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1. 27. 09:12

 

 

 

어머님이 입원하신지 열흘이 되는 날 아침

 이곳 안동에도 첫눈이 펑펑 내립니다.

이 눈이 어머님의 모든 병을 덮어주길 바라며 글 올립니다.

 

 

 

 

 

그동안 병원과 집을 드나들면서 김치냉장고 가득 김장도 하고,

물김치도 한 단지 해서 땅에 묻고,

곤짠지(무말랭이)도 썰어 말리고 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보냈습니다.

이제 조금 한가해지나 싶더니 어제는 병원의 남편으로 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어머님이 췌장염이 와서 오후에 중환자실로 가셔야할 것 같다고 합니다.

부랴부랴 집 안을 정리해놓고 병원으로 왔습니다. 

 

 

 

 

 

병원에 와보니 어머님은 원래 무릎 수술하고 염증을 씻어낸다고 달아 둔 호스 외에

그저께 달지 않았던 소변줄에

항생제 주사액에 다가 췌장염 주사액,

속 메슥거리는 주사액,

 온통 주사액과 호스로 둘러쌓여 있었습니다.

 

 

 

 

 

지난 목요일 무릎염증 수술을 하고 나서 괜찮아지는가 싶더니 이것저것 더 많은 치료를 하게 되었습니다.

의사선생님의 말씀으로는 어머님은 지병인 부정맥과 신장염에다

무릎에 염증까지 겹친 것만해도 힘드신데 췌장염까지 겹쳐서 혹시 호흡 곤란이 올 수도 있어서 중환자실로 가시라고 하셨답니다.

 

 

 

 

 

 

 

어머님이 처음 편찮으시다고 하셔서 내려와 보니 어머님의 무릎은 많이 부어있었습니다.

그동안 오른쪽 발등이 좀 불편하기는 하셨지만 갑자기 무릎이 그렇게 많이 부은 이유는 이틀 전에 한의원을 가서 침을 맞고 난 후 랍니다.

집에서 20분 정도 걸리는 거리를 걸어서 한의원에 가서 침을 맞았는데

그날 저녁부터 무릎이 아프기 시작하더니 이틀이 지난 후에는 진통제를 드시지 않고는 통증을 견디지 못할 정도로 편찮아 지셨고

급기야는 화장실도 가시지 못하고 우리에게 연락을 하신 것입니다.

 

 

 

 

 

 

 

급히 내려와서 안동에 있는 종합병원 정형외과에서 진료를 받았더니 무릎에 염증이 생겨서 그렇답니다.

진찰실에서 손가락 네 개 정도 굵기의 주사기로 하나가 넘게 고름을 빼냈거든요.

그래서 원인이 뭐냐고 물었더니 아직 정확하게 말할 수는 없으나

외부에서 균이 들어가서 염증이 생길 수도 있고 안에서 다른 원인으로 생길수도 있으니 정확한 원인을 알기 위해 검사를 해보자고 합니다.

그래서 이런저런 촬영과 검사에다 MRI 촬영까지 했습니다.

 

 

 

 

 

 

 

그런결과 어머님은 기존의 퇴행성 관절염에다 통풍성관절염이 있는 상태에서 균이 생겨서 그렇게 심한 염증이 생겼답니다.

불행 중 다행이라면 염증이 뼈에까지 옮은 것이 아니라서 천만다행이랍니다.

그래서 지난 주에 며칠 간 항생제로 염증치료를 했습니다만 차도가 별로 없어서 무릎에서 염증을 씻어내는 수술을 하고

지금은 약물 치료와 함께 무릎에 호스를 끼워 염증을 씻어내고 있는 중인데 엎친데덮친 격으로 또 췌장염이 온 것입니다.

 

 

 

 

 

 

 사람의 몸이 기계와 같아서 85년을 썼으니 닳고 닳아 고장이 날만도 하지만 쉬이 치료가 되지 않는 것은 어머님의 지병인 부정맥이 원인인 것 같습니다.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고 연세 드셔서 면역력도 떨어지니 이런저런 병에 노출되기가 쉬운 것 같습니다.

그러고 이번 무릎 수술을 하고 나니 지혈을 위해 심장약을 줄이자 복부에 문제가 생기고 호흡도 좀 곤란해지는 상태에서 췌장염이 생기니 급기야는 의사선생님이 중환자실 얘기를 한 것입니다.

