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부곡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1. 7. 07:00

 

 

 

요즈음  가을걷이를 끝낸 들녘의 풍경 중에는

 예전 내가 어릴 적 보던 풍경과는 확실하게 다른 풍경이 있다.

벼를 추수한 후에 볏짚을 거두어둔 풍경이다.

짚은 어디에 있는 줄도 모르게

하얀 비닐포장을 한 큰 덩어리가

논 가운데 군데군데 서있는 것이 새로운 아름다운 풍경이다.

 옛날 낟가리가 은은한 정이 풍기는 전원의 느낌이라면

비닐로 싼 볏짚 덩어리는 깔끔하고 세련된 도시의 느낌이 난다.

작년 가을의 끝자락에 만난 지평면 곡수리와 수곡리 들판의 모습도 그렇다.

 

 

 

 

 

 

 

 

또 하나의 달라진 풍경은 볏짚을 옮기는 것이다.

예전 아버지가 등짐을 지고 옮기던 것과는 다르게 트럭이나 트랙터로 볏짚을 옮긴다.

흐른 세월만큼 많이도 달라진 요즈음 들녘의 모습이다.

 많이도 달라진 풍경이지만 그런 풍경에서도

평생 농사만 지으시던 아버지가 생각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예전에는 벼를 집으로 가지고 와서 탈곡을 했기 때문에

벼가 익어서 베게 되면 논에서 벼가 바짝 마른 뒤 집으로 가지고 온다.

소나 사람이 등짐으로 지고 옮겨야 했기에

무게를 조금이라도 줄여야 품이 덜 들었기 때문이다.

 

 

 

 

 

 

 

 

가을 햇살 좋은 날에 볏단을 서로 기대어 세워서 말린 후에

물 빼고 꾸득해진 논에 낟가리를 만들어 쌓아놓았다.

그렇게 쌓아놓은 벼는 다른 추수가 거의 끝날 때쯤이면 집으로 옮겼다.

탈곡을 하기 위해서다.

 

 

 

 

 

 

 

그 옮기는 작업이 만만하지 않다.

아버지는 지게에다 머리 위로 한참이나 올라가게 가득 쌓아서 지고

소등에도 하나 가득 벼를 지워서 앞세우고 타래이(고삐)를 몰고 오신다.

살던 동네가 산골이라

그 길이 평탄하지만은 않다.

우둘투둘한 비탈길과 좁은 논둑길이 대부분인 그길로 

옮기는 일은 평야지대보다 몇 배는 더 힘들었을 것이다.

그래도 평생을 농사 짓는 일에 불평을 모르시고 주경야독하시던 아버지

그런 성실하시고 긍정적이시던 아버지가 계셨기에

9남매가 큰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것 같다.

 

 

 

 

이전 댓글 더보기
요즘 저걸 보고 공룡알이라고 불러요 전 !! ㅎ
농촌도 많이 변하고 있는듯 합니다.
그래도 정겨운 곳입니다.
농촌의 변화되는 모습속에
늘 인심은 변화질 않길 바랍니다.
너무너무 고생이 많은 사진입니다 ...
항상 건강하게 생활하시구요 ..
참 보기좋은 풍경입니다
방식은 조금 바뀌었어도
마음만은 변치 않을겁니다
맞아요 어릴적 겨울방학때 시골에 놀러가면 볏짚들이 논에 눌러앉은
풍경이었는데 세월이 훌쩍 지나 군대에서 행군할때본 논밭들은 머쉬멜로우를
올려놓은듯한 풍경을 접했었지요..
당시에는 이유가 왜 인지 몰랐지만 이렇게 렌즈로보는세상님이 그 이유를
풀어주시네요!!^^

겨울방학때 놀러가면 저렇게 꽁꽁얼은 논에서 볏둥을 뜯어내어 수류탄이라고
던지고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얼어서 맞으면 아팟지요 ㅎㅎ
우와. 9남매나 되시네요!
저는 우리 7남매도 엄청 많다 생각했는데
예전에는 참 많이도 낳으셨고 기르셨다 싶어요.
논에 쌓아 둔 볏단을 봐도 옛 추억이 떠오르고
그렇습니다.
저는 첨에 왜 논에 하얀게 있나 했었답니다.
이 이야기는 저의 고향 이야기입니다.
정말 그랬으니까요.
힘들었지만 정말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요즘은 둥글게 말아서 해놓지만
예전에는 정말 논에 쌓아놓아서
놀이터가 되기도 했던 추억이 있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어릴때와는 사뭇 다른 풍경이긴합니다.
ㅎㅎ
그래도 추억에 빠져봅니다.
이런 광경을 보게되면 고향생각 절로납니다
홀태로 한줌한줌 훟텄으니 시간이 많이가지요
건강 하시고 행복 하세요 감사합니다
기차타고 지나가면서 저 햐얀게 뭘까하고
궁금해했던 기억이 나는데요.^^
건강하세요~!
추수끝 풍경이군요.
쓸쓸해보이는 풍경입니다.
꼭 마시멜로우 뿌려놓은것 같다고 느꼈어요...
꼭꼭 여민 저 속을 한번 들여다 보고싶어지더라고요...ㅎㅎ
정겨움은 편리함을 못따라가지요...
이제는 볏짚도 기계없이는 안되더군요 논 바닥에 널린 볏짚을 모으거나 모은 것을 뭉치고 포장하는 것 까지...

거두어 낸 빈 들녘이지만 아직도 온기가 남아 있는 듯 느껴집니다.

요즘
저 짚도 돈이 된다는데

저도 시골 촌놈이라
농촌의 들녘을 보면 그저 좋습니다 ㅎㅎㅎㅎ

편안한 저녁시간 되십시요^^^
저 논에 물 나직이 가둬 얼린 뒤 스케으트 타며 놀기도 했자나요 ㅎㅎ
버버리 장갑 끼고서
기운 양말 껴신고 ...!!
저는 소시적엔 도시생활을 해서 시골풍경을 잘은 몰랐었지만 요즘은 너무 기계화 되다 보니 정겨운 맛이 없어진 것 같아요.
그래도 어르신들 뼈꼴빠지게 힘든 일 안하시게 되니 얼마나 다행인지요..
저 하얀 덩어리 묶는 기계를 한번 봤는데 정말 신기하던걸요.. 이 밤 편히 보내시고 내일 또 행복한 하루 만드셔요.
하얀 볏짚이군요~

여기는 소들에게 먹이는 헤이를 저렇게 말아놓습니다~

전원으로나가면 볼수있는 풍경이지요~잘보고갑니다~

새해 더욱 좋은일들로 가득하시길바랍니다~^^
저희현장 뒷편으로도 상당히 많이 있네요
하얀 공룡알들이...
예전에는 볏짚이 땔감으로 지붕개량용 가마니치기 새끼꼬기로
요긴하게 할용되었는데요
저도 어렸을 적 고향에서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요즘엔 뭐든 기계로 편리하게 처리하는 세상이 되었지요.
농촌 풍경도 점점 달라져가는 것 같아요.. 세월의 흐름을 많이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