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5. 9. 11:48

 

 

 

 

광명시 시민회관 옆에 있는 작은 쉼터에는 넓적하고 큰 돌이 있다.

평소에 그곳을 지나칠 때

'정원석으로 꽤 큰 돌을 갔다 놓았다.'

는 생각을 하면서 그냥 지나쳤다.

그러다가 오늘 철산동 쪽을 갔다오면서 봄날씨 답지않게 등줄기에 땀이 흘러내리는 날이라

그늘에서 잠깐 쉬어온다고 들어선 그 작은 쉼터에서 표지판에 새겨진 안내문을 보고 깜짝 놀랐다.

그 돌이 말로만 듣던 고인돌이란다.

바로 향토문화유산 1호로 지정된 광명시 철산동 지석묘이다.

그래서 생전 처음 지석묘를 가까이에서 자세하게 관찰하는 즐거움을 누렸다.

 

 

 

 

 

 

지석묘 [支石墓] 는 고인돌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선사 시대(), 돌로 기둥 만들고 편평한 돌을 얹은 분묘이다.

우리나라에는 함경도를 제외한  지역 지석묘 분포되어 있다.

광명시 철산동 지석묘도 그 중의 하나이다.       

 

 

 

 

 

 

 

외형상으로는 두 개의 기둥이 받쳐져있는 탁자식이고, 무덤방에는 적석시설이 되어 있다.

덮개돌은 평면 생김새로 긴 네모꼴이고 재질은 화강암이다.

받침돌의 동, 서 마구리 돌은 빠져나가고 없고  남북 받침돌이 덮개돌을 떠받치고 있다.

 

 

 

 

 

 

 

 

 

 

 

 

 

 

덮개돌의 크기는 292(동~서)*185(남~북)*72~88cm(두께)이며 남쪽 굄돌의 크기는 길이 165cm, 두께  40~50cm,

지표에 드러난 높이 약 50cm이며, 북쪽 굄돌은 길이 153cm, 두께 약 40cm, 지표에 드러나 높이는 약 49cm이다.

 

 

 

 

 

 

 

 

 

 

 

 

 

1985년 철산동 도시개발과정에서 발굴, 복원이 이루어져 인근 광명고등학교 교정에 이전되었다가

1990년 현재의 위치로 다시 이전, 복원되었다.

발굴당시 무덤방과 주변에서 기와조각, 백자조각 등이 뒤섞여 있었는데 직접적 관련은 없는 후대의 것으로 추측된다.

 

 

 

 

 

 

     

이전 댓글 더보기
철산동 지석묘 고인돌 처음 보네요.
대단히 큰 돌이군요.
잘 새겨 보고 갑니다.^^
그렇지요?
저도 가까이에 있으면서도 모르고 있었어요.
관심을 갖고 바라보면 묘가 되는데
무심히 지나쳐서 바윗돌이 되었네요.

늦은 밤 잠시 다녀갑니다.
편안한 밤 되셔요.^^
그러게요.
우리의 관심이 있고 없음은 돌 하나를 두고도 많은 차이를 가지게 되네요.
철산동 지석묘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글을 다신 해바라기님이 꽤 되는군요...
지도 해바라깁니더~~!! ㅎㅎ~~

저는 일산에 사는데 옆동네 파주시 교하에
상지석리, 하지석리가 있구요.
교하중학교가 있었는데.. 교정에 지석묘가 몇기 있었더랬습니다.
잔디 구장도 있고 한적해서 애들 아가때 밥 싸 갖고 많이 갔었는데..
지금은 어찌 되었는지 궁금 하네요..

철산동의 지석묘 잘 보았습니다~~.



그러셨군요.
제 글로 추억을 되살리셨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잘보았습니다..^^

