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8. 15. 07:23

 

 

올여름 휴가는 따로 어디를 갔다가 오는 것이 아니라

고향에 내려가서 친구들도 만나고

형제들도 만나면서 보내다 온 걸 휴가로 대신했습니다.

그렇게 고향을 갔다 오고 따로 휴가를 떠나지 않으니 뭔가 허전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휴가를 떠나는 곳을 다녀오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인천국제공항 가까이에 있다는

을왕리 해수욕장을 다녀왔습니다.

 어차피 사진여행을 가다보니

해수욕을 한다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밀려오는 물결을 따라 즐겁게 노는 사람들을 바라보면서

짭짜름한 바다냄새를 맡는 것만으로도

피서가 된 기분입니다.

 

 

오후에 도착한 을왕리 해수욕장은

밀물이 들어오는 시간대라

사람들은 밀려오는 물결에 몸을 맡기고 즐거워합니다.

구릿빛 피부의 젊은이들도,

아장아장 걸음마를 배우는 아기들도,

사랑하는 사람과의 추억을 모래사장에 새긴 연인들도,

친구들과 추억여행을 온 학생들도,

가족들과 함께 온 물만 보아도 즐거운 어린이들도,

모두모두 행복한 을왕리 해수욕장,

그곳에서 그냥 물속으로 풍덩 뛰어들지 못하는 사람은

부럽고 부러운 풍경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이 그려놓은 하트도 모래 위에 새겨진

수많은 발자국도 밀려오는 물결에 휩쓸려 사라지겠지만

그날의 추억만은 그곳에서 함께했던

모든 이들의 가슴 속에 오래도록

아름다움으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ㅎㅎ 을왕리해변의 소소하고 즐거운 모습을 잔뜩담아오셨는것 같아요 ㅎ
잘보고 갑니다 바다로 떠나고 픈 하루입니다
그랬어요.
모처럼 보는 해변니라 셔터를 누르고 싶은 것들이 너무 많더라고요.
올해는 해수욕장 가보지도 못했네요.
저도 구경만 하고 왔습니다.
빠지고 싶네요..
그래도 어젯밤은 조금은 찬바람도 부는듯?하더라구요..
가을이 오겠죠^6
그렇네요.
푹푹 찌는 것 같은 느낌은 훨씬 줄어든 것 같습니다.
머잖아 오겠지요.
피서객의 수가 적당해 좋습니다
넉넉하며 여유로워 보이기에...
그렇지요?
평일이라 그런 것 같아요.
사랑해 라는 말
천 만번 또 들어도 기분 좋은 말이라면
상냥한 태도는 영혼을 매료시킵니다.
친절은 세상을 아름답게 합니다.
때론 삶이 지치고 암담하실 때도 있으시죠?
그렇다면,
얽힌 것을 풀어주고
암담함을 즐거움으로 바꿔주는 친절과
관대함의 배에 승선해보세요
자신이 먼저 행복해지지 않을까요?
고운님!
참으로 사랑합니다.
작품 활동을 하면서 님들이 계심에 행복하구요
아~~
저두 님의 작품 사랑한답니다.
♥〃´`)
  ,·´ ¸,·´`)
   (¸,·´ (¸*♥♥〃 (¸*♥ ,·´ ¸,·´`)시인 / 늘봉드림

여름은 젊음의 계절이 맞습니다
모래 위에 새긴 하트도
모래찜을 하는 이도
아이의 해맑은 웃는 모습도....
그렇습니다.
저런 바닷가는 늘 젊은이들의 몫이지요.
나이 든 사람들은 집이 제일 좋고요.
즐겁고 뜻깊은 광복절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을왕리해수욕장(^^)(즐)감합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요즘 애들이랑 교육방송에서 하는 방학생활을 시청하는데 그때 바다와 관련한 이야기가 생각나요.
서해는 밀물과 썰물의 차가 커서 갯벌체험을, 동해는 파도가 높아 모래밭 놀이를 위해 찾으면 된다구요. ㅋㅋ
그렇겠군요.
저는 주로 동해바다를 보다가 서해를 보니 밀물과 썰물을 체험하는 것은 좋은데 물이 맑지 않은 게 험이더라고요.
추억을 남기기 좋은 해수욕장 입니다 (원츄)

사진들도 편아하고요 (우왕굳)

렌즈로 보는 세상님(~)(!)

