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의 먹거리.

로마병정 2020. 5. 10. 22:10







( 조기 구이)





꾸덕 꾸덕 말렸던 큼직한 조기 설탕 들뜨린 뜨물로 짠기 뺀 후 

파잎과 마늘잎 깔고 쪄 냉장고에서 이삼일 숙성

반으로 짝 가른 다음에 기름 두른 팬에서 다시 굽는다.


 






날조기를 그냥 팬에 익히면 속살이 조금 물컹거리는것 같아

찜통에 익히고 다시 노르스름 팬에서 익혀

먹기좋게 찢어 참기름에 버므려 장아찌랑 담고 ...^^ ...


 







☆   ☆   ☆   ☆   ☆   ☆   ☆   ☆






(들깨가루 푼 코다리 찜)






 설탕 푼 뜨물에 장작깨비가 된 코다리 밤새 불려 

바득 바득 말갛게 씻어 다시 맹물에 한시간 쯤 담가 놓았다

물을 뺀 후에 일부는 냉동고에 넣고 ...


  






매콤하면 맛날것 같은데 우리 음식은 늘 흐리멍텅이고

참기름도 듬뿍 넣고 대충 빻은 옥상표 거친 고추가루도 넣고

갖은 양념에 무쳐 숙성 차 두어시간 냉장고에 넣고


 






파잎과 마늘잎을 듬뿍 밑에 깔았고

자작 자작 국물은 받아 놓았던 뜨물을 사용했다

끓기 시작하면 약불로 줄이고 마지막에  들깨가루 넣어 마무리. 


 









☆   ☆   ☆   ☆   ☆   ☆   ☆   ☆  






(무채 젓국찌개)






목삼겹을 얄팍하게 저며썰고 무우도 굵직하게 채 썰었다

새우젓으로 간하고 익으면 빼버릴 생강은 크게 저며 넣었고

뜨물을 준비했고 거피들깨도 뜨물에 개어 준비했다.


 







냄비에서 뜨물 찔끔 넣어 우선 볶다가 

목삼겹이 얼만큼 익었을때 뜨물을 마져 부어 끓인다

먹을 만큼 익었을때 개어 놓었던 들깻물을 부어 마무리

 

 





 







☆   ☆   ☆   ☆   ☆   ☆   ☆   ☆  





(카레 굴전)






전 날 꺼내 냉장고에 넣어 마침맞게 녹은 굴 한보시기에

김치 썰면서 툭 툭 털어 김칫속 따로 골라 부칠것이다

카레가루도 넣고 마늘과 부추와 쪽파도 넣고 ...


 






김칫속에도 카레가루에도 간이 들어있어

따로 간은 하지 않았다

김칫속 아까워 부쳤는데 생각외로 맛이 괸찮았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아, 조기를 파와 마늘잎을 넣고 쪄서 2-3일 숙성시킨 후 다시 굽는군요
음식 하나에도 많은 정성이 들어가니 어찌 맛이 없을수가 있겠습니까 ㅎㅎ
우리집은 그냥 날조기를 구워서 먹는답니다 ㅎㅎ

들깨 푼 코다리찜은 어떤 맛일까요
무채젓국찌개도 카레굴전도 먹어보고 싶습니다 ㅎ
저희 집과는 완전 다른 방법이라 그 맛이 궁금해 집니다 ㅎㅎ

로마병정님
고운 날 되시고 건강하십시요^^
(♡)로즈데이 건강관리 잘하시고 보람되게 보내세요 (파이팅) (♡)

