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송전지서울집 2016. 11. 4. 13:25

예측 할수없는 날씨 속에서도 송전지의 조황은

오랬만의 대불과 마릿수의 손맛을 보셨습니다.

어둠이 내리고난후 바람과 고요함이 반복되는 가운데

찌불을 올려주는 붕어의 회유는 쉬지 않는모양 입니다.

고요함 보다는 바람이 불어주는 시간에

특히 입질의 빈도가 높았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예약및 조황문의 : 010.2559.3743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