대신 봄의기운을 느끼네요
감사합니다.
고인돌이 꽃 가운데 있어서요?
맞아요
조금만 관심을 주시면 우리들 주위에서도 많은 볼거리가 있답니다(^^)
그래서 저는 오늘도 광명의 이곳저곳을 기웃거린답니다.
이렇게 알려주지 않는다면 그냥 지나칠수 있는 돌일텐데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그래서 제가 포스팅 했답니다.
저도 공부하고요.
안녕 하세요?
부슬부슬 봄비인지, 여름을 재촉하는 비인지 모르지만,
이 금요일의 아침에 비가 내립니다.
이비가 그치고 나면 주말(내일)부터,
초 여름의 더위가 이어진다고 합니다.
점점 다가오는 여름의 계절에 올여름엔
또 얼마나 더위가 기성을 부리려는지 궁금 하기만 합니다.
님!
오늘 하루도 일상에서 즐거움과 행복을 찾으시고,
보람되고,유익한 성취감으로,
기쁨으로 하루를 마감 하시기 바랍니다!~
저녁엔 잠시나마 가족들과 마주하여,
이야기꽃을 피울수 있는
건강한 담화의 시간을 가져 보는것도
좋으리라 생각 해 봅니다.
그럼, 건강한 하루 되세요!~
수고...하시구요!~~~^*^
감사합니다.
김재학님도 늘 행복하세요.
전에 광명시에 살았던 적이 있어요~~
지석묘가 있는 줄은 몰랐네요~
아이들과 다녀와야하는 코스에요~~
그러셨군요.
저 지석묘란 게 워낙 일반 돌과 비슷해서요.
잘 모르고 지나친답니다.
그러세요.
좋은 자료가 될 겁니다.
우리 인생의 길에는 비바람도 있고
어두운 길도 있다. 그래도 우리는
계속 그 길을 따라간다.
끝까지 가보지 못한 사람은 결코
느끼지 못할 그 무언가가 길 끝에 있음을 알기에...
그 길의 끝에는 사람 냄새가 나는 희망이 있다.
그걸 보려고 우리는 쉼 없이 걸어가고
때론 달려본다. 그리고 드디어 그 길의
끝에 다다랐을 때, 심호흡을 한 번 하고
눈앞에 펼쳐진 풍경을 여유롭게 즐긴다.
-윤방부의『건강한 인생, 성공한 인생』중에서-

블친구님! 반갑습니다.
비 내리는 금요일 아침입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한 날 되소서.
그런 날들이 모여서 인생이 되지요.
늘 행복하세요.
신록의 계절
푸르름은 더욱 짙어가고
산과 들에는
이름 모를 예쁜 꽃과 풀들이 무성하고
싱그러움으로
아름답게 피어있는
연일 화사함으로 이어지는 봄날이네요.
하시는일마다
웃음과 미소가 동반되시구요.
즐거운 시간 속에서
활기찬 하루 만들어 보세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고인돌 강화에는 규모도 크고 개체수도 많이 있어요.
지금 밖에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매마른 우리 마음안에도 촉촉한 비가 내렸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이 지나면 주말이네요.
즐거운 날 되세요.
그렇군요.
저는 고인돌의 실물은 처음 본답니다.
밤새 비가 많이도 내립니다
빗길조심하시고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지금은 비가 그쳤지만 흐립니다.
주말에는 다시 맑은 날이라니
좋은 포스팅 많이 하시길 빕니다.
정원석으로 알고 걸터앉으셨다면 큰일나실뻔했습니다 ㅎㅎ
주변에 그냥 지나치는 곳들중에 역사깊은곳들이 은근있죠ㅠ

저도 당장 찾아봐야겠어요!!
혹시 집앞에 돌이 문화재일지도 모르니까요 ㅎㅎ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
그러게요.
철책을 둘러놔서 그나마 다행이지만요.
그러세요.
혹 보물이 나올지도 모르잖아요.
고인돌이라고 보호하지 않았다면 낮잠자기 아주 편한 바위라고 생각했을것 같아요~ㅎ
그렇지요?
비스듬하게 생긴 것이 말이지요.
철산동 지석묘~
이렇게 표시해 두지 않았더라면 그냥 편히 앉아 쉴뻔 했네요 ~
그러게 말이지요.
사람들의 눈은 비슷한 모양입니다.
지석묘!
엄청난 역사를 가진 돌이군요.ㅎㅎㅎ
그렇습니다.
이렇게 옮겨놓았으니 다행이지요.
절친이 철산동에 사는데..ㅎㅎ
저위에 계신분 말씀을 보니 파주에도 있군요..
일산살면서 주변을 이리도 모르니..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그러시군요.
그래서 지난 번 철산의 식당을 포스팅하셨군요.
저의 랑이님 새벽 농사 짓는 밭으로 가는 저전에 저런 고인돌 엄청 여러개 나란히나란히 놓여 있지요
그 주변도 깨진 질그릇 흩어져 있는것 보면 고인돌 주변에는 사람들이 집성해서 살았나 봅니다.
저곳은 철 울까지 설치하여 보호하고 있는 모습이 이색적이네요 ..^^
저전에 밭이 있군요.
시내에서도 가까워서 좋겠어요.
나이 들면 시간을 보내기 가장 좋은 게 농사일 하는 것 같아요.
광명시민회앞에 있는 돌이 지석묘였군요.
저도 언젠가 지나치며 무심히 보아 넘겼던...^^*
그렇답니다.
다보등님도 광명에 사시는 모양입니다.
네...저도 광명시민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