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2020년 11월

18

고팡/여행 이야기 가파도에서 찾은 가을 (2020.11.5)

물멍반 술멍반 섬살이 두달 시간의 흐름은 고사하고 당최 가을이 오는지 가는지~ 이따금씩 달력을 보고 나서야 아~ 십일월이구나~ 이따금씩 본섬에 나오고 나서야 아~ 가을이었구나~ 하게 되더라는 ㅎ 느릿하게 흐르던 섬날 속 시간도 이제 막바지를 향해 저무는 가운데 모처럼 본섬으로 마실나왔다가 새벽 산책중에 인적없는 숲길에서 우연히 마주치게 된 토실토실하게 살찐 토끼가 눈앞에 띠용? 우연한 시간을 동행하고 우연한 공간과 마주하는 동안 그 모든 우연한 것들과의 만남..! 토끼가 선물해준 이른 아침 산책길에 소소한 즐거움이랄까~ㅎ 막바지로 치닫는 섬날 시간이 아쉬운 탓이었을까? 목적지 없이 무작정 흘러 가다 다다른 곳은 남서쪽 바다 위에 빈대떡 마냥 납작하게 엎드려있는 키작은 섬 가파도~ 늦가을 하늘 아래 두툼한..

17 2020년 11월

17

고팡/여행 이야기 수월봉 갯바위 (2020.10.9)

이쯤 되면 하산각? 아니 잠수각? 날아댕기는 괴기까지 잡고야 말았으니? ㅎㅎ 행운을 불러올줄 알았건만 잠시 본섬 나온 사이에 이 날치를 끝으로 조업 일시정지~ㅋ 요란한 가을맞이 바람에 덩달아 험악해진 바다는 떠돌이 몽상꾼을 오도가도 못하게 발을 묶어버린 가운데.. 주의보는 내일도 풀릴 기미가 딱히 보이지않고 애꿎은 한라산만 홀짝홀짝 축내다가 이래서는 안되겠다 싶어 두리번 두리번 나서본 본섬 마실길 ~ㅎ 잠시 본섬으로 나오던날 날씨 너무 좋고~ 바다는 그야말로 장판이던 마라도 바다~~ 무려 일주일을 떠나왔더니 눈앞에 아른~ㅋ 바람이 싫어 바람이 숨은 바다를 찾은 날. 정신없이 불어대는 가을 바람도 고요한 가운데.. 바다를 휘감으며 갑자기 휙 불어 날리던 바람 끝자락에 실려온 물보라 방울이 우수수 떨어져 내..

16 2020년 11월

16

고팡/여행 이야기 마라도 낚시 (2020.9.26)

설렘 잔뜩 안고 후배 두 녀석과 제주에 내리자마자 바로 떠내려간 마라도 태풍이 휩쓸고 갔던 바다는 언제 그랬냐는 듯 잔잔하기만 했던~^^ 마라도를 그렇게 자주 다녔어도 이렇게 잔잔하고 바람한 점 없는 바다는 마치 귀한 선물을 받은 느낌 이랄까~? 낚시를 글로 배운 초짜들이라 이론에 관한한 감히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 게다가 이상케 이눔에 초짜들은 전문용어에 무지 강하다는거 ㅋ 떠들썩하게 채비 준비하고 시커먼 초짜 수컷 세마리의 해질녘 낚시 스타트~ 근데 가만있자... 그러고 보니 수컷 세마리가 낚시하는거면 이거 이거 보이스 피싱 인가?? ㅋ 낚시대 잠시 세워놓고 짬짬이 쉬어가던 중 눈앞에 펼쳐진 석양에 잠시 멍~ 와라락 원줄을 냅따 가져가는 우악스런 입질에 깜놀~~!! 그동안 보고파 몸살날뻔했던 이름..

05 2020년 08월

05

고팡/여행 이야기 홍도 당일치기 여행 (2020.7.25)

당초 일타쌍도를 노리고 대매물도 소매물도로 살방살방 떠댕기려고 했으나 간조 물때가 안맞기도 하고 남동해안 기상마저도 영~ 장담이 안되는 상황 게다가 지난주 비가 어마무시 하게 내렸던 터라 일기예보 보고 또 보고 ㅋ 금욜 출근길에 어쩌다 홍도에 급 띠용 ~! 바로 고속버스 예매하고 아예 배표까지 예약~ 토욜 새벽 한시에 출발하는 목포행 고속버스 근데 이건 금욜 막차라고 해야나 ?? 아니면 토욜 첫차라고 해야나 ?? 암튼 글케 퇴근 하고 호다다닥 챙겨서 바로 궈궈~ Zzz 새벽 다섯시도 되기전에 도착한 목포항 무지 흐린데다 쌀쌀하게 불던 비릿한 바람이 젤먼저 나를 반기더라는거. 제법 센 바람이 서늘하게 불어오는 터라 홍도 깃대봉 조망이 꽝일듯한 불길한 예감? 일단 아침을 먹고 가야겠다 싶어 찾아들어간 항구앞..

