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 10. 11:29

 

 

 

요 며칠은 고향에서 이것저것 볼일을 보느라 바쁩니다.

30여 년을 살던 안동을 떠나 모든 근거를 옮긴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네요.

애초 여주에 집을 얻을 때 이미 반은 마음이 정해진 일이지만

막상 이곳의 모든 걸 정리한다니 섭섭한 마음 감출 수가 없네요.

 

 

 

 

 

 

30 년이 넘는 긴 세월 안동에서의 생활이 편안하고 좋았지만

우리가 경기도 쪽으로 근거를 옮기려고 하는 이유는

 우리의 편안한 노후 보다는 아이들이 우리 집에 드나들기 편하게 하기 위해서지요.

제가 계속 안동에 살았더라면 아이들이 고향에 오는 일이 굉장히 부담스러운 일이라는 걸 몰랐겠지만

광명에 잠시 살아보니 그 길이 얼마나 힘 든 길인지 알겠더라고요.

특히 아이들이 주로 이동하는 명절에는 그 힘듦은 배가 되겠더라고요.

그래서 고향같은 모습이지만 애들 집에서 한 시간 남짓하게 걸려서 올 수 있고

우리가 가끔 고향에도 내려올 때의 길이 서울보다는 가까운 곳을 택하다보니 여주가 된 것이지요.

그리고 도시에서 살게 되는 손자, 손녀들이

시골의 바람소리와 물소리 새소리를 접하면서 자라게 해주고 싶어서지요.

그런데 이사를 해놓고 보니 그곳에서 안동에 있는 건물을 관리한다는 것이

말처럼 쉽지가 않을 것 같아

이번에 아주 근거를 그 쪽으로 옮길 결심을 하게 되었지요.

 

 

 

 

 

 

 

 

어떤 이들은 말하지요.

"늙으면 집을 떠나 살 던 사람들도 고향으로 돌아오는데 고향을 떠나 어떻게 살려는지 모르겠다."

고요.

그러나 우리의 생각은 다릅니다.

우리의 안락한 노후도 좋지만 아이들과 가까운 거리에 사는 게

가장 편안한 노후를 보내는 첫걸음이라는 생각이거든요.

그래서 당분간은 시골에서 텃밭에 채소라도 키워보면서 살다가

나이 더 들면 도회지의 아파트로 나갈 생각입니다.

더 나이 들었을 때는 병원과 편의시설이 가까운 것이

가장 편안한 노후를 보내는 지름길이라는 생각을 하거든요.

 

 

 

 

이제 30 년이 넘는 고향에서의 생할을 정리하고

서울근교로 모든 근거를 옮기려고 하는 이 싯점에

제가 바라는 가장 큰 소망은 우리 내외 건강하고

새로운 곳에서의 노년이 우리가족 모두가 축포를 터뜨릴 수 있는 것입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이리 준비하시고 배려하시니 축포를 터트리실 겁니다
늘 고운 날들 되십시오
그렇게 되길 바라는데 잘 되려는지 모르겠어요.
갑오년의 태양은 떠오르고
우린,
새 소망을 품었습니다.
정치,
사회,
문화,
종교, 가
1. 先公後私(선공후사) : 공적인 것을 앞세우고 사적인 것은 뒤로 함.
2. 大義滅親(대의멸친) : 대의를 위해서 사사로움을 버림.
3. 見危致命(견위치명) : 나라의 위태로움을 보고 목숨을 버림.
4. 滅私奉公(멸사봉공) : 사를 버리고 공을 위해 희생함.
이렇게 아름다움을 풍기는 정의사회가 구현 되기를 소망해봅니다.

사랑하올 고운님!
고운 작품 잘감상하고 물러갑니다.
인연에 감사 드리며~~~~

../ ┃━┐   
/\┡┏┙┢    
。。┃┕─●합㉡iㄷr。- 늘샘 성초희드림 -

말씀이 맞는것 같습니다. 한번 오기가 어려우니 가까이 있으면 서로서로 자주 왕래를 하고 좋을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생각하고 서울 가까이로 올라왔는데
잘한 일인지 확신은 못하겠네요.
저희는 나라를 옮기며 살자니 아이가 양쪽 할머니들을 보고 싶어 할 때가 많아요.
서로 가까우면 좋을텐데..
그래도 삶의 터전을 옮긴다는 것 쉽지 않은데 ..어려운 결정을 하셨습니다.

가장 첫번째 사진은 오르세 박물관의 시계네요.
저 시계을 거꾸로 돌리면 왠지 과거로 돌아갈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
그렇겠지요.
아이들은 지네들을 맹목적으로 사랑하는 할머니 할아버지를 좋아하잖아요.

