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6. 16. 06:14

 

 

 

 

 

 

 

주말에 30여명 가까운 친정 식구들이  다녀갔다.

9남매의 모임에다 아랫대 조카들까지 왔기 때문에 이렇게 인원이 많다.

주말에는 여동생이나 올케들이 같이 일을 했지만

그 많은 손님들의 일박을 위해 나는 며칠 전부터 음식을 준비했다.

남편도 고기 구워먹고 손님들이 즐길 수 있는 것도 준비하느라

과 마음이 많이도 분주했다.

런 우리의 노력 덕택에 집에서의 일박에다

영, 영릉을 다녀 오는 것까지 무사히 일정을 마칠 수 있었다.

 

 

 

 

 

 

 

 

 

전원에서 손님맞이는 오기 전에만 바쁜 것이 아니다.

가고 난 뒤에도 바쁘다.

낮에만 잠시 왔다가 가는 손님들의 위한 뒷마무리는 그나마 힘이 적게 들지만

밤을 보낸 손님들일 때는 그 마무리는 더욱 힘들다.

고기 구워먹은 뒷정리부터 이부자리 일광욕은 필수이다.

어쩌다가 덮은 이불들을 그 때마다 씻을 수는 없으니

공기 맑고 볕 좋은 날씨에 일광욕을 시켜야한다.

 어제도  많은 사람들의 일박을 위해 우리 집 이부자리는 모두 동원되었다.

하기는 이부자리뿐만 아니라 방석까지 동원되었다.

가정집에 30개가 가까운 베게가 없어서 방석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뒷정리 할 게 어디 이부자리뿐이겠는가!

사용한 밥그릇 정리며 집안 대청소도 힘이 드는 일이다.

처음에는 그릇도 우리가 평소에 쓰는 것을 사용했지만

지금은 재사용 할 수 있는 일회용을 쓴다.

도자기나 유리그릇은 보기도 좋고 건강에도 좋으나

많은 손님들을 치르기엔 너무 힘이 들어서이다.

마음대로 쉽게 드다려도 깨어지지않아서 그나마 편해졌다.

 

 

 

 

 

 

 

이렇게 우리의 전원생활은 늘 손님 맞을 준비로 분주하다.

일주일에 한 번 꼴은 손님이 오기 때문이다.

도회지에 사는 사람들은 전원에서의 쉼을 생각하고 우리 집에 놀러 온다.

그리고 우리는 아는 사람 없는 전원에서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라 그 준비를 열심히 한다.

이런 손님맞이를 하는 걸 힘들다고 생각하면 전원생활이 즐거울 턱이 없다.

외로운 전원생활에 사람들과 오프라인에서 소통할 수 있는 것을

즐거움으로 생각해야 전원생활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그래야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기 위한 전원생활의 참 의미에 적합한 생활이 된다.

우린 그런 전원생활을 위해 열심히 텃밭의 곡식을 기르고 싶다.

이전 댓글 더보기
정말 수고 많으셨겠어요..
손님 치고 뒷정리가 문제가 더 크지요 ㅎ
그래도 즐거운 시간이셨을거라 생각이 드네요,,,
잘 봤습니다~^^
가족들이 아니면 이런 수고를 감수하실수 있겠습니까? ^^
항상 준비하신다니,
부지런함이 보입니다.^^
안녕하세요
잘 보고갑니다
행복은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에게 미소를 짓는다고 하네요
남은 시간도 행복한 미소로 마감해 봅시다^^^
ㅎㅎ~
정말 소대 병력 치셨네요?
부지런도 하십니다.
이렇듯 깔끔하게 집안 정리 하시는것 보니,
성격도 깔끔한 성격인 것 같습니다.
정 말 수고 많이 하셨네요!~
렌즈로 보는 세상님!~
넘 뛰엄 뛰엄 방문하여 죄송 합니다.
요즘 제 나름대로 바쁘게 생활 하다 보니,
자주는 못오네요~ㅎㅎㅎ
지 60을 바라보는 싱글 파파 입니다.
혼자서 집안 일 하랴!~ 아이들 돌보랴
그리고 남는 시간에는 카메라들고 출사, 답사
요즘 전 매일 명소들을 찾아서 답사 하는 것이 낙이네요.
술응 싫어하니 이웃과는 어우릴수 없고 혼자서는 하루가 길고...
ㅎㅎ~
오늘도 안양 예술 공원 화성시 용주사 답사 하고 돌아보며
카메라에 사진들을 담아 돌아오니 어느듯 저녁이 되더군요.
그리고 아이들 저녁을 챙겨주시고 담아온 사진 들을 편집 정리 하고,
블로그 포스팅하고나니 새벽이 되어 가네요.
그리고 요즘은 월드컵 대회 축구가 열리는 때라 밤낮으로 축구 경기보고...
하하!~ 참 바쁘네요!~
암튼 자주 못 뵙더라도 자주 부족한 제 블방을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 독일과 포르투갈 경기로 이만 줄이겠습니다.
편한밤 좋은밤 되십시요.
그리고 긴글이라 죄송 합니다!~~~
사람사는 사회니 어딜가도 다 인연이 있겠지요.....
잘 지내야 편할듯합니다....
안녕하세요.
화창하고 즐거운 화요일 되시기바랍니다.

