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5. 24. 06:44


 



어제는 광명시 중앙도서관 또바기 독서회원들을 따라  

철원 제2땅굴과 화천 이외수문학관을 다녀왔습니다.

가끔씩 관광버스를 타고 여행을 한 적이 있었지만

이번 여행처럼 넉넉하고 품격있는 여행은 처음이라 글 올립니다.

 

 

 

 

 

 

요즈음은 눈이 어둡다는 핑계로 책도 제대로 읽지 않는  제가

이 문학기행을 따라 간 것은

'또바기 독서회' 회원이기도한 글 잘 쓰는 

시민필진 제리님의 권유 때문이었지요.

 

그럼 먼저 이 '또바기 독서회' 에 대해 알아보고 갈까요.

 

요런 뜻을 지닌 '또바기 독서회'

광명중앙도서관에서 운영하는 문화행사 프로그램으로

광명시에 거주하는 성인 남, 여 누구라도 회원이 될 수 있으며,

연간 도서목록을 선정하여 독서를 한 후

매월 2,4주 목요일 오전 10시~12시

중앙도서관에 모여 토론을 하며, 문학기행, 문집발간

등 다양한 문화활동을 하는 독서 동아립니다.

 

 

 

 오전 7시 30분이 조금 넘은 시간에

중앙도서관에서 출발한 우리가

첫 번째 여행코스인 철원으로 향하는 길은

이른 시간대라 아직 걷히지 않은 안개 너머로

모내기를 한 논이며 오월의 푸릇한 싱그러움이 넘치는 나무들로

회원들의 기행문에서 감성있는 글이 줄줄 나올 것 같은 

즐겁고 행복한 길이었지요.

 

 

 

 

 

그 행복한 길을 가는 회원들이 심심하지 말라고

중앙도서관 '또바기 독서회' 회장단에서 마련한  간식은

 관광버스에서 먹는 간식이라고  말하면

실례가 될 것 같은 푸짐한 것이었지요.

아침밥 대용으로 마련한 따스한 떡에다 바나나,

과자에 오렌지,  음료수는 기본이었습니다.

한참을 걸어야하는 철원에 있는

제2땅굴을 걷고 나와서 먹으라고 준 오이와 시원한 얼음물,

 커피 애호가들을 위해 준비한 커피,

오후 간식으로 준비한 머핀,

거기까지만 해도 대단하다 싶은데

동굴을 다녀와서 음식을 먹는 사람들을 위해

물수건까지 준비했으니 이보다 더 완벽한 회장단은 없을 것 같습니다.

물론 점심은 영양돌솥밥으로 배불리 먹었지요.


 

 

 

 

 

어디 그런 것만 가지고 제가

 '또바기 독서회' 문학기행을 품격이 있다고 하겠습니까?

출발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버스를 가득 메운

회원들에게 한 장씩 건네준 이외수작가의 시나

 소설에서 차용한 명문들을 차안에서 낭송하는 회원들의 모습은

 주변에서 흔히 보는 사람들의 모습과는 너무도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그 모습은 처음 이런 여행을 해보는 저에게는

너무도 아름답고 신선한 충격이었지요.


 

 

 

 

때론 떨리는 목소리로

때로는 우렁찬 목소리로

때로는 나긋나긋하게 속삭이는 목소리로

때론 사랑스런 목소리로

때로는 슬픈 목소리로

글을 읽고 시를 낭송하는 모습은 상상도 하지 않았었지만

그 분위기에 압도되어 저도

돼지 목따는 소리로 시를 한 편 읽었지요.

 

 

 

 

 

 

5월

        이외수

 

아이야 오늘처럼 온통 세상이 짙푸른 날에는

지나간 날들을 떠올리지 말자

바람이 불면

허기진 시절을 흔들리는

기억의 수풀

시간은 소멸하지 않고

강물은 바다에 이르러 돌아오지 않는다

 

아이야 오늘처럼 온통 세상이 짙푸른 날에는

다가오는 날들도 생각하지 말자

인생에는 도처에 이별이 기다리고

한겨울 눈보라처럼 흩날리는 아카시아 꽃잎

그 아래

어깨를 늘어뜨리고

모르는 사람 하나 떠나는 모습

나는 맨발에 사금파리 박히는 아픔을 배우나니

                                                                                        - 그대 이름 내 가슴에 숨쉴 때까지에서 -

 

 

 

 

 

 

감동스러웠던 것은 어디 그뿐이겠습니까?

돌아오는 차안에서 '이외수'란 단어로 펼쳐진 삼행시 경연에서는

 광명 문학도들의 톡톡튀는 감성에 감동스러웠지요.

초등학생에서 70대 어른까지

다양한 연령만큼이나 다양한 삼행시들에 

감상에 젖기도 하고 깔깔거리고 웃기도 했지요.

특히 대상을 탄 이 삼행시

이 : 이외수는

외 : 외간 남자다.

수 : 수염 기른 외간 남자다.

에서 우리 모두 까르륵 넘어갔지요.

 

 

 

 

 

오며가며 심심하다 싶으면 이외수씨의 작품이나

넌센스 퀴즈로 선물도 주는 '또바기 독서회' 문학기행은

함께한 사람들과의 아름다운 시간들이 있어서

저까지 품격이 높아진 행복한 나들이였습니다.

'매달 있어도 참석하여 그들의 감성을 배우고 싶다.'

