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3. 26. 06:30

 

 

 

요즈음 대부분의 농사일을 기계가 하는 세월이라

옛날처럼 품앗이로 들판 가득하게 일을 하는 사람들은 볼 수 없다.

그런데 어제는 예전 부모님이 농사를 지으실 적의 그런 풍경인

많은 사람들이 밭에서 일을 하는 모습을 보았다.

바로 우리 집 옆에 있는 인삼밭에서 인삼을 캤기 때문이다.

이런 모습을 보면 가슴 풍성해지는 나는

부러 찾아 나서지 않아도 만나게 된 풍경에

전원에서 사는 즐거움을 맘껏 누렸다.

 

 

 

아침에 일어나 마당을 나가보니 주변이 뭔가 소란한 느낌이다.

두리번거려보니 우리 집 바로 옆 인삼밭에 사람꽃이 피었다.

그저께부터 인삼밭 차양을 걷어내더니 인삼을 캐는 모양이다.

8시가 되자면 한참이나 남았는데

밭은 벌써 작업이 시작되었다.

이 밭주인이 금산 사람이라

일을 할 때면 품사람은 늘 금산에서 왔는데

그럼 언제 그곳에서 출발했단 말인지....

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이렇게 새벽을 여는 시간에 일을 시작하는 것은

예전 아버지가 농사를 지을 때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인 모양이다.

 

 

 

 

집으로 들어와 얼른 아침을 챙겨먹고 카메라를 들고 밭으로 나갔다.

대부분 할머니들인 일꾼들은 가마솥에 끓인 국수를 드시고 있었다.

아침인가 싶었더니 벌써 새참이란다.

아침은 7시 전에 도착하자마자  드시고 지금은 새참이란다.

아직 땅이 살살 얼어있는 이곳이라 뜨끈한 국수가 새참으로는 최고인 것 같다.

 

 

 

 

 

새참을 드신 할머니들은 모닥불에 몸을 데우시고는

엉덩이 방석을 하고 일터로 가신다.

나도 농사를 지어보니 밭일에는 이 엉덩이 방석만큼 좋은 친구도 없다.

나도 할머니들을 따라 올라가본다.

 

 

 

 

밭에서 인삼을 캐는 일은 대부분이 기계가 하고 있었지만

기계가 닿지 못하는 곳은 할머니들이 캐고 있었다.

트랙터가 이랑을 따라 가면 흙을 탈탈 떨어내며 인삼이 위로 올라온다.

그러면 할머니들은 인삼을 골라 포대에 담는 작업을 한다.

젊은 사람도 아니고 노인들이 기계를 따라 가면서

일을 하시는 모습이 조금 안쓰럽기는 하지만

돈이 되는 일이니 노인들은 힘은 들어도 즐거움이 있을 것 같다.

 

 

 

 

 

인삼밭 한쪽에서는 인삼 선별 작업이 한창이다.

굵고 잔 것을 구분하고

정품과 누런색이 든 것을 구분해 담는다.

저 많은 상자 가득가득 인삼이 차서 주인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상자에 구분해 담아놓은 인삼.

인삼 중에서도 최고로 치는 6년근

굵기도 보통이 아니다.

이 밭주인은 금산에 상회를 가지고 있으면서 인삼농사를 짓는다는데

인삼은 한 번 농사를 지은 땅은 다음 해에는 농사를 짓지 못하기 때문에

좋은 땅을 찾아 전국을 다니시는데

지금은 주로 경기도 쪽에서 인삼을 키우신단다.

 

 

 

 

 

 

햇살이 점점 뜨거워지자 선별작업을 하는 위에는 차양막을 설치한다.

인삼이 마르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12시 반이 넘자 드디어 점심시간이다.

일하시다가 먹는 가마솥 밥맛은 말할 필요도 없는 꿀맛일 것이다.

차로 물에서부터 가마솥, 모든 식재료와 식기들을 가지고 온 간이 식당에서

방금 지어 차린 밥상이 비록 들판이면 어떠랴 맛있으면 최고지.

70명 일꾼들의 밥을 가마솥에 하는 것을 보니

예전 우리집 모내기가 생각이 난다.

이만큼은 아니지만 어매는  20명쯤은 되는 일꾼들의 밥을 가마솥에 해서

언니와 함께 이고 나는 물주전자를 들고 논으로 나갔었는데

요즈음은 이런 편한 방법도 있다.

