卍-이승삶의 행복/♧-마음의양식

혜명(해인)스님 2020. 9. 11. 11:36


작은 주머니에는 큰 것을 넣을 수가 없다.
      짧은 두레박줄로는 깊은 우물의 물을 퍼 올릴 수가 없다.
      이처럼 그릇이 작은 사람은 큰일은 할 수가 없는 것이다.
      장자(長子)의 가르침입니다.

      그릇의 크기는 바로 마음의 크기며
      그릇이 작고 크다는 것은
      많이 배우고 적게 배우고가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됨됨이, 즉 마음 씀씀이가 어떤가에 달려있습니다.

      스스로 큰마음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건 자신의 생각일 뿐이고,
      남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때가 많으니
      자신의 생각보다는 남의 눈에 어떻게 비치는 가가 중요합니다.

      그래서 남의 눈에 잘 보이려고 애를 써보기도 하지만,
      사람마다 잣대가 다르고 생각하는 것이 다르니,
      이 또한 쉽지는 않습니다.

      그럼 작은 사람과 큰사람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자신을 뒤로 물리고 남을 먼저 생각하는 사람과 아닌 사람?
      손해를 보더라도 모두를 위할 줄 아는 사람과 그러지 못하는 사람?
      함께 아파하고 함께 기뻐할 줄 아는 사람과 저 잘난 맛에 사는 사람?
      많이 배우고 많이 가진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앞장서서 대중을 이끌어가려는 사람과 이끌려 가는 사람?
      스스로 괜찮은 사람이라고 자부하며 살아가는 사람과 남들이 그렇게 생각해주길 바라는 사람?

      사람마다 생각하는게 다 다를 것이고
      사람을 보는 눈이 다 다르기 때문에 무엇이 옳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그 모든 걸 뭉뚱그려 생각해 본다면,
      자신의 마음속에 자신만이 있는 사람과 여러 사람이 함께 있고,
      자신은 그 중의 하나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아닐까요?

      남의 눈에 어찌 보이든
      세상에 자기 스스로 작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드물 겁니다.
      하지만 타인의 눈으로 보듯 냉철하게 자신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자꾸 갖는다면,
      자신의 마음 크기를 잴 수 있고 자신의 그릇이 어떤지 볼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나는 결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 자신이 생각했던 거와는 달리
      얼굴이 붉어질 정도로 민망하게 작은 마음을 보고 놀랄 때가 있습니다.

      자신을 볼 수 있다는 건
      작은 마음을 더 넓히고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되니
      자기 성찰을 반복한다면 쉽진 않아도 작은 나를 벗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내가 생각해도,
      남의 눈에도 세상을 잘 살아가고 있다고 할 수 있으려면,
      눈을 크게 뜨고 세상을 바라보는 일도 중요하지만,
      마음의 눈을 더 크게 뜨고 스스로를 속속들이 들여다볼 줄 아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옳고 그름을 가려내는 지식도 필요하겠지만
      더 중요한 건 무엇이 최선인지 볼 줄 아는 지혜입니다.

      한 번 지나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을 오늘이
      지혜가 충만한 날이 되길 바랍니다.

      - 좋은 글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