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GSnJ☜/GSnJ논단

GSnJ 2017. 2. 8. 13:59

2017. 1. 18  농민신문에 실린 GS&J 연구위원 이선철 감자꽃 스튜디오 대표의 글입니다.


 

 


[시론-이선철] 농촌의 겨울을 만끽하자


 

 
GS&J 연구위원 이선철

 (감자꽃 스튜디오 대표/숙명여대 대학원 교수)


 

 


 다시 추워졌다. 역시 겨울은 추워야 제격이다. 자연의 섭리가 더울 땐 덥고 추울 땐 추워야 농사나 기후에 문제가 없는 법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한동안 연일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니 한편에서는 근심의 목소리도 컸다. 따뜻한 겨울이 서민이나 노인에게는 난방비 부담이나 건강의 염려를 덜어주긴 하지만, 이런 날씨를 마냥 반길 수 없는 분야도 있다. 이맘때쯤 농촌지역에서 열리는 겨울 축제들이 그렇다. 손님맞이를 단단히 하고 겨울 대목을 기다리고 있던 차였는데 날씨로 인해 개장이 늦춰지거나 일부 프로그램의 진행이 여의치 않았던 것이다.


 


 농촌의 겨울 축제는 얼어붙은 강과 호수 등을 활용한 물고기 잡이 행사나 눈이나 얼음을 주제로 하는 축제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추운 겨울 날씨가 필수다. 두껍게 꽁꽁 언 강 위에 작은 구멍을 뚫고 온 신경을 집중하여 기다리다 순식간에 물고기를 잡아채는 손맛은 꼭 전문 강태공이 아니더라도 겨울 체험의 백미다. 또 낮에는 기기묘묘한 얼음 조각으로, 밤에는 화려한 루미나리에(불빛축제)로 우리 눈을 즐겁게 한다. 온 가족이 각종 볼거리와 체험거리 그리고 다양한 겨울 먹거리까지 즐기니 더욱 좋다. 이제는 겨울 축제들도 날씨로 인한 변수를 걱정하기보다는 단조로운 내용을 탈피하여 지역 문화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보다 많은 사람들을 끌어들일 매력적인 기획을 해야 한다.


 


 또한 이런 대형 축제가 아니어도 농촌의 작은 마을도 겨울 축제를 벌이기에 좋은 장소이다. 마을의 자원을 활용하고 주민들이 합심해 노력하면 농촌은 나름대로 쏠쏠한 재밋거리들을 제공할 수 있다. 마을 논밭에서 즐기는 신나는 스케이트와 썰매·팽이치기·연날리기 등 전통적인 민속놀이는 물론이고, 독창적이고 다양한 겨울놀이를 개발함으로써 소박하지만 경쟁력 있는 겨울 축제를 기획해볼 수 있다.


 


 강원 강릉 안반데기의 어느 마을은 겨우내 여는 마을 축제로 관광객의 방문이 잦아 오히려 겨울에 더 활기를 띤다고 한다. 충남 청양의 어느 마을은 강원도 못지않은 추운 날씨로 얼음조각 마을 축제를 만들어 대박을 터뜨리고 있다. 저마다 마을들이 겨울을 활용한 소규모 마을 축제나 체험 프로그램으로 이미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이다.


 


 겨울 숲은 또 다른 건강의 보고이다. 자연의 섭리상 에너지를 비축하는 시기의 겨울 산은 그 자체로 재충전의 장소이다. 겨울 숲이 뿜어대는 각종 물질은 우리의 면역력을 높여주고 지친 심신을 치유한다. 따라서 농촌의 겨울 숲을 활용한 힐링 프로그램이나 건강 프로그램은 또 다른 겨울 관광 콘텐츠로 훌륭하다. 그래서 핀란드나 아이슬란드 같은 추운 나라에서는 유치원이나 학교에서 아이들이 바깥 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기후에 맞는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하고, 아이들의 적응력을 높여준다고 한다. 춥다고 꽁꽁 싸매고 실내에만 머물도록 시키는 것과는 대비가 된다.


 


 이렇게 농촌의 겨울은 하기 나름으로 사는 사람이나 찾는 사람 모두에게 또 다른 매력과 재미가 풍성한 계절이다. 필자는 농촌에 와서 오히려 농촌의 추위가 도시의 그것보다 훨씬 견딜만하다고 느낀다. 농촌보다 도시가 수은주는 높아도 빌딩풍이라 불리는 칼바람에 아스팔트와 시멘트 그리고 콘크리트로 지어진 건물과 도로들이 지열을 막고 온기를 품지 않으니, 농촌이 체감상 더 따뜻하다. 게다가 아이들이 연신 콧물을 훔쳐가며 땀 흘리고 노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덩달아 기운이 솟는다. 농촌의 겨울은 이래저래 건강하다. 농촌의 겨울을 만끽하자.


 


[출처: 농민신문] 원문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