점심을 드시는 것을 보고 집으로 들어오긴 했지만

모처럼 풍성한 들판의 모습에 기분 좋은 날이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정말 신선한 인삼이네요.^^
건강재료인 인삼ㅋ 몸을 관리하려면
요즘 특히 필요한시기 인거 같아요~
좋은정보 같이 공유해요~~
인삼 수확하는 날은
대단한 전문 인력이 동원 되는 군요.
어른들의 울긋불긋한 복색이 꽃핀다는 표현이 딱이네요.
오늘 부추를 다캐내고 밭을 다시 만드는데
엉덩이 방석이 절로 생각이 나더라구요.
저도 하나 장만 해야겠어요.
보기 드문 대단한 볼거리입니다.
인삼도 여주까지 재배가 많이 되나 봅니다.
인삼을 캐고 난 뒤 이삭줍기도 하는것 같았습니다.
솥밥좀 드시고 오지 그랬습니다.ㅎㅎㅎㅎ.
어느덧 3월도 끝자락이네요
마무리 잘하시고 바라오며

향긋한 봄내음이 점점 짙어가는 4월
반짝이는 봄햇살과
화사한 봄기운을 당신께 가득 전합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4월!
꽃봉오리들이 활짝 피어나듯,
당신께 수많은 행복이 가득 피어나는
4월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오랬만에 북적이며 밭일하는 모습이...
인삼도 한꺼번에 관고아버스로 이동해서 수확을 하는가 봅니다.
들녘에서 해먹는 밥맛은 꿀맛일것 같습니다.
이렇게 밭에서 힘들게 일하시고난 후의 식사는 꿀맛 같겠어요 (ㅎ)
그냥 보기에도 완전 풍성해 보이는걸요.
인삼 수확은 정말 많은분들이 참여하는군요 ㅎㅎㅎ
향기로운 사람냄새가 너무 좋습니다 렌즈님^^
참 보기좋은 풍경입니다.....^^
그러게요 정말 사람 꽃이 피웠네요...
분주한 손길들 그리고 함께하는 일용할 양식..
봄이 완련하네요
고향의 풍경이 눈에 어른거립니다
하하하
머리에 이고 다니던 때가 엊그제같은데.
이젠 아예 주방을 차리셨군요.^^
산처럼 쌓인 인삼이 침샘을 자극하고 있습니다.


칠레를 다녀와서

귀국을 앞두고 '주딧' 언니의 고향 '발파라이소'를 찾았다.
해구ㄴ기지가 있고, 휴양지로도 유명해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해변 도시다. 풍부한 해산물, 언덕위의 고풍스런 집, 최신식 빌라,
에메랄드빛 바다, 웅장한 함선, 힘차게 펄럭이는 칠레 국기.....
그 모습들을 잊을 수 없다.
나는 성격이 강하고 생각이 단순해서 종종 주위 사람들과 부딪히고,
내가 맞다는 마음이 들면 절대로 굽히지 않았다.
하지만 칠레에서 지내는 동안 나의 부족함과 부정적인 모습을 보며
내 주장을 버리는 법을 배웠다.
특별히 나와 닮은 점이 많은 주딧 언니에게서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
주딧 언니와 마지막 여행을 하게 되어 행복했고, 꼭 다시 돌아가서
수영도 요리도 함께 하자고 약속했다. (김진복)

^^
고집스런 김진복 학생이 칠레에서 얻은 경험과
마인드의 변화로 인해 새로운 마음의 세계를 경험하고
행복해진 이야기 입니다. 그동안 짧은 이야기로 올려드린
해외봉사 경험후기는 자세히 읽어 보시면
부모님이라면 자녀들과의 대화에도,
학생이라면 새로운 마음의 세계를 경험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시골의 인심은 서로 농사일을 돕는 품앗이에서 나오는것 같습니다..
캐논 인삼을 보니 힘도 불끈불끈 솟아오르는것 같구요..ㅎ
몇해를 정성으로 가꾼 인삼이라 보람이 나겠지요..
한주 열심히 달려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햐~
정말 모처럼의 풍경일것 같은데요~^^
그나저나 저 가마솥밥을 보니
저도 한그릇 먹고파지는데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일하다 먹는 저 밥 정말 맛있는데....
저는 논둑길을 막걸리 주전자 들고 갔었지요 ^^
우와~ 힘든만큼 보람된 일을 하고계시네요^^
정겨운 밭일모습
참 좋은날같네요
또 놀러올게요
인삼수확하는데 저렇게 많은 일손이 필요한지는 몰랐네요.
잘 보고 갑니다.