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관련 이슈

GSnJ 2016. 12. 8. 11:38




[밥상 위의 세계(10)]북극 스발바르의 '노아의 방주'...

미래 담긴 씨앗들 국내언론 첫 공개




노르웨이의 스발바르제도는 지구 상에서 가장 메마르고 척박한 곳이다. 전체의 60%가 빙하다. 북위 74~81도인 이곳에서 1300㎞를 더 가면 북극이다. 스발바르의 중심지 롱이어비엔은 10월26일부터 다음해 2월15일까지 해가 뜨지 않는다. 빛이라고는 눈에 부딪치는 달빛 뿐이다. 인류는 이 영원히 녹지 않는 어두운 땅 깊숙이 ‘미래’를 묻어두었다. 씨앗이다. 


빵과 쌀, 술과 담배, 기름과 향신료, 연료, 옷감까지 씨앗이 틔운 문명은 우리 삶의 ‘거의 모든 것’이다. 이런 씨앗이 어느 날 사라진다면? 그래서 지구에 어떤 재앙이 닥쳐도 씨앗을 보호할 수 있는 창고가 만들어졌다. 세계 각국 정부, 연구기관, 유전자은행 등에서 보내온 종자 88만여종이 스발바르국제종자저장소(Svalbard Global Seed Vault)에서 깊은 겨울잠을 자고 있다. 전 세계 1750개 종자저장소의 최후의 보루로, 세계 중요 작물 종자 3분의 1이 이곳에 보관돼 있다. 기독교 성서에서 대홍수 때 노아의 가족과 동물이 탄 배에 비유해 현대판 ‘노아의 방주’라고 불리는 이유다. 밥상의 근원인 씨앗을 찾는 여정의 마지막 목적지가 스발바르였던 건 그래서였다...



기사원문 보러가기

[출처] 경향신문(2016.12.08)



 
 
 

환경관련 이슈

GSnJ 2016. 6. 2. 12:38




한국 기업이 인도네시아 열대우림 파괴하고 있다?




환경친화적 해외 자원 개발 기업으로 알려진 국내 기업 코린도그룹이 인도네시아의 열대우림 파괴에 앞장서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외 시민·환경단체는 팜 야자 농장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열대우림을 훼손하고 고의로 화재까지 냈다고 밝혔다.



5월15일 박근혜 대통령 초청으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한국을 찾았다. 청와대는 인도네시아와 최대 67억 달러(약 8조원)에 달하는 인프라 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 가운데 하나가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산림분야 협력이다.

(중략)그런데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계 대기업인 코린도그룹이 열대우림 파괴에 앞장서고 있다는 의혹이 해외 시민단체로부터 제기됐다. 그간 대규모 조림사업과 산림훼손방지 탄소배출권(REDD) 사업 참여로 해외 친환경 자원 개발의 대표 주자로 주목받았던 코린도그룹의 ‘두 얼굴’을 고발한 것이다. 코린도그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기사원문 보러가기

[출처] 시사인(2016.05.31)




 
 
 

환경관련 이슈

GSnJ 2016. 5. 30. 22:13




'기후변화 위험을 택할래, 원자력 위험을 택할래?'라는 질문은 잘못됐다



희망제작소‧허핑턴포스트코리아 공동기획
시대정신을 묻는다⑨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시대는 이미 바뀌었어요. 전 세계가 그에 맞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우리만 계속 이대로 버티면 어떻게 될까요? 도저히 버틸 수 없는 시점에 가서 급격한 변화를 강요당하게 되죠. 그럴 때의 변화는 폭력적인 형태가 됩니다. 그 충격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봅니다."


...이원재 희망제작소장이 진행하는 이 인터뷰는 공통적으로 '한국 사회 진단', '이대로 갈 때의 5~10년 후 한국 사회 예측', 그리고 '개선하기 위해 지금부터 해야 할 일'에 대한 세 가지 질문으로 구성된다. 이번에도 똑같은 질문을 했지만 윤 교수는 "저는 아무래도 환경과 에너지의 관점에서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사실 따져보면 환경‧에너지와 관련 없는 게 뭐가 있겠습니까?"



인터뷰 원문 보러가기

[출처] 허핑턴포스트(2016.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