병정님의 방에는 언제나 먹음직한 요리로 한가득!
아네와 함께 요리하는 법을 꼼꼼히 익혔습니다
조기 대가리를 끊어 굽는군요
굿 아이디어
코로나 조심하시구요
늘 건안 기원드립니다
블친님 반갑습니다. 코로나 19로 힘들지만 그래도 섬에 가
그래도 그래도 오늘은 목요일이니 목이 터져라고 활짝 웃는 날입니다
늘 언제 나 열정이 천재보다 낫다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만땅하세요
밥도둑 메뉴네요.
아직 고우십니다.'몸은 오십 대
마음은 30십대로 보이십니다.
부지런 하십니다.
ㅎㅎ
맛있어 보이네요.
잘 보고갑니다.
스승의 은혜는 하늘 같아서~~♬ 스승의 날입니다. 비단, 학교에만 스승이 있는것은 아니죠^^?
마음속에 두고 있는 스승님이 계시다면 살포시 전화나 문자 한통 넣는것은 어떨까요^^?
반갑습니당^^ 배고프네요 ㅎㅎ
비가 온다고 하더니 역시나 비가 오네요^^ 베란다 창문으로 보니 도로가 다 젖어 있어요^^
이 비가 농사에 얼마나 중요한지, 꽃과 밭작물, 하물며 잡초에게도 중요한 비겠지요^^
이 비와 함께 코로나도 씼겨 내려갔으면 하는 염원으로 새벽을 엽니다^^
오늘도 편하고 유쾌한 날 보내세요^^~
늘 부지런하게 사는 로마병정님 화이팅 입니다 ^^
팔십이 되도록
일을 떠나거나 부엌을 떠나선
어느곳에서도
흥미를 느껴본 적이 없으니까요

바보지요 영훈님
내가 말입니다 ...^^
로마언니네 블방에만 들어오면 배울것이 너무나 많습니다~
말린조기를 불려 양념에 찌고 또 숙성시켜 기름두른 팬에 지져
아이고 흉내도 못내겠습니다~~
난 냉동실에 넣었던 조기도 얼음 녹였다 그냥 팬에 구워서 먹는데~~
역시 최고의 손맛입니다~~엄지척.ㅎㅎㅎ

또 김치에 굴과 카레가루를 넣고 부친 전은 얼마나 맛있을까요~~
카레가루는 카레소스만 해서 먹는줄 알았는데 또 부침개까지.
내일 당장 흉내라도 내봐야겠습니다~~
조기가 큼직하고 두둑한 편이라서
그냥 팬에 구우니까
속살이 조금 흐물거리는것 같았어요
그래서
우선 익히느라 쪘고
뚜껑을 덮지 않은채
냉장실에서 삼일을 기다렸지요
조금 꾸덕해 졌을때
반을 짝 갈라 약한불에 구었어요
생각만큼 쫄깃거려서 다행스러웠지요

지금은
노인들 한테서 배울것은 그리 없답니다
아마도
무엇을 배울꼬 생각해 본다면
무던함과 끈기일겝니다
참을성 하나는
노인 따라잡을 사람들 없을테니까요

많이 바쁘신 계절로 접어 들지요
참 용하셔요 문희님
안팎일에 거뜬하시니까요
늘 건강도 염두에 두셔요

실은 우리 여자들
편함을 생각할 겨를은
전여 없겠지만요 ... ^^
꼬들꼬들, 자작자작, 한 보시기....뜨물,
로마병정님의 반찬 레시피는 눈으로 보기만해도 신이나고 입맛돋구워집니다^^
저듯 정성스런 맛을 누가 이어가랴? 며느리? 딸 ? 잠시 호기심을 가져봅니다.ㅎㅎㅎㅎㅎ
장작개비같은 코다리도 로마병정님한테 걸리면 가차없이 보드라와지고...^^
뭐니뭐니해도 오랜 지혜와 숙성된 손맛이지요.

실은 레시피를 잘 모르니
그저 옛날 엄니방식을 따른답니다
집집마다 추구하는 맛들이 다르고
장맛도 다르고
양념의 기본맛들이 다르니까요

딸들이 아마도
조금씩 쫓아 하는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또 젊은이 들이니까
지금맛에 길들여진 혀에 맞추겠지요

여전히
조석의 날씨는 싸늘합니다
우한폐렴이 언제나 물려가려나
은근한 두려움까지 생깁니다
아마도
펑펑 흔하게 쓰는 우리들의 버릇으로
조물주의
커다란 노여움을 삿는고
반성하게 되구요

잘 견디시고
잘 이겨내소서 까망님 ...^^
오모나 선생님은 벌써 바꾸셧나봐요
전 안바궜더니 제것이 안들어가져요 ,,,,
내가 인위적으로 바꾼것이 아니랍니다
어느날
몇시간에서 며칠이 걸릴수도 있다면서
내 방이 들어가 지질 않더라구요

