만8,000호로 42% 급감했다. 4년간 한 해 1만6,500호씩 사라진 셈이다. 여기에 정부까지 나서 암소 감축사업을 시행하면서 한우공급량은 급감했다. 한우 농가는 하루에 45호꼴로 폐업했다...

 

 

기사원문 보러가기

[출처] 서울경제(2016.07.17)

 
 
 

축산업 이슈

GSnJ 2016. 6. 14. 16:50




근내지방 이외 평가기준 강화 두고 ‘이견 팽팽’




현행 소도체 등급기준 보완을 위해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내놓은 소도체 등급기준 보완(안) 추진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한우 근내지방(마블링)이 건강에 해롭다는 부정적인 소비자 인식 확산 등에 대응하기 위해 등급제 보완을 추진했으나 지난 8일, 등급기준 보완(안)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해 축평원이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주최한 ‘소도체 등급기준 보완(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에서 생산자는 물론 소비자단체에서까지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평가를 받았기 때문. 이에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여유를 두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며 등급기준 보완을 추진하겠다는 의견을 전했다...


소비자 “육색·지방색·성숙도 평가요소 더 구체화해야”
생산자 “마블링 외 평가기준 강화, 농가소득 낮출 것”



기사원문 보러가기

[출처] 한국농어민신문(2016.06.14)




 
 
 

축산업 이슈

GSnJ 2016. 6. 9. 15:44




비싸도 마블링 한우가 최고?…똑같이 키운 맛 좋은 육우는 홀대




육우는 국내에서 태어나 한우와 똑같은 환경과 사육방식으로 키우는 소다.

하지만, 소고기 시장에서 받는 대접은 한우와 달라도 너무 다르다. 도매가격도 절반에 불과하다. 최근 한우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계속해 오르고 있지만 육우가격은 오히려 떨어지고 있다.

국내산 소고기 가운데 7% 정도가 육우인데도 이처럼 홀대받는 이유는 마블링을 선호하는 소비문화가 자리하고 있다. 여기에, 육우에 대한 별도의 평가 기준이 없고 유통 구조도 취약하기 때문이다...




기사원문 보러가기

[출처] 노컷뉴스(2016.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