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 23. 07:34

 

폭설이 내리고 추워진 날씨에 집 밖을 나서지 않았습니다.

나이 들어 함부로 돌아다니다가 골절이라도 당하면 큰일이잖아요.

그래서 한 이틀은 집에만 들어앉아 먹는 것에만 집중했지요.

호떡도 만들어 먹고, 배추전도 부쳐 먹고, 호박고지 넣어서 설기도 만들어 먹으면서 뒹굴었더니 몸이 찌뿌듯했지요.

 어디 좀 나가볼까하고 점심을 먹고 문을 열어보니 지붕의 눈 녹아내리는 물이 마치 소나기가 내리는 것 같이 굵은 물줄기로 떨어집니다.

그래서 얼른 카메라를 챙겨들고 늘 거실에서 건너다보면서 아직 한 번도 가보지 못한 건너 마을 금사1리로 향합니다.

 

 

 

 

 

 

금사천을 건너서 들어간 마을도 온통 눈세상입니다.

그 눈세상이 즐겁다고 개들도 눈 쌓인 논에서 즐겁게 뛰어놉니다.

이런 풍경 정말 오랜만에 만났습니다.

어릴 적 눈 내린 산 속 마을에서 보던 풍경이지요.

멀리 보이는 볏단이 예전의 모습이 아니라 현대적인 모습이기는 하지만요.

 

 

 

 

눈 덮인 들판의 논은 논대로 밭은 밭대로 각각의 아름다움으로 빛을 발합니다.

눈 위로 솟은 벼를 베어낸 밑둥과 비닐로 뭉쳐둔 볏단에 더해 짐승 발자국까지 논에 아름다움을 더합니다.

특히 요즈음 가을 들녁의 새로운 풍경을 만들고 있는 비닐로 싼 볏단의 부드러운 선과 면으로 이루어진 조형미는 눈 덮여서 더 아름답습니다.

밭의 모습도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지난 해 농사를 짓던 밭이랑에 쌓인 눈은 다양한 선과 면을 이루면서 조형미를 자랑합니다.

"아! 이곳에 사는 것이 행복하다."

는 말을 속으로 되뇌며 셔터를 누릅니다.

 

 

 

 

 

 

 

눈 내린 후 춥던 날씨가 많이 풀린 오후라 동네의 집들은 조금은 느긋한 모습입니다.

추운 날이면 엄두를 내지 못했을 건물에 페인트를 칠하는 일이며 장작을 패는 일은 제 마음까지 푸근하고 넉넉하게 합니다.

또 옛날 어매가 즐겨 입었던 붉은 내의가 널린 풍경은 50년 전의 시골집을 연상하게 합니다.

어매는 큰오라버니가 교사가 디어 첫 월급을 타서 사 온 저런 빨강색 내복을 무척이나 아꼈거든요.

조근 안으로 더 들어간 동네의 아기 염소들은 나른해진 겨울 오후의 방문객을 마중 나왔다가 먼저 종종걸음을 치며 집으로 들어가고

어미 염소들은 우리에서 느긋하게 쉬고 있습니다.

오전에만 해도 이런 풍경은 감히 상상도 못할 일이지요.

구경 나오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서울이 미세먼지 급증으로 우중충한 날씨였다는 어제

앞 마을을 한 바퀴 돌아 다시 금사천을 건너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여전히 맑고 아름답습니다.

이런 곳에서 생활하지 않았다면 이런 아름다운 풍경은  절대로 만날 수 없었겠지요.