05 2020년 08월

05

고팡/여행 이야기 순천만 가을 (2019.11.16)

비가 이젠 지긋지긋... 맑은 햇살 무자게 그리운 여름 한가운데 문득 황금빛 물든 순천만 갈대가 떠오르는~? ㅎ 되새김질도 할겸 돌아댕 일지속 사진 몇장과 더불어 소환해본 작년 늦가을의 기억 ᆞ ᆞ 가을이 마구 마구 떠나버리려던 어느날 그 끄트머리라도 붙잡아볼라고 을씨년스럽던 꼭두새벽 가을 바람을 가르며 냅따 고속버스 터미널로 튀갔음~ㅎ 어쩌다보니 그날은 마침 내 귀 빠진 날 휴게소에서 잠시 쉬어가는 동안 엄니한테 전화를 드렸더랬던것인데.. 모지리 아들 낳으시느라 욕보셨다고 미역국 끓여드려야는데 못 끄려드려서 죄송하다고~했더니 술좀 작작 쳐드시라고~!! 잘좀 먹고 다니라고~!! 고만좀 돌아댕기라고~!! 어쩌고 저쩌고~ !!! 고래고래~!! ㅎㅎ 난 이런 울엄니의 일관성 있는 잔소리와 한결 같으심을 숭배하..

03 2020년 08월

03

고팡/여행 이야기 연화도 우도 몽롱기(2)

2020.7.18(토) 여행이란 머랄까 땡기면 일단 떠나는 즉흥성에서 출발한다 그러니 어디로 갈것이냐에 얽매이지 않는다 그래야 뜻하지 않은 우연한 시간과 함께할 수 있고 기대에 없던 의외의 공간과 마주할 수 있다는 것. 적어도 내게 여행은 그렇다 이번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굳이 정한게 있다면 그냥 코로나 탓에 잠시 접었던 남도 섬투어를 다시 해야겠다는 생각 정도~? ㅎ 바다는 파도 하나 없이 잔물결 뿐인 그야말로 호수다 바다위를 달리는 작은배가 일으킨 물결 마저도 잔잔한 곳 절벽아래 갯바위 주위로 하얗게 이는 포말 마저도 고요한 곳 마치 바다라는 도화지에 절벽을 대고 하얀 붓으로 바위 주변을 흘리듯 따라 그린 듯한... 두시간 남짓 연화도 정상에 전망대까지 걸었더니 두다리가 슬슬 뻐근~? ㅋ 이제 이 ..

03 2020년 08월

03

고팡/여행 이야기 연화도 우도 몽롱기 (1)

2020.7.18(토) 놀탱이 라이프 한달 후 출근 이틀째. 적응하는 시간은 늘 몽롱하다 @@ 세상이 온통 물결처럼 보이니 이건 분명 꿈을 너무 오래꾸고 있거나 꿈속에서 허우적 거리고 있거나 둘중 하나. 몽 롱 상 태 암튼 꿈속 같았던 한달 속에서 아직도 허우적 거리고 있다는 건 분명한가보다 몽이 롱~한걸 보니 ㅡ.,ㅡ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틀 동안의 꿀맛 같은 휴일이 있으니 이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말이지 그리하야 난 불금날 퇴근 후 마지막 밤차로 통영 바다로 튀어가 볼라고 바로 예매 해버렸다는거 ㅎ 암튼 퇴근시간만 오매불망 기다리다 칼퇴근 감행~ 집에 들어가자마자 후다닥 옷 갈아입고 바로 터미널로 궈궈 11시반 출발하는 심야 막차타고 쓩~ 통영 도착 예정시간은 4시 자리잡고 궁디를 붙이자 마자..

29 2020년 07월

29

고팡/여행 이야기 양평 두물머리

2020년 7월 15일 서울 복귀 삼일째 서울 복귀후 가장 시급했던 건 시차와 공차 적응의 문제. 한달씩 퐁달퐁달 놀새 라이프를 통해서 뼤저리게 느꼈던 자가 격리가 아닌 자가 연착륙 기간의 필요성?? 머랄까 정규시즌을 앞둔 프로 운동 선수들한테 프리시즌이 중요하다는 것과 일상맥통한? ( 일맥상통 지적 주의~~ ㅡ.,ㅡ ) 그리하야 일부러 몸뚱이며 멘탈이며 현지 수습 및 적응 차원에서 ( 이젠 어디가 내 주 서식지 인지 모름 ㅠ) 출근 사흘전에 입성했던 것인데 입성 첫날 부터 다 늦은 밤 불쑥 연락해온 친구눔과 알콜릭한 밤샘탓에 술쳐묵한 다음날은 걍 삭제되어 버림 ..ㅠ 낼은 드뎌 출근 그리하여 오늘은 무조껀 멘탈 수습차원에서 새벽부터 무조껀 튀나간 길~ 오늘 하루는 반드시 꽉 채워아 한다는 거 그러나 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