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시나브로 깊어지는 주눅 ...

오묘한 맛의 가지 오가리 밥 ...

댓글 75

우리집의 먹거리.

2019. 5. 9.






(가지 오가리  밥)


일년에 한번씩 자두 보내 주시는 분

당신이 내 친정엄니라도 되신양 마른나물 골고루에

내가 좋아하는 옥수수 외 봉다리 봉다리 봉다리 ...^^





 설탕 들뜨린 뜨물에 가지오가리를 불려

말갛게 씻어 꼬옥 짜 동강 동강 토막 내고

불린쌀에 토막낸 가지를 낙낙하게 넣고 밥을 짓는다.


 






쪽파 쫑 쫑  달래 쫑 쫑  부추도 쫑 쫑

깨소금에 고추가루 청양초 딱 한개에 들기름 듬뿍 넣어

양념간장 만들어 가지밥에 곁들인다.







새우젓에 볶은 호박나물 싱겁게 무친 숙주도 놓고 

잘 익은 석박지에 녹을 녹을 삶아 푹 끓인 시레기 된장국

들기름 병까지 올리니 푸짐한 상이 되었다.

 







★  ★  ★  ★  ★  ★






(쑥 전 부치기) 


말갛게 씻어 받친 쑥에

부침가루 훌 훌 뿌려 코팅


 






묽직하게 갠 부침가루에

버믈 버믈 대강 버므려 팬에 얄팍하게 올려 부치고


 






냉장고 야채칸의 쪽파 한줌 꺼내

묽은 부침가루 무쳐 익히고 뒤집어 계란 풀어 얹었다. 


 






공부 끝내고 들이 닥치는 영감님

훌러덩 벗기면서 반색 할 모습 미리 보인다 ...^^








★  ★  ★  ★  ★  ★





(미나리 김치랑 무침)


미나리 줄기 부분을 따로 골라 김치담고

잎사귀 부분은 고추장에 무칠것이다

소금 넣은 물이 팔 팔 끓을때 두가지 다 기절만 시킨다


 






곱게 채 썬 양파 고추가루 파 마늘 설탕 

까나리액으로 간을 맞추고  

매실청을 들뜨리면 끝나는 미나리 김치


 






고추장에 고추가루 다진마늘에 다진 파

매실청으로 농도를 맞추고

낙낙하게 깨소금 뿌려 조물 조물 무치면 완성 


 





미나리 무침을 상에 올릴땐

앞접시에 조금 덜어 식초 들뜨려 새콤하게 먹는다

애초에 식초를 넣으면 누루퉁퉁 볼성 사납게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