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0. 16. 06:43

 

고향을 오르내릴 때나 안양에 볼일이 있어서 들릴 때면 안양 구시가지 쪽인 안양역 쪽에서 동쪽으로 올려다보는 산꼭대기에는 절집인 듯한 건물이 보였습니다.

그곳에서 내려다보는 경치가 좋을 것 같아 언제 저 산에 올라 저 곳을 구경하리라 마음을 먹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마음먹은 걸 어디다 실천할 수 있던가요?

삼년이 다 되어가는 며칠 전에야 그 마음먹은 걸  실천했습니다.

지난 금요일 캐논 카메라 안양서비스센터에 카메라 청소를 하고 나서 그 산을 올라보기로 했습니다.

확실한 절집의 이름도 모르지만 지도상에서 보이는 길을 따라 가면 되겠다 싶어서 비봉산 보덕사를 네비에 찍고 길을 따라 갔습니다.

안양 대림대학교 쪽으로 들어가서 올라간 비봉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등산화 끈을 다시 묶고

산을 오르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본 절 이야기를 했더니만  포장도로를 따라 계속 올라가면 망해암 표지판을 만날 수 있고 그 표지판을 따라 들어가면 절집을 만날 수 있답니다.

'아! 그 절의 이름이 망해암이구나!

망해암, 바다를 바라볼 수 있다는 말인가?'

라는 생각을 하며 길을 오랐습니다.

 

 

 

슬슬 놀며 쉬며 20분쯤을 걸었더니 포장된 도로가에 있는 망해암 표지판이 나옵니다.

그 표지판이 안내하는 쪽으로 5분도 채 안 걸리는 산길을 따라 들어간 곳에서 이런 안내석을 만납니다.

망해암은 신라시대 원효대사에 의해 창건된 것으로 전해지는 절로

이곳에서 안양 시가지는 물론 멀리 서해바다를 한눈에 바라다 볼 수 있는 곳에 위치한 절이라고 해서 이름이 지어졌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런 이름과는 다르게 서해바다는 아무리 봐도 보이지 않고 안양 시가지는 훤히 내려다 보입니다.

날 맑은 날이었다면 제법 아름다운 풍경일 것 같습니다.

이런 풍경을 연출하는 곳이니 안양8경에 망해암 일몰이 들어가는 모양입니다.

 

 

 

 

 

 

 

망해암에는 몇 동의 전각이 있지만 중심건물은 용화전입니다.

그곳의 부처님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보통의 절 전각에 모셔진 부처님이 전신상인데 비해 그곳의 부처님은 상반신도 아니고 흉상정도의 모양입니다.

석조미륵불인 이 부처님은 갓모양의 모자를 쓰고 계신 모습이나 도톰한 입술에 붉은 립스틱을 바른 모습도 특이합니다.

고려초에 이런 불상도 있었음을 깨달았습니다.

 

 

 

 

망해암에서 오래 머물 곳은 아무래도 요사채 난간인 것 같습니다.

그곳에서 쏜살같이 달리는 기차소리를 들으면서 안양 시가지의 모습이나 일몰을 즐길 수 있으니까요.

저도 그곳에서 한참이나 머물렀습니다.

요사채 벽에 가지런히 말려놓은 가지나 고추를 쳐다보면서 부처님 오신 날과 상관없이 달려있는 등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면서 말입니다.

 

 

 

 

천불전.

망해암이 전망도 좋고 유서도 깊다보니 신도들이 많은 모양입니다.

천 분의 부처님,저렇게 많은 부처님을 모시자면 그 비용이 만만하지 않았을 텐데 말입니다.

 

 

 

 

 

 

 

 

 

 

오다가다 바라보면서 오르고 싶었던 절 망해암,

안양시청에서 소개하는 글을 보면

이라고 되어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오래된 전각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물론 바다도 볼 수 없었습니다.

그래도 그곳에서 특이한 부처님을 만나 뵐 수 있었던 것도 좋았고 안양시내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았던 절입니다.


