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2. 26. 07:27

 

 

성탄절은 우리에게도 축복의 날이었습니다.

크리스마스 이브를 어머님과 함께 집에서 보냈거든요.

이제 혼자서도 걸으실 수 있고 심장이나 소화기관도 정상으로 돌아오셔서  24일 오후에 퇴원을 하여 집으로 왔습니다.

 

 

 

 

 

모처럼 집으로 돌아오니 할 일이 얼마나 많은지 정신이 없습니다.

집안 청소는 기본이고,

집 주변의 눈도 치워야하고,

지난 번 고향 길에서 사 온 가마솥도 걸어야하고,

그 가마솥에 메주도 쒀야합니다.

메주를 쑤고 난 후에 남은 메주 국물로 곤짠지(무말랭이)도 버무려야 합니다.

어머님의 말씀을 빌리면 섣달에 쑨 메주는 장맛이 없다고 해서 이 번 일요일 쯤에 쑤려고 하니 가마솥 아궁이에 땔 나무가 없습니다.

그래서 어제는 눈 쌓인 산을 올라 죽은 나뭇가지를 주워오는 일을 했습니다.

내일부터 눈도 내리고 날씨도 추워진다니 날 좋은 날 해다 놓아야 축축해진 나무가 말라서 땔감으로서 능력을 발휘할 테니까요.

 

 

 

 

 

몇 십 년 만에 하는 일인데도 시골에서 자란 우리는 땔감으로 어떤 나무가 좋은지 금방 알아봅니다.

너무 굵은 나무는 마르지 않아서 작은 가지들을 주로 했습니다.

집 주변이 온통 산이라 나무 하기는 참 좋습니다.

눈 속이지만 부러져서 마른 나무를 꺽어 오는 일을 한 시간 정도를 했더니 금방 집에 나무가 가득합니다.

어머님이 편찮으시지 않았다면 눈 내리기 전에 나무를 해서 장작을 벽에 가득 쌓아두고 싶었는데 이제 눈이 녹을 때까지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이제 내일 시멘트를 사다가 날이 맑아지면 도랑에서 돌을 주워다가 솥을 거는 일을 하면 이 번 일요일에 메주를 쑤는 일은 차질이 없을 것 같습니다.

처음으로 무쇠솥에 메주를 쒀서 담은 된장 맛이 어떤 맛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집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어머님의 퇴원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고생이 많으시네요...ㅠㅠ
건강하세요~1
감사합니다.
집에서 일할 수 있다는 건 고생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 요즈음입니다.
저도 그 된장맛이 궁금해지는데요!!
그래도 어머님이 퇴원하셔서 한시름 놓으셨겠네요!!
축하드립니다.
그러세요?
그 된장맛을 보러 내년에 놀러오세요.
작년에 조우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는데~~
이말 믿고 내년에 진짜로 놀러갑니다.
ㅎㅎ덩달아 기분이 좋아집니다.
천천히 하세요...세월아 내월아 말입니다...
일 끝내고 뭐 하실려고요...ㅋㅋㅋ
고마워요.
점방님.
일 끝내고는 이 쪽 지방 구경을 슬슬 다녀야지요.
어머님이 쾌차하셨다니 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
메주 쑤기가 조금 늦었지만 괜찮을것 같아요 (ㅎㅎ)(ㅎ)

집에오시는 일이 산적하군요 (^0^)

날씨는 흐리지만 마음만은 반짝 빛나는
오후 되시고 행복하세요(*.*)
그러게요.
보통 12월 초에 많이 쑤는데....
지금이라도 정성을 들여 쒀야겠어요.
다행입니다...어머님 퇴원을 축하드려요..^^
병때문에 어쩔수 없지만.. 병원에 있는 자체가 정말 큰 고통인데...ㅠ~
감사합니다.
퇴원을 하시고 난 뒤에 제가 남편께 두 번 하고 싶지 않다는 말을 했네요.
어머님이 퇴원하셔서 좋네요
늘 건강하셔요 어머님~~~
직접 매주를 하시니 장맛도 좋을거예요~~~
그렇겠지요.
어머님이 담그신 된장도 맛있는데 내년 된장은 어떨지 걱정이랍니다.
그냥 바비지내다 보니
모친께서 입원하신 것도 모르고 지났습니다.

메주를 쑤는일은 만만하지 않을 텐데,
잘 되길 바랍니다.