인생이란 참 이상한 것입니다.
아무리 나쁜일도 지나고 보면
그렇게 나쁘지 않았어 라는 생각이 듭니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이 모든 복잡한
세상사로부터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지켜보는 일"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십시요.
멋지고 행복한 전원생활의 행복한 그늘의 단 단면이군요.
그래도 행복하시죠! 늘 건강하시고요..
역시 손님을 맞이하기보다...
뒤처리가 더 힘들죠.^^
건강하세요~!
완두콩이튼실하네요...잘보고갑니다...
에고~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을까요?
손님 치루고 나면 꼭 이불빨래가 일이지요.
금방 다시 올 것도 아니어서
그냥 개서 넣을 수도 없고...
몇몇일을 손님맞이에 수고 하셨네요
전원생활의 즐거움을 함께 하신 가족들이 잇어 더욱 행복 하셨겠슴니다
어머나~~~.
부럽네요
전원생활도 부럽지만
친정 가족들 과 즐거운 시간보냇다는게
정말 부럽네요
행복하시겠우
대가족 초대하시어 화기애애한
즐거운 시간을 보내셧군요~
음식 준비 하시느라고 수고가 많으셧네요!!
ㅎㅎ~ 렌즈님의 전원생활이 공감이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요~^^
저도 늘 손님 맞을 준비를 해놓은답니다.
제주에 머물다보니깐 가족부터 시작해서 친구, 지인들까지 제주에 오는 분들은 모두들 저에게 연락을 하고 스케줄링을 부탁하고..
저희 집에서 머무르는 사람들도 있고.. 저는 음식까지는 준비를 못하는데 이불이며 베개며 늘 준비해두고, 다녀가면 다시 세탁하고 말리고..^^
수고스럽고 귀찮게 생각될 수도 있겠지만.. 이곳에선 늘 혼자 지내니깐 외로운데.. 누군가 그렇게 다녀가면 참 좋더라구요.ㅎㅎ
렌즈로 보는 세상님 다녀 갑니다!~^*^
오늘새벽 드디어 우리 국가 대표 팀도 첫 경기를 하네요.
우리 다 같이 응원 하자구요!~
오늘 하루도 행복한 하루 되시구요!~~

저는 집에 손님들이 찾아오는게 겁 나더라구요. 요리도 못하고 어찌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면 내 아는 누군가가 이렇게 살고 있다면 언제든 가방 들고 찾아가겠어요, 평화로움...이게 느껴져서요.
정말 고생하셨겠습니다. 늘 바쁘시겠네요.
블로그 벙개 한번 하세요^^ 포트락으로~~
나이가 들어가니 정원생활이 부러워 지네요
잔디기 깔려있는 정원에서 손자들의 뛰노는
모습을 보는것이 얼마나 즐거울까요.
몸은 부주하셨어도
참 즐거운 시간을 나누셨겠습니다. ㅎㅎㅎ..
완두가 실하게 알이 찼네요.
저도 완두를 수확해 꼬투리째 쪄먹는 맛이 참 좋았습니다.
내년엔 더 많이 심어야겠어요.
렌즈님은 어떤품종의 완두를 심으셨는지 궁금합니다.
아버지가 심으실땐 어른 허리춤 높이로 큰키에 꼬투리가 많이 달렸었는데
제가 심은 완두는 40센티 키에 열매가 10개쯤 밖에 안 달려서요.
새벽에 시작된 장맛비가 아직까지 주럭주럭 내리고 있습니다.
해갈이 되었으면 합니다.소중한 자료 잘 보고 가며,오늘 하루 보람된 일만 갖으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