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0년 08월

05

고팡/여행 이야기 홍도 당일치기 여행 (2020.7.25)

당초 일타쌍도를 노리고 대매물도 소매물도로 살방살방 떠댕기려고 했으나 간조 물때가 안맞기도 하고 남동해안 기상마저도 영~ 장담이 안되는 상황 게다가 지난주 비가 어마무시 하게 내렸던 터라 일기예보 보고 또 보고 ㅋ 금욜 출근길에 어쩌다 홍도에 급 띠용 ~! 바로 고속버스 예매하고 아예 배표까지 예약~ 토욜 새벽 한시에 출발하는 목포행 고속버스 근데 이건 금욜 막차라고 해야나 ?? 아니면 토욜 첫차라고 해야나 ?? 암튼 글케 퇴근 하고 호다다닥 챙겨서 바로 궈궈~ Zzz 새벽 다섯시도 되기전에 도착한 목포항 무지 흐린데다 쌀쌀하게 불던 비릿한 바람이 젤먼저 나를 반기더라는거. 제법 센 바람이 서늘하게 불어오는 터라 홍도 깃대봉 조망이 꽝일듯한 불길한 예감? 일단 아침을 먹고 가야겠다 싶어 찾아들어간 항구앞..

05 2020년 08월

05

고팡/여행 이야기 순천만 가을 (2019.11.16)

비가 이젠 지긋지긋... 맑은 햇살 무자게 그리운 여름 한가운데 문득 황금빛 물든 순천만 갈대가 떠오르는~? ㅎ 되새김질도 할겸 돌아댕 일지속 사진 몇장과 더불어 소환해본 작년 늦가을의 기억 ᆞ ᆞ 가을이 마구 마구 떠나버리려던 어느날 그 끄트머리라도 붙잡아볼라고 을씨년스럽던 꼭두새벽 가을 바람을 가르며 냅따 고속버스 터미널로 튀갔음~ㅎ 어쩌다보니 그날은 마침 내 귀 빠진 날 휴게소에서 잠시 쉬어가는 동안 엄니한테 전화를 드렸더랬던것인데.. 모지리 아들 낳으시느라 욕보셨다고 미역국 끓여드려야는데 못 끄려드려서 죄송하다고~했더니 술좀 작작 쳐드시라고~!! 잘좀 먹고 다니라고~!! 고만좀 돌아댕기라고~!! 어쩌고 저쩌고~ !!! 고래고래~!! ㅎㅎ 난 이런 울엄니의 일관성 있는 잔소리와 한결 같으심을 숭배하..

03 2020년 08월

03

고팡/여행 이야기 연화도 우도 몽롱기(2)

2020.7.18(토) 여행이란 머랄까 땡기면 일단 떠나는 즉흥성에서 출발한다 그러니 어디로 갈것이냐에 얽매이지 않는다 그래야 뜻하지 않은 우연한 시간과 함께할 수 있고 기대에 없던 의외의 공간과 마주할 수 있다는 것. 적어도 내게 여행은 그렇다 이번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굳이 정한게 있다면 그냥 코로나 탓에 잠시 접었던 남도 섬투어를 다시 해야겠다는 생각 정도~? ㅎ 바다는 파도 하나 없이 잔물결 뿐인 그야말로 호수다 바다위를 달리는 작은배가 일으킨 물결 마저도 잔잔한 곳 절벽아래 갯바위 주위로 하얗게 이는 포말 마저도 고요한 곳 마치 바다라는 도화지에 절벽을 대고 하얀 붓으로 바위 주변을 흘리듯 따라 그린 듯한... 두시간 남짓 연화도 정상에 전망대까지 걸었더니 두다리가 슬슬 뻐근~? ㅋ 이제 이 ..

03 2020년 08월

03

고팡/여행 이야기 연화도 우도 몽롱기 (1)

2020.7.18(토) 놀탱이 라이프 한달 후 출근 이틀째. 적응하는 시간은 늘 몽롱하다 @@ 세상이 온통 물결처럼 보이니 이건 분명 꿈을 너무 오래꾸고 있거나 꿈속에서 허우적 거리고 있거나 둘중 하나. 몽 롱 상 태 암튼 꿈속 같았던 한달 속에서 아직도 허우적 거리고 있다는 건 분명한가보다 몽이 롱~한걸 보니 ㅡ.,ㅡ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틀 동안의 꿀맛 같은 휴일이 있으니 이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말이지 그리하야 난 불금날 퇴근 후 마지막 밤차로 통영 바다로 튀어가 볼라고 바로 예매 해버렸다는거 ㅎ 암튼 퇴근시간만 오매불망 기다리다 칼퇴근 감행~ 집에 들어가자마자 후다닥 옷 갈아입고 바로 터미널로 궈궈 11시반 출발하는 심야 막차타고 쓩~ 통영 도착 예정시간은 4시 자리잡고 궁디를 붙이자 마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