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1. 20. 08:19
 
이사하고 짐 정리가 거의 끝나서 이제 좀 쉬엄쉬엄 정리해도 되겠다며
일요일 아침을 느긋하게  잠자리에서 즐기고 있는데 어머님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야야 내가 다리가 아파 꼼짝도 모하고 침대에 자러 가는 것도 힘들어서 어제 밤에는 거실에 잤다. 하도 아파서 어제 밤에 아랫방 아지매한테 진통제 갔다 달라고 해서 먹고  잤는데 아침에 일나이 또 이케 아프다.그러이 얼른 내려온나"

"그런데 어머님 다리가 갑짜기 왜 그렇게 편찮으세요? 그저께 전화하실 때만해도 별말씀이 없으시더니요?  "

"내가 전 번에 너 이사간다고 왔을 때 발등이 좀 시원찮다고 안하다 . 그 게 자꾸 아파서 아래 금요일 날 한의원 가서 침을 맞고 왔는데 그날 저녁부터 아프기 시작하는데 참아봐도 도저히 안되고 지금은 걷지도 못한다. 화장실도 못가고 낭패다."

"예. 여기 집 단속해놓고 내려갈테니 아침은 아랫방 아줌마한테 좀 차려달라고 하시이소  "

"알았다.어옜거나 얼른 온나."
 
그렇게  내려와서 어머님 입원 하시고 지금 뒷바라지 하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이사 해놓고 블로그 좀 열심히 하려고 했는데 어머님이 말리시네요.
어머님 병수발 하면서 김장도 하고, 메주도 써야하고, 외며느리 노릇 너무 하기 힘드네요 .

블친님들 다음에 좀 한가해지면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이글은 모바일에서 썼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어머님이 빨리 괜찮아지시면 좋겠지만 나이가 있으시니 힘드시겠지요.
그나저나 병수발하실 렌즈로보는세상님...힘드시겠어요.
항상 건강조심하세요^^
제가 말안해도 렌즈님 맘을 알아요
우린 외며느리도 아니고 동서가 있는데도 힘든데...
할일은 많고 힘드시겠어요...
몸상하지않게 건강조심하세요....
경상도가 고향인것 같습니다
건강이 회복되어 어머님 괘유을 기원 합니다
건강 하시고 이사하심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그러시군요. 아무래도 혼자니...
제 친정도 남매라 남동생댁이 외며느리죠. 그래도 이것저것 부탁하거나 오라가란 말은 안하시지만 좀더 지나면 어떨지 모르겠네요.
잘 보살펴 드리세요. 넘 마음 쓰지 말구요..
에구, 고생스러우셔서 어떻게 한대요?
정말 외며느리 노릇하기 힘드네요.
우리집하고 같네요 외며느리!!!
요즘 많이 위해주고 합니다만 어떤때는 외며느리가 더 편하다고 얘기합니다. ㅎㅎㅎ
형님,동생 어쩌고 할것도 없이... 하는대로만 하면 되니 더 편하다고 합니다.
오늘도 행복하고 즐거운 날되세요
잘 보았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
대단한 관심과 배려 입니다
우리어머니 80순에 홀로 지내고 계십니다
아파트 노인정 교회 아침운동 하시며 그렇게 지내고 계십니다
며느리 셋 있지만 친정어머니처럼 대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나 타고나지 않으면 효부노릇 못하나봐요
너무 좋은 모습
물론 어렵죠
아주 잘보고 갑니다
이제, 본인이 며느리 효도받아야 할 땐데 그렇군요. 공감합니다.
하루하루 날씨는 더 추워지지만,
상쾌한 바람속에서 따듯한 미소를
지을 수 있는 하루가 되시길 바래요(><)
(파이팅)

닫혀있기만 한 책은 블록일 뿐이다. -토마스 풀러
세월이 유수와같아 짧은 가을동화는 점점 사라지고
이젠 겨울연가를 바라보게 됩니다
바람의 차가움만큼 우리의 가슴은 따스함이 가득했음 합니다.
찾아주심에 항상 감사한 마음입니다,

어르신 빨리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빠른 쾌유를 바랍니다.
저도 외며느리는 아니지만
그래도 한 때는 애들 키우며 시모님 모시기를
철없이 부담스럽다
힘겹다 온갖투정 쏟은적 있었네요.
이젠 ...모두 천국 가신후 돌이켜 생각해 보니
그 때가 나에게 효도 할수 있는 유일한 기회 였음이
깨닭아 지네요. ..
힘내세요 !!
마음의 병이 80 이라 하더라구요.
며느님의 사랑 보살핌으로 시모님께서
뻐르게 치유 되실겁니다.
수고하시고 늘 (파이팅) 입니다(*.*)
역시 렌즈님은 효부십니다
효 집안에 효자 난다는 엣말이 생각납니다.
넘 오랫만에 찾아 뵙죠?
저도 이제 자유의 몸이 되었습니다
한주 마무리 잘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주말되세요...

에고야~~
고생이 많으시네요...
빨리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블로그 잠시 쉰들 무슨 댓수겠습니까
가족의 건강과 평안이 제일이니 어머님께서 쾌차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고생이 많으시네요...
건강 잘 챙기세요.
안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