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2. 16. 07:13

 

어머님께 이것저것 달았던 줄들도 없어지고 링거주사액 하나만 달려있으면 수발하기가 좀 쉬울 줄 알았더니 그것도 아니더라고요.  

소화기 쪽이 거의 다 낫고 미음에서 죽으로 다시 밥을 드시면서 이제까지 미러놓았던 무릎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혼자서는 아직 아무 것도 하실 수 없는 어머님은 하나에서 열까지 모든 것이 간병하는 사람의 몫입니다.

차라리 드시는 걸 드시지 못하고 소변도 줄을 달아 받아낼 때가 그나마 쉬운 것 같습니다.

식사를 챙겨드리고 물리치료를 하고 화장실을 모시고 다니는 것도 만만하지 않아 잠시 블로그를 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저께 경기도 지역에 대설 주의보가 내려졌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주인이 지켜주지 않는 집이 잘 있는지 걱정이 되어 어제 옆 병상의 환자를 간병하시는 분께 잠시 어머님을 맡기고 집에 올라왔습니다.

올라오는 길부터 진눈깨비 속에 길이 살살 어는 것 같은 게 남쪽과는 많이 다르더니 집에 도착하니 마당이고 장독대고 집이 온통 눈 세상입니다.

그것도 10Cm는 훨씬 넘는 소복한 눈 세상 말입니다.

 

 

 

 

큰길에서 약간 오르막에 있는 집을 올려다 보는데 저길 차가 올라갈까 싶더니만 결국은 중간 쯤에서 미끄러지고 맙니다.

눈이 내린 길을 치우지도 않고 윗동네 사람들이 오르내리면서 길이 살짝 얼어있었기 때문이지요.

 

 

 

 

해는 벌써 기울어 가는데 저물기 전에 짐이 가득한 차는 집으로 올라와야하니 어쩔 수 없이 우리  내외 팔을 걷어 부치는 수밖에 없습니다.

눈 치우는 삽으로 밀고 나서 쓸고 또 쓸고 나서도 다시 오르기를 시도해보지만 중간쯤에서 또 멈춰버리고 맙니다.

제일 밑 부분에 살짝 얼어있는 것이 문제더라고요.

좀 간단하게 될까 싶었는데 꿈쩍도 않으니 이제 다른 방법을 시도해봅니다.

이럴 때 대처능력은 농촌 출신의 제가 한 수 위입니다.

창고에 있는 삽을 들고 나와 옆에 있는 밭의 흙을 파서 길에 뿌리기를 시작합니다.

그렇게 한참 구덩이를 파서 길에 뿌리고 난 후에 겨우 차가 집 앞까지 올라왔습니다.

올라와서 짐을 내리고 나니 벌써 해는 서산을 넘어가고 있습니다.

아직 담장 안의 눈은 치우지도 않았는데 말입니다.

 

 

 

 

 

 

전원생활, 멀리서 바라보는 아름다움만 생각하고 시작한 것은 아니지만

시작부터 깐깐하게 발을 들이게 하는 자연의 섭리 앞에서 반나절을 땀 흘렸습니다.

그 땀이 꼭 힘들고 사람을 지치게 하지는 않는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또 다른 힘든 일이 닥치더라도 우린 즐겁게 풀어나갈 것 같습니다.

왜냐고요?

남편은 제가 저녁을 하는 동안 어둑해지는 데도 집 주변 데크에 쌓인 눈을 치우고 들어오는 얼굴이 환하더라고요.

 

오랜만에 블로그에 들어오니 우수블로그가 되어있네요.

내년에도 더 열심히 활동하라는 표시로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우수블로그 되신 것 축하합니다.
힘이 들지언정 눈쌓인 모습은 아름답네요.
눈이 많이 와도 다 치워야 하니 걱정이겠어요.
살짝 살짝 운동될 정도로만 오면 좋겠군요.ㅎㅎ

제 친정 엄마는 무릎수술하실 때 <보호자 없는 병동>에 입원하셔서 우리가 수월했어요.
8인 병실에 1인당 하루에 2만원씩만 내면 되었지요.
중환지가 아닌 사람들을 돌보는 숙련된 간병인은 하루에 16만원을 받아가는데
보호자는 한번씩 들여다 보기만 하면 되더라구요.
대구의 천주성삼병원인데 아주 편하더군요.
우수블로그에 선정되심을 축하드립니다.
전원생활이 낭만은 아니지요.
잘 보고갑니다.
정말 고생이 많으시네요 !!!
어머님 수발하시랴.. 전원생활에 적응하시랴~
화이팅 하십쇼 !!!
왠일인지 차가운 눈이 포근하게 보이는 정경입니다.

