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행사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5. 6. 06:57

 

 

 

5월 5일 어린이날인 어제 10:00부터 16:00까지

광명시민체육괸 잔듸광장에서는 광명시가 주최하고 시립광명종합사회복지관이 주관한 

제91회 어린이날 기념행사가 20여개가 훌쩍 넘는 각 단체들의 후원으로 치뤄졌습니다.

 

10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도착했는데

어디서 소문을 들었는지 행사장은 막 푸르러지기 시작한 잔듸밭과 주변 나무그늘을

가득 메운 가족들로 울긋불긋한 꽃밭을 이뤘습니다.

 

어린이들은  '광명시립소년소녀합창단'을 비롯한 다양한 공연에 신이났고

'천연비누 만들기' 등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50여개의 체험부스에서 즐거웠습니다.

 

어린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OX퀴즈', '그림그리기대회' 등에서 내 실력을 뽐내기도 했고

잔듸밭에서 가족들과 함께 다양한 놀이를 즐기는 것도 행복했습니다.

 

체험부스에 길게 줄을 서야하는 것이 조금은 짜증이 났지만

그늘에서 가족들과 함께 먹은 맛있는 점심시간이 행복했던 제 91회 어린이날.

모든 어린이들의 모든 날이 이날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어른의 욕심을 쫌 줄인다면~~
세상은 더 아름다울겁니다
아이들은 이렇게 뛰어놀게 해야 할텐데~~ㅋㅋ
그러게 말이지요.
말하기 시작하면 바로 공부를 시키니.....
아이들이 즐거워 보여요.
신랑은 사람들 많은곳을 싫어해 우리아이들은 저런곳을 거의 못 가보았네요.
나중에 늙어서 후회할것이어요..ㅋㅋ
그러셨군요.
많이 데리고 다니고 아니고가 중요한 게 아니고
얼마나 사랑했는가가 중요한 것 같아요.
즐거운 한때를 보내신 고운님!
잠시나마 동심으로 돌아가셨나요?
가정의 달 오월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네요.
오늘도 사랑과 감사가 있는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아자 아자 파이팅!! (^L~)
그랬답니다.
나이 드니 아이들만 보면 침을 흘린답니다.
가정의 달 답게 오늘같이 좋은 날이
계속 지속되면 좋겠네요.....
맞습니다.
경제적으로는 너무 무리하지말고요
글 잘보았습니다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양해 바랍니다.
제글이 거슬리시면 삭제하시기 바랍니다

#남녀 아르바이트 모집

연령제한 : 만 20세 / 21세 / 92년생 생일이신 분부터 ~
출.퇴근이 필요없습니다/남는 시간에 짬짬히 하세요
컴퓨터를 하루 1시간이상 하시는 분들/간단한 자료입력
회사원이면서 투잡으로 수입을 늘리고자 하시는 분들
소일거리를 찾고 계시는 주부님들
대학생/휴학생으로 자유롭게 일을 하시기 원하시는 분들
다양한 본사지원이 있습니다

자세한 업무안내 / 수당체계 보러가기 : www.dmlover.co.kr/151394
어린이날 기념행사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어린이날,
아이들이 모두 즐거운 모습입니다 ^^*
그렇지요?
우리의 보배들이요.
곱게 자라주길 바라는 맘이지요.ㅎㅎ
그렇지요.
어른이 되니 아이들 잘 기르는 게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갈 수록 더 느끼고 있어요.
아이들은 언제봐도 너무귀여워요..
가정의달 5월..활기차게 열어가시기 바라구요 행복하세요
그러게요.
저런 아이들이 없다면 세상이 얼마나 삭막하겠어요.
예쁘고 귀여운 아이들을 만나고 갑니다.
행복한 미소가 정말 아름다워요. ^^
그렇지요?
그런 아이들이 일상으로 돌아갔을 때도 그랬으면 좋겠어요.
잘보고갑니다.
이번 한주도 행복한 한주 만들어 가세요~~
감사합니다.
안젤라님도요.
아이들의 해맑은 모습에
빨리 할아버지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ㅋㅋㅋㅋ
아드님 여자친구가 있으니 할아버지가 되는 건 금방일 겁니다.
주머니만 두둑하게 해놓으시면.......
늙으면 입은 닫고 주머니는 열어야 좋아하거든요.
일년중 저로서는 가장바쁜 오월입니다.
고추심기끝내고 고구마삼다가 모내기해야하구....
요즘 문만열고 나가면 1미리짜리부터 10센티짜리까지
꽃 봄꽃이 줄지어피어있네요
새로 시작되는월요일 날마다 복된날들만 되시길요~~~
그렇지요?
많이 바쁘시면 제가 거들어 드리러 갈까요?
강화도 구경도 하고요.
왜 이렇게 즐거워 보이는지여 ..
히 고조 행복해 보입니다 ..... ^^
그렇지요?
저런 모습을 보면 저도 고조 행복하답니다.
여운이 있는 사람

이 단어만 들어도 흥분되지 않는가

이 말만 들어도

가슴이 저며오는 그 무엇이 있지 아니 한가

올 한해 나도

과연 수많은 만남 속에서

사람들의 가슴에 여운이 오래도록 남는

사람이 되었는가

가슴에 두 손을 조용히 얹어보자.



---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


새로운 한주의 월요일 수고하셨습니다.
남은 저녁시간 가족과 함께 (즐)겁게
보내시고 행복한 하루를 마무리 하면서
새로운 내일을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좋은 글 고마워요.
스머프님.
어린이날이 실감납니다^^
감사합니다.
나두 어린이로 돌아가고 싶어요.
우리때와 생각하니 격세지감을 느끼내요.
행복한 아이들이 행복한 줄을 알련지 그것이 궁금하내요............
그러게요.
지금은 50만원을 홋가하는 자동차를 타는 아이들도 있더라고요.
옛날 옛적에 우리도 저런 시간 있었는데 말입니다 ㅎ
벌써 그 넘들이 시집 가고 갈 나이가 됐으니..
세삼 스럽게도 우린 참 많이 늙었나 보다 합니다 ㅎㅎ
저 이날 저기 갔었어요.
어버이날을 앞두고 시댁에 갔다가 바로 옆에 있는 체육공원에 바람쐬러 나갔는데
밴드며 동물인형차림의 사람들과 빙 둘러 있는 각 종의 부스들, 어린이들이 부모손을 잡고 맘껏 즐거워하더군요.
먹거리도 많고 왁자하니 흥겹고 즐거운 하루 같더군요.
우리 아이들 저럴 때가 언제였던가 싶더라구요.
저는 혼자서 인근 산으로 가서 안터마을 둘레길로 내려왔네요.^^
기자님의 애정이 듬뿍 담긴 사진이어서 그런지 멋진 사진이 많습니다 ^^ 감사합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