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0년 08월

03

고팡/여행 이야기 연화도 우도 몽롱기(2)

2020.7.18(토) 여행이란 머랄까 땡기면 일단 떠나는 즉흥성에서 출발한다 그러니 어디로 갈것이냐에 얽매이지 않는다 그래야 뜻하지 않은 우연한 시간과 함께할 수 있고 기대에 없던 의외의 공간과 마주할 수 있다는 것. 적어도 내게 여행은 그렇다 이번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굳이 정한게 있다면 그냥 코로나 탓에 잠시 접었던 남도 섬투어를 다시 해야겠다는 생각 정도~? ㅎ 바다는 파도 하나 없이 잔물결 뿐인 그야말로 호수다 바다위를 달리는 작은배가 일으킨 물결 마저도 잔잔한 곳 절벽아래 갯바위 주위로 하얗게 이는 포말 마저도 고요한 곳 마치 바다라는 도화지에 절벽을 대고 하얀 붓으로 바위 주변을 흘리듯 따라 그린 듯한... 두시간 남짓 연화도 정상에 전망대까지 걸었더니 두다리가 슬슬 뻐근~? ㅋ 이제 이 ..

03 2020년 08월

03

고팡/여행 이야기 연화도 우도 몽롱기 (1)

2020.7.18(토) 놀탱이 라이프 한달 후 출근 이틀째. 적응하는 시간은 늘 몽롱하다 @@ 세상이 온통 물결처럼 보이니 이건 분명 꿈을 너무 오래꾸고 있거나 꿈속에서 허우적 거리고 있거나 둘중 하나. 몽 롱 상 태 암튼 꿈속 같았던 한달 속에서 아직도 허우적 거리고 있다는 건 분명한가보다 몽이 롱~한걸 보니 ㅡ.,ㅡ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틀 동안의 꿀맛 같은 휴일이 있으니 이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말이지 그리하야 난 불금날 퇴근 후 마지막 밤차로 통영 바다로 튀어가 볼라고 바로 예매 해버렸다는거 ㅎ 암튼 퇴근시간만 오매불망 기다리다 칼퇴근 감행~ 집에 들어가자마자 후다닥 옷 갈아입고 바로 터미널로 궈궈 11시반 출발하는 심야 막차타고 쓩~ 통영 도착 예정시간은 4시 자리잡고 궁디를 붙이자 마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