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6. 18. 06:01

 

 

 내가 사는 금사에서 이천을 갈 때,

이포리를  막 벗어난 궁리 입구에는  자주색의 안내판이 보인다.

'포초골 미륵좌불' 이라는 안내판이다.

그 곳을 지날 때면 늘

'금사의 좌불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 하다가 드디어 어제 그 궁금증을 풀고 왔다.

미륵좌불은 어딘지 모르게 석굴암의 본존불이나

팔공산 갓바위 부처님을 닮아있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역시 9세기 조각양식을 계승한 고려시대의 불상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포초골 미륵좌불' 안내판을 따라 물어물어 찾아 간 곳은

경기도 여주시 금사면 발림길 89-47에 있는 대성사라는 절이다.

 

 

 

 

산속의 고요한 절 대성사는 오래된 전각들은 보이지 않고 모두 새로 지은 전각들이다.

왼쪽 건물이 주전인 극락보전이고 오른쪽 건물이 용화전이다.

 

 

 

 

이 용화전에 '포초골 미륵좌불', 이 있다.

멀리서 봐도 위엄이 있다.

 

 

 

 

얼른 계단을 올라가 석불을 마주한다.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5호인 '포초골 미륵좌불'

팔각형의 연꽃무늬 대좌 위에 음전하게 앉아있다.

석조미륵좌상이 높다 싶더니만 높이가 1.7m나 된단다

 

 

 

 

석가모니 다음으로 부처가 될 것으로 정해져있는 미륵불이다.

미륵불은 보살과 부처 두 가지 성격을 가지고 있으므로

보살상과 부처상 두 가지 형태로 제작되었는데,

이 좌상은 불상으로 만들어졌다. 

 

 

 

 

이 불상은 민머리에 사각형 갓(보개)을 쓰고 있다.

갓의 아래쪽은 3단으로 되어있고 그 중 중단에는 연꽃이 조각되어 있다.

연꽃의 꽃부리가 위로 향해 있어 갓의 무게를 좀 덜어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

 

 

 

 

 

둥근 얼굴은 몸체와 색깔이 달라

'새로 만들어 올렸나?'

 싶기도 한데 그런 이야기는 없다.

반쯤 감은 눈과 오똑한 코,

작은 입, 팽팽한 볼살이 표현되어 있고

엷은 미소를 머금고 있어 바라보면 편안하다.

 

 

 

 

옷은 양 어깨를 감싸고 있으며,

왼쪽 어깨의 주름과 가슴에 묵인 띠매듭은 정교하게 묘사되어 있다.

무릎은 신체에 비해 크게 만들어져있어 안정감을 주고 있다.

 

 

 

 

양 발목 사이에는 부채꼴 모양의 옷주름이 새겨져 있다.

오른손은 무릎에 대고 손끝이 아래로 향하고

왼손은 배부분에서 손가락을 위로 향하고 있는 향마촉지인이다.

이 향마촉지인은 석가모니가 보리수 아래에서 깨달음을 이루어

마귀를 굴복시키는 순간에 취한 수인이다.

 

 

 

 

 

좌불이 앉아있는 대좌는 상, 중, 하대로 되어있다.

상대석은 연꽃이 새겨져있고

8각의 중대석에는 보살상이 새겨져있다.

 

 

 

 

미륵좌불의 뒤에 있는 광배도 돌로 되어 있다.

광배의 아래 부분 조각이 제대로 드러나지 않는 것에 비해

위 부분은 불꽃무늬가 선명하다.

그래서 머리 부분에 더 광채가 나는 것 같은 효과가 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광배와 불신을 연결한 고리

이 고리는 최근에 만든 모양이다.

옛날에는 어떻게 이 둘을 연결했는지 모르겠다.

 

 

 

 

'포초골 미륵좌불' 의 뒷모습도 당당하다.

오랜 세월이 흘러도 이런 당당한 모습으로 남아

국가지정 보물이 되었으면 좋겠다.

 

 

 

 

 

'포초골 미륵좌불' 보면 뭔가 소원을 빌고 싶어진다.

