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09. 8. 4. 21:28

어제는 군위군청에 볼일이 있어 군위를 갔었다.

별 생각없이 도착하고 보니 점심시간이라 어디서 시간을 보낼까하고 두리번 거리는데 골목안이 사람들로 시끌벅적하니 뭔가 활기가 차다.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장날 이란다.  장골목으로 들어서니 군청소재지 장답게 아직 장판은 사람들로 북적인다.

대부분의 시골 5일 장이 거의 점심 때쯤 파장인 것에 비하면 군위 장은 옛날 시골장터의 모습을 많이 갖추고 있으면서도

 일찍 파장되지 않는 곳인 것 같다.

농산물과 농기계파는 가게들이 대부분이었고

방학이라서 그런지 우리 안동장에서는 잘 볼 수 없는 아이들을 데리고 나온 가족 장꾼들이 눈에 띄게 많았다. 

 

의성이 가까워서 일까? 장골목 초입에는 마늘 노점상이 자리잡고 있다. 

 

농기구 가게에서 호미나 낫, 괭이등을 팔지만 이제 더이상 집 안에 있는 대장간에서 만들진 않는다 

 참 이쁘기는 한데 허리를 잘록 묶은 것은 늙어서 못입겠다는 아주머니들에게

"아지매요 허리띠는 푸면 되니더 사소"라고 옷가게 주인은 말했다

약초와 씨앗을 파는 가게 주인은 장기 두기에 정신이 없고, 필요한 손님들은 주인을 불러 흥정을 한다.

 오랜만에 보는 여유로운 삶의 모습이다 

 

요새는 노점상에도 원산지 표시를 확실히 해두었다 

삼대가 장에 나왔다. 아이들은 먼 훗날 오늘을 기억할까?

 

농민이 대부분인 장꾼들은 아직 키와 채가 필요한 모양이다 

모시옷을 곱게 차려입은 멋쟁이 신발가게 주인은 장사를 하지만 품위있게 부채질까지 하며 호객을 한다

 

 

 

 할아버지와 함께 장에 나온 어린이는 부탁하지 않아도

연예인처럼 예쁜 포즈를 잡는다.

 

이제 이곳 아이들도 더이상 수줍음 타던 옛날의 시골아이가 아니다.

 

 

옛날 우리 아버지가 했던 것처럼 제사장을 보러나온 아저씨는 상어도 생선가게에서 토막내어 가지고가

싸리나무가지에 꿰기만 하는 편한 방법을 택했다 

 

손주에게 꽁치 가시 발라 먹여 주며 먹던 그 점심은 꿀맛이었으리라

  

전대도 없다. 돈은 받는대로 종이상자에 던져두었다가 한가한 시간에 정리한다

 

 

 

 

시장에서 도너츠가게를 삼십년 넘게 했다는 부부는

손놀림이 예사가 아니다.

 

그렇게 손을 빨리 놀려도 도너츠는 30분을 기다려야 살 수 있어

바쁜 우리는 맛도 볼 수 없었다

 

 

 

 손수키운 채소를 파는 할머니는

"노니 뭐하노 껍데기 빼껴주면 사먹는 사람이  편하제.' 라고 하시면서

잠시도 쉬지않고 껍질을 벗기신다 

장판에서 손님이 가장 많았던 신발가게. 아주머니들이 이것저것 신어보고 싶은데로 신어봐도 주인은 핀잔을 주지않으니 북적일 수 밖에.

재래시장에 가는 맛은 이런데 있지 않을까?

 이렇게 편안하게 푹 쉬고 나면 그는 주인과 함께 오늘 있었던 이야기들의 부스러기들을 주워담을 것이다. 

