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 活 佛 敎

正法 스님 2016. 3. 14. 15:00

사시예불은 부처님을 모시는 사찰에서 오전 10시에 올리는 사찰의 예법이다

 

각 사찰에서는 매일 사시(巳時 : 9 - 11시)에 예불을 드리는데...

보통10시에 시작하고 12시 전후로 끝난다. 부처님은 하루 단 한번 사시에 공양을 하셨다.

 

그리고 이때 마지(摩旨;부처님께 올리는 밥)를 올리고 사시마지(巳時摩旨)라고도 한다.

 

현재 각 사찰에서 행하여지는 각종 의식의 대부분이 사시예불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영가의 천도의식이나 일반 법회의식에서도 부처님 전에 사시예불을 한 후에 진행되고 있다. 그리고 사시예불은 조석 예불과 달리 절차가 조금은 길고 다양하게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대한불교 조계종 조계사의 사시예불의 순서 이다.

 

“보례게와 보례진언 - 천수경 - 거불 - 보소청진언 - 유치 - 청사 - 가영 - 헌좌진언 - 정법계진언 - 공양게 - 진언가지( 변식진언· 감로수진언· 일자수륜관진언· 유해진언· 운심공양진언) - 소예참 - 보공양진언 - 보궐진언 - 원성취진언 - 보회향진언 - 탑백 - 축원 - 신중단 퇴공”

 

어느 사찰이든지 부처님 전에 사시공양을 올리게 되며... 부처님 전에 공양을 올린다거나 축원을 하고자 한다면, 미리 해당사찰의 소임자 스님과 상의 한다.

 

1). 내 마음의 정성이므로 부처님 전에 올릴 공양을 소홀히 취급하지 않는다.

2). 불공이 시작되기 전에 미리 자리하여 마음을 살핀다.

3). 의식을 간절하면서도 엄숙하게 임한다.

4). 불자들이라면 천수경만은 같이 봉독할 줄 알아야 한다.

 

법회에서 선지식의 법문을 청하여 듣고 있다.

의식 시 독송할 때는 스님보다 약간 작은 소리로 전체와 어우러지게 하는 것이 전체와 같이 한마음으로 같이 하는 배려이다.

 

1). 같이 봉독할 때 외에는 조용히 합장한 채 마음을 관하고 있다.

2). 어느 사찰을 가더라도 시간이 있다면 같이 동참해도 좋다.

3). 관광 사찰이라 하더라도 의식을 법당 밖에서 구경한다고 기웃거리면 안 된다.

4). 법당 밖에서 소란하게 해서는 안 된다.

 

사찰 내에서는 보이는 세계와 보이지 않는 세계가 같이 하는 시간과 공간이므로, 한마음으로 한자리 하도록 마음 내는 것이 중요하다. 불자든 불자가 아니든 의식할 때 의 마음은 다 같이 한마음이다. 

 

전문 포교사 정법 합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