는 생각을 하며 출발 할 때 동녁하늘을 달구던 해가

서녁하늘을 기웃거릴 때야  광명으로 향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문학기행(^^)(즐)감합니다.(^^)
(즐)거운 금요일되세요.(^^)
감사합니다.
은하수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이외수님 저도 좋아하는데..^^
또바기 독서회 멋진 모임입니다
벌써 주말이네요
편안하고 멋지게 보내세요
그렇지요?
달빛ㄴㅁ도 이런 모임 좋아할 것 같아요.
정말 다녀오길 잘했다 싶은 기행이었어요~^^ 다시 책을 들게했던 자리인것같아서, 너무 행복했답니다..
미오끼님은 그러실 것 같았어요.
그날도 책을 준비한 걸 보면은요.
뜻깊은 모임이시군여 ....
이런 행사는 언제나 좋습니다 .... ^^
참으로 의미도 좋구여..... ^^
맞아요.
매월있어도 따라 가고 싶은 곳이지요.
멋진 독서 여행을 하셨군요.
화이팅입니다
그렇습니다.
감사합니다.
의미 있는 독서기행을 다녀 오셨군요.
추억에 남을만 합니다!~~

안녕 하세요?
오늘 하루도 즐거웁게 보내셨는지요?
5월의 세째주 주말이 내일로 다가 왔습니다.

요즘 5월의 날씨치곤 너무 더운 날씨 입니다.
오늘은 징말이지 6월의 초 여름 같았습니다!~
한낮의 태양 아래 카메라를 메고 출사 사진을 담는 제이마나 등에선
땀이 비오듯하여 땀으로 샤워 하는줄 알았습니다!~
이젠 정녕 여름이 코앞에 왔지 않았나 싶습니다.
아무쪼록 또 다시 다가온 주말, 그리고 휴일
기쁨의 행복, 즐거움이 가득한 날 되시기 바라겠습니다.
그럼 행복한 금요일의 밤을 보내시기 바라며,
잠시 다녀 갑니다. 좋은시간 되세요~용~^)^
그러게 말이지요.
봄은 어디로 가고 여름이 계절을 차고 앉았지요.
늘 건강 조심하세요.
또 한주간이 흘러갔네요.
봄과 여름의 중간지점에선 주말
온가족이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그러게 말입니다.
또 새로운 한 달이 시작되는 날이 다가왔군요.
시냇물님 댁도 늘 행복하세요.
불친님 안녕하세요?

어느덧 여름이 성큼 다가온 듯합니다.
오늘은 서울최고 온도가 30℃가 될
것이라는 일기예보로군요.
변화무쌍하던 봄이 이렇게 지나가나
싶으니 세월의 빠름이 무상하게
느껴집니다.

적응을 잘 하셔서
항상 건강하시고
더욱 행복한 삶이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달리는말님도 늘 행복하세요
행복한 아침 출발을 시작해요
행복은 마음속에 있읍니다
주위를 돌아보면
의외로 가까이 행복들이 있는것 같아요~~~~~~
행복한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하시고
많이 웃으시는 주말 되세요~~~~~
즐감하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해요.
로즈님도 즐거운 날이시길요.
이런 모임에 가면 마음이 먼저 따스해지는 듯 합니다.
시를 사랑하고 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
함께 하는 길이 뜻깊으셨을 듯 합니다.
그러게 말이지요.
저도 처음 이런 것을 접해서 참 신선했습니다.
삶을 살아가다보면
매력이 더해지는 사람과
세월이 거듭될수록
매력을 잃어버리는 사람이 있습니다.
나는 과연 어디에 속하는 사람일까?
내자신에게 질문을 던져 봅니다.
항상 마음 속에 새로운 희망을
꿈꾸며 사는 사람으로
살아가길 소망도 해봅니다.
오늘도 행복한 얼굴로 즐거운 주말되세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제블로그도 한번 방문해 주세요..
그러지요.
문학기행도 다니시고...
멋지게 사시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으세요.
건강하세요~!
일이 없으니
이렇게 여유롭게 다니긴 합니다만
일이 있는 게 제일 즐거운 삶인 것 같습니다.
주말의 여유로움을 느껴보고싶습니다(~)(~)잠시 머물렀다가요(~)
(러브)(러브)(~)(^^)
그렇길 저도 빕니다.
좋은 작품 즐겁게 보았습니다.
5월의 마지막 일요일...
즐거움과 편안한 휴식이 함께하는 휴일이 되시기 바랍니다 ^^*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화창한 아침입니다 일찍찾아온 무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오늘도 (즐)겁고 아름다운 휴일 되세요(~)(~)(^^)
감사합니다.
둔산님도 건강하세요.
보람있는 여행을 하셧네요~~ ^^*
그랬지요.
로기님 행복하세요.
그런 기행이 있디면
저도 참여를 하고 싶네요
그러시면 좋은데요.
광명에 사신다면 연락을 드릴텐데요.
더위를 식혀줄 단비가 내리는 새로운 한주 활기차게 열어 가세요 (아싸)
환절기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 (파이팅)
ㅎㅎ 그렇네요 이외수는 수염기른 외간남자 맞네요 ㅎㅎ
이렇게 건전하게 즐거운 여행길
함께 하는 사람들 속에 같은 설렘으로 따르고 싶은 마음 간절합니다.
반짝이는 순발력이 너무 재미있지요?
글 잘 쓰시는 블로섬님이 갔다면 너무 좋아하셨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