광복절 오늘부터 이어지는
징금다리 연휴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그렇더라고요.
잔잔하고 편안한 추억을 만들기 좋은 곳이더라고요.
나이트님도 휴일 (즐)겁게 보내세요
즐겁습니다.
시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움이 넘치는 바닷가로 달려가고 싶은 저녁입니다.
그러세요.
가셔서 한 번 멋지게 즐겨보세요.
다리로 연결되기전에는 참 좋았었는데...
넘 상업적으로 변한 이곳~~ ^^*
그랬었군요.
약간 그런 면은 있는 것 같더라고요.
식당 앞에 주차를 하면 그곳에서 밥을 먹어야하는 그런 시스템이더라고요.
하늘을 날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참 예쁘네요!!
여행 즐겁게 다녀오셨지요?
얼른 달려가 저도 함께 구경해야겠어요,
마지막사진 대박 ㅎ
겨울에 일몰 보러 갔던곳인데
해파리만 없다면 저도 뛰어들고 싶네요 ㅎ
작가님!
을왕리 해수욕장은 도심에서 가깝고
경치가 좋아서 많은 진사님들이 즐겨 찾는 장소이기도 하지요

시원한 바다 풍경 감상하면서 더운 오후 잠시 내려 놓고 갑니다
맨 아래 사진은 예술 작품입니다
아이의 이쁜 얼굴이 넘 사랑스러워요..^^
올핸.. 유난히도 집에서 보내기도
휴가지에서 편안 시간 보내기도 만만치 않은
한해 인것 같습니다.
우리 가족들은 바닷물이 염도 때문에 잘 가려 하지 않는데..
그래도 여름 하면 바다 물가로 가는 것도 재미 있겠죠?
안녕하세요ㅎ
제가 이번에 홍콩명품을 구매했는데
너무좋아서 입소문내고 가요ㅎ
5년연속 1위라 믿고 살만했어요ㅎ
가격이나 보고가세요ㅎ 제 이름 클릭↕!
전 40대 중반 인천 시민입니다 2014년 구정연휴때 을왕리 갔다가 봉변 당했습니다 밤 11시에 가서 사람도 없고 주차 공간도 많은 그곳에, 어느 해변가에 차를 주차하고 잠깐 해변 구경하려고 했습니다 조개구이집 호객꾼이 식사 할거냐?고 도전적으로 묻더구요 출출해지면 조개 좀 먹을까 생각중이어서 그렇게 대답했더니, 자기집에서 안할거면 차를 빼라는 겁니다 그래서 여기 다 빈공간인데 잠깐만 대면 안될까요? 했더니 안된답니다 어처구니가 없어서 " 여기가 식당 땅도 아니고 나라땅인데 왜 대라 마라 그러냐?" 했더니 그 아주머니 왈 " 그건 아는데 암튼 대지 마세요~~~" 라고 합니다 그것도 창문을 두드리면서요...마치 차를 대면 봉변을 당할거라는 뉴앙스를 풍기면서요...주위 호객꾼들도 한마디씩 거들면서 지들끼로 서로 도와주더라구요, 아마 수 틀리면 주방에서 회칼 들고 올듯한 분위기일겁니다 기분이 더러워져서 그냥 을왕리를 빠져나왔습니다 따지고 싸울까 하다가 구정이라 좀 그렇더군요 암튼 을왕리 예전의 용산전자상가보다 더 심합니다 호객꾼에 주차방해에...안 가시는게 정신 건강에 좋을겁니다 인터넷 보시면 이런 경우가 많아서 민원도 많이 들어가도 시정이 안되더라구요...경찰 데려가도 우리는 빼라고 하지 않았다 차만 좀 다르게 대달라고 했다라고 발뺌한다고 하더라구요 경찰도 이런답니다 " 하도 호객꾼 행패에 주차방해가 심해서 관광객이 점점 줄어들어요" ...암튼 을왕리는 그냥 안가는게 좋은곳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