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북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3. 22. 07:31

 

 

어제는 의성읍 둘레길의 일부 구간인 꿈틀거리는 구봉산 아래를 흐르는 남대천을 따라 걷는 길을

구봉산 문소루 아래에서 봉의정 아래까지 걸었습니다.

 

 

집을 나서 시작 지점인 문소루 밑으로 가는 길에서 보이는  남대천을 따라 걷는 둘레길은

 산수유의 고장 의성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둘레길에도 노오란 산수유꽃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오르락내리락하는 구봉산의 능선과 비닐 덮은 밭고랑과  어우러진 모습이 따스한 봄날 오후 햇살에 너무도 아름답습니다.

 

 

 

어제 걸은 둘레길의 시작 지점인 구봉산 문소루 아래에서 바라 보이는 문소루와 구봉산의 능선이 아름답습니다.

 

 

 결혼을 하고 시댁에서 살 때 겨울이면 저 능선과 그위에 선 나목들이 조금은 쓸쓸했지만

너무도 아름다웠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남대천을 따라 둘레길을 슬슬 걸어 올라가는 길에는

다양한 삶의 모습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장난감 같은 사다리는 무엇에 쓴 것인지는 모르겠지만요.

 

 

  

본격적인 봄이 오면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질 이 리어카와 농기계는

지금은 여유롭게  따스한 봄 햇살을 즐기고 있습니다.

 

 

늘 구봉산의 능선과 함께하는 의성읍  둘레길 남대천 구간은 그래서 더 운치가 있습니다.

 

 

남대천 가에 있는 게이트볼장은

게이트볼을 즐기시는 어른들로 한가롭습니다.

 

 

남대천의 마른 부들들도 오후의 햇살에 기지개를 켜는 모습이 또 다른 아름다움입니다.

 

 

드디어 조금 전에 보았던 산수유길로 접어듭니다.

샛노란 꽃들이 너무도 아름답습니다.

어제 저녁 찬 기온에 기죽지 않고 마냥 싱싱한 모습이라 더 반갑습니다.

 

2013. 3. 29(금) ~ 4.7(일) 10일간 

 의성군 사곡면 화전리에서 산수유꽃축제가 열릴텐데

미리 산수유꽃구경을 하는 행운을 누립니다.

 

 

 

꽃 너머로 보이는 작은 텃밭을 일구는 아주머니의 모습도 한 폭의 그림입니다.

이런 맛에 의성읍 둘레길을 자꾸 걷고 싶어질 것 같습니다.

 

 

걷다보니 이런 풍성한 모습도 보입니다.

어렸을 적 불 지핀 뜨뜻한 온돌방이 그리운 제게

그시절 고급  땔감에 들던 장작을 쌓아 둔 모습은 늘 풍성함으로 다가오거든요.

 

 

 

 한지형 마늘의 30%를 생산하는 의성답게

읍내에도 이런 마늘밭이 있습니다.

머리 허연 등 굽은 할아버지가 일하시는 모습은 80이 넘어서도 농사를 지으시던 아버지의 모습과 같아 더 반갑습니다.

 

 

 

밀짚 모자를 눌러쓰고  마늘밭을 점검하시는 이 아저씨의 모습은

힘드신 아저씨껜 죄송하지만

바라보는 제겐 평화롭기만한 고향의 모습입니다.

 

 

물길을 점검하시는 이 아저씨의 삽질이 힘찹니다.

저 힘찬 삽질이 올 가을에는 풍년이란 선물로 돌아오길 빕니다.

 

 

늦은 시간에 집을 나섰더니 구봉산 수도사로 가는 다리에는 벌써 산 그림자가 드리웠지만

수양버들의 파란 빛은 역력합니다.

이제 저 빛이 점점 짙어질 일만 남았네요.

 

 

봉의정 아레의 밭에는 ' 이랴 이랴'하는 소몰이 대신

탈탈 거리며 밭을 가는 농기계 소리가 지는 해를 잡고 싶어하는 것 같은 의성읍 둘레길,

그런 길이라 더 정이 가는 길입니다.

 

 

 

봄이면 산수유 만발한 길도 걸을 수 있고

여름이면 수세미와 장미가 핀 터널길도 걸을 수 있고

가을이면 단풍 아름다운 구봉산의 풍경도 바라볼 수 있고

겨울이면 꿈틀거리는 구봉산의 능선과 그 위에 선 나목들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의성읍 둘레길 남대천 구간

 

 

