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3. 16. 06:30

 

 

 

산골에서 나고 자란 내가

면소재지에 있는 초등학교를 마치고 들어간

읍내에 있는 중학교 교정에는 향교가 있었다.

그런 환경에서 고등학교까지 졸업해서인지

나는 어느 지방을 가더라도 그곳의 향교를 둘러보고 싶어진다.

그래서 햇살 따스해진 지난 주말 여주읍 교리에 있는 여주향교를 찾았다.

여주향교는 내 소녀시절에 보았던 영주향교만큼의 규모는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작다고도 느껴지지 않는 아담한 규모로 우리를 맞았다.

 

 

여주향교의 출입문인 외삼문

 

 

여기서 잠간! 여주향교(경기도 문화재자료 제3호)에 대해 알아보고 가자

 

 

 

 

외삼문을 통과해서 본 여주향교는

향교의 건물배치의 전형에 딱 맞게

전학후묘(앞에는 배움의 공간 뒤에는 제사를 지내는 공간)의 배치이다.

명륜당 뒤에 내삼문이 있고

내삼문을 들어가서 대성전과 동무와 서무가 있다.

 

 

 

 

 

외삼문을 지나서 바라본 명륜당.

'명륜당' 이라는 전서체의 현판을 단 모습이 위풍당당하다.

문이 잠겨있어 안을 들여다 볼 수는 없었지만

양쪽 창호지 바른 문이 있는 곳은 방일 듯 싶고

가운데는 강당이겠다.

그러나 이제 이곳에서 글을 읽는 소리는 들리지 않는다.

'이렇게 훌륭한 공간을 아이들의 글 읽는 소리로 가득하게 했으면 좋겠다.'

는 생각을 잠시 해본다.

 

 

 

 

 

따사로운 햇살이 거친 질감의 한옥에 가득하다.

이런 느낌이 좋아 나는 한옥을 찾고 있다.

 

 

 

 

 

내삼문에서 바라본 명륜당.

보통 이 건물의 양쪽에 서생들의 기숙사격인 동재와 서재가 있는데

이곳은 강당 옆에 방을 만들었다.

 

 

 

 

내삼문을 지나 도착한 대성전.

여전히 문은 굳게 잠겨있다.

석전대제 때에나 문이 열린다.

석전(釋奠)이란 문묘(대성전)에서

공자를 비롯한 유교 성현들에게 올리는 제례의식으로

매년 5월 11일과 9월 28일 거행된다.

 

 

 

 

 

따로 현판이 붙여져 있지는 않지만 동무와 서무인 모양이다.

이곳도 성현들의 위폐를 모시던 곳이다.

 

 

 

 

나는 이런 긴 풍판(비바람을 막기 위해 나무로 만든 가림막)이 좋다.

특히 이렇게 햇살 가득한 풍경을 제일 좋아한다.

 

 

 

 

 

여주향교 대성전 구역에는 수령 200년이나 된 은행나무와

150년이 넘은 향나무가 있다.

향교에 은행나무를 심는 것

공자가 은행나무 아래에서 제자들에게 학문을 가르쳤다는 이야기에서 비롯되었다.

그래서 유교의 학문을 가르치던 교육장을 행단이라한다.

 

 

 

 

햇살 따사로운 날에 찾은 여주향교의 모든 건물의 문들은 굳게 닫혀있다.

일 년에 두 번 석전대제를 지낼 때만 문이 열린다.

5월 11일과 9월 28일이다.

여자인 내가 사진을 찍을 수 있을지 모르지만

5월 11일에 다시 찾아야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햇살좋으날입니다
공감갑니다~제가 졸업한 문학 초등교~
근처에도 문학 향교가잇는데
요즘 복원되 좋은 교육의 창이
되고있습니다
여주향교 머물다 갑니다
전통을 이어가는 의식행사
그시간을 기다려봐야겠는데요~^^

새로운 한주의 시작
바람마저 이제는 달라진것 같아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5월 11일 기억해야 겠는걸요!!ㅋㅋ
단아한 모습의 향교군요.
덕분에 잘 보았습니다.
5월 11일 뜻을 이루시길 바랍니다~~ㅎ
오늘도 수고 하셨습니다
편안한 저녁자리되시며
온 가족이 행복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인사 드리고 갑니다 ~**
여주 향교도 잘 보전되어 있네요.
향교를 보면 꼭 선비들의 글 읽는 소리가 들리는듯 합니다.
어느덧 봄날이 우리곁을 찾아옵니다.
여주 향교의 구석 구석을 잘 둘러보고 갑니다.
옛 선현들의 채취가 느껴지는 듯 합니다.
석전대제를 찍을수있다면 사진으로 보고싶어요...
아마도 귀하고 소중한 자료가될것같아요
햐~~~
여주의 향교
아름다운 고택의 자연미를봅니다

편안한 시간되십시요^^^
여주의 향교, 덕분에 즐겁게 잘 보았습니다.
설명으로 잘 알려주심에 좋은 배움도 하였구여.... 고맙습니다.
불친님 오늘 하루도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여
보람있고 뜻있는 시간
활기차게 엮어 가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렌즈님 향교사랑 대단하죠^^ 예전 의성향교 글에서 우연하게 렌즈님을 알게 되어 인연이 오늘까지....
향교에게 감사드려야겠습니다.
남 녘에 부는 바람은 유난히도 감미로운 것 같습니다.
버들강아지 만발하고 나릿물 소리는 살아있음에 감사하게 합니다.
찾아 줄 벌 나비들을 위해 몸 단장에 바빠 진 이 꽃 저꽃들은
쉴 틈이 없어 보입니다.
한 치 오차가 없는 자연의 섭리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닉 따라 오랫만에 마실 다녀봅니다.
모두 봄 단장으로 행복을 주십니다.
울 님들이 계심에 행복해집니다.
늘 가내의 평화를 비는 마음입니다.

んㅏ乙ㅏ ぁ ㅏ し ㅣ てㅏ.
¸,·´`)
   (¸,·´ (¸*´시인 / 늘봉 드림

오래전에 이곳을 다녀온 기억이나는데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를 마감하세요^^
♣ 꿈은 희망을 잉태시킨다 ♣

산다는 것은 꿈이 있다는 것이요
꿈이 있다는 것은 희망이 있다는 것이다
희망이 있다는 것은 이상을 갖는다는 것이요
비전을 지닌다는 것이다

비전을 지닌다는 것은...
인생의 목표가 있다는 것이요
꿈을 상실한 사람은
새가 두 날개를 잃은 것과 같다

비록 힘 없는 (하찮은) 존재라 하더라도
꿈을 가지면 얼굴이 밝아지고
생동감이 흐르며 눈에 광채가 생기고
발걸음은 활기를 띄고
태도는 씩씩해 지는 것이다

꿈이 있는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고
꿈꾸는 자가 인생을 멋있게 사는 사람이다
꿈이 있는 사람이
참인생을 아는 멋진 사람이다.....

<프리드리히 실러 / 좋은 씨(앗)中>


올려주신 포스팅 잘보았습니다.
오후들어 서울은 빗방울이 조금씩
내리고 있네요.
남겨드린 글귀처럼 꿈꾸고 계신
모든소망을 이루시길 기원하며
행복한 마음으로 다녀갑니다(^^)
여주향교 잘 보고갑니다.
아담하면서 깔끔한 느낌인데요.^^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