가뜩이나 발걸음이 더뎠는데
핑계거리잡고 며칠만에 들어왔어요

오늘 새글을 올리는데
사진도 옴짝하지 않고
글씨 크기에 모양새도 모두 불만

남의 땅에 공짜로 살고 있으니
이래도 저래도 마음대로 하시요
체념중이지요 ...^^
솜씨도 좋으시고 손도 빠르신가 봅니다.
저도 어제 코다리찜 만들었어요.
오늘은 약속 있어 그렇고,
고추와 마늘 장아찌 담그려 준비 중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솜씨는
그닥 볼것이 없는데
평생 놀이터가 부엌이었던지라
많이 익숙하답니다
세상에서 가장 편한곳도 부엌이구요

마늘장아찌는 그렇지만
고추도 지금 담그시는군요

맛나게 담그셔요
먹을적마다 보람과 기쁨이 크답니다 ...^^
병정님 방에오면 늘 건강해지는 느낌이 듭니다.
병정님 댁 근처로 이사 가고 싶습니다 ㅎㅎ
답십리는
조금 가난스런 동네랍니다
이런곳에서
무엇을 얻으실수 있을까나 ...^^ ^^ ^^
병정님 방에오면 늘 건강해지는 느낌이 듭니다.
병정님 댁 근처로 이사 가고 싶습니다 ㅎㅎ
수다에 사진을 올리니까
그럴듯하게 보이니 오해 하시는겁니다
그저
어느집에서나 만드는
흔한 먹거리랍니다

근사한 곳에라도 자주 가본다면
담넘어지만
조금은
그럴듯하게 배울수도 있으련만 ...^^
로마병정님 요리에 관심이 많으시군요
요즘에는 남자도 이런걸 잘 해야 한다죠
나이가 많아도 아직 퇴직을 못했으니
날마다 끄니 준비에 목숨을 건답니다

방학도 월차도 없는
주부생활이요 ...^^
제게 새글이 안떠서 그냥 들어와 보았어요.
여전히 맛난 전도 부치시고...들꺠거루푼 코다리찜에,김칫속에 넣으셔서 굴전도 부치시고,
카레라이스 가루도 넣으셔서 굴전을 부치시는군요.
무채 젓국찌개도 얼마나 맛있을까요?

프로필사진도 멋지신 로마병정님,늘건강하셔요.
제것도 뜨질 않아서 답답해요
편리한 방편으로 고쳐졌을텐데
댓글에 승인을 하라질 않나
컴을 잘 모르는 사람이 이런걸 하려니
벼란간 더 답답하네요

글도 제대로 올리질 못하는데
미리 알려주는 새글 올린 소식도 보이질 않아서
많이 답답하네요
세상도 뒤숭숭한테 컴까지 뒤바꿔져서
이래 저래 한심합니다

김장김치를 먹으면서 속이 많이 남겨지데요
양념도 아깝고 맛도 아직 변하질 않아
그속에 얼렸던 굴을 꺼내 넣으니
아주 괸찮은 부식거리가 되더라구요

고삼아이들은 등교를 하나 본데
그 엄마들은 아마도 불안들 하실거예요
미국도 여전하지요

각별히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코다리 찜 참으로 맛있게 보입니다.
병정님 건강하게 즐거운 날들을 보내길 기원합니다.
하루에 세끄니가 수월하진 않네요
더군다나
일주일에 세번씩
공부한답시고 집을 비운 덕분에
내가 좀 편했었는데
꼬닥게 집안에서 붙어있으니
에구
젊어 세월도 아니고 ...^^
보기만 해도 건강해질 거 같아요..
맛있게 보고 갑니다. 편히 쉬세요.^^
버릴 줄만 알았던 김칫속과 이용할 줄 몰랐던 카레가루..
또 한번 어머님의 지혜를 배웁니다.
엄마 코다리 주신거
진짜 쪽득하니 맛있음
맛나게 먹었다니 다행이다
몇번이고 너희집 가고 싶은데
올때 바래다 준다느니
아님 차비챙겨준다느니
거금을 천삼백원이면 해결나는것을
너희들 잡는것 같아서
늘 망서리게 된단다

좋은 세월에는
그닥 큰 신경 쓰질 않았었는데 ...

이삼일 후 장조림 또 할것인데
연락하면 달려오려나 ...^^

너무 더웁다
목소리 다듬기는 좀 건너뛰려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