이런 맛에 전원생활의 즐거움이 있는 또 하루 해가 저물어 갑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시골에 눈이 내렸네요.
눈이 온 풍경이 너무 좋습니다.~~
그렇습니다.
저도 그래서 시골이 좋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우와,,,전원생활 제대로 즐기시는군요.
정말 우리 고향에 온 듯한 풍경이 지대롭니다.
저런 정경보면 가슴까지 마구 설레인답니다.
볏집 묶어놓은게 규칙적으로 나열되어 있어 또다른 풍경이네요.
어릴 때 저런 풍경은 없었는데.
참 낭만적으로 사십니다.
저도 나중에 은퇴하면 이렇게 전원생활 하고 싶답니다.
그렇습니다.
이런 면에서는 제대로 즐깁니다.
예전 볏단과는 다른 느낌이지만 요즈음 농촌의 색다른 풍경을 만들어내는 장본인이지요.
아주 오래오래전 시골의 아름다운 풍경이
그대로 살아있네요
눈밭이 뛰노는 강아지들하며
처마밑의 고드름 아~ 그 옛날의 추억이야
그렇지요?
저도 그래서 동네를 돌아다니는 동안 정신 없이 셔터를 눌렀습니다.
다른나라 풍경입니다 (ㅎㅎ)(ㅎ)

부산에서 보니까 (ㅋ)(ㅋ)(ㅋ)
그렇겠군요.
나라는 같지만 (완전)히 다른 풍경이니요.
하얀 눈내린 농촌 전원생활에
정감이 갑니다!
저희 오빠도 공직생활 마치고 시골
전원주택에서 살고있어 가끔 다닐러 간단니다...^^
그러시군요.
저희도 오빠와 같은 형편입니다.
역시나
재주는타고 나나봅니다.
옆동네가 너무 멋집니다.
망원렌즈가 비싸지요?
그러시군요,
그런 어느 동네에 사시는지요?
세월리요?
망원렌즈도 기종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지요.
와~~여주가 시골은 맞군요!!
멀리나가지 않아도 이런모습을~~ㅋㅋ
바로 집앞의 풍경이 참 아름답네요!!
그렇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지역은 완전 농촌이지요.
평온한 겨울풍경에 봄저럼 따스한 감성을 느껴봅니다~^#^
그러셨어요?
공감해주시니 저도 더할나위 없이 고마워요.
고즈녁한 시골 풍경이
정겨움으로 다가옵니다, 작가님!
산마을의 풍경하고도 많이 닮아 있어서
더욱 정감 어립니다, 작가님!
산마을도 이런 풍경이군요.
그런 곳에서 사시는 늘 아름다운 글을 쓰시는 모양입니다.
잘 보구 갑니다
감사합니다.
와.. 하얀 풍경 너무 멋집니다
감사합니다.
평촌은 가끔 가던 곳이라 더 반갑습니다.
정겨운 시골풍경을 담았네요. 잘 보고갑니다.
그랬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풍경이지요.
눈이 오니 개들이 살판났네요
원래 개들이 눈 내리는 날에 좋아서 뛰어다니잖아요.
문 열고 나서면 만나질 것만 같은 설렘의 설경입니다.
덕분에 하루시작 이 새벽이 마음 고요롭습니다.
이 하루도 무조건 좋은날 되셔요~
고맙고 소중한 친구님!
주말로 이어지는 금요일입니다.
오늘부터 포근하다고 하니
기대가 됩니다. 이제는 겨울도
끝나가나 봅니다.
항상 건강하셔서 행복을
누리시기를 기원합니다.
계속해서 눈구경을 하게 되네요... 덕분에 사진으로나마 시원하게 보게 됩니다...
저도 저 강아지들처럼 뒹굴고 싶습니다..ㅠ~ ㅎㅎ
정말 아늑하게 느껴지는 겨울 풍경입니다~ 물론 힘든 겨울을 보내시겠지만 ㅎㅎ
눈구경하기 어려운 부산에서 사니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안녕하시죠?
저절로 힐링이
되네요~^^
그러셨어요?
고마워요.
우와~~~너무 멋져요~~ 보면서 혼자 실실 웃었답니다~~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빙그레 미소가 지어지는 풍경이네요~~^.^*
그러셨어요.
이제 눈 녹아 없으니 들판은 예전 조금은 스산한 겨울 모습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