어릴적 잘 익은 콩을 호호불며 먹던 생각이 납니다.
또 눈 속에 파뭍어 두었다가
딱딱하게 얼면 깨물어 먹는 맛도 좋았는데.ㅎㅎㅎ

멀리서 응원하겠습니다.
그러셨군요.
늘 바쁘신 분이니 그럴만도 하지요.
저도 한참을 찾아뵙지 못했는 걸요.
저도 오랜만에 그런 추억을 떠올리며 메주를 쑤려고 합니다.
직접 메주를 쑤신다니
아주 색다른 즐거움이기도 할것 같은데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그렇습니다.
이런 즐거움을 생각하고 전원으로 돌아왔지요.
할일이 너무 많군요... 가마솥에 끓이는 메주냄새가 솔솔나는것같아요....눈길 조심하세요...
그렇네요.
옛날 사랑방 가마솥에 쑤던 그런 콩냄새인가요?
탤감 구하는 것도 그리 녹녹지 않지요.
나무는 많아도 그 무게가 만만치 않지요.
메주 맛나게 쒀지겠어요.
집이 바로 산 아래라
크게 힘들이지 않고 끌고 왔어요.
그러길 바라면서 열심히 해야지요.
집이 편치요. 밀린 일 하려면 바쁘겠는걸요?
저는 땔감으로 뭘 써야하는지 모르는데... 군불 지펴 콩 삶으면 더 맛있을 것 같아요.
그렇네요.
일은 많이 밀렸는데 오늘은 궂은 날이라 좀 빈둥거리기도 했네요.
우와~~~ 축하드려요~~~ 어머님 퇴원하셨다니, 저도 넘넘 기쁩니다..^ ^*
아궁이도 만들고, 직접 나무를 해다가 무쇠솥에서 콩을 팔팔 끓여 그걸로 메주를 만든다면, 얼마나 달콤한 맛이 날까요~~ ^ ^
지난주에 시골에 계신 울 어머니도 메주를 만드셨다고 하던데.. 그 메주로 만든 된장 맛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답니다~ㅎㅎ
고마워요.
썬님.
아궁이를 만들려고 했는데 날씨가 너무 춥다고 어머님이 말씀하셔서 이번에는 파는 양철 아궁이로 대신하려고요,
저도 우리집에서는 처음 끓이는 메주라 너무 기대가 된답니다.
빠른쾌유를 하시고 퇴원 하셨다니 기쁜 소식이네요.
무엇 그리 바빴는지..가까이 계셔도 찾아뵙지 못했군요...
무쇠솥 아궁이에 불지피고 굴뚝에서 모락모락 연기 오르는 모습도 기대합니다.
겨울 초입부터 그동안 힘든 날들 지나셨으니
나머지 겨울은 따스하고 평온하게 지내실겁니다.
새로운 안식처에서는 행복만하셔요 ~~♡
말씀만 들어도 고마워요.
저도 그러리라 생각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이제 아궁이를 만드는 것은 어려울 것 같고
양철 아궁이를 사다 놓았으니 오늘이라도 날만 맑으면 강행하려고요.
그대와의 인연
옷깃만 스쳐도 인연은 인연입니다.
윤회나 환생을 믿지 않더라도
소중하지 않은 인연은 없지요.
처음엔 사소하여 잘 알아보지
못할 뿐, 이 사소함이야말로
존재의 자궁 같은 것.
블랙홀이나 미로일 수도 있지만
바로 이곳에서 꽃이 피고 새가 웁니다.
그렇다면 최소한 65억 분의 1의
확률로 만난 그대와의 인연,
그 얼마나 섬뜩할 정도로 소중한지요.
-이원규-

주말로 이어지는 금요일을 맞아
보람차고 즐거운 날들이시기를
기원합니다.
우리집 장작~ㅎ
쌓아 놓은 모습만 봐도 흐뭇한데
나무 많이 해 놓으셨네요^^
와우~ 퇴원 축하드립니다~
뿌니님 건강하고 웃음 가득한 일상되세요 ^-----^
어머님께서 건강을 회복하셨다니 반가운 소식이군요
완전하게 회복되시기를 소망합니다.

매주 콩익는 냄새가 느껴지는 듯하니 기분이 참 좋습니다.
부군께서 지게도 하나 장만하셔야 될듯....
어머님이 많이 좋아지셨다니 다행입니다.

불을 지피는 나무를 보니 왠지 훈훈해지는듯 합니다.
좋은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