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시

렌즈로 보는 세상 2011. 3. 5. 10:45

 

서울에 와서 남대문시장이나 명동, 신세계백화점본점이나 롯데백화점본점을 들릴 때마다 만나게 되는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오래된 석조건물로 중후하면서 아름다운 모습이  시선을 뺏곤 하던 구 한국은행사옥을

"그래 저 건물은 보전하길 정말 잘했다."며 마음속으로 생각하긴 했지만

그게 화폐금융박물관이란 것을 최근에야 알게 되었다.

 

 

그곳을 지날 때마다 언제 한번 들러보리란 생각은 했지만

시간이 부족해서 들리지 못할 때도 있었고 어떤 때는 한 번 들려볼까 생각해봐도

들어가는 사람이 보이지 않아 선뜻 들어가질 못했다.

 

 

그러던 중 남편은 퇴직했고 여기에 와있는 날이 많아지면서

매일 출근하던 습관으로 집을 나가 어디를 다녀와야 된다는 강박관념(?)에 싸인 사람처럼

"저녁마다 내일은 어디를 갈까?" 라며 다음날 갈 곳을 채근한다.

 

 

그런 남편과 함께 명동 쪽을 돌아다니다 들린 금융화폐박물관은 아이들을 데리고 조용하게 둘러보며

 우리나라의 화폐의 역사와 한국은행의 역사, 화폐의 기능과 한국은행의 기능과 역활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었다.

 

박물관은 매주 월요일과 12월 29일에서 다음해 1월 2일, 설 연휴와 추석 연휴를 제외한 모든 날에

10:00-17:00까지 문을 열고 장애인은 휠체어도 사용 할수 있다.

 게다가 무료입장에다 

1층 전시실 뒷쪽에 차를 마실 공간이나  계단을 올라가는 곳의 빈 공간에 쉴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있어 좋고

전시관을 둘러보는 동안 무거운 짐을 넣어두는 사물함이 있는 것도 좋았다.

 

 

 

 

 

 

 

 

 

 

 

 

금을 달 때 쓰는 대형천칭으로 1998년  "범 국민 금모으기 운동"에 사용되었다 

  

 박물관에는 화폐를 찍는 체험도 할 수 있다.

 금융화폐박물관답게 어린이나 어른들이 볼 수있는 경제 서적들이 진열되어있다

 여기는 사진 촬영장이고

 계단을 돌아 갈 때마다 이런 공간을 만날 수있어 좋은 곳이었다

 

 짐을 보관하는 사물함

1층 전시실 뒷쪽에 있는 차를 마실 수있는 공간

차도 맛있을뿐만 아니라 가격도 저렴해서 좋았다

 

 

나도 지나다니면서 옛날 100원자리 지폐에 그려져있던 한국은행은 봤었습니다. 금융박물관으로 보존한건 잘한것같습니다.
보고 지나기만했던 곳을 이제야 가봤습니다.
앞으로 그쪽으로가면 자주 들려야겠어요.
맛있는 차도 싸게 마실 수있어 좋더라고요.
렌즈님의 예사롭지 않은 관심사로 무관심으로 지나칠 화페금융박물관을 구경을 하는 횡재입니다
고맙네요.
아무려면 해린님 만은 하겠어요?
서울에 살면서 주말이면 산과 들로 쫓아 다니다 보니 가보지 못한 곳이 너무 많습니다.
수도권에는 각종 박물관이 널려있지만 평생을 두고도 몇개밖에 못 볼것 같군요~ㅎㅎ
화폐의 탄생 부터 모든것을 볼 수 있는 박물관의 내부를 렌즈님을 통해 엿 볼 수 있어 다행입니다.
접하지 못했던 생소한 것들이 참 많군요.^^
서울에 늘 사시니 밖으로 나가시고 싶으시겠지만
저는 시골에 살다 올라왔으니 서울구경 한참은 해야될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