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북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6. 12. 06:28

 

 

 

지난 주말 친구들과 함께한 예천 여행은

상리면에 있는 숙소에서 하룻밤을 묵는 일정이었다.

오랜만에 만난 여고 동창생들 부부와

밤이 이슥해지는 줄도 모르고 술잔과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늦게 잠자리에 든 우리는

쾌적한 잠자리라 하룻밤만 묵고 오는 것이 아쉬웠지만 늦은 아침을 먹고  명봉사로 향했다.

 

 

우리가 명봉사로 향하는 주된 목적은 명봉사에서 내원암까지

전나무 우거진 숲길을 걷는데 있었다.

 

 

 

 

 

명봉사(鳴鳳寺)는 경상북도 예천군 상리면의 소백산자락에 위치한 절이다.

신라 헌강왕(875) 승려 두운(杜雲)이 창건했다고 전해지며,

창건 당시 산 속에서 봉황이 울어서 명봉사로 명명했다는 설화가 있다.

그러나 17세기까지의 연혁은 전하지 않고,

이후 여러 차례 화재로 소실되어 중창한 기록이 있다.

울창한 숲과 깊은 산 속에 자리잡아 고요한 느낌을 준다.

명봉사는 예전에는 큰 건물에 승려도 다수 기거하는 대형 사찰이었다고 하나,

한국전쟁 때 소실된 것을 다시 지은 지금은 작고 아담한 규모이다.

조계종 제8교구 본사 직지사의 말사이다.

 

 

 

 

 

 

 

명봉사 경내에는 경상북도 유형뮨화재 제 187호인 문종대왕 태실비가 있다.

태실비가 이곳에 있다는 것은

문종의 태를 이곳 어디엔가 묻었다는 말이다.

임금의 태를 묻을 곳이라면 이곳이 터가 좋다는 말이다.

 

 

 

 

명봉사를 잠깐 둘러보고 우리는 원래의 목적지인 내원암으로 향했다.

 

 

 

 

 

 

 

 

 

 

 

 

여고를 졸업한 지 벌써 40년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살고 나름대로 성공을 한 우리 친구들

이제 다리가 아파 높은 산을 오르는 것은 꿈도 못 꾼다.

이렇게 전나무와 단풍나무 우거진 숲길을 걸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어릴 때 따먹었던 산딸기도 따먹고

까맣게 익은 오디를 보면 또 그냥 지나치지를 못한다.

어느 누구와 함께한 들 이렇게 편하게 행동할 수가 있을까?

오랜 우정을 나눈 여고동창생이 아니면....

 

 

 

 

 

 

 

 

'이보다 더 상쾌한 길이 있을까?'

싶어하며 다다른 내원암,

스님은 길손들에게

부처님의 말씀으로 반겨주시고

우리는 잠시

'모든 것은 인연에 의해 이루어지고 그 결과도 인연이다.

그러므로 속세의 삶에 연연하지 말고 늘 평정심을 잃지 말자.'

라는 생각을 했다.

 

 

 

 

 

그렇다 좋은 친구들과 이런 만남을 가지는 것도 인연이고

이 아름답고 상쾌한 길을 걷는 것도 인연이다.

내가 지금 어려움에 처해있는 것도 인연이고

내가 지금 호의호식하는 것도 인연이다.

그러니 늘 모든 인연에 감사하며 살아야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작가님!
여고 친구분들과 좋은 추억을
역사의 페이지에 남기셨군요, 축하 드립니다
또한 명봉사와 내원암에 대한 설명 감사드리며
저도 예천 여행 기회가 됨 함 가 보겠습니다, 작가님!

산딸기도잡수시고...기분좋은여행이시네요...
오랜 친구분들과의 여행길이 흥겨워 보입니다.
오랜 우정 오래토록 간직하십시요
오랜 친구들과 부부동반으로 정말 행복한 여행길이군요
여고동창 !! 꿈많던 그시절 ~ ~ 하얀교복입은 그때가 그립겠습니다. ㅎㅎ
졸업한지 40년이면 저랑 비슷하겠습니다.
75년 2월에 까까머리 고등학교를 졸업을 했어니 말입니다. ㅎ
예 저는 74년에 졸업했습니다.
요즘 날씨가 장난이 아니네요
세상돌아가는 것도 그렇고
언제쯤 날씨도 온화하고 세상도 정의롭고 평화로워질까요(?)
좋은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힐링이 저절로 될 것 같아요
산딸기도 있고 숲이 참 좋아 보입니다.
정말 힐링이 되겠어요.
명봉사 내원암(^^)(즐)감합니다,(^^)
우와~~산딸기가 아주 탐스럽게 익었네요.^^
손 가득 따서 냠냠냠~~ 아주 맛있었을 것 같아요~ㅎ
친구분들과 함께 걸어본 멋진 길~ 부럽습니다.^^
세속에 물들지 않은 너무도 아름다운 길입니다
고등학교 때의 친구들이 지금 생각하면 제일 친한거 깉더군요(^^)
명봉사에서 내원암 가는길의 아름다운 풍경과
내원암 감사히 즐겁게 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모든 인연에 감사한다는 말씀 참 좋습니다.....^^
오잉?
예천을 가셨네요~^^
제 고향이 예천인지라 남다른 느낌인데요~ㅎㅎㅎ
즐거운 만남 되셨겠어요~^^
저 사진중에 언덕을 올라가는 포인트가 아주 맘에 쏙 드는곳이네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그러세요?
예천 어데이껴?
저길에요
가을에 단풍들때 갔었어요
너무 아름다워서 눈물 왈콱 ~ 쏟아야 했답니다.
가을이면 두고두고 저 길을 걷고파서
그리움 짙지요.

고운 추억 만들고 힐링의 시간이었네요.
보기에 넘 좋습니다
그랬겠지요.
나무들이 모두 단풍 드는 것들이라 우리도 걸으면서 그 생각을 했지요.
저는 우연찮게 주로 여름에 가게 되네요.
가을에 또 가고 싶은 곳이랍니다.
푸르른 초록색으로 녹음이 우거지는 6월..
친구들과 좋은추억의 한페이지로 간직
할수있는 날이 되셨네요...^^
즐감합니다...
상쾌하고 아름다운 길 사진과 글을 통해 함께 걸어봅니다.
친근한 동창끼리의 여행 생각만해도 설레이는 여행입니다.
잘 다녀 오셧습니다.
좋은 사람들과 함꼐
이런 멋진여행
이보다 더 즐거울수는 없어 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