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2. 23. 23:24



유난히 추운 지난 겨울 만큼이나

 제 지난 달포도  힘들고 길었습니.

 

새해들면서 어머님의 대수롭잖아 보이는 발가락의 상처가 덧나기 시작하면서

우리 가족은 병원을 드나들기 시작했다.

 

열흘 간의 치료에도 상처는 더욱 깊어졌고

급기야 안동의 종합병원에서 발가락을 잘라야 될 것 같다는 말과 함께

신장, 위장,심장이 나빠져 있는 어머님의 몸상태로는 수술 중 생명까지 위험하다는 말을 듣고

불안해서 도저히 지방에 남아 있을 수가 없었다.

 

부랴부랴 서울의 병원에 전화하고 해서

올 겨울 중 가장 춥다는 날에

허겁지겁  대학병원으로 후송했다.

 

후송해서 각종 검사를 해보니

그렇게 겁주던 지방 병원의 의사선생님들은 말씀처럼 그렇게 위험한 상황까지는 아니라면서

주사와 약물 치료로 한 달만에 발가락과 어머님의 몸상태는 거의 정상으로 돌아와

이제 다시 고향집으로 내려가셔서 동네 노인들과 경로당에서 열심히 놀고 계신다.

 

 우리가 그 때 서울로 올라온 것이 최선은 아닐지라도

마음이 편안했던 것은 사실이다.

 

왜일까?

 

어릴적에 느꼈던 매운 겨울 날씨를 올 겨울은 유난히 많이 느끼게 해주었으나

난 그 겨울의 맛을 모르고 지내다가

며칠 전 일산 호수공원에서 가는 겨울과 오는 봄을 함께 느끼고 돌아왔다. 

 

이제 겨울은 물러가고

봄은 점점 깊어질 것이고

우리 집에도 지난 겨울을 얘기하는 봄날이 길었으면 합니다.

 

 

 

 

 

 

 

 

 

 

 

 

 

 

 

 

봄기운이 담긴 햇살에
얇은 옷을 입어야하네요.
이렇게 봄이 오면 좋을 듯한데
찬란한 봄을 위해
꽃샘바람이 잠시 머물다 가겠지요.
2월의 끝이네요.
더 따사로운 3월을 기대해보며
좋은 날들 되시구...
그러게요.
겨울이란 오는 봄을 선듯 맞아주지 않나봅니다.
어제부터 다시 털옷을 걸쳐야
포근한 하루를 보내게 되니까요.
그동안 마음고생 몸고생 많으셨겠어요
지금은 쾌차하셔 잘지내신다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어머님 공경하는 모습이 참말 보기 좋아요
앞으론 좋은 일들만 많으실듯..^^
특별히 공경한다기 보다
왜아들인 남편이라
제가 할 일을 하고 있을 뿐인걸요.
아무튼 감사합니다
걱정이 많으셨겠군요.
다행이 잘 치료되어 한시름 놓은 듯 합니다.
연세가 드신 부모님은 항상 우리를 슬퍼게 하죠.
기쁨과 슬픔은 언제나 우리 삶속에 공존하지만
슬기롭고 지혜롭게 이겨 낸답니다.^^
친가나 시가에 유일하게 남아계신 어머님이라
가슴 철렁했습니다만
산내들 말씀처럼 시간 지나고나니 이겨낸듯 합니다
병원차가 가끔 있어 경험한 저로서 공감이 갑니다
결과가 좋아 잘 치료되어 회복하심이 다행이세요
추운 겨울에 고생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주변에서 걱정해주시는 분들 덕택입니다
일산호수공원,,
몇년전 국제꽃박람회 할때 갔던 기억이 나네요..
아는분이 호수공원 근처에 살아서, 그 집에서 1박하고,
축제 마지막날 구경을 갔었답니다..
겨울엔 저렇게 호수가 어는군요 ~ ^^
맞아요. 꽃박람회하는 곳
한가한 날이면
친구랑 오손도손 이야기 하며 걸었으면 좋겠더라고요.
수양버들 물올라 녹색 짙어질 즈음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