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몸에 좋은 거친 음식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1. 25. 15:19

 

우리 경상도 말에
'조밭 무시(무) 갓골같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람이 오종종하고 못 생기고 초라해보일 때에 빗대어 하는 말이지요.
거기다가 언행까지 불량하면
"생긴 건 조밭 무시 갓골같이 생긴 게 꼴갑하네."
라고 하고요.

 

그렇잖아요.
넓다란 밭에 무를 따로 심은 것도 아니고 조밭에 곁들여 심었으니 토양이 좋지 않을 것은 뻔한 일이고
그것도 밭 중심에 있는 골에 심은 것도 아니라 맨 가장자리에 있는 골에 심은 무니 그 몰골이 상상만해도 꾀죄죄하고 못난 것은 뻔한 일이잖아요.

 

 




그런 작고 못 생긴 무가 쓸 데가 있은니 곤짠지(무말랭이)를 만드는 재료로는 최고의 무지요.
우리 어머님은 곤짠지를 썰어 말릴 때는 너무 크고 굵은 무는 맛이 없으니 언제나 어른 주먹보다 좀 큰 것 정도의 크기의 무를 썰어 말립니다.
무가 어른 주먹보다 좀 크면 무 중에서고 아주 못된 놈 바로
"조밭 갓골 무지요."
그런 생각을 가지고 썰어 말린 어머님의 곤짠지는 친손인 우리 아이들 뿐만 아니라 외손들에게도 세상에서 최고로 맛있는 곤짠지로 통하지요.

 

 

 

 

 



그런데 올 해는 어머님이 편찮으시니 제가 곤짠지를 썰어말립니다.
어머님 말씀처럼 어른 주먹보다 조금 큰 것들로요.

어머님 손수 키운 텃밭의 잘잘한 무를 골라 깨끗하게 씻어서 겉 껍질을 살짝 긁어내고 납작납작하게 썰어 말립니다.
낮에는 볼일을 보고 밤에 썰어서 실내에 널어 물기가 좀 걷히면 밖에 내다 말리지요.
곤짠지는 날이 너무 따스할 때 말리면 맛이 없답니다.

 

 

 

 


요즈음처럼 적당하게 추운 날에 말려야 살짝 얼었다가 말랐다가를 반복하면서 살살 골아가면서 마르지요.

 그렇게 말려야 노릇노릇하고 쫄깃거리며 달작지근한 무말랭이가 되지요.
혹시 시장에서 무 말린 것을 사다가 무말랭이 김치를 하시는 분들은 하얗고 깔끔하게 말린 것은 맛이 없습니다.
말린 모습이 노리끼리하고 골아 보이는 것이 맛있는 무 말랭이랍니다.

 

이제 이렇게 말려놓은 무 말랭이는 다음에 메주 콩을 삶을 때

삶은 콩을 푸고 난 다음에 남은 콩국물에 갖은 양념을 하여 버무리면 정말 맛있는 곤짠지가 되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와.. 단맛의 가을 무로 만들어 밑반찬이 되겟네요
부지런하십니다.
해마다 하던 것을 어머님 편찮으시다고 그만 두기도 그렇고 해서 썰었더니 손목이 아프네요
정말 11월도 몇일 안남았네요.
11월을 보내는 마음은 아쉽겠지만
남은 시간도 더 알차게 뜻있게
그리고 의미있는 시간 되시고
오늘도 즐거움이 가득한 날 되세요...

늘 반가운 블친 님~

재미있는 사투리 그 의미가 깊네요
빗속에서 한주를 시작했는데
불편한점은 없으셨는지..
비가 그치고 나면
추워지겠죠♡
가을이면 통상 이런 모습이지만 정이 가네요,
평생을 이렇게 김장하시는 어머니들을 보면 존경스럽구요
오늘도 행복의 나래를 활짝펴고
건강하고 즐거운 하루 만드시기 바랍니다.
만나서 또 반갑네요!
그렇지요?
하는 저는 힘들지만 보는 분들은 정겹다니 다행입니다.
곤짠지 맛이 정말 어떤지 맛보고 싶습니다^^ㅎㅎ
대구쪽서도 곤짠지라 불렀을 텐데요.
가까이 계시면 한 그릇 드리고 싶은데요.
무를 잘게 잘라 말린 곤짠지~ 씹는 맛이 좋을 것같은데요~ㅎㅎ
맞습니다.
고들거리는 맛이 일품이지요.
날씨가 갑짜기 추워졌습니다.. 손가락이 얼어서 타이핑도 잘 안되네요....
오늘도 즐거운하루되세요
그렇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하하하 이름이 참 재미있네요!!
그냥 무말랭이 인줄 알았는데~~
오호 경상도에 가서 저런말을 들으면
정말 굉장한 욕이군요!!ㅋㅋ
경상도 사투리를 들어보면 은근히 재미있는 게 많지요.
여행님은 절대로 그런 말 들으실 일 없으니 걱정 마세요.
잘 말려두면 큰 재산입죠....^^
그렇지요.
많이 담아놓고 선물도 하고요.
무말랭이를 이리 말리시는군요
손이 많이 가지만 맛날 듯 하네요
지금이 무 말렝이 만들 시기군요
요즘엔 작으만한 건조기를 사다 놓고 전기세 따져보지도 않고
온갖 것들을 강제로 건조시키는게 마치 유행병처럼 번지던데...

옛 방식을 고지ㅂ하시는 렌즈님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색색의 보자기 땜에 말렝이가 더 곱고 맛있게 보입니다.
블로그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좋은정보 잘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시고요 시간나실때 제 블로그에도 방문부탁드립니다^^
잘 꾸며놓은 친구님의 방에 들려 쉬어갑니다.
어제는 잿빛하늘에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리고
강한 바람을 동반하여 더욱 춥게 느껴지더이다.
겨울로 진입한 날씨가 온몸을 움츠리게 만들고
감기에 걸리지는 않을까 조심스럽습니다.
이제는 건강에 유의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도록 기원해봅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를께요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시면 감사해요.
우와.. 정말 정성으로 말리는 거네요..
그나저나 사투리라 ㅎㅎ 못알아듣겠어요 ㅎㅎ
콩 삶은 물에 무말랭이 김치 양념을 하라구요??
올해는 꼭 참조 하겠습니다.
귀한 정보 감사합니다 ~
우리도 어릴땐 곤짠지 라고 불렀는데 표준어로는 무말랭이라 그러는것 같습니다.
따스한 마음과 고운 미소로
삶의 향기속에 머무시는
오늘이여슴 함니다~~~
이젠 세상님이 본격적으로 농촌 아낙이 되시겠군요.
현재 분위기라면 전혀 어울릴 것 같진 않지만요.ㅎ
수요일!!
몹시 차가운 날씨이지만...
그래도 힘차게 시작해 볼까요~♡
┌┒┌┒
│┖┘┃ⓐⓟⓟⓨ
♥ ┏┑┃
┕┛┕♧
오늘도 친구님과 함께하면서 즐겁게...
활짝웃는 하루하루 보내자구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