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라니와 ·詩

산란 메라니 2020. 5. 25. 07:33

제목/ 희망의 길

글/ 메라니

 

 

생명 하나 의지하는

지팡이 들고

힘겨워 몸뚱이 하나

움츠리지 못하고

이것도 생명 부지하는 거라고

가슴 아프지 않게

마음의 문 닫히지 않게

활짝 열어젖히고 기다리는 그는 누구?

 

행여 나하고

오늘은 이렇게

지루한 시간이 헛되지 않겠지?

그것은 오로지

나 홀로 사귐으로 만들어 놓는

아름다운 삶의 과제일 거야?

하는

 

의심할 여지없이 멀리 떠남의 길

뒤로 하는 그날까지는

기다림이어야 한다는 거야?

 

슬퍼도

외로움이 나를 괴롭혀도

그리고 쓸쓸하게 지내는 나의 모습

모두를 위안이 되는 희망 품어야 한다는 거야

 

그것만이 오로지 나의 바람인 거야

망 품은 대로 그 길로 떠나는 순간까지를....

 

2020 5 23

슬픔을 이기지 못하는 시간

 

안녕하세요.
계절의여왕 5월도 하순으로 달려갑니다.
푸른신록이 주는 신선한 ,이 아침
오늘도 많이 웃으시고,
건강한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웃는 낯에
우는 얼굴에 하루를 맡기고
내일향한 미소를 띄우는 아침이 흐르고 나를닮아가는 세계속으로 파고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