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2. 3. 06:20

 

 

방학을 맞은 막내와 함께하는 유럽여행은 한동안 저를 꿈에 부풀게 했습니다.

최초의 유럽여행을 패키지여행이 아닌 자유여행으로 결정할 때부터 그 꿈은 정말 황홀했지요.

  그 나라의 오랜 전통이 남아있는 곳을 가보자며 계획을 세울 때부터

벌써 저는 영국의 코츠월드나 남불의 아를이나 이탈리아의 베네치아를 서성였지요.

그런데 그 꿈을 며칠 전에 접었습니다.

 

 

 

 

 

 

어머님이 중환자실로 가실 수도 있다는 말을 의사선생님으로 부터 들은 후이지요.

중환자실로 가시면 퇴원을 하셔도 진작 계획했던 날을 훨씬 넘길 것이고

만약에 그보다 더 불행한 상황이라면

유럽을 돌아다니는 날에 어쩌면 큰일을 치루고 있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지요.

 

 

 

 

 

영어도 제대로 못하는 사람이 혼자 영국을 가고

또 거기서 딸을 만나는 날까지 3박 4일을 혼자 여행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입국신고서도 작성해보고

입국심사를 받을 때 어쭙잖은 영어를 주절거리기보다는 "No English" 라는 말을 먼저 뱉으면

입국절차가 훨씬 쉬워진다는 블로그 이웃 쌀점방님의 조언도 듣고 했는데 이제 그것도 못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드디어 항공료 환불신청서를 보내거든요.

 

 

 

이래서 옛날부터 어른이 편해야 온 집안이 편안하다는 말을 하는 것 같습니다.

꿈에 그리던 유럽여행을 포기했으니 이래저래 어머님 병수발은 더 힘들어졌습니다.

다행이라면 어머님이 중환자실에는 가시지 않으시고 점점 좋아지고 있으니 

아무튼 빨리 퇴원이나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안타깝습니다.

렌즈로 보는 세상님께 좋은일이 가득하시기만을 빕니다.

노잉글리쉬 좋은팁 감사합니다.
빨리 쾌차 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즐거고 행복한 화요일 되세요..
빠른 쾌유를 빕니다.
여행은 다음에 또 하시면 될것 같아요. ^^
자리를 툭툭 털고 일어서는 쾌유를 빕니다..
12월 축복의 기적이 일어 나길요^^
환 !
한껏 부풀었던 꿈을 접게되어 아쉬움이 크겠습니다.
통상 마음이 가는 방향으로 의사결정이 되는 경우가 허다하지요?
또 그렇게 하는 것이 결과가 좋게 나오고요.
삶이 녹록하지 않음을
렌즈님의 생활에서도 볼 수가 있네요?
큰일이 안일어나서니 다행 이네요~
또 다시 알찬 여행 준비 하시기 바람니다
아~ 이일을 어쩌나
그 오랜 꿈 접어셔야 하는 렌즈님의 마음을...

허나 저는 믿습니다. 꿈은 다시 꿀수 있다는 것을...꼭 그리될 것임을...
오늘도 수고 하셨습니다
저녁시간 행복하시길 바라고 많이 웃으세요~~~
무슨 말씀을 드려야할지...ㅠㅠ
여행을 접은것도 그렇지만 막내아이를 못보는것도 슬프셨겠어요.
반가운 블친 렌즈로 보는 세상님~
여행은 다음에라도 할 수 있는거니까요....

어제는 중국에서 날아온 미세 먼지 때문에 마음이 가볍지 못한 안좋은 날이였죠.
오늘은 맑은 하늘이기를 기대하며, 즐겁고 보람 가득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곧,,,,가실수 있습니다...홧팅.....
아참...아저씨랑같이 가시면 더 재미 있겠습니다.
이궁~~~
못가서 많이이 섭섭하시겠어요~
그래도 조만간에 퇴원하시면
바로 날라가시면 안될까요~^^
힘내시구요 홧팅요~^^
아~ 빨리 퇴원하셔서 쾌차하시기를 빌어봅니다.
옛날 수보 어머님 생각이 나는군요 ~ 그때 집사람이 참 고생많이했던 ......
빨리 나으셔서 홀가분하게 꿈을 이루시기 바랍니다. 진심으로 빌어봅니다.
긴병에 장사없다고 하죠
울외할머니도 오래 아프셔서 ㅠ
지금은 안계시지만 뭐니뭐니해도 건강이 최고예요
빨리 훌훌 털고 일어나시면 좋겠네요
내년을 기약해서 좋은 여행 하시길 계획해보세요~~
아~~이런~~
그래도 어머님이 점점더 좋아지신다니
넘 다행입니다
어머님의 병환이 좋아지신 다니 마음도 놓으시고 기쁜 소식입니다.
여행은 이번엔 취소하다라도 기회봐서 언제든지 또 계획을 세우셔서
꼭 유럽에 자유여행의 꿈을 이루시게 되리라 믿습니다.
아...정말 ...어른들하고 살면, 정말 여러가지로 발목을 잡는다니깐요...
정말, 하고싶은거 언제하고나 살지...요즘은 정말정말..두분이 미워요..
어디가면,,어디가냐구? 언제 들어왔냐구?? 정말 돌아버리겠어요.. 밥안하고 도망갈까 그러시나...?
큰일이에요..울아들도 외아들인데..어쩌나 싶어요...
꿈까지 접다니...내가 다 원통해요~~
렌즈님..
저도 언제까지 이렇게 갖혀서 살아야할지...그땐까진 내꿈은...접어야겠죠..ㅠㅠ
포스팅 구경 잘하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