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모곡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5. 8. 07:22


 

 

또다시 다가온 어버이날

이제는 저세상으로 가시고 안계신 어매가 그리운 날입니다.

 

내 어릴적 봄은 유난히 길었던 것 같은데

요즈음엔 봄이 오는가 싶으면 바로 여름이 되는 것 같습니다.

빨리 더워지는 날씨를 보며

그 길었던 봄날에

힘든 일과 영양부족으로 구혈이 돋아 혓바닥이 갈라져 매운 음식을 먹지 못하던

어매가 즐겨 해먹던 쑥털터리가 생각납니다.

 

 

 

 

 

 

농촌에서는 비교적 한가한 겨우내  영양과 체력을  비축하여

봄을 맞이하지만

가을 걷이한 밭에 남아있는 깨뿌리, 서숙뿌리, 고추대궁 뽑아내고

사과나무 전지 한 가지 줍고, 아버지를 도와 논둑 다듬는 가래질을 하고 나면 그 체력은 바닦이 나고 맙니다.

 

 

 

 

 

 

가래질을 한 논에 볍씨를 뿌릴 때 쯤이면 어매는

항상 혓바닥에 구혈이 돋아 짭고 매운 음식을 먹지 못하고 입맛이 없어했습니다.

 

바쁜 일철에 일은 해야하고 음식은 먹지 못하니 하루하루를 힘들어하던 어매는

들일 갔다 오는 점심 때나 저녁 무렵에 짬을 내어

논둑이나 밭둑에 파릇파릇하게 고개를 내미는 애기쑥을 뜯어와 쑥털터리를 만들었습니다.

지난 여름 농사지어 빻아놓은 밀가루에 소금과 사카리를 섞어 바가지에 담아

깨끗이 씻어 대소쿠리에 건져 물기를  뺀 쑥에 다박다박 묻혀

가마솥에 밥이 다 되어 갈 때쯤 얹어 밥 풀 때 꺼내어 밥 대신 먹고

나른한 봄에 기운을 차리곤 했습니다.

 

 

 

 

 

 

어린 마음에

' 왜 저렇게 힘들어 하시며 일을 할까

일꾼도 있고 아부지도 계신데 

 깔끔하게 차리고 집안 청소나 깨끗이 하고 우리 밥이나 맛있게 해주면 좋을 껄'

하는 생각을 한 적도 있었지요.

그러나 이제 내 어매 나이 되어 자식 키워보니 그 마음 알 것 같으나

어매는 벌써 저세상으로 가고 계시지 않습니다.

 

 

어매가 즐겨먹던 그 쑥털터리는

어쩌면 우리들의 가난했던 어매들이

' 밀가루를 아껴 먹기 위해 쑥에 묻은 밀가루를 딱 필요한 만큼만 묻히고 털어낸다고 해서 붙혀진 이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함께 해봅니다.

 

 

 

 

 

 

긴 겨울의 끝자락에서 언제 봄이 올까 싶어 고개 내밀고 기다리던 봄인데

봄이 왔다고 느끼는 것도 잠시 벌써 낮으로는 짧은 팔을 입는 사람들이 보이네요.

꽃이 피니 봄이지 두꺼운 옷을 벗자마자 봄이 물러가는 것 같아 아쉽네요.

 

그 아쉬움을 달래고자 도덕산 자락 응달에 아직 보들보들한 쑥이 있어 뜯어다가

 예전 어릴 적  즐겨 먹던 쑥털터리를 만들어 보았어요.

 

작년에는 쌀가루를 빻아놓고 묻혀먹었더니 쑥에 다박다박 묻지 않아서 올해는 밀가루에 묻혀서 쪘네요.

 저는 쑥털터리를 만들 때 쑥만 찌지않고 집에 있는 이것저것을 넣어서 함께 찐답니다.

호박고지도 넣고

울타리콩도 넣고

고구마도 넣어서 말이지요.