걷다가 운동도 할 수 있는 그 길을

햇살 따사로운 봄날에 걸어보았더니 너무도 편안한 고향을 느낄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아름다운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즐거우시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테리우스원님도 늘 행복하세요.
정겹고 아름다운 시골풍경 잘 감상하고갑니다
감사합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의성읍둘레길(^^) (즐)감합니다.(^^)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은하수님도 주말 행복하세요.
파릇한 봄의 향기가 느껴집니다~
따뜻한 고향길처럼 걷고 싶어집니다~
그렇지요?
저도 그런 기분으로 즐겁게 걸었답니다.
의성마늘 유명하죠..
파릇파릇 봄나물들이 보이구요..
봄바람이 무지차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웃움가득한 주말 보내세요
그렇지요.
파릇파릇한 것들이 마늘 싹이랍니다.
지난 겨울에 의성 고운사를 들렀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님의 여유가 이밤 동감되는건 계절의 여유인가요? ㅎㅎ
고운 휴일밤 되세요~^^
그러셨군요.
저도 겨울에 고운사를 갔었는데요.
휴일 즐겁게 보내세요.
잘 보관하고 친구들도 좋아하는 글이라고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러세요.
별일 없으셨지요?
화창한 햇살 처럼 함께 하면서
활짝 웃을수 있는 하루
좋은 생각과 기분좋은 마음으로
늘 웃고 건강하세요.
차한잔의 여유로 즐거운 주말되시구요...
감사합니다.
따사로운 주말 가족들과 함께 행복하세요.
행복한 주말~고운 봄날 되세요^^
독수리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주말인 오늘의 날씨는 추위도 풀리고
맑아서 나들이하기에 좋겠네요.
밖에 나가셔서 맑은 공기 마시고
봄꽃도 보면서 휴일 즐겁게 보내세요.
즐겁고 행복한 날 되세요.
새로운 한주의 첫날 날씨가 차겁다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
험한 세상에

구비마다 지쳐 가는 삶이지만

차 한 잔의 여유 속에

서러움을 나누어 마실 수 있는

마음을 알아주는 단 한 사람



굳이 인연의 줄을 당겨 묶지 않아도

관계의 틀을 짜 넣지 않아도

찻잔이 식어갈 무렵

따스한 인생을 말 해주는 사람이면

참 행복하겠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상쾌한 주말 입니다.
날씨는 제법 쌀쌀한
꽃샘 추위지만
한 겨울 보다는 덜 춥네요.(^^)
가족과 함께
웃음 꽃이 활짝피는
(즐)겁고 행복한 주말을 보내십시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의성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마늘이구요,
그 다음이 산수유에요.
산수유 필 때 한 번 가본다는 것이
올해도 그냥 지날 것 같네요.
잘 보았습니다.^^
그렇지요.
올해도 어김없이 산수유꽃축제를 한다는데
구경 오시면 좋을 텐데요.
의성하면
우ㅡ리ㅡ 는
마늘이 그렇게 좋다고 하는 곳이라 알고 있으요
저기 어느 농민의 못습을 대하니 역시 마늘 양파가 틀림없어요 ^&^
맞습니다.
의성의 논에서는 마늘과 양파로 이모작을 하지요.
저도 아직 마늘과 양파의 어린 잎은 잘 구별할 줄 모른답니다.
작년에
산수유 출사길에 한번 다녀왔었는데
시골 인심이 정말 좋더군요

좋은 기억으로 남습니다,ㅎㅎㅎ
편안한 주말 되세요.^^
그러셨군요.
올해도 축제를 한다는데요.
의성은 인심이 후하기로는 전국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고을이지요.
마늘로 유명한곳~`
사진으로 보니 반갑네요~~~
그러셨어요?
함께해줘서 고마워요.
산수유가 활짝 피면 넘 아름다운 길이겠네요~~ ^^*
그렇지요.
별일 없으셨지요?
(✿→д←)ッ 이쁜 봄꽃이 활짝 (◕ω◕❀)

주말 통틀어 열심히 흙냄새 가득

ㅎㅎ 폭신한 봄흙을 열심히 퍼고왔습니다

봄이오신 농촌 일손을 열심히 돕고 와

막걸리 한잔에 얼큰한 몸과

따스하고 즐거운 맘......

주말에 쉬지 못했단 아쉬움보다

이웃님들 찾아뵙지 못한 죄송함을

(◕‿◕✿) 그래도 일손돕기에 열심히

게으름피우지 않고 한 저에게

(。♋‸♋。)♡ 돌은 던지지 말아주세요

ㅎㅎ 새로운 한주도 파이팅 입니다

----봄볕에 까맣게 그을린 블캣이----
그러셨어요?
사진 잘 찍는 블켓님이 농촌 일손까지...?
참 열심히 사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봄내음이 물씬풍기는 계절이지만
조석으론 옷깃을 여미게 하네요,
불친님에 안녕을 기원합니다~~~
추동님도 새로운 한 주 힘차게 내딛으세요.
구봉산 능선에 봄빛이 물들면 얼마나 아름다울지 잠시 상상해봅니다.^ ^
렌즈님 덕분에 알게된 아름다운 의성.. 참 정겹고 따스한 곳인 것 같아요.
계절에 따라 변하는 모습 많이 기대할게요~~^.^*
그렇겠지요.
파릇파릇 새순 돋는 구봉산의 능선은 생각만해도 기분이 좋답니다.
의성이야기 자주 올려야겠어요.
의성읍 둘레길 저도 시진따라 천천히 구경 잘하였습니다
제고향에서 느꼇던 풋풋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정겨운 들녁입니다
그러셨어요?
오늘은 좀 쌀쌀합니다만
그날은 정말 푸근해서 더 정겨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