그래서 어쩌다가 찾는 방문객들은 이렇게 돈을 붙이며 기원한다.

 

 

 

 

'포초골 미륵좌불'이 있는 대성사 경내가 고요하다.

 

 

 

절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올라가는 길에 '포초골 미륵좌불'에 대한 안내판이 있다.

그 안내판 옆에 또 다른 조각상이 있어 이 좌상이 문화재인 줄 착각을 하고

이리저리 살펴보았지만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고개를 갸우뚱 거리며  올라간 절 용화전에 미륵좌불이 있었다.

도 지정문화재도 귀한 것인데 미륵좌불 옆에도 안내판 하나쯤 설치되었으면 좋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고려시대의 불상들
위엄도 있어보이고
우리의 것을 잘 보존해야 겠다는 생각도
다시한번 드네요!!
아름답고 향기로운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포초골 미륵좌불 !! 참 상세하게 담아주시고~
또 멋진 설명까지 제가 그자리에서 문화해설을 듣는듯 합니다.
비록 가보지 못했지만 귀한 미륵좌불을 봅니다. 감사합니다.
설명을 들으면서 곰곰히 내려오니 재미있게 감상하게 되네요.
미륵좌불 뒷면 아래까지 문양이 있고 설명 감사합니다.
위에 수보님의 마음과 제마음이 똑같네요.
정말 좌상이 보물같은 모습입니다~ㅎㅎㅎ
좋은정보감사합니다 ^^
불교 문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사찰은 보고만 있어도 맘이 편해서 좋습니다.^^
건강하세요~!
언뜻 보기에도 위엄이 가득합니다, 작가님!
소중한 문화유산 포초골 미륵좌불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영상
감사히 읽으며 많이 배워 갑니다, 고맙습니다, 작가님!
미륵 좌불님께 합장합니다. ^^
몰랐는대 덕분에 또 새로운 걸 알게 됐네요 ㅎㅎ
대구의 갓바위 갓을쓴 부처 갔네요....
아님 머리에 이고잇는것이 석탑 의 일부분같기도 하고요...ㅎ
이건 제가보고느낀점 입니다....ㅎ
포초골 미륵좌불을 만나고 갑니다.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편히 쉬세요. ^^
갓쓴불상특이하네요...귀한보물잘보고갑니다...
나는 불고에 대하여 잘은모르지만 사찰에가서 부처님을 보면은
왠지 인자스르운 모습이 넘 보기가 좋던군요.
올려주신 아름다운 부처님의 모습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아침에 올리신 내용 잘 보고 갑니다.
오늘 하루도 건강 꼭 챙기시구요!.
좋은 이웃 덕분에 저도 늘 즐겁고 행복합니다. 또 뵐께요!^^
부디 오래 볼수 있도록 보존이 잘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드는군요!!!!
미륵불은 여러군데 있는데
불교에 대해 잘 모르지만
어쩐지 친근감이 느껴지더군요.
마음이 평온해져오네요
잘보고 감니다
행복하신 오후 되셔요
웅장하지는 않아도 단아 합니다.
안녕하세요!
아내가
옆에서 뭔가를 원하면서
치근덕 거릴때 "왜.뭐/"하면서
돌아보면 "걍!아니야"하고
볼이 빨개 지던 그모습이
"내 여자의 평생
가장 아름다운 모습"일거라고
여태 그리 알고 살아왔어요.♬
근데 며칠전
책상머리에서 컴,노트북,핸펀
엄청 바쁘게 일하는데
옆에서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더라구요.♪
힐끔보니 눈물이 나지는 않아도
눈에는 가득 고인눈물,입가에미소
"행복해요"
"저는 정말 행복해요"
그런모습이더라구요 ♬

"내가 정말 사랑하고 있는걸
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나도 찡했지만
"아내의 모습은 짱 아름다웠어요."
자랑인가요? 헤헤헤^-^*
날씨가 하도 더워서..
소름끼치시죠?시원하시죠?
항상 감사드립니다.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