 

 

 

망해암을 돌아나와 오른 정상에는 날 저무는데도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산을 오른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만큼 안양시민들에게 망해암이나 그 뒷산 비봉산이 친숙하다는 뜻이겠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소중한 자료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장작님도 늘 행복하세요.
으음..바다는 어디있는걸까요ㅠ
안양시내도 다니다보면 참 복잡해보이는데 위에서 내려다보니
아기자기하네요 ㅎㅎ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안양을 아시네요.
저기서도 자동차와 기차소리가 엄청 시끄럽더라고요.
산에서보는 멋진 도시풍경...
그 풍경을 보기위해 산오르시는 분들도 적지 않지요..ㅎㅎ
그렇지요.
저도 그런 사람 중 하나이거든요.
망해암은 뭔가 특별할것같아요...
오늘 아침엔 쌀쌀하다 못해 춥네요.. 감기조심하시고 즐거운 수요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그렇네요.
내일은 더 춥다니 감기 조심하세요.
바다는 보이지 않아도
시내의 전망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데요!!
야경을 바라보아도 참 좋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그렇겠네요.
해 저물 때를 기다릴 걸 그랬네요.
안양 시내가 시원하게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높은 곳에
이런 멋진 사찰이 있었네요. 원효대사의 망해암 이름에도
깊은 뜻이 있겠지요.
렌즈님이 보여주시는 곳은 늘 저도 가보고 싶어집니다.
정말 오랜만에 들어 왔어요. 고향으로 이사를 가신다는 글을 보고 궁금했었거든요.
언제 어디서나 렌즈님이 보여주시는 삶이 뭍어 나는 풍경들
느낌 좋은 글들 우연히 책방에서 만나게 된 좋은 책과 같습니다.
렌즈님 깊어가는 가을 건강하시고요. 늘 행복한 여행길 되시길 바랍니다~~


그렇네요.
별일 없으셨지요.
사찰 가시는 걸 좋아하는 지지배배님이시니 예사롭게 보이지 않지요?
감사하고요.
깊어가는 가을 늘 행복하세요.
망망대해를 보겠거니 했다가 놀랐네요.
게다가 흉상? 아름답게 치장도 한걸요? 와아... 단순한 모습만 보다가 의외였어요.
그렇지요.
저도 이래저래 놀랬어요.
입술을 붉게 칠한 게 특히 그랬어요.
안양의 망해암이면 관악산 줄기에 있나 봅니다
그렇습니다.
관악산의 작은 줄기에 있지요.
망해암의 바다가 예전에는 보였겠지요.
사찰도 운치 있군요.
그랬을 수도 있었겠지요.
지금은 아니지만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안산은 많이 가보았는다
안양은 안가본 듯 하네요
안양에는 이름난 관광지도 몰 것도 많지 않으니 사람들이 일부러 찾지는 않는 것 같더라고요.
불상의 종류가 참으로 다양하네요
화장을 곱게하신 모습은 처음봅니다.
그러게요.
저도 처음으로 본 불상입니다.
바다를 볼수있었으면
더욱 멋진 풍광이 되었을 겁니다.
그랬겠지요.
그래도 지금도 좋더라고요.
블로그 잘보고갑니다~ 멋진 풍경이네요 ㅎ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시고요 제 블로그에도 방문부탁드립니다^^
발걸음 감사합니다.
놀러가지요.
경치가 아주 그만입니다~
바람이 엄청 찹니다~
감기 조심하시구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그렇네요.
갈매기님도 건강 조심하세요.
독특한 풍경만큼이나 가지의 배열이 인상적입니다.

조망이 멋진곳입니다.
그렇지요?
저는 저런 가을에 곡식을 말리는 걸 보면 눈을 땔 수가 없더라고요.
고추와 가지도 말리는 모습까지 아름답네요.
정상에서 내려다 보는 시내의 모습. 시원하시겠습니다.
그렇지요.
저도 저런 모습을 너무 좋아합니다.
산아래 보이는 풍경이 멋지군요(^^)
전망이 무척 좋은 곳입니다.(~)(~)
그렇습니다.
올려다보는 모습도 특이하더니만 올라가서 봐도 아주 좋더라고요.
존경하는 블친 님~
안양의 망해암 감사히 보고갑니다.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이지만
푸른 하늘엔 솜같은 흰구름이 떠있구요
가로수잎 사이로 비추는 햇살은 곱기만 하네요~♡♡
감사합니다.
매니아님도 늘 행복하세요.
대략 30년전쯤 수리산 옆쪽으로 날씨가 맑고 청명한 날에 바다가 보였었습니다.
서해바다지요. 지금은 매립된 안산시화지구 방향으로 기억합니다. 망해암에서는 안보였고 조금더 위로 올라가면 산 정상에서 몇번 보았던 기억이 어렴풋이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