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모곡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1. 16. 07:00

 

 

 

나는 시골마을을 구경 다니기를 좋아한다.

카메라를 들고 이곳저곳 다니다 보면

예전에는 지팡이를 짚고 다니는 할머니들이 많았다.

그런데 지금은  보행 보조기를 끌고 다니시는 할머니들이 많다.

그런 모습을 보면 어매 생각이 난다.

연세 드셔서 다리가 많이 편찮으셔

지팡이에 의지하고 힘들게 마을을 다니셨던 어매,

요즈음처럼 보행 보조기 끌고 다니시다가

쉬고 싶을 때 의자에 앉아 쉬는

그런 편리한 맛도 모르고 돌아가셨으니 애달프다.

 

 

 

 

 

 

 

 

노년에 관절염으로 고통 받던 어매는

애들 키우고 살림하느라 어쩌다가 들리는 우리에게

"무릎에 열 나는 거 한 번 만져 봐라

여 뜨끈뜨끈 하다."

라고 하셨다.

그 때만 해도 젊었던 나는 속으로 말했었다.

'노인이 되면 다리 아픈 것은 기본이고

그것 때문에 돌아가시지는 않는다.'

고 말이다.

그러나 이제 나도 무릎이 아파보고 나서야 그 고통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다.

열까지는 나지 않았으니 어매 고통의 절반도 안 되는 아픔을 겪고서야....

 

 

 

 

 

진작에 그 고통을 조금이나마 이해했더라면

열이 나는 무릎도 자주 만져드리고

휠체어를 태워서라도 나들이도 많이 해드렸을 것을.....

 

 

 

이전 댓글 더보기
올려주신 작품 잘보고 갑니다.ㅣ
아마도 첨부터 그걸 알았더라면
우리는 또다른 시간의 공간을 살겠죠?
살면서 배우면서 느끼면서가 아닐련지요~
대한이라지만 날씨가 참 포근하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렌즈로보는 세상 ㅎㅎ 언제 와도 재미난 눈 호강 하고 갑니다 ! 멋진 사진들에 감탄!!
노년인구가 늘어나면서 보다 많은 편리한 보조기구가 나올것 같습니다..
무릎이 안아플것 같았는데 막상 아프고나니 불편한 점이 한두가지 아니더라구요..ㅎ
언제나 즐거운 시간 되세요..^^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새로운 한 주
멋지고 아름다운 시간으로 채워가세요.
찬란하게 빛나는 햇살처럼...^*^
나이가 들어 그 서러움은 누가 알아줄까요?
오늘이 일년중 가장 춥다는 '대한'이라지만 날씨가 포근하네요!!
활기차고 좋은 하루 이어가시기 바랍니다.
가슴이 뭉클하내요.
저두 이제 친정엄마 한분 남으셨는대 살아 계실 때 더 신경 쓰고 잘 해 드려야 겠다는 생각이 드내요
,·´″```°³о희망찬 하루,·´″```°³о
,·´″```°³ 건강한 하루,·´″```°³о
..,· ´″```°행복한 하루 ,·´″```°³о
,·´″```°³о,·´″```°³ о,·´″```°³о
┏━┻┻━━━┑┍━━━━┑┍━━━━┑
┣◈▣▣▣▣▣┝┥▣▣▣▣┝┥▣▣▣▣│‡
┗━●≒●≒●┙┕●≒≒●┙┕●≒≒●┙
┏━━━━━━━━━━━━━━━━━━━┓
행복이 넘치는 1월20일 [화요일] 되세요... **
━━━━━━━━━━━━━━━━━━━┛
마음이 아프네요..
세월은 가고 몸은 아프고 늙으면 다 서럽기도 할 것 같습니다...
지나고 나면
후희스러운것이 부모님인가 봅니다.
저도 그럴것 같아서 한다고 하는데
그래도 이다음에 후희할것 같습니다.
안녕 하세요, 작가니!
요즘 시골 풍경도 참 많이 벼냈구나 하는
실감을 하지요, 작가님!
아무리 세월이 변해도 변치 않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할머니들의 허리 굽음이지요
마음 짠해 오는 풍경 다시금 감상하면서 안부 놓습니다
오늘도 귀한 시간으로 가득 하시기 바랍니다, 작ㄱ님!
두번째 사진은.. 딱!!! 예전 할머니 집 앞에 있는 느낌 입니다.. 정겹네요..
마음이 짠하죠.. 잘해줘도 부족한 마음입니다 ^^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으로 시작하는 목요일도 따뜻하면 좋겠어요
건강한 하루, 유익한 하루 되시면 좋겠습니다.
잠시 들러서 갑니다!^^
견우도 어머니께 잘해드려야 할거 같은데요.^^
건강하세요~!
이런 시각의 사진.. 느낌이 색다르네요~
세월도 많이 변했지요 지금은 자꾸 좋고 편한게 더 많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굽신)
좋은 하루로 시작하고 계시죠?
어제 오늘 활동하기는 좋은 날씨 같아요
오늘도 편안하고 행복한 여유로운 하루 되십시요!
뒤늦게 깨달으며 시행착오를 반복하는게 인생인가봅니다.
알면서도 시행치 않는 불효도 하고~~ㅠ
렌즈님의 글을 읽으니..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이 납니다..
우리 할머니도 다리가 불편하셔서 결국..
그땐 왜 몰랐었는지... 생각해보니 한번도 제대로 안마를 못해드린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