이곳은 눈을 보기 어려운곳이라 어찌보면 그것이 행복이라 생각하기도 한답니다.

렌즈로 보는 세상님 늘 멋진 블로거입니다.
그래요 시골 생활 그리 만만찮지요..
저는 시골에서 어릴때 고생하고 자라서 전원생활 그리 부럽지 않습니다.
다만 그러려니 하고 바라만 봅니다.
이래 저래 병간호하시느라고 애쓰시네요.
빨리 나으셔야 할텐데....
겨울이지만 따뜻한 마음으로 하루 빨리 완쾌를 기원드립니다.
자선 냄비의 등장이
울려퍼지는 케롤송이
세모 (歲暮)에 지난 한 해를 뒤돌아보게 합니다.
고통과 기쁨의 사이에서.....
잊어버리는 지혜와
간직할 줄 아는 지혜로 한 해를 잘 마무리 하시구요
고운님!
인(仁)이 나의 몸에서 떠나지 않으므로
인(仁)은 덕(德) 중에 덕(德)이오니
인(仁)과 동행하는 삶으로 스스로 참 행복을 누리시길 빕니다.
올려주신 작품 잘감상해봅니다.
고운 인연에 감사드리며
/ ┃━┐   
/\┡┏┙┢    
。。┃┕─●합㉡iㄷr

시인 / 늘봉드림

소중한 자료 잘 보고 갑니다.몇 주 남지 않은 월요일입니다.
정리 정돈이 필요한 때입니다.
고맙습니다.
우수블러그되심을 축하드립니다.
눈이 엄청 많이 내렸네요
즐거우면서도 힘드셨겠네요
방문하고 갑니다
이번주도 화이팅하세요 ^*^
집안에 우환이 있으시군요.
집에 환자가 있으면 가족 모두가 몸고생 마음고생이 심하지요.
어머니 병혼이 빨리 나으셔서, 당신 혼자 삶을 꾸려 나가길 기원드립니다.
이 문제는 우리 모두의 화두가 아닐까요.
힘내시기 바랍니다.
추운데 고생하셨네요
그래도 눈이 귀한 곳에서 사는 저는 그저 눈풍경이 아름답게만 보이네요. ㅎ
고운 날 되십시오
눈 치우는 것도 장난이 아니던데...... 추운데 고생하셨네요..
그 쪽지방 대설주의보 내린날
저는 혼자서 그 눈덩이 헤집고 장호원을 다녀왔습니다 ㅎㅎ
평생 체험하기 힘든 체험을 했네요.
조그마한 오르막에도 차가 미끄러지며 오르지 못할때...
이 차와 나의 운명이 그밤 그.자리에서 북극곰처럼
겨울잠을 자야하는 겐가....싶더군요.
언제나 긍정의.힘은 현실을 행복으로 승화시키는 원동력이었습니다.
소복소복 하얀 풍경이 사진으로 보기에는
참으로 아름답고 좋습니다. ㅎ
앞으로 저 집에서 무엇이든 풍족하게 살겠어요 ^♡^
시모님 병환이 호전되었다니 다행입니다.
간병하시느라 고생 하셨어요 !!
무릎수술요?
딱 한달만 더 고생하면 훨씬 가벼이 생활하실겁니다.
물리치료 과정 환자는 힘들지만
보호자는 좀 가벼이 간호 할수 있답니다.
효도 할수 있는 기회.있음이 저의 부러움이네요.
힘내세요 !!
먼저 축하드려요~^^
저도 긴 출장을 마치고 이제서야 마실좀 댕겨봅니다~^^
눈이 많이 왔네요~^^
울릉도는 눈이 더 와야하는데 맹하기만 하구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축하드려요~^^
우선 우수블로그 축하드립니다....
어머님의 병환이 빨리 쾌차하시길 빕니다...^^
행복함이 가득차있는것같이 보이네요...
저의 시골집도 이게 힘들다고 합니다 눈이오면 치워야하니(~) (ㅋ)(ㅋ)
블로그 잘구경하고 갑니다
저의블로그도 언제든지 방문해주이소(~) (★)
목요일 밤에 다녀갑니다.
소중하고 값진 자료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