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3. 29. 06:56

 

 

이른 여름 날씨라고 해도 될만큼  따뜻했던  어제는

집에만 있기에는 너무 답답했지요.

점심을 먹고 구봉산이라도 다녀올려고 집을 나서서 구봉산 쪽으로 가다가

대문이 열려있는 집 안을 들여다보다 보니 너무도 정겨워 사진을 담았지요.

 

 

 

크고 화려한 집은 아니지만

가지런하게 잘라 쌓아놓은 장작더미와 깨끗하게 닦아놓은 솥이 있는 마당,

작은 텃밭에는 푸성귀가 자라고 

햇살 따스한 마당에서 각자의 할 일을 하는 노부부가 있는 풍경

나이 들어 이런 풍경을 보여줄 수 있다면 이것 또한 행복이다 싶어 대문을 넘어 들어가 봤지요.

 

 

 

 

들어가면서 정갈하게 닦아놓은 가마솥을 다시 한 번 담아보네요.

안주인의 살림솜씨를 굳이 말하지 않아도 이 솥 하나로 알 수가 있었지요.

그렇게 따스함이 풍기는 집을 들어서서 어른들과 마주하고 보니 이런 무심한 사람이 있었나 하고 깜짝 놀랐지 뭡니까?

이 두분은 집안 형님 내외분이셨거든요.

제가 얼떨결에

"형님요 절씨더."

라고 말하니

형님은

"누구이껴? 검침하러 왔니껴?"

라고 말씀하시네요.

 

 

 

예전에 시할머님이 살아계실 때는 열 촌이 넘어도 가까운 집안처럼 다녔지만

할머님도 돌아가시고 아버님마저 세상을 뜨신지 10 년이 가까워오니 이 어른들과도 자주 만나지 못하게 되고

이렇게 무심결에 만나니 서로 잘 알아보지 못하는 사이가 되었네요.

 

 

 

 

그렇습니다.

같은 읍내에 살면서도 얼마나 왕래를 하지 않았으면

저는 형님이 사시는 댁도 모르고

아무리 모자를 썼다고는 하나

형님은 동서의 얼굴도 얼른 알아보지 못했을까요?

 

 

 

가까운 친척도 점점 멀리하고

자기 가족만 챙기기에 급급한 현실이 이렇게 된 것 같아서 기분이 씁슬하네요.

앞으로는 시간 날 때마다 형님댁을 들려야겠어요.

넉넉잖은 살림에 7남매 길러서 결혼시키고

8순이 넘은 연세에도 살림을 얼음알같이 깔끔하게 하시는 형님,

무심결에 들어오는 사람에게도 넉넉한 인심으로 환하게 맞이하시는 형님내외분,

아주버님의 건강을 위해 돼지감자를 열심히 썰어 말리는 형님내외분의 따뜻한 노년의 사랑법도 배워야겠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ㅎㅎㅎ 돼지감자였군요~~~ 전 생강처럼 생겨서 생강인줄 알았는데~~
저도 처음에는 그런 줄 알았어요.
성인병에 너무 좋다네요.
좋은글(^^)
(즐)감합니다.(^^)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서로 바쁘게 살다보니. 집안의 대사가 있을때 만나서는,
서로 * 누구세요?* 하고 묻는 경우도 있네요....
앞으로라도 더 친하게 보내시면 서로 외로움 줄어들것 같은데~~
그리고 다정한 노부부의 모습이 아름답네요~
쪼르르 놓여 있는 항아리를 보아도 정말 살림의 여왕 다우시네요.
자주 안보면 그럴 수도 있겠다는요..^^

여전히 따스하고 정감어린 렌즈님의 사진과 글에서
고향집 아랫목에 앉은 듯 마음이 봄볕처럼 말랑해집니다..^^

올만에 건너와 안부 드립니다..
잘 지내셨죠 렌즈님?^^
계사년 1/4분기가 끝나는 마지막 주말입니다.
창문 밖이 훤한 걸 보니 오늘도 화창한 것 같습니다.
가족과 봄나들이 나갈 계획이 있나요?
혹 없으면 한 번쯤 나가봄도 좋을 것 같네요.
꼭 고향에 온 느낌이네요.
형님 건강한 노후 보내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주말에 봄향기 찾아 떠나실
여유로움도 계획해 보면서 행복가득한
좋은하루 건강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따뜻한 관계 아름다운 관계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관계를 맺기 위해

수고하는 사람에게만 생겨납니다.


좋은관계는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
좋은관계는 대가를 치를 때 만들어지는 결과입니다.



하늘이 우리에게 보내준 사람들, 부모, 자녀,

형제, 이웃, 친구, 동료...


이들과 아름다운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아름다운 것들이 투자되어야 합니다.



[좋은 글 중에서]



3월의 마지막 주말이네요.
저녁에 약간의 비 소식도 있지만
주말 봄 나들이를 해보시고
(즐)겁고 아름다운 하루를
보내시길 바라오며 다녀갑니다*(^^)*
어느덧 3월도 저물어가네요.
행복은 아름다운 마음의 그림에서
탄생될 수 있다고 합니다..

렌즈로 보는 세상님 고운 시선을
볼수있어 감사헤요...^^
의성에 계시는군요.
내일(31일) 일요일 문경, 예천에 다녀오려 합니다.
아침 일찍 갔다가 당일 상경합니다.
인사동에서 전시 했던 작품을 보관 했는데 찾아오려고 합니다.
맞아요 어르신 계실 때는 정답게 오고가고 했는데..
그래도 우린 더 나아요 엊그제 문득 그런생각을 했답니다
우리 아이들 세대에는 사촌들 빼고는 정말 모르고 살아 가겠다 싶더라구요..
안타까운일이죠..
나이가 들어 갈수록 눈때가 끼어 잘 알아보지 못할 때가 있구요.ㅎ
그런데 뭘 저리 꼼곰하게 썰고 계실까 궁금했는데 돼지감자였군요..
건강 잘 챙기시고 활기찬 주말 열어가세요..
검침 나왔는냐는 물음에~
그러네요~바쁜 세상
내형제도 가끔 보는세상이 아닌지요~
즐거운 주말 저녁 되셔요~
그러게 말입니다.
그런 면에서는 농경사회였던 옛날이 더 좋았던 것 같아요.
3월의 마지막주말밤입니다
산과들에 봄꽃들이 줄지어 피어나니 완젼봄이네요
행복한주일 보내시고
좋은일들만 가득한 4월되시기바랍니다
돼지감자를 생강으로 착각했네요~~~ ^^*
저도 어제 아침 저렇게 돼지감자 케다 놓았는데
난 언제나 깔끔하니 손질 할까나요 .....ㅠ
장아찌도 담궈야 하고
말리기도 해야 하고...
내일 아침식탁엔 생채무침도 하고픈데 ...
바쁩니다. 늘 ...
내가 둘이였음 좋겠어요 ㅎㅎㅎ
차한잔 드시며..월욜아침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꽃샘추위에 감기조심,
건강조심 하시구요..
웃음잃지않는 행복한
한주 되세요^^*사랑합니다!~♡
정말 모르는 사람들도
가까이 지내면 친척보다 더 가까운게
또 사람인가 보더라구요~
소통한다는게 사실 알고보면 멀리 잇는게 아닌데 말이죠~^^
공감을 해봅니다~^^
멋진사진과 좋은 말씀 잘듣고 갑니다...
생강이 중년 여성에게 좋다하여 생강에 관심이 많아 생강으로 보였는데..
돼지 감자였군요.. 돼지 감자 장아찌도 별미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