어머님은 많은 통증이 있지만 정신도 맑은데 중환자실에 가시면 정신적 충격이 심할 것 같아 입원실에서 치료를 하시다가 급한 사황이 발생하면 응급실로 옮기기로 하고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코로 호스를 넣어 내장 분비물을 빼내는 치료와 약물치료를 겸했더니 아침에는 배도 좀 가라앉고 통증도 한층 덜해졌습니다.

 

 

 

 

 

여러 이웃분들도 젊으셨을 때 건강에 신경을 쓰셔서 우리 어머님처럼 지병이 없는 노년을 맞이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몸은 어느 부위를 따로 뚝 떼어내서 분리할 수가 없으니 한 곳이 고장나면 연쇄적으로 다른 곳도 고장나기 쉽기 때문이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어머니 아프시면 정말 걱정이 많드라구요..
속히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또 하나의 새로운 작품을 봅니다.~~~~~~~~~~~~~
아프지 않고 살아야 하는데...
85년이나 쓰셨으니
온 몸이 다 고장날 만 하지요.
세상님도 건강 조심하셔요.
그러네요(~)(!)

건강은 건강할때 잘 지켜야하는데

이래저래 이사 후 바쁘시군요

(파이팅) 하시고 늘 긍정으로 살아가시길 바랍니다(*.*)
시모님께서 하루 빨리 쾌유하시기를 바랍니다.
무릎 수술 하나만으로도 오랜 시간 치료가 필요로 하던데 ...
여러가지 병들이 겹쳐서 걱정이 앞서네요.
잘 견뎌 내시리라 믿습니다.
틈틈이 김장도 하셨군요. 백김치 한포기 풀어헤쳐 놓고
고구마 한 솥 삶아 이웃을 불러보고픈 유혹입니다.
저는 아직 김장을 못해 배추가 수북히 쌓여 있는데 ..
이 사진들 보며 나도 백김치를 담궈봐? 유혹이 앞서네요 ^0^*
하지만 일을 더 만들지 않으렵니다.
올 해 가을은 일이 무섭네요..ㅡ,.ㅡ;;
어휴 ! ~~
얼마나 만만치 않은 시간을 보내고 계실지 눈에 그려 지네요..
저도 수술을 4번쯤 경험 해서 얼마나 복잡한 상황인지..
안타깝습니다.
... ...

무우며 배추며 참 얌전스레 정갈하게도 손질하시네요.
저는 무우 껍질 부분이 먹어보면 맛이 좋아
식재료 세척용 솔로 깨끗이 씻어
걍 다 먹습니다...
땅속에 묻으셨으니 참 맛나게 드시겠네요.
잔 아파느 음지베란다 항아리에 보관중인데요...
ㅇ어머님 병환 위로 드리고 어서 쾌차 하시기를 기원 드립니다.
저의 어머니도 췌장염으로 고생하시다가 가셨지요.
수술도 서너번 하였으니까요.
말씀대로 지병 없이 고이 가는 것도 복입니다.
얼릉 쾌차하시기를...
많이 힘드시겠어요.
어머님이 빨리 쾌차하시기를 바랍니다.
어머니 병환 빨리 쾌차하시기를요.....
김장하랴 병간호하랴 힘드시겠어요,,,어머님의 빠른 캐유를 빌어요,,,
남의 이야기가 아니네요?
여든 연세의 보모님을 그려 봅니다.
어머님이 편찮으시니 렌즈님 걱정이 많으실텐데요.
부지런한 렌즈님 바쁘신 와중에 김장도 하시고 병원으로
다니시니 얼릉 어머님이 쾌차하셔야겠네요.
빨리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할머님이 빨리 나으시길 바랄 뿐입니다.
가족 모든 분들이 고생하시겠네요...
아이고~
마음이 찡하네요.
어서 완쾌되시길 기원합니다.^^
따로 떼놓을 수 없다...정말 맞는것 같아요. 부분적으로나마 다 연결 돼 있더라구요.
얼른 힘들지 않으셔야 하는데... 큰일입니다. 어머니가 끝까지 안겨 사셔야 할 것 같아서요.
그래도 한시름 통증만이라도 덜었슴 좋겠습니다. 얼른 쾌유하세요.
어머님 병수발에 많이 힘드시겠군요 . 그 마음 이해됩니다. 빨리 회복되시길 기원합니다.
힘든 시간을 보내시고 있군요~ 모든 건 세월이 그리 만들어 버렸으니 어쩌겠어요.
최선을 다하는 그 마음에 어머님이 빨리 회복되실 것 같습니다~~ 힘내세요~~~
헉? 어떻게요....................................울시어머님도 부정맥 있으신데..
난 ....정말 수발못해요 ㅠㅠ
불쌍하다 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