 

김샘! 제가 예전에 시장에서 살아서 그런지 오랜 세월이 지나도 장터의 모습이 젼혀 낯설지 않고 참으료 정겹게 느껴집니다.
신탄진에도 3일, 8일 장이 서는데~ 군위장터의 모습은 찾아 볼 수 없었어요.
김샘 작품과 글을 보면서 느낀 것이 마치 정쟁터의 '카파'를 연상케 하는 군요.
그래서리 김샘을 '삶의 전장터에 카파'라고 별호를 붙이고 싶군요.
여름도 다가고 매미 울음소리가 귀를 찌르네요~! 오늘이 입추죠?
건강하세요! 저흰 지난 주 안면도 장삼포에 어머님 모시고 형제들과 함께 짠물에 발담고 왔어요~!
휴가는~?
저도 갑자기 마주한 재래시장이라
미처 마음의 준비를 못하고 그냥 찍었어요.
좀더 생각하고 찍었으면 더 좋은 사진을 만들었을 텐데요.
저희도 7월 마지막주에 다녀왔어요.
농기구가 아무렇게 흩어져 있는 낡은 대장간에 불은 꺼졌지만,
왠지 훈훈해 보이는 장날에..
노상에 자리잡은 보따리 아줌마의 넉넉한 표정과 후한인심.
사과상자에 가지런히 담겨있는 한약재,
못생겼지만 맛은 최고일것 같은 고구마며 감자 등..
보는것 만으로도 장바구니 가득히 정과 맛을 담아 봅니다..^^
제가 서울서 오는 관광객들과 함께 안동시장을 다니다가
딱 옛날 옥발이 만한 기름 자르르 흐르는 조선 애호박이 너무 맛있어 보여
서울 새색시에게 권해보면 사가지고 가도 반찬을 만들줄 모른다며 사양하니
그 맛을 아는 저로서는 참 안타깝지요.
사과상자의 한약재가 시골장의 인심을 아는 우리는 공감되지만
서울의 아가씨들이 보면 비위생적이라고 기겁하고 도망갈지도 모르지요.
한컷 한컷이 삶의 냄새가 묻어나도록 멋지게 그려진것 같으며,
사진 아래 붙여진 설명이 친근하고 정다웁습니다.
이렇게 앉아서도 시골 장터를 휘 한바퀴 둘러보았네요!
지금 생각하면 아주 작고 소박한 평은장
그 때는 아주 화려하고 크나큰 장판이였지요?
장날 풍경은 구경만 해도 활기가 느껴져요~~
사진에서 사람사는 냄새~~물씬 풍깁니다~~^^*
군위장은 다양한 연령층이 함께 장을 보러나와서 일까요
사람 사는 냄새가 더 진하게 느겨지더라고요.
돔배기도 보이네요.
요즘은 영천돔배기를 으뜸으로 칩디다만
군위나 의성, 안동지방에서도
제사상에 돔배기를 쓰지 싶은데요.....
저는 어렸을때 돔배기라는 말을 이해하질 못해서
정말 궁금해 했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상어고기를 말하더군요.
영천돔배기가 유명한줄 지금 알았습니다.
안동, 의성 지방도 돔배기가 없으면 제사를 못지내는 줄 알지요.

제 생각엔 돔배기란 말이
도막내어진 고기란 말인 것 같은데요.
아하, 그렇게 유추해볼 수도 있겠네요.
하여튼 안동사람들의
고등어와 문어, 상어고기 사랑은
알아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소소한.. 사람사는 향기가 나는 사진이네요.. ㅎㅎ
업무상 장에 간혹 나가는데..

분위기가 너무 조용해서 안쓰러울 때도 이만저만이 아닌듯 하네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사람 사는 냄새를 우리는 스스로 포기하고
살아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지요.
군위가 고향입니다. 담아갑니다.
반갑습니다.
저는 시어른들의 산소가 군위 상곡동에 있어요

고향 생각나시거든 한 번씩 들려 소식 듣고 가세요.
네~ *^^*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gif" value="와우"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울군위시장 입니다
이곳에서 보니 새롭내요<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낼 군위장에 가봐야 겠습니다<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