어매의 쑥털터리가 오직 쑥과 밀가루로만 만든 것에 비하면 많이 진화한 셈이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쑥으로만든건 쓴맛때문에 별로인데.....
그야말로.....'아하!' 입니다....ㅎㅎ
추억의 쑥털털이.... 시골에서 이 계절에 즐겨해주시던... 돌아가신 어머니 떠올리게 하는 음식 1순위입니다...저에게는^^8
아(~) 안그래도 오늘 쑥털털이 얘기를 했는데..
요즘은 이게 영양만점이지요 (ㅎㅎ)
아름다운 계절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쑥 털털이(^^)
(즐)감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어버이날 가족과 함께 정을 나누는 즐거운 시간들 되세요
어린이 날
어버이 날
스승의 날
이런날들이 꼭 있어야 하는가에 대하여 착잡한 생각이 듭니다..
일년 365일이 어린이 날이고 어버이날이며 스승의 날이 되어야
그 사회가 건전한 사회 아닐까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어릴적 엄마가 해주시던 쑥 버무리가 생각나네요.
쑥 털털이 호박을 넣는군요(~)(!)

참 많이 먹음 특별식 중 하나인데 (ㅎㅎ)(ㅎ)

어버이날 부모님 생각하며 만들어 먹는 음식
정말 추억의 맛이겠습니다 (원츄)

그동안 잘 지내셨지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라며 멋진 활동 이어가시길....(*.*)
추억의 쑥 털털이 참 맛있어요.
추억에 젖어봅니다.
행복한 웃음으로 시작하는 하루되세요^^
화창했던 봄날, 둘레길을 걸으며
어제는 불암산의 수많은 새들의
지저기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꿩의 울부짖는 소리도 있었습니다.

오늘은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습니다. 기온도 다소 내려간답니다.
건강에 유의하시고
행복한 날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첨 들어보는 이름의 음식이지만
추억과 함께 먹는 음식이어 특별할 듯 합니다~~
안녕 하세요?

어제, 어버이날 잘 보내셨어요?
이제. 서서히 더위가 다가옵니다.
생각해 보면 봄을 제대로 느끼기도 전 봄이 벌써 저만치
달아난 것처럼 느껴 집니다.
어제, 어버이 날 오전에 저의 아파트 2분 거리
앞마당 용마산 인공폭포 공원 잠시 출사하여,
인공폭포 봄풍경을 담고,
오후에는 마포에 계시는 어머님을 누님과 함께
만나고 한끼의 저녁 식사를 하고,
즐거운 만남을 가졌습니다.
뵐때 마다 더 늙으시고 야위어 가시는
모습에 마음이 아팠지만,
그래도 살아 게심에,행복한 마음으로
시간을 보내다 왔습니다.~
오늘도 무척 더울듯 합니다.
아침에는 조금 쌀쌀한것 같아도.
한낮엔 초여름을 방불케 합니다.
오늘도 건강 하시고 행복한 날 되시길 빌겠습니다!~
감사 합니다!~~~~~
왠지 많은 생각이 드는 5월 8일이었죠..
맛있어보이는 쑥털터리네요 ㅎㅎ
쑥버무리와 비슷한데..조금 다른건가봐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저의보잘것없는 블러그을 보시며, 나의 못난 모습까지도
웃음으로 안아주는 친구님이 있어, 나는 행복합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쑥털털이란 이름에서 그시대의 아픔이 느껴지는 것 같아~~
맘이 짜안 합니다..
올봄내 쑥떡 찌어 먹는 재미로 살았는데
내년엔 쑥털털이란걸 해 먹어봐야 겠네요..
오늘도 조은날 되세요~~..
그냥 쑥만해도
아주 맛나게 먹었던 추억이 새록해지네요~^^
요즘 제가 하는 생각들이네요~
그냥 편히 좀 쉬면 좋겠는데
예쁜 옷입고 맛있는 음식 드시면서
우리 엄마 아빠 늘 흙묻은 옷에
밭에서 맨발로 다니시는데~
좋다고 하시지만 내내 마음이 아파요~
연세가 있으셔서..
쑥떡이랑은 다른건가요?
저도 저렇게 만든 쑥요리 먹어봤는데 이름은 잘 모르겠어요
쑥버무리?..

어머니 그리며 만든 쑥털털이 저도 함 먹어보고싶어집니다..^^
쑥털털이에 고구마와 콩을 섞어 ...? 처음 얻는 정보입니다.
요긴하네요 ~
저는 올해 다리가 아퍼 쑥뜯는 일을 한번 도 못해보고 아쉬운 봄이 그냥 넘어가네요 ~
저 쑥털털이 한 쪽 뜯어 먹고 싶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