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3. 25. 06:30

 

 

구둔역을 구경하고 다음으로 간 곳은 일신역이다.

청량리~원주간 복선전철이 개통되면서

철로를 옮겨 구둔역은 폐역이 되었다.

 새로운 철길을 따라 역도 새로 생기고 역의 이름을 일신역이라 붙였다.

구둔역이 아련한 추억을 불러오는 역이라면

일신역은 외모부터 훤칠하고 현대적이다.

그런 훤칠한 건물과는 어울리지 않게 기차를 타려는 사람은 볼 수 없었다.

하루에 상, 하행선 각 네 번씩 정차하는 역이라 승객을 만날 수 없었던 것 같다.

 

 

 

 

외관부터가 도회적인 일신역.

 

 

 

 

 

평창동계올림픽이 되면 많은 량의 전철이 다니겠지만

지금은 하루에 상, 하 행선 네 번씩 다니다보니 이 역은 역무원도 없는 무인역이다.

일신역에서 정차하는 열차를 타면 열차내의 승무원에게 표를 사야한다.

 

 

 

 

 

일신역 플랫홈은 이층에 있고

이 층으로 올라가는 길은 두 가지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길과

계단을 올라가는 길이다.

엘리베이터를 설치한 것이 너무 맘에 든다.

대부분이 어르신들인 승객들에게

이 엘리베이터 하나가 얼마나 큰 힘이 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우리도 이제는 계단보다 엘리베이터가 편할 때가 있으니까.

 

 

 

일신역 플랫홈

기차가 오는 시간이 아니라 기차를 기다리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철길만 시원하게 뚫렸을 뿐이다.

일신역을 들렸다가 빠져나가는 기차는 바로 터널로 들어선다.

지금은 아무도 없지만 이 플랫홈에서 떠나가는 사람이 탄 기차가

저 터널로 사라지는 걸 애잔하게 바라보는 사람이 있는 날도 있을 것이다.

 

 

 

 

 

 

플랫홈을 내려와

일층에 있는 화장실로 들어가 본다.

너무나 깔끔하다.

예전 시골역에서 보던 화장실이 아니다.

비록 역무원은 없지만 관리하는 사람은 다녀가는 모양이다.

 

 

 

 

 

 

어디로 가는 기차를 탔을 지도 모를 승객들이 타고 왔던 차와 자전거.

이렇게 차나 자전거를 세워두었다가 다시 돌아왔을 때 타고 집으로 가는 모양이다.

시골 역이라 보통 2km 이상을 가야 집에 다다를 수 있을 것이다.

그 먼 길도 예전 우리가 어릴 때는 걸어 다녔지만

이제는 차로 다니는 세월이 되었다.

역의 모습이 변한만큼 세월도 참 많이도 변했다.

 

 

 

 

유난히 돌담이 많은 일신역 주변 동네 노곡.

돌담길을 걸으며 고향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햇살 따사로운 날이라

우리처럼 구둔역과 일신역으로 나들이 온 사람들이

역 일 층에서 차를 마시고 있다.

그냥 지나쳐 나오는 우리에게 애써 차를 권한다.

서울에서 오신 분들이란다.

사람들은 시골에 오면 이렇게 마음이 열리는 모양이다.

이런 마음이 열리는 일신역이 사람들로 붐빌 때가 올 지도 모르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아쉬운 부분이네요.
이용객이 없어서..^^
시설은 정말 잘되어있는데
사용하는 사람들이 없는것 같군요~
귀농은 하고 있다지만 붐비는 그런날이 올까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덕분에 일신역 구경 잘하였습니다.
역무원도 없는 아주 조용한 역사에서 많은 생각을 하시고 느끼신 렌즈님덕분에
같이 느끼고 감상하게 되니 참 좋습니다.
맨아래 이분들은 아예 찻상과 찻잔을 가지고 다니시나봐요.
그윽한 차향이 그날 역앞에서 잘 어우러졌을것 같습니다.
추억 속으로 사라진 경춘선 강촌역
서울근교의 젊은이들로 늘 북적거리던 강촌역 출렁다리

지금은 현대식 건물로 깔끔하게 단장된 전철역으로 변모했지만
자꾸
예전의 촌스러운 강촌역이 떠오르는건
어인일인지......
화장실 관리가...정말 잘되괴 있는데요.^^
건강하세요~!
조금은 쓸쓸해보이지만
언젠가는 많은 사람들로 활기찬
일신역이 되겠지요~
햐~~~
정겨운 고향같은 소소한 풍경들입니다
고향 생각이 절로납니다

간이역
옛생각이 절로 납니다 ㅎㅎㅎ
조용히 걸어보기 좋겠습니다....
어~ ~ 진짜 사람들이 다 어디 갔을까요? ㅎㅎ
차한잔의 여유가 좋습니다.
(^^)
(안녕)하세요. 블친님
(방가) (방가) (★)
일신역(~)좋은데요
3월의 꽃향기와 봄햇살이 좋은 수요일입니다.
이제는 나무가지마다 새로운 새싹이 꿈틀거리고 있는듯 합니다

3월의 향기로운 좋은날에 잠시들려 좋은 글에 잠시 쉬어 갑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한 (♥) 하루가 되시고

환절기에 건강하세요(~)
(♥)(~) 15
현대식으로 새로지은 역이 하루에 열차가 4번만 서다니
사용이 잘안되어 시설이 안까울것같네요.
관리는 깨끗하게 되고있는것같은데..
많이 사용될수있는 방법이 생기면 좋겠네요.
꽃이 피면...한번 뵈러 가야징...
커피한잔 주이소...ㅎ
역사를 깨끗하게 잘 만들어 놓았는데 승객이 없네요.
사람이 없으면 그 어떤 역사도 이루어지지 않더라구요.
저도 오늘 텅빈 송정역들 다녀왔지요..
기분이 참...어릴적 추억들이 고스란히 있던 곳인데 폐쇄가되니 감회가 소록 소록..
늘 번잡한 지하철역에 익숙한 사람들이 한번쯤 가볼만한 곳이로군요
이렇게 한적한 역도 있나 봅니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조용한 풍경에
쉬어봄도 좋을듯 합니다
일신역과 주변 풍경 덕분에 즐겁게 잘 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영원히 변하지 않을것 같았던 철길도
기차가 길을 바꾸어 달리니 역도 사라지거나 새로 만들어지고....

역사의 바닥에 앉아 차를 우려내는 서울 사람들의 편안함이 이채롭게 느껴집니다.
향긋한 봄햇살을 쐬며 따뜻한 차 한잔~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나누는 정이 남아 있어 참 좋은 것 같아요.
일신역, 정말 렌즈님 표현대로 훤칠한 역이네요~ㅎ
군둔역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릅니다.
평창동계올림픽 그곳으로 가는 곳의 역인가 봅니다.
새롭게 가꾸고 변신했군요!!
그래도 구둔역이 좋아보이는 것은
어쩔수 없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