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이야기/특별한 일상

무명초 2020. 2. 27. 14:50

겨우내 침묵했던

한겨울 동장군의

한풀인가?

그나마

이 겨울을 추억케 하기 위한

때늦은

마지막 몸부림인가?

 

참았던 울분을 터트리듯

마치 화풀이를 하는 것처럼

칼바람을 동반한 눈보라가

가차 없이 도심을 휘갈깁니다.

 

반 쯤 창을 열고

못 올 뻔한 손님 반기듯

얼굴을 내어뵈니,

한겨울 향수가

훅하고

방으로 들어옵니다.

 

서둘러 배낭을 챙겨

밑바닥에 쳐박힌

아이젠을 맨 위로 올린 후,

따뜻한 꿀물 한 병을 채워

배낭 옆구리에 꽂아 넣고

사뿐사뿐 산으로 갑니다.

 

길었던 그 동안

그 긴 침묵의 속내를

알아 보련 듯,

하얀 눈꽃이 간직한

그 순백의 향수를

한껏 누려 보련 듯,

 

아득한 기억 속

앞마당에 흰눈이

떡가루를 쏟아 붓듯

펑펑 퍼붓던

그 어느 한겨울 날,

언 손 호호 불며

맨손으로 눈사람을 뭉치던

그 아이처럼,

언 발바닥에 땀이 나도록

온 앞 뒷마당을

방방 뛰어다니며

긴 혓바닥을 날름거리던

옛 고향집

그 백구처럼,

 

눈보라가

칼춤을 쳐대는

아차산 3보루에서

무심한 세월에

마치 한풀이라도 하는 듯이,

짜릿한 설렘으로

예순세 번째의

가는 또 한 겨울을

헹가래칩니다.

 

 

2020216

한겨울 늦 손님 눈꽃마중에서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