맞아요.
딸이 여행가서 찍은 사진이랍니다.
좋은곳에서 좋은 둥지를 틀수 있을거라 믿어요~
가까이 살면 좋은점이 많더라구요
저도 엄마품에서 아직 떠나지 못하고 있답니다.
화이팅요^^
그러시군요.
우리 큰딸도 가까이 있으니 지가 혼자 있는 시간에는 이쪽으로 오는 걸 좋아하더라고요.
애들이 어릴땐 우리곁에 있듯이
부모가 늙으면 우리가 자녀들 옆으로 가야지요^^ㅎㅎ
그렇게 생각하고 왔는데
아직은 서로 불편한 점은 없네요.
다른 발상이 새롭네요
배려가 넉넉하십니다.
저도 이다음에 그러고 싶은데
그렇게 생각해주시니 고맙습니다.
그렇게 하고 싶으시면 하시면 되지요.
가깝지만 조금은 먼 거리에....
나이들어 귀향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게 그리 만만치가 않은 것 같아요..
농촌에서 편히 쉬는 생활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평소에 육체적인 일을 안하다가 갑짜기 농촌에서는 농사이을 하는 것이 쉽지만도 않고요..
특히, 자식들과 너무 떨어지면
서로에게 불편하고 멀어질 수도 있고요.. ^^
그렇지요.
귀향이 좋기는 하지만 가족 간의 거리는 좀 멀어질 수도 있지요.
그래서 우리는 한 시간 정도의 거리에 살려고요.
건강한 노년.....저도 그리 살고 싶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우리의 소망도 그것이지요.
어머님 병구완을 해보니 그것이 가장 행복한 노년이겠더라고요.
고향을 떠나는 것이 결코 쉬운일이 아니지요.
나이 먹으면 고향으로 되돌아 가는 사람도 많은데
그래도 현실이 이사할수 밖에 없다면
마음 편히 가지시고 이사간곳에 정붙이는 것이 우선일 듯 합니다.
그렇지요.
자기가 사는 곳에 정 붙이는 일이 가장 중요하지요.
우리도 빨리 그렇게 되길 빌지요.
하긴 안동엔 가끔 놀러가는데 멀긴 먼것 같아요.
자식들 생각으로 옮기신다니 두분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저는 아이가 두바이 특급호텔에서 근무중인데 작년에 한번 다녀왔지만
보기가 어렵네요. 지 엄마는 가고 싶어하지만 멀기도하고 경비도 그렇고~
한주가 참 빠르게 지나갔네요
주말도 행복하고 건강하게 보내시면 좋겠습니다.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러시군요.
그래서 두바이 여행기가 많았었군요.
저는 이곳으로 옮긴 이유가 아들과 딸들 모두 1 시간 남짓한 거리라 옮겼답니다.
한참을 읽고 한참을 봅니다
추운날씨 감기조심 하시고
줄거운 주말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명장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시골로 가시기 결정하신거네요.
살아 보면 좋아요. ㅎㅎㅎ
좋은 주말되세요. ^^
그러세요?
연꽃님댁은 이제 자릴 잡으셨으니 별 문제가 없으시지요?
공감하며 쉬어갑니다,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감사합니다.
추동님도 주말 행복하세요.
에고, 나이 먹는다는 게 참 쉽지가 않네요.
생각해야 할 것도 많고
정리하고 비워내야 하는 것도 많고...
그렇네요.
젊었을 적에는 직장 따라 한 곳에 머물렀는데 퇴직을 하니 이렇게 옮기는 것도 많이 쉬워졌네요.
고향을 뒤로 하고 가셧군요!
노후엔 든든한 후원자 가까이 게시면 좋겠지요
늘 건안하시옵소서
그렇습니다.
아직은 우리가 그애들에게 후원자이긴 하지만요.
이사하는 게 겁이 나지 않으시니
아직은 청춘이십니다.
살아가는 방법은 정답이 없이지요?
마음가는대로, 판단이 서는대로 살아가는 게
삶이지요?
나날이 행복하십시오?
그렇군요.

고향보다 아이들과 가까운데로..

더 시간이 지나면 병원과 가까운 곳으로..
여주로 이사를 하셨군요.
저는 오늘 안동병원에 문상다녀오면서 조문국에 돌러서 잠시 구경하고 대구로 돌아왔습니다.
조문국 검색을 하다가 님의블로그에 오게 되었습니다.
저도 안동에서 7년정도 살다가 대구에서 살고 있는데
나이 들어 삶의터전을 옮기는것이 쉽지 않은데 대단한결심을 하신것 같습니다.
건강하시고 즐거운. 나날 되시길 빕니다.
고향땅에서 평생을 살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그러지 못할 경우라면
가족이 자주 만나기 좋은 곳이 고향 다음으로 좋은 곳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